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베가레이서 (2)
맥북에어 9개월 만의 출시로 보는 아이패드3의 가능성?

맥북에어 9개월 만의 출시로 보는 아이패드3의 가능성?

아이패드2를 산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왜 자꾸 아이패드3 소식이 나오는지 모르겠습니다

뭐 애플의 루머는 스티브 잡스가 직접 들고나와서 이야기 하지 않는 이상 믿을게 못 된다고 하지만 '아니 뗀 굴뚝에 연기가 나랴?' 라는 속담과 요즘 들어 애플의 루머가 거의 맞아 떨어지는 경우가 많아지다 보니 아이패드3에 대한 꾸준한 루머가 무척이나 신경 쓰입니다.


사실 애플은 지금까지 약 1년이라는 출시 사이클을 지켜왔습니다. 아이패드도 그러했고 아이폰 역시 이번 아이폰4 이후 출시가 늦어지기는 했지만 되도록 1년이라는 출시 사이클을 지켜왔습니다. 하지만 이번 새로운 맥북에어가 9개월 만에 리플레시 되면서 아이패드3를 단순히 루머만으로 치부하기에는 애플의 출시 사이클에 조금씩 변화가 오고 있습니다.


기존 맥북에어의 경우 2010 10 21일 발표되어 정확히 9개월 만에 새로운 맥북에어가 출시하게 되었습니다. 아이패드2는 지난 2011 3 11일 미국에서 판매가 시작되었습니다. 이번 4분기 때 출시될 것이라는 루머를 종합해보면 왠지 9개월이라는 ''가 꺼림칙합니다


물론 맥북에어나 맥미니의 경우 1년 사이클을 꼭 지키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CPU나 기타 부품이 출시되면 이를 적용한 제품이 나왔고 인텔 저전력 샌디브릿지가 공개되었을 때 이를 채용한 맥북이 곧 나올 것이라고 예견을 하기도 했습니다. 물론 더 빨리 출시될 수도 있었겠지만 개인적인 예상으로는 Mac OS X 라이언 출시와 맞추려다 보니 약간 더 늦어졌다고 생각됩니다.

아이패드가 꼭 맥 제품의 출시 사이클을 따라갈 이유는 없겠지만 아이폰5(혹은 아이폰4S)의 출시 사이클도 무너진 마당에 이제는 사이클의 의미가 없어지지 않을까 합니다.


사실 이러한 되도 않는 예상을 하는 이유는 애플이 제품에 대한 다변화를 갖춰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기 때문입니다. 이전
애플 아이폰 미니, 아이패드 미니가 절실한 이유! 라는 제목으로 글을 쓴 적이 있는데 안드로이드 물량 공세에도 굳건히 경쟁을 하고 있기는 하지만 판매량이나 점유율 면에서는 조금씩 안드로이드에 밀려나고 있는 상황입니다


갤럭시S2, 갤럭시탭 10.1 삼성전자, 옵티머스 진영의 LG전자, 센세이션, 플라이어 HTC, 베가레이서, 베가 넘버5 팬택, 아트릭스, (Xoom) 모토로라 등 다양한 업체를 통해 출시되는 프리미엄급 단말기는 1년에 1대 나오는 아이폰, 아이패드를 기다리기에는 유혹이 상당합니다

불리한 경쟁속에서도 엄청난 판매고는 물론 영향력을 가진 애플의 힘이 놀라울 따름이지만 이를 꾸준하게 유지해 나가기에는 애플이 쏟아 붓는 에너지의 소모가 클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한 스마트폰, 태블릿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출시 일정에 따라 처음 스마트폰, 태블릿을 이용하고자 하는 예비 사용자들을 빼앗기기도 하고 말이죠.


스마트폰과 달리 태블릿 시장에서 여전히 아이패드가 압도적인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지만 이 역시 작년 동 분기 대비 94.3%에서 30% 이상의 하락한 61.3%를 기록했고 반대로 안드로이드 태블릿은 2.9%에서 27%의 상승한 30.1%의 성장을 이끌었습니다

애플이 이러한 변화를 모를 리 없습니다.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할 것이고 나름의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 생각됩니다. 그리고 이러한 변화가 출시 사이클에 대한 변화 혹은 저가형 모델 출시 등으로 진행되지 않을까 하는 예상을 하게 됩니다.

사자마자 얼마 되지 않아 신제품이 나온다는 것은 소비자 입장에서는 안타까운 일이지만 반대로 좋은 제품을 조금 더 자주 볼 수 있다라는 점은 한 명의 IT 블로거로써 환영할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더 보여주세요. 애플의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또 다음 세대의 변화를 이끌 무언가를 말이죠.


! 참고로 아이패드3에 대한 루머 중 아이패드3 디자인이라고 하는 목업 사진이 공개되었습니다.

더 얇아진 약 7.4mm 두께와 레티나 디스플레이, 500만 화소 후면 카메라(Flash 내장), FaceTime HD 촬영이 가능한 전면 카메라, 스테레오 스피커, 아이폰4와 같이 후면 강화 유리 채용 등이 루머로 전해졌네요. 참고만 하세요.


신고
5  Comments,   0  Trackbacks
  • i7아이패드
    출시 9개월만의 제품출시주기가 깨지기는 어렵지않을까요?
    어차피 아이패드2보다 더 비싸게 나온 삼성의 태블릿도 사양에선 별반 차이가 없습니다
    안드로이드의 강력한 성능경쟁에 직면한 아이폰도 신제품이 안 나오는데
    시장의 8할이상을 장악한 태블릿에서 무리하게 신제품을 낼것 같지는 않구요

    다만 전 얼마전 맥북에어 분해사진을 보면서 한가지 망상(?)을 하게됐는데요
    아이패드 신제품이 맥북에어급의 고성능제품이 아닐까 하는겁니다

    맥북에어 분해사진을 보시면 태블릿과 별 차이가 없습니다
    자판을 액정을 터치내장액정으로 통합한다면 인텔의 초고성능cpu를 단 태블릿이
    못 나올 것도 없을 정도거든요.. 물론 문제는 가격과 배터리사용시간인데..
    무게를 좀 더 늘리고 i3정도로 타협을 본다면 pc를 만든 애플이 pc를 없앨수도 있을거 같다는..
    너무 허황된가요? ^^;
  • 으아앜
    저도 산지 얼마 안됏는데 저가 산지 일주일 후부터 이상한 아이패드3소식이 들려오네요 제발 루머루머루머....
댓글 쓰기
애플 아이폰 미니, 아이패드 미니가 절실한 이유!

애플 아이폰 미니, 아이패드 미니가 절실한 이유!

다분히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애플 아이폰4 후속모델인 아이폰5 혹은 아이폰4S가 올 9월 출시된다는 루머가 꾸준하게 제기되고 있습니다. 또한, 이를 뒷받침 해줄 정황 들이 공개되면서 이 루머를 뒷받침 해주고 있고 말이죠. 아이패드2 후속모델에 대한 루머도 끊임없이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올해 말 아이패드3가 나올 것이다 혹은 아이패드 미니가 출시될 것이다라는 소식들이 말이죠.


지난 2월에는 저가형 아이폰에 대한 루머도 흘러나왔습니다. 애플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저가형 모델을 출시할 것이라는 이 소속이 해외 다양한 매체와 전문가를 통해 제기되었습니다. 또한, 지난 21(현지시간) 로이터는 유럽 국제 투자은행인 크레디 스위스의 말을 인용하여 저가형 아이폰인 아이폰 미니(가칭)가 나올 가능성이 높다라는 소식을 또 한번 발표했습니다.


루머가 사실이 되길 원합니다.

아이폰 미니가 출시된다 혹은 아이패드 미니가 출시된다는 소식을 들을 때마다 애플에게는 필요한 전략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곤 했습니다.

미 많은 분들이 아시겠지만 1년에 한대의 모델을 출시하는 애플과는 달리 안드로이드를 채택한 스마트폰은 갤럭시S2의 삼성전자와 옵티머스 진영의 LG전자, 센세이션 HTC, 베가레이서 팬택, 아트릭스 모토로라 등 다양한 업체를 통해 꾸준하게 프리미엄급 단말기가 출시되고 있습니다.

당장 1 : 다수, 다수 : 1이라는 불리한 경쟁을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물론 이러한 불리한 경쟁 속에서도 엄청난 판매고와 영향력을 가진 애플은 놀라울 따름입니다.


안드로이드뿐만 아니라 윈도폰7도 있다.

하지만 이제는 안드로이드 뿐만 아니라 윈도폰7과도 경쟁을 해야 하며 이 윈도폰7 역시 삼성은 물론 LG전자, 노키아 등 다양한 업체를 통해 출시를 했고 또 출시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당장 윈도8의 새로운 모습이 공개되면서 새로운 윈도폰에 대한 기대감이 점점 높아지고 있으며 여기에 MS가 노키아와 손을 잡으면서 또 한번의 도약을 노리고 있습니다.

비록 시장 조사기관의 조사결과 일뿐이지만 IDC가 진행한 2015년 스마트폰 운영체제 점유율 예측결과를 보면 구글 안드로이드가 스마트폰 운영체제 점유율 43.8%를 기록하며 1위를 달성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 수치는 2011년 기준 38.9%에서 4.9% 상승한 수치입니다

반면 애플 iOS의 경우는 2011년 기준 18.2%에서 1.3% 정도 소폭 하락한 16.9%를 달성할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물론 이 수치는 2위가 아닌 윈도폰7에 이은 3위의 기록입니다. IDC 조사결과 윈도폰7 2011년 점유율 3.8%의 미비한 수치를 기록하고 있지만 2015년에는 20.3%로 급 성장 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스마트폰 시장은 앞으로 더욱 성장할 것입니다. IDC 결과에 따르면 47200만대 출하량으로 성장할 것이며 2015년에는 이 수치보다 배는 더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출시 사이클에 대한 변화를 저가형으로 대체해야 한다.

재미있게도 삼성전자도 프리미엄급 단말기의 경우 출시 사이클을 조금씩 늦춰가고 있습니다. 바로 애플 출시 시기에 맞춰 경쟁 제품을 내놓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삼성은 프리미엄급 단말기 이외에도 저가형 모델일 갤럭시에이스 등을 공개하면서 보급형 스마트폰을 통해 다양한 소비자층을 공략하고 있습니다.

, 저렴한 스마트폰을 사용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은 iOS 기반의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싶어도 아이폰 등을 선택하지 못한다는 결론에 이르게 됩니다.

애플의 점유율을 꾸준하게 이어나가기 위해서는 아이폰 역시 저가형 모델을 출시하여 소비자층을 더욱 폭넓게 공략할 필요성이 있습니다. 프리미엄급 시장에서 활발하게 이뤄졌던 경쟁이 애플 아이폰 미니 등을 통해 보급형 시장까지 노리게 된다면 안드로이드 진영 역시 더 많은 저가형 스마트폰을 출시할 것이고 이는 스마트폰 시장을 더욱 빠르게 성장 시킬 수 있는 하나의 계기가 될 수 있습니다


애플이 주는 임팩트가 서서히 약해지고 있다?

애플이 주는 매직이 서서히 떨어지고 있다는 느낌도 듭니다. 애플만의 소프트웨어에 어썸을 외치며 놀라움을 표현하던 유저들은 요 근래 하드웨어에 치중한 애플 제품들에게 다소 실망감을 표현하기도 했습니다

물론 WWDC 2011을 통해 새로운 iOS5와 라이언 OS X 등을 공개하기도 했지만 이 역시 아직 정식적으로 공개되지 않은 만큼 호불호를 논하기 이른 상황입니다.

애플 아니 스티브 잡스가 주는 임팩트가 다소 약해지고 있다라는 점은 이미 애플이 많은 이들에게 대중화되었다라는 것을 의미하기도 하지만 반대로 더한 무언가를 보여주기 위해 애플 스스로도 이전 보다 더 많은 고심과 노력이 필요하다라는 것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 애플에게 거는 소비자들의 기대를 조금 다른 것으로 돌릴 필요성도 있다라는 점을 말하고 싶습니다.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을 위해, 애플 점유율 유지를 위해

지금이야말로 애플 아이폰 미니가 필요한 시점이라 생각됩니다.

1
년에 한대의 아이폰 만으로 지금까지의 경쟁을 이끈 애플이 또 한번의 성장을 이끌기 위해서는 변화가 필요하며 소비자들이 거는 기대감을 분산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그리고 경쟁 업체들의 성장에 대비할 수 있는 대응책 역시 다양하게 분산시킬 필요성이 있습니다.

, 그간 애플이 보여준 혁신성과 편의성 여기에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는 모델의 출시가 어우러질 경우 또 한번 애플은 성장할 수 있으며 이들의 이러한 변화로 인해 스마트폰 시장은 한층 성장할 것이라고 예상됩니다.



신고
5  Comments,   0  Trackbacks
  • jimoniko2048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애플 로얄티가 있지만 지금의 1년주기는 MS나 안드로이드의 확장성에 어느정도 고전할것이라 예상되네요~ 이또한 애플다움이지만 저처럼 애플제품을 약정해서 최소5~6만원을 내고는 쓰기에 부담스러운 사람들을 위해 성능은 조금낫지만 휴대성과 기능서을 강조한 미니제품을 출시해 견제할 필요가 있다고 느껴지네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핸드폰 구입시에는 다나와를 이용해 보셨나요?
    핸드폰 구입시 다나와가 제품에 대한 정보나 리뷰 그리고 가격비교를 쉽게 할수 있어서 좋더군요~
    다나와를 추천합니다.^^
    www.danawa.com
  • 지나가는 이
    맞는 말씀 입니다. 하지만 애플이 저가 시장을 저가 제품을 따로 만들어 내면서 까지 저가 시장을 공략할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훌륭한 이전 세대 제품으로 충분히 잘 극복하고 있다고 봅니다. 지금의 아이폰3gs 처럼 말이죠. 아이폰4 후속 기종이 출시되면 아이폰4가 그 위치를 차지하겠죠. 저가형 안드로이드나 윈도7폰 보다는 경쟁력 있다고 봅니다. 아이폰4 화이트같은 모델은 저가 기종을 원하는 사람에겐 크나큰 유혹일겁니다.
    • 좋은 말씀감사합니다.
      사실 기존 모델이 저가형으로 공략할 수 있다라는 생각을 하긴 했습니다만 이는 저가형 모델이라기 보다는 1년이 지난 과거 모델로도 인식이 되고 있습니다.

      이 점을 고려했을때 저가형 모델을 별도로 준비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 Favicon of http://D BlogIcon D
    애플이 80년대부터의 기본적인 전략은 '전제품 고급화'입니다.
    그러니 이게 이루어질 가능성은 없죠.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