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V30, 카라타에리카가 든든한 지원군이 된 나얼 '기억의 빈자리' 뮤직비디오

V30, 카라타에리카가 든든한 지원군이 된 나얼 '기억의 빈자리' 뮤직비디오

이런 글을 작성할 때마다 느끼는 게 있다. 과연 우리 아니 나는 스마트폰 카메라 기능을 제대로 쓰고 있기는 한걸까? 물론 전문적인 인력이 투입되고 멋진 장면을 연출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조명이 받춰준다면 지금보다야 더 멋진 영상이나 사진을 담아낼 수 있지만 어찌됐건 난 V30 카메라 능력의 반에 반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고 있는 듯 하다.

V3 그리고 나얼 기억의 빈자리

최근 나얼은 새로운 정규 리드 싱글앨범을 출시 멜론, 벅스, 지니, 엠넷, 네이버 뮤직 등 7개 음원차트 올킬을 달성했다. 그 노래의 제목은 바로 '기억의 빈자리'.

두말하면 입이 아픈 국내 최고의 가수 나얼이 새로운 노래를 들고나온만큼 당연한 결과일 수 있다. 필자 역시 브라운아이즈 '벌써 일년' 시절부터 팬이었고 그 이후 귀로, My Story, 바람 기억 등 역시 내 음역대로 소화하지 못할 노래들이지만 홀로 가성과 괴성을 오가며 따라 부르던 기억이 있다.

기를 최소화하고 나얼만의 유니크한 목소리로 가득 담아낸 기억의 빈자리는 나얼의 팬이라면 좋아할 수 밖에 없는 노래가 아닐까 싶다. 늦은 가을과 초겨울에 딱 어울리는 노래로 무한 반복으로 감상하고 있는 중이다.

<나얼 기억의 빈자리 세로 뮤직비디오>

이런 나얼이 LG전자와 제휴를 통해 '기억의 빈자리' 뮤직비디오를 V3으로 담아냈다고 한다.

카라타에리카 그리고 나얼 기억의 빈자리

참고로 이 뮤직비디오에는 최근 V30 보라빛 하늘 광고영상의 출연한 카라타에리카가 나온다.

카라타 에리카 광고영상

이 광고 한편으로 카라타에리카는 국내 이름을 '완전히(?)' 알렸으며 본인을 포함 팬들을 무자비하게 끌어 모으고 있다. V30이 이 인기의 혜택을 누려야 하는데 카라타 에리카만 뜬 듯도 하다. 문근영? 이연희 등을 떠올리는 순수하고 청순한 매력을 가지고 있다.

이 나이에 이른 떨림이라니... 더 많이 활동해주었음 좋겠다.

V30 나도 이렇게 찍고 싶다.

개인적으로 V30으로 찍었다라는 말을 듣지 않았다면 또, 세로형 영상이 아니었다면 이 뮤직비디오를 V30을 찍었으리라 생각하지 못했을 듯 하다. 물론 최고의 카메라 성능은 예쁜 모델에게 있다고는 하지만 스마트폰으로 찍었다고 하기에는 쉽게 믿기지 않는다.

일단, 감성 충만한 컬러톤을 가득 담아냈으며 주변 배경으로 뿜어지는 잔잔한 햇살(아마도 조명이겠지만)과 이를 배경으로 등장하는 카라타 에리카는 노래가 주는 그만의 감정과 감성을 잘 표현해내고 있다.

시네이팩트를 활용한 것인지 아니면 차후 후보정을 한 것인지 궁금하지만(아마 후보정을 했겠지만) 중요한건 후보정을 하기 위해서는 그만큼 원본 파일이 뒷받침이 되어야 충분히 원하는 퀄리티가 나올 수 있다라는 점이다.

원본 파일이 좋지 않은 영상을 아무리 만져봐야 나올 수 있는 퀄리티는 한계가 있다. 이런 점을 봤을 때 V30 카메라는 충분히 뮤직비디오를 담아낼 만큼의 카메라 성능을 가지고 있다고 봐도 될 듯 하다.

아무튼 최근 LG전자는 V30 카메라를 주 기능으로 내세우며 다양한 협엽을 진행하고 있는데 좋은 방향성인 듯 싶다. V30 카메라가 거의 전문가 분야에 사용될 수 있을 만큼의 성능임을 소비자에게 각인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LG V30 카메라를 보면 지금까지와 다른 색다르고 퀄리티 높은 사진과 영상을 담아낼 수 있도록 하면서도 손쉽게 이러한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편리한 사용성을 가미했다. 대표적으로 시네이펙트 기능과 전문가 모드를 새롭게 구성한 그래피 모드가 있다.

그래피 모드는 야경, 불꽃놀이, 석양 등 각각의 환경에서 전문가들이 기본적으로 사용하는 카메라 촬영 설정값을 제공해서 전문가급에 가까운 사진을 담아낼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이다. 물론 환경이 조금씩 다를 수 있기에 기본적으로 어떤 설정값을 추가로 변경하면 되는지 친절히 설명도 해준다.

시네이펙트는 영상에 블록버스터, 스릴러, 로맨틱 코미디 등 영상 자체에 다양한 느낌의 필터를 넣을 수 있는 기능이다. 사진에 필터를 넣는 경우는 너무나 많았지만 이제는 영상에도 필터를 넣어 완전히 색다른 영상을 담아낼 수 있게 됐다. 그리고 무엇보다 두 기능 모두 그저 선택만 하면 된다.

이렇게 전문가급에 준하는 사진과 영상을 '누구나' 담아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로 V30 카메라의 컨셉이다. 전문가급의 퀄리티를 뽑아내지만 이를 촬영하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도록 했다라는 말이다.

물론 여기에 조금의 센스와 구도 등이 담겨야 하겠지만 아무래도 난 이 센스와 구도가 빠진 듯 싶다. V30 능력을 제대로 구현하지 못하고 있으니... 나에게 센스가 있다면 V30 카메라는 분명 지금까지와는 다른 멋진 사진을 선사할 것이다.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 “LG전자로부터 소정의 원고료를 제공받아 작성한 포스팅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