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기어아이콘X (2)
코드리스 블루투스 이어폰 삼성 기어 아이콘X 2018, 소니 WF-1000X 공개

코드리스 블루투스 이어폰 삼성 기어 아이콘X 2018, 소니 WF-1000X 공개

IFA2018을 통해 코드리스 블루투스 이어폰이 공개됐다. 대표적으로 삼성 아이콘X(IconX)2018과 소니 WF-1000X다. 이전에도 코드리스 이어폰이 있기는 했지만 최근 아이폰7을 포함 스마트폰에 이어폰 단자가 점점 사라지고 있으며 애플 에어팟이 등장하면서 빠르게 코드리스 블루투스 이어폰 시장이 커지기 시작했다.

국내의 경우 올 상반기 LG전자에서 톤플러스 프리(HBS-F110)을 출시한바 있으며 브라기사의 더 헤드폰, 펀픽에서 판매되고 있는 Yell ER600이 국내 출시된바 있다.

삼성 기어 아이콘X 2018

코드프리 이어셋 기어 아이콘X 2018은 작년 출시된 아이폰X의 후속모델로 간단히 이 제품을 소개하면 단순히 음악 감상하는 용도 이외에도 피트니스 기능을 탑재한 제품이다. 아이콘X2018을 착용한 상태로 운동을 할 경우 운동 정보가 자동으로 기록되며 음성으로 실시간 코칭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이렇게 기록된 정보는 스마트폰에 있는 전용앱과 연동되여 저장할 수 있다.

4GB 스토리지를 제공해서 직접 음악을 넣어 스마트폰 없이 사용할 수 있으며 블루투스로 스마트폰과 연동해서 스마트폰에 담긴 음악을 스트리밍으로 감상할 수 있다. 조작방법 역시 간편하다. 터치패드를 내장해 스마트폰을 꺼내지 않고 터치 혹은 상하좌우 스와이프를 통해 쉽게 컨트를 할 수 있으며 빅스비 등과 연동 역시 가능하다.

이어버드 크기와 무게는 큰편에 속한다. 18.9x21.8x22.8mm/8g(한쪽당)이며 케이스는 73.4x44.5xx31.4mm/54.5g이다. 컬러는 블랙, 그레이, 핑크 3가지로 출시된다.

아이콘X 2018은 기존 치명적 단점으로 지적됐던 배터리 사용시간을 대폭 향상시켰다. 기존 약 3시간 정도였던 아이콘X와 달리 스트리밍 음악감상시 5시간, 단독 재생시 최대 7시간 사용이 가능하다. 대신 긴 사용시간을 얻게되면서 기존 내장된 심박센서 기능을 제외했다.

작년 출시된 아이콘X의 경우 초기 좌우 이어버드 밸런스 문제. 쉽게 말해 좌우 시간차 및 볼륨차가 발생하는 문제가 있었고 음질 역시 좋지 못한 평을 받았다. 또한, 충전 케이스 방전 이슈 등 개선 되어야 할 요소가 많았다. 이번 아이콘X 2018에서 이러한 문제점을 모두 개선했는지가 관건이 들듯하다.

노이즈캔슬링을 지원하는 소니 WF-1000X

소니 역시 완전히 선이 없는 코드리스 블루투스 이어폰을 선보였다. 아이콘X와 달리 이 제품은 음악감상에 초점이 맞춰진 음향기기로 이 작은 기기안에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탑재된 것이 특징이다. 노이즈 캔슬링은 소음을 제거해주는 기술로 외부 소음에 방해받지 않고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수동으로 노이즈 캔슬링을 켜거나 끌 수 있다.

NFC 지원 및 충전이 가능한 케이스를 제공하며 6mm 드라이버 유닛(네오디뮴 0.24" 돔타입 드라이버)를 내장했다. 그리고 Bluetooth V : v4.1, Profile(A2DP, AVRCP, HFP, HSP), Audio Format(SBC, AAC)를 지원한다. 무게는 이어폰 6.8g이며 케이스는 약 70g, 가격은 199달러로 소니 제품 치고는 저렴한 축에 속한다.

다만, 이 제품의 사용시간은 3시간으로 앞서 소개한 기어 아이콘X나 애플 에어팟 사용시간인 5시간과 비교하면 많이 부족하다. 또한, 노이즈캔슬링 때문인지 그 크기가 크고 무게(6.8g/한쪽당)도 무거운 편이다. 실제 애플 에어팟과 비교한 이미지를 보면 크기 차이를 느낄 수 있다. 참고로 삼성 기어 아이콘X는 피트니스 기능을 탑재해 이보다 더 무거운 8g 정도다.

 

조금씩 다른 코드리스 이어폰

코드리스 이어폰을 한번 써보면 정말 편리하다. 그래서 개인적으로 빨리 성장했으면 하는 시장이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컨셉 경쟁이 그칠 뿐이다. 아이콘X는 피트니스 기능을 접목했고 소니는 노이즈 캔슬링, LG전자는 넥밴드를 통한 충전 기능을 내장하면서 조금씩 다른 컨셉으로 소비자를 공략하고 있다. 다만, 에어팟이 치고 나갈 뿐 디자인, 배터리 사용시간, 음질 등 아직은 최고다라고 말할 만한 제품이 없는 것도 사실이다.

조금 더 다양한 제품이 출시되어 더 치열하게 경쟁하고 이를 통해 부족한 부분을 메우는 제품이 나와주길 기대해본다.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월급루팡을 위한 필수품? 선없는 블루투스 이어폰 QCY Q26

월급루팡을 위한 필수품? 선없는 블루투스 이어폰 QCY Q26

고등학교때 라디오에 푹 빠져서 자율학습 시간은 물론 수업중에도 몰래 이어폰을 끼고 라디오를 듣곤 했습니다. 그래서 나이먹고 고생중입니다만 세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고 월급루팡을 위한 필수품 블루투스 이어폰 QCY Q26을 사고야 말았습니다.

월급루팡 QCY Q26

바로 이 녀석입니다. 삼성의 아이콘X나 제가 리뷰했던 로우킨 제품과 동일하게 선이 없는 블루투스 이어폰입니다. 물론 아이콘X처럼 좌우 1쌍이 아닌 로우킨 처럼 1개 유닛만 있는 제품입니다.

 

참고로 이 Q26이 꽤 인기가 있는지 아이콘X와 같이 좌우 1 쌍으로 된 스테레오 타입의 Q26을 출시, 사전판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스펙은 다음과 같습니다.

블루투스4.1, 18x25x28mm, 4.9g 무게, IPX2 방수등급, 45mAh 배터리, S/M/L 이어팁 제공, 블랙, 화이트, 그린, 블루 컬러 4가지 색상

특별한 기능은 없습니다. 생활방수 수준이며 실제 음악을 실행해보면 약 2시정도 사용이 가능했습니다. 크기에 비해서는 괜찮은 사용시간이 아닐까 합니다. 충전은 생각보다 빠르게 됐습니다. 약 40~50분이면 완충이 되네요.

디자인은 절대 7.8달러짜리라고 볼 수 없을 만큼 뛰어난 마감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확실히 QCY 제품들은 디자인에 있어서 만큼은 믿고 구매해도 되지 않을까 합니다.

착용감은 기본 팁 사용시 다소 헐거운 느낌이 있습니다. 귀 모양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개인적으로 가장 큰 사이즈의 이어팁을 끼워도 좀 헐거운 느낌이 있습니다. 물론 깊숙이 넣어 착용하면 잘 떨어지지 않지만 분실하지 않을까 하는 불안감은 있는 수준입니다. 현재 착용감을 높이기 위해 컴플라이 폼팁을 주문했습니다.

Q26의 성능은?

머리가 긴 분들이라면 한쪽 귀에 착용 후 가릴 수 있어서 일하면서 딴짓하기에 정말 좋은 제품입니다. 제 사무실 책상은 좌측 벽면에 붙어 있어서 왼쪽 귀에 꽂아놓고 영어 팟캐스트를 틀어놓고 있습니다. (물론 집중해서 일할때는 열심히~!)

음질은 모노인 만큼 크게 바라면 안되는 수준입니다. 음악 감상용보다는 팟캐스트나 영어 공부 할때 더 유용하지 않을까 합니다. 하지만 QCY 이전 모델들도 그랬듯 가격대비 무시못할 사운드를 들려주는 것도 사실입니다. 생각보다 괜찮은 출력과 깨끗한 소리에 놀라움을 안겨주기도 했습니다.

다만, QCY QY19와 유선이어폰 그리고 Q26과 함께 음악을 재생해보면 Q26이 다른 제품들에 비해 음이 늘어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동시에 음악을 실행해서 각각 좌우에 착용하고 음악을 들어봤는데요. 동시에 실행했음에도 Q26은 점점 늘어졌습니다. 이점 참고하세요.

통화음질은 조용한 곳에서는 충분히 내 목소리가 전달되지만 외부에서 사용할 경우 상대방에게 짜증을 유발시킬 수 있습니다. 소음이 꽤 많이 상대방에게 전달된다고 하네요.

구입은 알리익스프레스에서 7.8달러에 구입했으며 대략 2달이 걸려 배송을 받았습니다. 이 정도 가격에 이 정도 퀄리티라면 부담없이 질려야죠. 분명한 쓰임새가 있으니 말이죠.


PCP인사이드 인기 글 보러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