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볼트 (4)
SKT, LGU+가 시작한 VoLTE 정말 ‘신천지’일까? 최초가 아닌 최고를 원합니다!

 

SKT, LGU+가 시작한 VoLTE 정말 ‘신천지’일까? 최초가 아닌 최고를 원합니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VoLTE(Voice over LTE/볼트라고도 부르더군요.)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세계최초라는 타이틀을 얻게 되었습니다. LGU+가 VoLTE 서비스 지음(知音) 를 시작한다는 보도자료를 내보내고 약 30분이 있다가 바로 SK텔레콤도 VoLTE 서비스 HD Voice를 시작한다는 보도 자료를 내놓았습니다.

VoLTE란?

참고로 VoLTE에 대해 설명하면 그간 LTE 폰이라 불리웠던 모든 폰들이 4G LTE폰이라 광고했지만 사실은 데이터만 LTE를 이용했고 전화 및 문자는 기존3G 망을 이용했습니다. 따라서 정확하게 4G가 아닌 3.6G 정도 된다고 볼 수 있을 듯 합니다. 하지만 VoLTE는 전화 및 문자 역시 LTE 망 즉, 모두 데이터 패킷으로 제공, 진짜 4G 시대로 접어들게 되는 것입니다.

아마도 앞으로 더욱 데이터 기반으로 요금제가 개편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과연 VoLTE가 본격적으로 서비스되는 시점에서 어떤 방식으로 요금제가 나올지 궁금해집니다.

VoLTE를 이용하게 되면 기존 3G보다 더 나은 음질, 거의 원음에 가까운 소리를 전달해준다고 합니다. 기존 3G 음성통화 때보다 2.2배 정도 주배수 대역폭이 더 넓어져 사람의 음성을 내는 50MHz부터 7KHz까지 지원, 상대방 목소리의 원음을 그대로 전달해줍니다. 또한, 통화 연결시간도 짧아졌으며 음성통화는 물론 음성통화 도중 영상통화, 이미지, 동영상 전송 등 다양한 서비스를 동시에 이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VoLTE는 문제 없이 이용할 수 있을까?

세계 최초라는 타이틀을 내세우면 VoLTE 서비스를 시작한 LGU+와 SKT 과연 그들은 정말 모든 준비가 끝이 난 것일까요? 당연히 아닙니다. 당초 LTE 서비스 역시 전국망이 구축되기 전부터 서비스를 시작했듯 이 VoLTE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아직 VoLTE 서비스를 제대로 이용하기 위해서는 턱없이 그 인프라가 구축되지 않은 상황입니다.

일단 그나마 가장 넓은 커버리지를 가지 있는 LGU+는 그렇다 치더라도 아직 말만 전국망인 SK텔레콤의 경우 VoLTE 서비스를 진행하기에는 가장 기초적인 LTE 망조차 제대로 구축되어 있지 않습니다. 뭐 따지고 보면 LGU+, SKT 모두 아직 VoLTE 서비스를 시작하기에는 부족한 상황이라는 것입니다.

LTE도 처음 제대로 구축되지 않았잖아!

네 맞습니다. 사실 LTE도 처음 제대로 구축되지 않고 LTE 요금제만 따로 만들어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즉, LTE 요금제를 이용함에 있어 돈은 돈대로 내고 서비스를 제대로 받지 못했다는 것이 가장 정확한 표현일 듯 합니다. 그럼에도 많은 사용자들은 LTE폰을 통해 LTE 요금제에 가입했고 상당한 시간이 흐른 지금 대도시 등 웬만한 지역에서는 LTE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즉, 처음 시작하는 만큼 다소 미흡해도 곧 서비스가 구축되니 문제될 것 없다 생각하는 분들도 있을 듯 합니다. VoLTE도 LTE처럼 똑같이 과정을 거치면서 발전하지 않을까? 하고 말이죠.

하지만 개인적인 생각으로 VoLTE와 기존 데이터만을 사용했던 LTE 망 서비스와는 전혀 다르게 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데이터는 LTE망을 사용하다가 3G망으로 전환될 경우 전혀 인터넷을 사용하지 못하게 되는 것은 아닙니다. 약간 느려진다는 정도로 인식하게 되지만 또, 설사 잠시 끊어도 크게 불편함을 느끼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음성전화의 경우 LTE 망이 제대로 구축되지 않을 경우 느려지는 정도가 아닌 아예 통화 자체게 끊어지게 됩니다.

인터넷을 하다가 느려지는 것과 통화를 하다가 끊어지는 것은 천지차이입니다.

VoLTE 지원하는 폰도 아직은 없다?

재미있는 건 아직 VoLTE를 지원하는 폰이 거의 없는 상황입니다. 물론 갤럭시S3는 가능합니다. 또한, LG유플러스는 옵티머스LTE2도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SK텔레콤의 경우 옵티머스LTE2는 노력대비 판매량이 적어 제외한다는 이야기도 들렸는데 이 부분은 정확하게 확인해봐야 할 듯 합니다. 단, 이 두 모델 역시 바로 사용이 가능한 것이 아닌 별도 제조사 펌웨어를 통해서 가능해집니다. 제가 알기로는 LGU+의 경우(아마 SK텔레콤도 동일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8월8일 이후에 출하되는 제품에서는 지원이 가능하며 8월 이전 출하품은 제조사의 펌웨어 업그레이드를 해야 합니다.

<재미있는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습니다. SKT와 LGU+는 8월8일부터 VoLTE 사용이 가능한 단말기를 출시한다고 밝혔지만 제조사에서는 아직 납품전이라는 기사가 떴습니다. 이달 중에나 생산 출고가 가능하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어제 1, 2호로 VoLTE폰을 개통한 분들은 어떤 폰으로 개통했는지 조금 궁금해집니다.>

정리해보면 8월8일 이후 출하된 폰을 산 사람만 VoLTE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그 이전 출하된 갤럭시S3와 옵티머스LTE2는 펌웨어가 되어야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VoLTE 지원폰이 있으면 마음껏 이용할 수 있다?

이 역시 불가능합니다. 각 통신사별 LTE 주파수대도 다르거니와 각 통신사간에 VoLTE 게이트웨이가 연동되지 않아 오직 VoLTE는 같은 통신사 그리고 VoLTE 폰끼리만 사용이 가능합니다. 다시 한번 사용할 수 있는 사용자가 걸러지게 됩니다. 안타깝게도 VoLTE 서비스를 한다고 LGU+와 SKT가 발표했지만 아직 통신사간의 통화 연동에 대한 협의는 진행조차 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합니다.

아직 VoLTE 서비스를 시작하지 않은 KT를 사용하는 친구, 가족, 연인은 VoLTE로 원음에 가까운 목소리를 듣고자 해도 들을 수 없습니다. 결국 나만 VoLTE를 이용한다고 되는 것이 아닙니다. 통신사가 같아야 하며 상대방도 VoLTE 지원 단말기를 써야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또, LTE망 커버리지내에 있어야지만 사용이 가능합니다.

현재로써 VoLTE를 이용하다가 LTE망을 벗어나면 3G로 전환되는 것이 아니라 통화가 끊어지게 됩니다. 또한, 같은 통신사일 경우 VoLTE로 전화를 걸었지만 상대방이 VoLTE를 이용하지 않으면 3G로 전환됩니다.

VoLTE는 이동통신사에겐 이득! 소비자는?

VoLTE는 앞으로 이동통신사 입장에서는 유지비가 상당히 절감될 수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유지비가 절감되는 만큼 이익을 반대로 상승할 수밖에 없습니다. 소비자는 어떨까요? 음질이 좋아진다는 측면 그리고 음성과 데이터를 함께 이용해서 더욱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다만 우려가 되는 것이 이미 3G만으로 안정적인 음성통화를 누리고 있는 소비자들이 VoLTE로 넘어갈 만큼의 Benefit을 안겨줄 수 있느냐 하는 것입니다. 이미 큰 불편함 없이 사용하고 있는 사용자 입장에서 말이죠. LTE의 경우 눈에 띄는 속도의 차이가 있었기에 LTE를 한번 사용하면 쉽게 3G로 돌아가지 못한다고 하지만 음성의 경우 그 만큼의 체감을 할 수 있을지 아직 사용해보지 못했기에 다소 우려가 되기도 합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현재 시작단계여서 인지 VoLTE 음성통화 요금을 기존 3G 음성통화와 동일하게 적용한다고 합니다. 부가기능인 컬러링, 발신번호 표시 등 역시 동일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뭐 당연히 그렇게 해야겠지만 말이죠.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는 항상 반갑습니다.

다만 제대로 구축되지 않은 상황에서 자신들의 요구를 다 바라면서 소비자의 만족도를 제대로 채워주지 못했던 과거의 기억 때문인지 아직은 영 불편하게만 보입니다. 더욱이 방송통신위원회 등에 따르면 두 이통사 모두 8일 VoLTE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지만 방통위에 요금을 신고하거나 서비스 인가를 받지 않았다고 합니다.

비록 서비스 내용이 이전과 비슷 하더라도 기술적으로 다른 방식을 사용한 만큼 별도로 신고, 인가를 거쳐야 한다고 합니다.

이렇게 까지 세계 최초라는 타이틀을 얻어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세계 최초가 아닌 세계 최고라는 타이틀을 더 자랑스러운 수식어로 생각했으면 합니다. 제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5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전기자동차, 전기자전거의 또 다른 비즈니스 그것은 '리스'

전기자동차, 전기자전거의 또 다른 비즈니스 그것은 '리스'

전기자동차에 대한 관심은 뜨겁지만 이 관심이 판매로 이어지지는 않는 듯 합니다. 올해 출시된 현대 소니타 하이브리드도 판매량에 있어서는 좋은 수치를 보이고 있지만 일각에서 하이브리드에 대한 아직 부정적 생각 때문에 소비자들이 구매를 망설이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으며 또, 각 판매점 별로 소나타 하이브리드 할당이 떨어져 판매원들이 열심히 판매한 결과라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습니다.

기술력이 상당히 발전하면서 충분히 상용화될 수 있는 수준에 올라왔지만 '아직' 이라는 선입견과 가격, 충전 인프라 등 안팎의 이유로 인해 전기자동차 구입을 망설이고 있는 상황입니다.

업체에서는 소비자들의 관심이 뜨거운 만큼 많은 판매고를 올릴 것이라 예상했지만 기대에 못 미치는 성과를 보이며 난감해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하나의 해결책이 제시됐습니다. 바로 '리스' 입니다.

이미 전기자동차에 대한 리스시장은 작년부터 꾸준히 제기되었습니다. 닛산의 리프, GM의 시보레 볼트 등이 본격적으로 시장에서 팔리게 되면서 자동차 회사가 전기자동차를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리스방식으로 판매하는 것에 대한 방식으로 시야를 넓히기 시작했습니다.

, 리스업체와의 제휴를 통해 리스 형식으로 판매를 하고 있으며 작년 닛산은 월 리스료 최저 349달러에 판매가격 32780달러로 책정했습니다. 여기에 연방정부와 주정부의 세금감면 및 세액 공제 등을 적용 한화로 2천에서 2 5백 만원 정도에 판매되었습니다.

일본 미쓰비시 역시 마찬가지 입니다. 전기차인 아이미브를 살 때 한화로 3170만원을 일시불로 내면 월 리스료를 7000엔만 받아, 차를 처음 살 때 들어가는 비용이나 연료비를 포함해 매달 쓰는 돈이 동급 휘발유 차량과 비슷한 수준이 되도록 했습니다.


각 자동차 제조업체는 리스 사업에 그치지 않고 있습니다. 전기 자동차를 구입한 소비자들을 위해 일정 기간마다 점검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가 있으며 전기차 이용 시 갑작스런 문제로 비용부담이 발생하면 일정 금액 보상해주는 서비스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푸조 시트로앵의 경우 장거리 이동 시 휘발유 차를 별도로 빌려주는 프로그램로 계획한 바 있으며 자동차에서 주택으로 그 영역을 확대하여 단독주택에 충전설비를 개발 및 공급하는 업체도 있습니다.

작년부터 시작했던 이러한 변화는 프랑스 파리는 물론 국내 시장 역시 빠르게 침투하고 있습니다.


지난 9월 지식경제부는 ' 1차 녹색성장이행점검회의 결과'를 통해 수도권에서 전기차를 활용한 카쉐어링(CarSharing) 시범사업을 금년 중에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이와 관련하여 사업자 모집 공고를 시작했습니다.

카쉐어링은 1987년 스위스의 한 마을에서 58명의 사람들이 6대의 차량을 구입한 것에서부터 시작했습니다. 이 카쉐어링이 렌트와 약간의 차이를 보이고 있는 것은 기존 렌트카는 주택가 근처에 보관소가 있어 필요한 시간대 빌려쓰고 다시 가져다 주는 방식입니다.

이 카쉐어링 사업은 전기차 기술개발의 실증사업의 일환으로 자동차를 소유하는 것이 아닌 사용하는 개념 그리고 공유하는 개념의 서비스입니다. 이미 일본이나 유럽에는 비교적 잘 보급된 서비스입니다. 국내에서 카쉐어링 사업에 상용되는 전기차는 저속 전기차가 아닌 일정 수준이상의 주행거리가 확보되고 대용량 배터리를 내장한 고속 전기차 그리고 국가표준에 부합하는 충전방식을 구비한 차량으로 한정하고 있습니다


전기차 충전소는 서울과 수도권의 주요 거점에 설치될 예정이며 각 지점별 급속충전기 1, 완속충전기 4기 이상을 설치할 예정입니다. 이외에도 ‘Point To Point’, ‘업무‘, ‘레저등의 다양한 형태의 서비스로 제공될 예정입니다.

구체적인 서비스 방식 및 사업자 등이 더 밝혀져야 할 듯 합니다. 다만 고속차뿐만 아니라 저속차 역시 사용자에 따라 필요할 수 있는 만큼 더 확대해서 진행하는 것도 좋지 않을까 합니다.

지경부는 이번 사업에 총 35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며, 당초 금년 11월말까지 관련 사업자를 모집하여 12월 초 시스템 개발 및 충전기 구축 그리고 12월 중순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었습니다. 아직 이에 대한 소식이 전해지지 않은 것으로 보아 조금 늦어지는 듯 합니다.


카쉐어링 정책은 전기차 사용자를 늘리고 전기차에 대한 인식 개선, 관련 사업자의 시장 진출 촉진 그리고 이러한 서비스 진행을 통한 다양한 데이터 구축, 더 크게는 환경 보호까지 다양한 의미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국내 환경에 적합하고 기존과 달리 충분한 만족감을 안겨줄 수 있는 고속 전기차가 빨리 나와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그나저나 카쉐어링을 이용할 경우 주차걱정도 없을 듯 합니다. 집 근처 대여점에서 빌려서 회사 근처 대여점에 반납, 다시 회사 대여점에서 수령해서 약속장소 근처 대여점에 반납 등 주차 때문에 걱정할 일은 없을 듯 합니다.

이러다가 카쉐어링 지점을 근처로 약속을 잡게 되고 또, 이 주변으로 상가가 다양하게 생성되는 변화를 가져오는 것은 아닐 런지도 모르겠습니다.


신고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환경부, 모터쇼의 꽃 전기자동차를 위해 팔을 걷어붙이다.

얼마 전 개최한 서울 모터쇼에는 국내외 다양한 업체의 전기자동차가 그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아직 성능적으로 미흡하다는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 빠른 시간 안에 성장한 전기자동차 시장이기에 다시 내년 이맘때쯤이면 더 큰 놀라움을 안겨줄 것이라 생각됩니다.

 

서울 모터쇼의 꽃은 레이싱걸이 아닌 하이브리드!

 

서울 모터쇼를 다녀와서 직접 눈으로 본 국내 하이브리드와 전기자동차에 대한 글을 포스팅 한적이 있습니다.

 

사실 공개된 소나타 하이브리드, K5 하이브리드, SM3 전기차, KEV2 등 전기차들을 보면 바로 끌고 나가도 될 만큼의 기술적 성장을 가져오기는 했습니다.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 생각했지만 기대 이상의 빠른 성장에 꽤 놀라웠습니다.

 

자동차 자체의 기술력은 물론 이를 끌고 나가는 2차 전지 시장까지 고른 성장을 이끌면서 이제 전기차를 구입해서 끌고 나간다고 해도 전혀 어색하지 않을 만큼의 성장을 가져왔습니다. 잘 아시겠지만 이미 온라인을 통해 저속전기차가 판매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 주변은 전기차 사용을 가능케 하는가?

 

하지만 당장 우리 주변을 보면 이 전기차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어 있는가 하는 의문이 들게 됩니다. 당장 K5와 소나타 하이브리드는 올해 하반기 출시할 예정이며 쉐보레 전기차인 볼트도 조만간 국내에서 볼 수 있다라는 소식이 들려오고 있습니다.

 

, 유가가 천정부지로 치솟아 오르면서 전기차 혹은 하이브리드카를 기다리는 운전자들을 상당히 많은 상황입니다. 하지만 우리 주변에 이 전기차 또는 하이브리드차를 충전할 수 있는 충전소나 관련법규 그리고 정부 지원금 등에 대한 환경이 마련되지 못한 상황입니다. 참 안타깝죠? 기술에 비해 이를 뒷받침 해주는 기본적인 환경이 따라가지 못하니까 말이죠.

 

지금까지 정부는 전기자동차 또는 하이브리드가 미래를 위한 투자이며 미래를 위해 꼭 성장해야 할 과제물이라고 했지만 이를 받쳐주고 더욱 빠르게 성장시킬 밑바탕은 전혀 마련되지 못했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부터 시작이다!

 

하지만 지난 4 18일 좋은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완전히 좋은 소식이라기 보다는 그 시작이라는데 의미를 가져야 하겠지만 말이죠.

 

환경부는 전기자동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올해 전기자동차 및 충전 인프라를 위한 투자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합니다. 그 비용부분에 대해서는 부족하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현재 약 141억원을 지원 전기자동차 보급에 힘쓴다고 밝혔습니다.

 

환경부는 전기자동차 활성화 방안에 대한 내용을 담은 '2011년 전기차 및 충전 인프라 구축사업 보조금 업무처리지침'을 전국 지자체 및 공공기간에 발송했습니다.

 

이 내용을 들여다 보면 환경부는 지자체 375대 차량과 공공기관 44대 분의 차량 구입 보조금 각 68억원과 7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며 전기차 충전시설 구축을 위해 완속충전기 및 급속충전기 포함 총 414대분 66억원을 지원한다고 합니다.

 

보조금은 과연 얼마?

 

또한, 저속 전기자동차(경차)의 경우 구입시 1대당 570만원이 지원되며 고속 전기자동차(경차)의 경우 1대당 1720만원, 준중형 차량인 르노삼성의 SM3 1대당 1940만원이 지원됩니다. 현대와 한국 화이바가 공급하는 전기 버스의 경우 1 545만원을 보조해줄 예정입니다.

 

이와 같은 소식이 반갑기는 하지만 실제로 지원되는 규모가 상당히 낮다는 생각입니다. 초기 예상했던 투자 비용에는 많이 부족하다는 느낌이 드는 것이 사실입니다. 뭐 처음 시행되는 일인 만큼 나름 신중하게 접근하는 것이라 생각하고 싶습니다.

 

청계천 같은 생태하천(?)을 전국 도심에 50개를 만든다고 하지 말고 차라리 전기자동차 시장 활성화를 위해 투자를 하고 관련 법규를 재정하는 것이 더 자연과 경제를 생각하는 일이 아닐까 조심스레 외쳐봅니다. 그나저나 도대체가 청계천이 어떻게 생태하천이 되는건지...

 

잠깐 다른 말이 나오기는 했는데 전기자동차 자체에 대한 기술력은 현대, 기아, 르노삼성, 쉐보레, 쌍용 등 제조사가 2차 전지 등 배터리 분야는 삼성SDI 등이 잘 해나갈 것입니다.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도 정말 열심히 할 것입니다. 그리고 이들의 노력과 맞불려 정부에서 빠르게 뒷받침을 해줘야 합니다.

 

이러한 각각의 톱니바퀴가 잘 맞물려 돌아가야지만 전기자동차가 빠르게 대중화되고 활성화 될 수 있을 것입니다모터쇼에서만 전기자동차를 보는 것이 아니라 정말 우리집 주차장에서 길거리에서 전기 자동차를 볼 수 있는 날이 빨리 오기를 기대해봅니다.


신고
0  Comments,   1  Trackbacks
댓글 쓰기
한국야구의 일본대파 소식과 베이징 올림픽의 신들이랍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 야구의 일본 승리가 너무나도 짜릿했습니다. 6:2의 완벽한 승리였죠 ? 너무 너무 기분이 좋습니다.

그런데, 네티즌들의 센스는 어디까지 가는지인지 모르겠네요.
저희 블로그 방문하시면서, 한번 웃고 지나가시라고 네티즌님들의 넌센스 포스팅을 해봅니다.

물의신-펠프스
바람의신-볼트
하늘의 신-이신바예바
불신-한기주
빙신-호시노

이랍니다. ^^

PCPinside.
신고
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