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물걸레로봇청소기 (2)
이번엔 물걸레 로봇청소기다. 에브리봇 RS700플러스 솔직한 사용후기

이번엔 물걸레 로봇청소기다. 에브리봇 RS700플러스 솔직한 사용후기

로봇청소기 정말 필요해?

여전히 로봇청소기가 필요한지를 물어보는 이들이 많다. 라이프 스타일이 모두 다르기에 모두에게 필요하다고 할 수는 없지만 나에게는 정말 필요한 제품이다.

현실적으로 매일매일 청소할 수 없지만 로봇청소기가 있으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매일 매일 꼼꼼하게 청소해준다. 또한, 바닥을 정리해야 샤오미 로봇청소기가 제대로 청소해주기에 미리 바닥에 놓여있는 물건을 깔끔하게 정리하게 된다. 그래서, 한층 깔끔한 환경을 유지할 수 있다. 이러한 이유로 여전히 주변에 로봇청소기를 사라고 권하고 있다.

심하게 방을 더럽히는 아이도 아니고 저녁 7시 쯤 집에 와서 저녁먹고 잠만 자고 다시 출근하는 일상적인 집이기에 매일매일 청소할 필요가 있나 싶지만 며칠 사용하고 먼지통을 보면 생각 이상으로 많은 이물질과 쓰레기가 담겨 있는 모습에 놀라게 된다. 이래도 주말에 한번 청소하면 된다고? 먼지통을 보면 주말에만 청소했던 예전으로 절대 돌아가지 못할 듯 싶다.

이번엔 물걸레 로봇청소기다!

물걸레 로봇청소기하면 브라바 380T가 가장 유명하다. 하지만 이 제품 이외 국산 제품도 있다. 유럽 PLUS X AWARD에서 디자인, 사용성, 기능 등 3개 부문에서 수상했으며 2017년 대한민국 고객만족/브랜드 경영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또, 홍콩전자전에서도 Gold Prize Winner를 수상한 제품있다. 바로 에브리봇 RS700이다.

에브리봇 RS700 플러스

이 제품은 오직 물걸레만 해주는 제품이다. 샤오미 로봇청소기 2세대 처럼 진공청소와 물걸레를 동시에 해주는 제품이 아니다. 또한, RS700플러스는 충전거치대가 있는 제품이며 충전크래들이 없는 RS700의 경우 조금 더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박스를 열어보면 충전크래들이 담긴 박스와 RS700이 담긴 박스 두개가 담겨 있다.

안에 담긴 구성품을 보면 물걸레 로봇청소기 RS700 본체와 충전 크레들, 충전 아답터, 물걸레 키트 2개, 분섬사 걸레 4장, 리모컨, 배터리, 설명서가 담겨 있다.

충전 크래들

RS700 충전 크래들은 로봇청소기 스스로 되돌아 가서 충전하는 방식이 아니라 청소가 마무리 되면 사용자가 직접 꽂아주는 방식이다. 아무래도 조금 불편하다.

샤오미 로봇청소기의 경우 청소가 마무리 되면 알아서 충전 크래들로 돌아가지만 RS700은 충전을 위해 사용자가 직접 크래들에 꽂아줘야 한다.

<충전 크래들에 꽂혀 있는 RS700>

즉, 굳이 필요하지는 않다. 조금 더 저렴하게 사용할 분들이라면 크래들이 없는 단품을 추천한다.

만약 크래들이 없는 단품을 구입했을 경우 충전케이블을 RS700 본체에 바로 꽂아주면 된다. 상단에 있는 동작버튼을 통해 충전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물걸레 키트

물걸레 키트는 쉽게 말해 물통이다. 물을 담을 수 있으며 물걸레 키트 하단에 기본 제공하는 분섬사 걸레를 부착해 사용한다.

물걸레 키트는 본체 바닥 홈에 맞춰 끼워주면 된다. 물걸레 키트를 좌우로 돌리면서 누르면 딸깍하는 소리와 함께 결합된다.

총 2개 키트가 있으며 2개를 동시에 본체에 장착해 사용하는 방식이다. 한개가 아닌 두개가 동시에 회전해 닦아주는 방식이기 청소 효과는 확실히 좋다.

위 사진처럼 툭 튀어나온 부분을 통해 지속적으로 자동 물공급이 이뤄진다. 35평을 청소하는데 한번 정도 더 물 공급이 필요하다. 차후 물걸레 키트를 평수에 맞춰 대형, 중형, 소형으로 판매하면 더 좋을 듯 싶다. 물걸레 키트는 사용하지 않을 경우 물을 모두 비운 후 마개를 열고 건조시켜야 악취 및 세균 번식을 막을 수 있다.

분섬사 걸레

기본 총 4장을 제공하는 분섬사 걸레는 틈새에 끼어있는 이물질까지 긁어내는 탄력있는 분섬사와 미세먼지와 수분을 말끔히 닦아내는 극세사로 이뤄진 2중 구조 형태의 걸레다.

지름 약 16cm 정도로 크기가 제법 커서 회전 시 꽤 많은 부분을 커버해준다. 더욱이 2개 걸레가 동시에 회전해서 닦아주기에 청소 효과가 확실히 좋다. 

사용방법은 청소 전 걸레를 물에 충분히 적신 후 물기를 짜낸다. 그런 다음 물걸레 키트에 부착하면 된다. 

청소 중에는 물걸레 키트를 통해 물이 지속적으로 공급되어 마르지 않고 끝까지 깔끔하게 물걸레질을 해준다. 당연히 청소 후에 걸레는 깨끗하게 세탁을 해야하며 젖은 상태로 둘 경우 악취가 날 수 있다.

실리콘 브러쉬

손으로 세탁시 분섬사 걸레를 더 말끔하게 세척할 수 있는 실리콘 브러쉬도 기본 제공한다. 걸레를 문질러서 깨끗하게 세척할 수 있다. 물론 필자는 세탁기에 넣고 돌렸다.

리모컨

리모컨을 기본 제공해서 이를 통해 조금 더 편리하게 컨트롤 할 수 있다. 다양한 청소 모드를 선택할 수 있으며 무엇보다 수동으로 조작해서 원하는 곳만을 집중적으로 청소할 수도 있다. 남자 아이가 있다면 이 리모컨을 잘 숨겨야 한다. 조작하는 재미가 상당하다. 만약 조이스틱이 있다면 RC카 놀이까지 그 활용폭은 더욱 넓어졌을 듯 싶다.

RS700 본체

중소기업에서 만든 제품이지만 디자인은 상당히 말끔하다. 군더더기 없이 필요한 기능과 최소한의 스타일만을 담아냈다. 상단 손잡이가 있어서 편리하게 제품을 들고 이동할 수 있으며 11cm정도의 높이는 청소하기 힘든 소파 및 침대 밑도 자유롭게 이동해가며 청소해준다.

좌우 측면에 있는 센서는 벽이나 가구 등 장애물을 파악해 충돌을 최소화 한다. 또한, 고무계열의 엘라스토머 소재와 폴리카보네이트 소재를 통한 2중 범퍼 구조로 벽 등에 부딪혀도 제품에 손상이 가지 않는다. 반대로 고무 소재인 만큼 가구 등에도 스크래치 등이 생기지 않는다.

하단에도 센서를 내장해서 신발장, 계단 등 턱이 있는 곳을 미리 감지해서 추락을 방지한다. 추가로 상단에 주변 밝기를 인식하는 조도센서를 활용한 ESA(Exit Shadow Area) 기능이 세계 최초로 내장되어 있다.

이 조도센서의 역할은 청소가 마무리 된 후 사용자가 찾기 쉬운 밝은 장소로 이동해서 청소를 종료하게 된다. 만약 소파나 침대 밑에서 청소가 마무리 될 경우 찾거나 꺼내기 힘들수 있기에 조도센서를 탑재해 이와 같은 기능을 구현했다. 별거 아닐 수 있지만 무척 세삼한 기능이다.

2.1kg의 제법 묵직한 RS700은 독특하게도 바퀴가 없다. 일반적으로 이동을 위해 바퀴를 내장하는데 바퀴가 있는 제품의 경우 바퀴에 일부 무게가 쏠리기 때문에 걸레 쪽에 가해지는 힘이 줄어들 수 밖에 없다. 하지만 RS700은 2.1kg의 무게를 온전히 걸레에 가해 강력한 힘으로 바닥을 청소할 수 있다.

 

또한, 5700rpm의 강력한 모터 2개를 내장해서 빠르고 힘찬 회전으로 바닥에 묻은 이물질을 말끔하게 청소해준다. 완전 충전 한번으로 최대 100분 이상 사용이 가능하며 제조사 기준 34평 청소의 공간을 90% 커버할 수 있다고 한다.

컬러는 산토리니 블루, 파타야 오렌지, 와이키키 그린 3가지가 있다. 사이즈는 371x203x110mm이며 2,150mAh 리튬이온 배터리가 탑재되어 있다.

진짜 물걸레 청소를 잘할까?

청소 모드도 다양하다. 기본적으로 공간 전체를 닦아주는 '자동 청소모드'와 앞 뒤로 움직이는 Y자 패턴으로 직접 손걸레질 하듯 꼼꼼하게 청소해주는 'Y자 청소모드', 현재 위치를 기준으로 주변 공간을 집중적으로 해주는 '집중 청소모드', 벽을 따라 180도 회전을 반족하며 집 구석만을 집중적으로 해주는 '벽타기 청소모드'가 있다.

여기에 리모컨으로 방향을 컨트롤 할 수 있는 '수동모드'와 손잡이를 잡고 책상 위, 유리창 등을 청소하는 '핸디 청소 모드', 더 강력하게 회전해서 빠르게 청소해주는 '터보모드'가 있다.

실제로 바닥 여러곳에 이물질을 묻혀놓은 후 청소를 시켜봤다. 동작방법은 상단에 있는 전원버튼을 누르거나 기본 제공하는 리모콘을 활용해 청소할 수 있다.

기대 이상의 만족도!

사실 샤오미 로봇청소기 2세대도 물걸레 청소 기능이 있지만 그저 바닥에 물을 뭍히는 수준이다. 물론 깨끗했던 걸레에 얼룩이 덕지덕지 묻어 있는 것을 보면 완전히 쓸모없지는 않다.

<샤오미 로봇청소기 돌리고 바로 RS700으로 청소한 후 걸레>

하지만 샤오미 로봇청소기 2세대를 돌린 이후 RS700을 돌렸는데 RS700 분섬사 걸레에 그 이상의 새카만 얼룩이 묻어있는 것을 보면 확실히 RS700이 더 말끔하게 청소해준다라는 것을 의미한다. 여기저기 RS700 몰래(?) 묻혀놨던 사인펜 자국, 음식물 자국 등 역시 말끔히 사라졌다.

특히 사인펜으로 아내엑데 혼날 생각하고 열심히 칠해봤는데 집중 모드로 말끔히 지울 수 있었다. 위 영상을 보면 확인할 수 있다. 처음 한번에 지워지지 않았지만 집중 모드로 다시 한번 닦아낸 결과 말끔히 지워냈다.

특히 수동모드로 직접 원하는 장소로 이동 후 집중모드를 실행할 경우 더욱 빠르게 지울 수 있었다.

참고로 직접 조정하니 마치 RC카를 가지고 노는 느낌이 든다. 상당히 빠르고 터프하게 이동한다. 남자 아이가 있는 집이라면 다른 의미로 활용될 수 있을 듯 싶다.

의자 다리도 빙빙 돌면서 말끔히 청소해준다. 아이가 있는 집의 경우 낙서나 음식물을 흘려 쉽게 지저분해지는데 RS700 한번 돌려주면 되기에 무척 만족하고 있다. 확실히 샤오미 로봇청소기로 부족했던 부분을 RS700이 말끔히 채워준다. 매일매일 로봇 진공청소기는 물론 물걸레 청소까지 한다는 건 분명 축복받은 거다.

소음은?

모터로 구동되는 청소기이기에 소음이 없을 수는 없다. 필자는 집에 없는 시간대에 돌리기 때문에 크게 문제되지는 않지만 나와 다른 생활 패턴을 가지고 있는 분들에게는 소음이 민감할 수 밖에 없다. 하지만 RS700 소음은 일반 로봇청소기 수준이다. 오히려 샤오미 로봇청소기와 비교하면 더 작다. 만약 이 제품이 시끄럽다면 다른 로봇청소기도 더 시끄럽게 느껴질 수 밖에 없다. 

이 제품의 후기를 보면 소음이 단점으로 지적되는데 분명히 말할 수 있는 건 다른 청소기보다 작았으면 작았지 크지 않다.

RS700 플러스 단점은?

단점 없는 제품이 있을까? 우선 알아서 충전하지 못한다라는 점이다. 이는 맵핑 기능이 없다라는 것과 일맥상통하는 아쉬움이다. 별도 앱을 지원하지 않아서 청소 내역 등을 확인할 수 없으며 청소 후 직접 크래들에 꽂아줘야 해서 아무래도 조금 불편하다.

청소할 때 지켜본 바로는 최대한 꼼꼼히 구석구석 해주는 것을 확인했지만 그럼에도 정확한 패턴 없이 여기저기 청소하는 모습을 보면 조금 아쉽다. 앱으로 관련 정보를 확인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이다. 또, 샤오미 로봇청소기 2세대의 경우 앱으로 원하는 구역만을 청소할 수 있도록 설정할 수 있는데 RS700도 이후 이런 기능을 넣어서 원하는 구역만을 청소했으면 한다. 예를들면 쉽게 바닥이 더러워지는 주방이나 아이방만 설정해서 자주 청소 등 라이프 스타일에 따라 설정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마지막으로 실제 사용해본 결과 필자의 집은 35평으로 한번 충전으로 모든 청소를 완료할 수 없었다. 작은방 하나를 남겨두고 배터리가 모두 소진됐다. 만약 조금 더 큰 집의 경우는 재충전 후 사용해야 하기에 다소 불편할 수 있을 듯 싶다.

청소 효과는 대 만족!

약간의 단점이 있기는 하지만 물걸레 청소 자체는 대만족이다. 물걸레 키트를 건조해서 사용하기에 매일매일 청소하지는 않지만 2~3일 한번씩 물걸레 청소를 할 수 있다는 건 아이나 애완동물을 키우는 집이라면 정말 환영할 이야기다. 더욱이 꽤 훌륭한 청소 능력은 상당한 신뢰를 안겨준다.

20만원 후반대에 준수한 물걸레 능력을 보여주는 제품이 있다라는 것을 알았다면 샤오미 로봇청소기 1세대를 저렴하게 구입한 후 이 제품을 구입할 껄 그랬다는 생각이 든다.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샤오미 로봇청소기 2세대 구입. 건조기 이후 가장 만족하는 제품으로 꼽는다!

샤오미 로봇청소기 2세대 구입. 건조기 이후 가장 만족하는 제품으로 꼽는다!

여러 가전제품 중 만족도가 높은 제품을 꼽으라고 한다면 주저없이 LG전자 건조기를 선택한다. 여러가지 장점들이 있지만 대표적으로 편리함 그리고 지저분한 빨래건조대를 없애준 것이 가장 만족스러웠다. 그리고 그 다음 제품을 꼽아보라고 한다면 이번에 구입한 샤오미 로봇청소기 2세대를 선택할 듯 싶다.

참고로 이 글은 직접 구매해서 지갑이 홀쭉해진 상태에서 작성한 글이다.

샤오미 로봇청소기 박스를 열다!

새롭게 디자인된 샤오미 로봇청소기 2세대 본체와, 필터, 물걸레가 가능한 수조, 물걸레 2개, 도킹스테이션, 도킹 판, 전원 케이블 등이 기본 구성품으로 담겨 있다.

전원 케이블의 경우 글로벌 제품을 구입해 기본 220V 제품을 받았다.

사용을 위해 별도 조립할 필요는 없다. 기본 필터 및 물걸레는 모두 장착되어 있으며 여분의 필터와 물걸레가 한개씩 추가로 담겨 있다.

원하는 장소에 도킹스테이션을 놓고 (샤오미 로봇청소기가 올라가는 마치 애완견 방석 같은 역할의) 플라스틱 판을 꽂아주면 된다.

미홈(MiHome) 앱을 설치한 후 로그인하면 알아서 로봇청소기를 찾아준다. 간단한 연결 과정만으로 스마트폰과 연결되어 다양한 설정 및 원격 조정 등을 사용할 수 있다.

샤오미 로봇청소기가 왜 좋니?

현재 메인으로 LG 무선청소기 코드제로A9을 사용하고 있다. 편리한 사용성으로 수시로 청소를 하긴 하지만 평일에는 늦게 퇴근해서 청소기 돌릴 시간이 없었고 결국 주말이 되어야 청소가 가능해 아무래도 조금 찝찝했다.

그래서 평일 바닥먼지를 깔끔하게 청소해줄 녀석이 필요했고 이 샤오미 로봇청소기 2세대를 선택하게 됐다.

선택은 아주 훌륭했다. 미리 설정한 월~금 오전 11시, 아무도 없을 때 우렁각시 마냥 청소를 해줬다. 내가 할 일은 그저 집에 가서 먼지통 비워주고 물걸레를 교체와 물을 채워넣기만 하면 됐다.

<4일간 청소한 먼지 통>

바닥에 있는 먼지들을 말끔히 청소해줬으며 브라바에 비할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물걸레에 제법 시커먼 먼지들이 묻어 나오는 것을 보니 안하는 것보다는 훨씬 깨끗한 환경을 만들어 주는듯 했다. 더욱이 바닥에 무언가 놓여있으면 청소가 잘 안되기에 집 식구들도 알아서 바닥에 물건을 놓지 않아서 덩달아 깨끗해지는 장점이 있다.

디자인도 상당히 깔끔하다. 튀지않는 화이트 컬러로 디자인되어 있어 어떤 곳이나 잘 어울린다. 또한, 사용도 간편하다. 상단에 위치한 3개의 버튼으로도 편리하게 조작할 수 있다. 전원을 켜면 동작이 시작되며 플러그 모양의 버튼은 충전 스탠드로 돌아간다. 새롭게 추가된 버튼은 사전에 설정한 청소 구역만을 집중적으로 청소하는 버튼이다.

앱을 통해 원하는 구역을 표시하면 해당 구역만 깔끔하게 청소한 후 알아서 충전 스테이션으로 돌아간다.

관리 역시 간편하다. 상단에 커버를 열어 먼지통을 손쉽게 분리해 쌓인 이물질을 털어낼 수 있고 같이 담겨 있는 솔을 통해 먼지를 깔끔하게 털어낼 수 있다.

참고로 나름의 유머코드도 있다. 청소한 내역을 공유할 수 있는데 이때 위와 같이 꽤나 재미난 멘트를 첨부해서 보낼 수 있다.

앱을 통해 다양한 기능을 직접 설정할 수 있다.

또한, 직접 조정해서 원하는 곳을 청소할 수도 있다.

샤오미 로봇청소기 2세대 Q&A

Q : 청소 깨끗하게 되나?

A : 최근 이사하면서 택배가 많이 오는데 이런저런 먼지와 스티로폼 부스러기가 바닥에 가득 있었다. 하지만 퇴근해 돌아오면 말끔해진 바닥을 확인할 수 있다.

Q : 구석구석 청소를 잘하나?

A : 고정밀 LDS 레이저 거리 측정 센서기가 초당 1800번의 스캔으로 360도 피사체를 파악하여 상당히 정확하게 공간을 학습한다. 초반 장애물(벽, 가구 등)을 몸으로 직접 부딪혀가며 파악을 하며 파악이 완료되면 지그재그로 이동하면서 순차적으로 빠지는 곳 없이 꼼꼼히 청소를 한다.

의자 다리 사이사이 역시 처음에 한번씩 직접 부딪혀서 의자 다리를 파악한 후 그 사이를 빙빙 돌며 깔끔하게 청소를 해줬다.

거실에 도킹스테이션이 있어서 거실을 시작으로 안방, 주방, 작업방, 아이방까지 열심히 다니면서 청소를 한다. 위 사진과 같이 앱을 통해 현재 어디를 청소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으며 실제 이동한 경로 즉, 청소한 경로를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보면 정말 꼼꼼하게 청소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Q : 먼지는 잘 빨아들이는가?


A : 흡입력이 기존 1,800pa에서 200pa 높아진 2,000pa로 향상됐지만 당연히 큰 사이즈의 종이류나 무게가 나가는 이물질은 잘 빨아들이지 못한다. 하지만 먼지류나 머리카락, 콩 등의 작은 이물질은 거침없이 빨아 들인다.

또, 측면부에 위치한 브러쉬가 마치 빗자루질을 하듯 주변에 있는 먼지나 머리카락을 쓸어 흡입해준다. 다만 이 브러쉬가 좌우 양쪽에 있으면 더 좋았을 듯 싶은데 한쪽에만 있다.

Q : 물걸레 성능은?


A : 브라바380T 처럼 아주 깨끗히 닦아주지는 않는다. 하지만 청소가 끝난 후 물걸레를 보면 제법 많은 먼지가 묻어 지저분해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즉, 안하는 것보다는 좋다.

또, 브라바380T에 적용된 부동 워터프루프 기능과 식물 바이오닉 모이스처 시스템을 적용해서 약 45~60분 동안 균일하게 물을 공급, 한쪽에 과하게 물이 묻어나거나 반대로 닦이지 않는 곳 없이 고르게 물걸레 청소를 해준다. 35평 기준으로 한번 물을 채우면 거의 다 사용한다. 만약 더 큰 평수면 조금 부족할 수도 있다.

<청소 후 물걸레 상태>

결론적으로 만족스럽지는 않지만 매일 물걸레질을 해주는 것만으로도 이 제품이 있기에 가능한 부분이 아닐까 한다.

물통도 쉽게 탈부착할 수 있다. 로봇청소기를 뒤집을 필요없이 후면 양측면에 있는 버튼을 눌러 분리할 수 있다.

Q : 배터리를 오래가나?


A : 35평 아파트를 청소하는데 약 66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됐고 남은 배터리 잔량은 62% 였다. 즉, 2시간은 거뜬히 청소할 수 있다.

Q : 소음은?


A : 개인적으로 모터를 구동하는 청소기에 정숙함을 강조하는건 조금 무리가 아닐까 싶다. 표준으로 놓고 사용할 경우 다른 유/무선 청소기도 시끄러운 만큼 충분히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이다. 유/무선 청소기와 비교하면 조용한 편이다.

참고로 흡입 강도를 직접 조절할 수 있다. 다만, 카페트 등 강력한 흡입력이 필요한 재질이 있을 경우 알아서 순간적으로 흡입력을 높이는 기능을 담고 있다. 이 경우 상당히 시끄럽다. 처음 동작할 때 꽤 큰 소음을 내다가 설정한 흡입력 강도에 따라 소음이 달라진다.

Q : 아쉬운 점은 없나?


A : 현재 쇼파대신 이케아 체어를 사용하고 있는데 체어 하단 의자 다리 부분이 높이가 낮아 샤오미 로봇청소기가 넘어가다 걸리는 경우가 발생했다. 혼자 바둥바둥 거리는 모습이 참 안쓰러웠다.

그래서 가상벽을 위한 마그네틱 테이프를 별도 구입해서 위와 같이 부착해 사용하고 있다.

Q : 관리가 어렵지 않나?

A : 필터의 경우 물세탁이 가능하며 추가 여유분이 제공되어 충분히 세척과 건조를 거친 후 교체해서 사용할 수 있다. 물론 탈부착도 간편하다.

물걸레 역시 쉽게 탈부착할 수 있으며 별도 롤링 브러쉬, 사이드 브러쉬, 필터 등 부품을 판매해서 사용자가 손쉽게 교체할 수 있다.

너무 만족스러운 샤오미 로봇청소기

약 50만원 정도에 달하는 돈을 지불하고 직접 구입을 했음에도 전혀 아깝지 않은 만족도를 안겨주고 있다. 항상 집에 먼지가 쌓이는 것이 싫었는데 이제는 매일매일 청소를 해주니 마냥 좋다. 초반 샤오미 로봇청소기 1세대와 브라바를 구입해볼까 생각했지만 두대의 로봇청소기를 놓기에는 공간 효율상 떨어져서 둘다 동시에 가능한 샤오미 로봇청소기 2세대를 구입했다.

아마 비슷한 고민을 할수도 있을 듯 싶은데 아직까지는 만족하며 사용하고 있다. 추가로 곧 샤오미 로봇청소기 3세대도 나온다고 하니 혹시 구매를 망설이는 분들이 있다면 기다려 보는 것도 좋을 듯 싶다.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