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G7씽큐 AI카메라, AI가 더해지면 확실히 다를까?

G7씽큐 AI카메라, AI가 더해지면 확실히 다를까?

점점 카메라 성능이 좋아지고는 있지만 대부분 커봐야 6인치 급 화면에서 보고 저장하고 카톡 프사나 SNS에 올리는 용도로 끝맽음 하는 스마트폰 사진에게 전문가모드나 디테일한 성능 비교는 왠지 과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일반 사용자들에게 정말 필요한건 그냥 찍었을 때 잘 찍히면 그만이다. 이런저런 설정없이 카메라를 실행해서 구도를 잡고 촬영버튼만 눌러 찍었을 때 잘 찍히면 된다. 

AI카메라 난 좀 불만이긴 하다!

오늘 주제는 G7씽큐 AI카메라에 대한 이야기다. AI카메라를 간단히 설명하면 그간의 스마트폰 카메라는 자신이 가지고 있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능력 범위 내에서 사용자가 버튼을 누르면 '수동적'으로 사진이나 영상을 담아냈다. 하지만 V30S ThinQ에 처음 탑재된 AI카메라는 피사체와 주변 환경을 분석해서 최적의 촬영 모드를 추천해준다.

먼저 출시한 V30S 씽큐도 그렇고 이번에 출시한 G7씽큐 역시 AI 알고리즘을 활용해 카메라로 보여지는 피사체가 무엇인지를 꾸준히 인지하고 분석한다. 그리고 분석한 '키워드'가 끊임없이 화면상에 나타난다. "나 지금 열심히 분석하고 있어요"라고 말하는 듯 말이다. 이 분석 과정에서 화각, 색감, 채도 등을 고려해 총 19개의 AI 카메라 모드 중 가장 적합한 촬영모드를 자동 반영시켜준다. 마치 "지금 이 상황에서는 이런 모드로 찍으면 더 예쁘게 나올것 같아요"라고 말이다.

근데 사실 난 좀 AI카메라에 불만이 있기는 하다. 앞서 언급했듯 그냥 찍었을 때 잘찍히면 그만인데 AI카메라를 선택하고 G7이 피사체를 분석하는 과정을 보고 또, 이 중 제공되는 4가지 필터를 선택해서 사진을 찍는다는게 번거롭기도 하고 굳이 이렇게 해야하나 싶은 생각이 들때도 있다.

반대로 기대도 되는 AI카메라

물론 이런 과도기가 필요하기도 하다. 사람마다 선호하는 색감도 느낌도 다 다르다. 같은 스마트폰을 쓰더라도 사용자의 취향에 맞는 사진을 담아내주는 것이 LG전자 AI카메라가 바라보는 최종 목표일 듯 싶다. 차후에는 지금과 다르게 AI카메라라는 기능이 사용자들에게 인식되지는 않고 뒤에서 알아서 구동되고 그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만의 취향을 분석해서 그 사람이 원하는 색감, 느낌의 사진을 담아내 줄수도 있을 듯 싶다.

래서 기대가 된다. V30S ThinQ에 처음 탑재된 AI카메라는 G7씽큐에서 조금 더 개선이 된 모습으로 등장했다. 기존에는 '인물, 반려동물, 음식, 일출, 일몰, 풍경, 도시, 꽃' 총 8가지 모드를 지원했지만 '아기, 동물, 음료, 과일, 눈, 하늘, 해변, 저조도, 밤하늘, 텍스트, 사람들(107도 광각 카메라 모드로 추천) 등 총 19가지 모드로 더 다양해지고 더 세분화됐다. 다양하고 세분화됐다는건 그 피사체에 더 적합한 사진을 담아낼 수 있음을 뜻하기도 한다.

또한, 모드가 적용됐다고 하더라도 AI카메라가 추천해준 것이 마음에 들지 않을 경우를 대비해 추가 4가지 필터를 제공해서 더 마음에 드는 사진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위 사진처럼 AI카메라가 먼저 추천해주고 추가로 필터를 적용한 프리셋을 4가지 더 제공한다. 사진 한장을 찍기 위해 꽤 많은 과정을 거쳐야 하는 것이 다소 불만족스럽지만 해당 스마트폰의 사용하는 이의 취향이 워낙 다양하기에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방식을 선택한 듯 싶다.

그래서 확실히 달라?

확실히 다르냐는 궁금증이 들듯 싶다. 그래서 비교컷을 담아봤다. 같은 상황에서 AI카메라 끄고 기존과 같이 찍었을 때와 그렇지 않을때 그리고 추가로 제공되는 4가지 프리셋이 어떻게 다른지 비교할 수 있도록 배치해봤다.

<위 : 일반 카메라, 아래 : AI카메라>

분명 다르다. 그냥 찍는 것과 AI카메라로 찍은 것은 꽤나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물론 사람마다 선호하는 느낌이 모두 다르기에 무조건 AI카메라가 추천해준 사진이 좋다라고 할 수는 없다. 오히려 그냥 찍은 사진이 더 만족스러울 수도 있다. 하지만 분명한 건 G7씽큐 카메라와 AI 알고리즘이 분석한 결과값에 따라 현재 상황에서 가장 적절한 설정값을 가지고 촬영한 것이다라는 점이며 이러한 결과들은 모두 축척되어 먼 미래에는 그 사람의 성향에 맞는 사진을 추천해주는 방식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다.

추가로 일상의 모습 들을 간간히 G7씽큐로 담아봤다. 하드웨어에 대한 아쉬움이 분명있지만 중저가형 이미지센서를 가지고 이 정도의 사진을 뽑아낸다는 점은 나름 꽤 노력을 했고 고생을 했겠구나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한다. 물론 구글 카메라로 찍으면 더 잘나온다는 이야기가 간간히 들려오는 만큼 여전히 갈길은 멀어보인다. 조금 더 노력해주길 바라본다.

아쉬움을 달래주는 아웃포커스

추가로 갤럭시노트8을 끝까지 사용하게 만든 라이브포커스 즉, 아웃포커스 기능이 LG전자 G7씽큐에도 탑재됐다. 아이 사진을 많이 찍는 아빠로써 아웃포커스는 어떤 사진을 찍던 내 딸을 주인공을 만들어주기에 무척이나 값진 기능이다. 물론 소프트웨어로 적용되는 수준이기에 삼성이든 LG든 일부 어색하고 그 경계가 말끔하지 않지만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을 크게 인화할 것도 아니고 충분히 만족할 수 있는 수준이다.

더욱이 LG G7씽큐의 경우 아웃포커싱 기능 이용시 화각이 확 줄어드는 삼성 라이브 포커스와 달리 일반 화각 그대로 아웃포커스를 사용할 수 있다. 워낙 화각이 좁아 구도 잡기가 쉽지 않았던 경쟁사와 달리 조금 더 원하는 구도를 잡을 수 있다. 

위 사진들은 G7씽큐로 찍은 아웃포커스 사진이다. 촬영한 이후에도 갤러리를 통해 심도의 깊이를 조절할 수 있어 촬영 이후에 다시금 원하는 심도로 변경할 수 있다. 삼성폰을 고집했던 이유 중 하나가 사라지게 됐다.

<일반, 광각으로 촬영한 사진>

비록 화각이 다소 줄어들기는 했지만 LG 스마트폰의 자랑인 107도 광각 카메라에 아웃포커스까지 결합되면서 남들보다 광각이라는 장점을 하나 더 가지게 됐다고 볼 수 있다. 

<저녁 8시경 슈퍼브라이트 모드로 촬영한 사진>

이외에도 Q렌즈, 어두운 곳에서 더 밝은 사진을 담아주는 슈퍼브라이트 카메라 등 세세한 기능을 담아내면서 경쟁사와의 격차를 상당수 줄여나가는 모습이다.

결론을 지으면 개인적으로 G7씽큐 카메라 점수는 70점 정도다. 오히려 사진 퀄리티는 꽤 만족한다. 다만 아직 최적화가 부족한 듯 약간씩 반응이 늦은 부분부터 저조도에서의 아쉬움 그리고 AI카메라 구동 방식에 대한 불만 등 실사용시 느껴지는 아쉬움이 있다. 부가적인 기능에 대한 아이디어나 방향성은 맞아보인다. 다만 카메라 하드웨어에 대한 업그레이드가 우선적으로 진행되어야 이런 기능들이 더욱 빛을 보지 않을까 한다.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본 글에 소개한 제품은 리뷰용으로, LG전자로부터 무상 제공 받았습니다.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