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몬스터헌터 (1)
포켓몬고(Pokemon Go), 닌텐도의 변신이 무서운 이유!

포켓몬고(Pokemon Go), 닌텐도의 변신이 무서운 이유!

다양한 사건사고부터 포켓몬고 한국 설치방법, 한국 출시 소식 등 국내 출시도 되지 않은 포켓몬고 (Pokemon Go)에 대한 이야기로 연일 뜨겁습니다.

오늘만해도 km를 사용하지 않은 미국인들에게 포켓몬고가 km 단위를 가르치고 있다는 재미있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고, 포켓몬고 개발사인 나이언틱랩스 개발자가 한국에 방문한다는 소식에 국내 곧 출시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포켓몬고의 파급력 8조원!

포켓몬고 인기가 대단한 게 수치로도 간단히 확인할 수 있습니다. 포켓몬고 출시 4일만에 1,400만 달러의 수익을 올렸다라는 소식부터 닌텐도 주가가 포켓몬고를 선보인 8일 8.9% 오른데 이어 11일 오전장에는 가격제한폭인 25%까지 올랐다고 합니다. 시가 총액이 이틀 사이에 약 8조원 정도가 증가했다고 합니다.

출처 : https://www.superdataresearch.com/blog/pokemon-go-has-made-14m-already/

물론 이러한 변화는 단순히 포켓몬고의 인기 때문만이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 포켓몬고의 인기와 함께 닌텐도의 변화된 전략 때문이라 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닌텐도는 자사의 게임을 게임기를 통해서 서비스를 제공해왔습니다. 더욱이 닌텐도 DS와 닌텐도 위와 같은 게임기가 엄청난 인기를 구가하면서 닌텐도는 자신들만의 생태계를 계속 만들어나갈 궁리를 해왔습니다. 스마트폰 게임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말이죠. 이런 결정은 크나 큰 성공 가도를 달리던 닌텐도에게 반대로 크나 큰 나락을 안겨주었습니다.

닌텐도 위유(Wii U)가 1억대 판매될 꺼라 예측했다는 소식을 들어보면 결정권자들의 예측이 얼마나 우둔했는가를 파악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 플랫폼을 너무나 무시했던 듯 합니다.

하지만 이런 닌텐도가 자사의 생태계에서 벗어나 안드로이드, iOS 스마트폰 플랫폼으로 들어왔습니다. 더욱이 첫 행보부터 대박이라는 결과를 얻어냈구요. 이러한 성공으로 닌텐도는 확실히 그 노선을 바꿀 것으로 보입니다. 더이상 자신들의 플랫폼에 목멜 필요가 없어졌습니다.

 

 

컨텐츠는 영원하다!

닌텐도가 가지고 있는 컨텐츠는 정말 어마어마합니다. 포켓몬스터부터 마리오, 젤다의전설, 몬스터헌터 등 가지고 있는 이야기꺼리가 정말 많습니다. 컨텐츠도 없이 기기와 서비스를 만들어내는 업체들과는 차원이 다른 출발선입니다. 이른바 금수저죠.

재미, 추억 모든것을 가지고 있는 닌텐도 입장에서는 이제 이 컨텐츠를 어떻게 활용할지만 고민하면 됩니다. 더욱이 안으로 향해있던 시선이 밖으로도 확장됐으니까 말이죠.

포켓몬고의 성공이 주는 시사점은 결코 적지 않은 듯 합니다. 그만큼 컨텐츠의 중요성을 다시한번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예시가 될듯하고요. 아무리 좋은 기기도 그 수명이 길지 않지만 좋은 컨텐츠의 수명은 새롭게 바뀌는 트랜드, 기술에 따라 얼마든지 변형되며 이어질 수 있다는걸 다시한번 깨우쳐준 사례가 아닐까 합니다. 여러모로 참 대단하네요.

 

 


 

PCPINSIDE 인기 글 보러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6  Comments,   0  Trackbacks
  • seo
    포켓몬고는 정확히는 닌텐도 게임이 아닙니다.

    구글의 자회사인 Niantic이라는 회사의 게임입니다.

    구글 스타트업으로 시작한 이회사가 닌텐도로부터 포켓몬 컨텐츠 사용을 조건으로 일부지분 공유한것뿐이고요

    이걸 개발한건 구글입니다.
    • 나이앤틱에서 만든 게임인 것 알고 있습니다. 제 글 보시면 아실텐데요. 참고로 닌텐도와 구글은 나이앤틱 공동소유입니다. 또한, 닌텐도가 몇몇 업체와 공동 투자해 설립한 즉, 자회사인 포켓몬컴퍼니가 나이앤틱과 손잡고 개발한 게임이고요.
  • 속초로 떠나야 하는걸까요 ㅎㅎ
  • 닌텐도는 한번씩 팍 터트리네요~~
  • 음...
    닌텐도는 최근에는 지속적인 적자회사였습니다
    그 와중에는 말씀하신 강력한 컨텐츠파워로도 큰 성공은 없었죠

    본 성공은 컨텐츠의 힘이아니라 ar을 잘 활용한것, 게임맵을 현실 맵에 인식한것의 성공으로 봐야합니다.

    컨텐츠가 중요한것 맞지만 1. 이번 성공은 포케몬이 아니라 다른 캐릭터를 사용했어도 사용자를 한군데 모으는 효과 등 이슈를 만드는데에는 변함이없을것이며 2. 컨텐츠의 힘이었다면 그동안 닌텐도가 적자를 겪을 이유도없었을것이며 3. 글쓰신분의 생각과는 반대로 최신기기의 중요성(ar사용가능한)을 오히려 알려준 케이스입니다. 다만 말씀하셨다시피 좋은 콘텐츠를 사용하여 더 바이럴한 효과는 무시못하는게 맞겠죠^^

    과거와같이 ds나 위유에 갇혀있다면 절대 나올수없는 성공으로보입니다.

    지나가다 댓글남겨봅니다
  • 캡콤
    몬스터헌터는 캡콤이 개발한 게임 아닌가요? 닌텐도 독점 타이틀도 아닌데...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