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꾹 (1)
한국판 아마존 대시(Dash)버튼, 11번가 스마트 버튼 꾹. 성공할까?

한국판 아마존 대시(Dash)버튼, 11번가 스마트 버튼 꾹. 성공할까?

혹시 아마존 대시(Dash)라는 제품? 혹은 서비스 들어보셨나요? 몇년전 아마존에서 시작된 서비스인데요. 우선 아마존 대시는 제품 바코드를 인식하거나 음성으로 빠르게 주문을 할 수 있는 서비스이며 대시버튼은 이름 그대로 버튼만 눌러 바로 원하는 제품을 구입할 수 있습니다.

이 서비스는 독특한 발상에서 만들어졌습니다. 넘쳐나는 온라인마켓들이 막대한 광고비를 써가며 우리 쇼핑몰을 이용해달라 광고를 하는데요. 이렇게 경쟁하기보다 그 한 단계 앞으로 더 나아가 아예 사용자에게 소핑몰을 선택할 필요조차 없게끔 만들어버리는 제품이자 서비스입니다.

오늘은 아마존 대시버튼에 대해 이야기를 좀 해볼까 합니다.

아마존 대시(Dash) 버튼?

이렇게 생겼습니다. 정말 버튼만 달랑 달려있는데요. 이 제품의 역할은 너무가 심플합니다. 이 버튼에 내가 항상 구입해 사용하는 제품 하나를 설정합니다. 예를들면 섬유유연제라고 할께요. 이 버튼을 세탁기나 그 주변에 붙여놓습니다. 세탁을 하다가 섬유유연제가 다 떨어지면 보통은 PC나 스마트폰을 통해 쇼핑몰에 접속하고 로그인하고 결제를 하게 됩니다. 하지만 대시는 그냥 버튼만 누르면 됩니다. 그럼 해당 제품을 구입하기 위한 모든 과정이 끝나게 됩니다. 그저 버튼 한번 누르고 기다리기만 하면 됩니다.

주방 세제는 싱크대에, 휴지는 휴지를 보관하는 창고에, 세면용품은 욕실에, 콘돔은 침실에 붙여놓고 필요할 때마다 버튼만 누르면 됩니다.

사실 이 서비스가 처음 등장했을 때 개인적으로 꽤 놀랬고 시장의 판도를 크게 뒤흔들것이라 생각했습니다. 오픈마켓간의 경쟁을 하기보다 대시를 통해 사용자에게 쇼핑몰을 선택할 기회조차 없도록 만들어버리는 이 서비스가 상당히 무서우면서도 매력적으로 느껴졌습니다. 만약 이 서비스가 대중화되서 사용자가 이 버튼을 사용하게 된다면 당연히 그 쇼핑몰만 이용하게 될 것이 분명했으니까요. 그리고 그들이 원하는 그 다음이 무엇인지 뻔히 보이니까 말이죠.

SKT 11번가 스마트 버튼 꾹!

이러한 대시 서비스를 11번가에서도 시작을 할 모양입니다. 현재 11번가에 접속하면 11번가 스마트 버튼 꾹에 대한 화면을 접할 수 있습니다. 방식은 아마존 대시와 동일합니다.

먼저 스마트 버튼 앱을 통해 원하는 상품을 설정한 후 버튼만 누르면 설정된 주소지로 배송이 됩니다.

현재 9월19일부터 30일까지 Now 배송이라는 카테고리에서 제품을 구입하면 이 스마트 버튼을 선착순 5만명에게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저 역시 리뷰를 써보고 싶어서 급하게 하나 주문해놓았습니다. 오면 바로 리뷰를 진행해보겠습니다.)

 

Now 배송을 보면 소모성이 강한 식품, 아기용품, 휴지, 주방용품 등이 주된 품목으로 되어 있습니다. 이 품목 중 아무거나 하나 구입하면 랜덤으로 스마트 버튼을 보내줍니다.

혜택도 있습니다. 신한, 국민, 롯데, 하나 4개 카드로 결제시 22%(최대 5천원) 청구 할인을 해줍니다. 또한, 구매금액 11%(최대 3천원)를 포인트로 적립해줍니다.

아마존 대시도 실패했다!

아마존 대시는 분명 실패했습니다. 아마존이라는 거대한 인프라를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시는 실패했습니다. 몇가지 이유를 꼽아보자면 우선 대시 서비스에 참여한 브랜드가 많지 않다라는 점입니다. 제 기억으로 약 30개 브랜드 정도였는데요. 이 조차도 자주 사용하지 않는 브랜드도 있었습니다.

반대로 사용자가 대시를 이용해 구매하는 품목이 한정되어 있다라는 점입니다. 소모품 위주의 품목에 한정되는데요. 즉, 이 정도 규모로는 시장에 큰 영향력을 끼칠 수 없다라는 것이 가장 큰 이유입니다. 또, 실제 대시를 사용한다고 해도 제품별로 수십개, 수백개의 대시를 집안 곳곳에 붙여둘수도 없습니다. 여기에 와이파이를 이용하는 대시의 특성상 보안이슈까지 더해진다면 대시가 주는 편리함을 저울에 놓고 봤을 때 분명 고민할 수 밖에 없을 듯 합니다.

11번가 스마트 버튼 꾹은 성공할까?

아마존 대시와 동일합니다. 즉, 실패의 원인도 그대로라는 것이죠. 더욱이 최저가를 찾는 이들에게는 고민이 될수 밖에 없습니다. 물론 할인혜택 및 적립혜택을 통해 이러한 의구심과 궁금증을 해소해주기는 하는데요. 일회성에 그치는 혜택일 경우 불편함을 감소하고 지금과 같이 구매할 가능성이 높아보입니다.

다만, 여기에 최저가 보장혜택이 더해진다면 생필품 구입은 11번가에서 대부분 이용하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아마존 만큼은 아니지만 국내 거대기업인 SKT 11번가에서 하는 서비스이기에 추진력과 마케팅력은 확실할 듯 한데요. 어느정도 균형을 이룬 오픈마켓 시장에 있어 조금의 파이라도 가져오고자하는 전략의 산물이 아닐까 합니다.

어찌됐건 시장의 판도를 크게 뒤 흔들만큼의 변화는 없을 듯 한데요. 다만, SKT의 통신망과 최근 SKT에서 출시한 음성서비스 누구 그리고 다양한 홈 사물인터넷(loT) 기기들과 접목할 경우 한정되어 있는 대시의 활용도는 조금 더 커질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예를들어 항상 냉장고에 구비되어 있는 물품들이 다수 없을 경우 알아서 지금까지 구입 패턴을 분석해 대시버튼과 연동, 필요한 물품을 스마트폰으로 확인하고 구입을 원하는 물품만 체크한 후 버튼만 눌러 주문하는 것도 가능할 듯 합니다. 또는 일, 월 평균 등 세제 소비량 및 빨래량 등을 분석해서 알아서 주문을 해주는 방식도 가능할듯 하구요.

아마존도 그렇고 11번가도 그렇고 그들이 원하는 최종 목표는 사용자가 결정해서 구입을 하는 것이 아니라 음악도 취향에 맞게 추천하듯 사용 패턴을 분석해서 알아서 주문을 권장하거나 바로 주문해버리는 방식으로 진화하지 않을까 합니다. 이것이야 말로 O2O(Online to Offiline)과 IoT를 연결하는 그 시작이 되지 않을까 하구요.

어찌됐건 이런 시도는 언제든 환영입니다. 저렴한 구입가격과 편의성까지 더해진다면 전 11번가든, 옥션이든, G마켓이든 뭐든 하나만 쓸 의향이 있습니다. 그게 소비자이니까요. 아무튼 스마트 버튼 꾹이 오면 빠르게 리뷰를 해보겠습니다.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PCP인사이드 인기 글 보러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  Comments,   0  Trackbacks
  • chaosmos
    제가 찾던 정보를 잘 요약해주셨네용~ 포스팅 잘봤구요 저작자 표기하여 공유할께요 감사합니다~
  • 지나가던 이
    아마존 대시버튼은 소비자 입장에서는 실패했습니다만, 아마존 입장에서는 성공한 서비스 입니다. 대시버튼 구입시마다 협력 브랜드(현재 200+ 개 브랜드 협력 중) $15를 아마존에 주고, 버튼이 눌릴 때마다 수수료 10%쯤을 아마존에게 줍니다. 즉, 대시버튼은 소비자를 위한게 아니라 B2B의 속성이 더 강한 것 같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