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이폰XS (2)
이번 혁신은 가격이다! 아이폰XS, 아이폰XS MAX 바뀐건 생색내기와 가격뿐?

이번 혁신은 가격이다! 아이폰XS, 아이폰XS MAX 바뀐건 생색내기와 가격뿐?

아이폰XS와 아이폰XS MAX가 아이폰X 및 기존 아이폰 시리즈와 비교해서 변화한 것을 꼽아보면 다음과 같다.

조금 더 커진 화면
IP67에서 IP68로 한단계 상승
촬영 후 보케(심도) 조절 가능
조금 더 빨라진 A12
듀얼심(물리유심 + eSIM)

그런데 가격은 껑충 뛰어올랐다. 아이폰XS MAX 최상위 모델의 경우 아마도 국내 출시 가격이 대략 200만원에 육박하지 않을까 한다. 남들은 이미 오래전부터 지원했던 IP68, 심도 조절 등을 미루고 미루다 이제사 지원하면서 이를 이유로 가격을 올려버렸다. 이정도면 해도해도 너무하다는 생각이다.

더욱이 고속 충전을 지원하면서 고속 충전기조차 기본으로 제공하지 않으며 새로운 아이폰 모델에는 라이트닝 to 3.5mm 헤드폰 어댑터 역시 빠진다고 한다. 이런 걸 보면 애플이 참 여러모로 대단하다 싶다.

<아이폰XR 베젤>

아이폰XR 역시 놀랍다. 해상도가 1792X828, 듀얼도 아닌 싱글 카메라인 스마트폰. 심지어 구라베젤 가득, 소니 스마트폰급 다운 광활한 베젤을 담은 아이폰XR의 가격도 100만원 정도 할 듯 싶다.

아이폰Xs & 아이폰Xs MAX 스펙은?

디스플레이
아이폰Xs : 5.8" 슈퍼레티나 OLED 2,436X1,125 / 458ppi
아이폰Xs MAX : 6.5" 슈퍼레티나 OLED 2688X1242 / 458ppi

프로세서
A12 Bionic 7나노
4코어 GPU / 6코어 CPU / 8코어 뉴럴엔진

카메라
전면 7MP F2.2
후면 12MP 광각(F1.8)/망원(F2.4) 듀얼카메라 
A12를 통한 더 향상된 이미지처리
촬영 후 심도조절 기능
4개 마이크를 통해 스테레오 동영상 녹음
향상된 트루톤 플래시

배터리
아이폰Xs : 아이폰X보다 30분 추가
아이폰Xs MAX : 아이폰X보다 1시간 30분 추가
Qi 무선충전 지원
고속충전지원

기타
스테인리스 스틸 + 유리바디
듀얼심 듀얼스텐바이(DSDS) Nano SIM + eSIM
중국만 Nano SIM+Nano SIM
더 빨라진 페이스ID
3D 터치
IP68

크기/무게
아이폰Xs : 143.6X70.9X7.7mm / 177g
아이폰Xs MAX : 157.5X77.4X7.7mm / 208g

컬러
실버, 스페이스 그레이, 골드

무게를 빼면 딱히 흠잡을 것 없는 스펙이기는 하다. 특히 A12 바이오닉 칩은 기존 A11 바이오닉과 비교 CPU 성능이 최대 15% 더 향상됐으면 배터리 효율은 50% 절감됐다. GPU는 A11 대비 50% 더 빨라졌으며 메탈2에 최적화됐다. 8개 코어의 뉴럴엔진은 게임, 증강현실 등을 경험하는 방식을 더 향상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실시간 런닝에 활용된다.

경쟁사와 비교했을때 성능은 독보적인 1위다. 미루고 미루던 다양한 부가 기능도 어느새 거의 갖춰진 것도 특징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격은 사악하다.

아이폰Xs 국내 가격은?

지난해 출시한 아이폰8, 아이폰8+, 아이폰X에 적용된 환율을 토대로 가격을 산출해보면 다음과 같다.

아이폰Xs
64GB(999달러) : 1,360,000원
256GB(1149달러) : 1,558,000원
512GB(1349달러) : 1,829,000원

아이폰Xs MAX
64GB(1099달러) : 1,495,000원
256GB(1249달러) : 1,683,000원
512GB(1449달러) : 1,954,000원

아이폰Xr
64GB(749달러) : 1,014,000원
128GB(799달러) : 1,077,000원
512GB(899달러) : 1,212,000원

이 쯤되면 소비자와 밀당중이 아닐까 한다. 어느가격까지 올려야 구매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으로 무작정 올려보는 느낌이 들정도다. 여기에 수리비용보면 더더욱 놀랍니다.

아이폰Xs 수리비용은?

위 표를 보면 알겠지만 아이폰Xs MAX의 경우 디스플레이 교체 비용만 41만 5천원이며 다른 부분에 대한 수리는 75만 9천원으로 리퍼가 이뤄진다. 아이폰Xs는 디스플레이 35만5천원, 리퍼비쉬 가격은 69만5천원이다. 디스플레이 수리 비용이 포코폰F1 한대를 살 수 있는 비용이다. 

또 먹힐까?

매번 출시될때마다 정신차려야 한다고 이야기하지만 항상 성공을 이끌어냈다. 이러니 애플이 소비자보다는 자사의 이익을 더 생각할수 밖에... 또, 안드로이드는 여러 업체에서 출시하기에 경쟁을 통해 비약적으로나마 더 발전하고 저렴한 가격에 나올 수 있지만 iOS는 애플에서만 출시되기에 선택지는 애플 아이폰 뿐이다. 소비자의 머리 위에서 놀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한번쯤 크게 실패했으면 좋겠다. 애플의 실패가 타업체의 성장으로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으로 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이러면 우리도 위험할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에 제대로된 가격, 제대로된 제품 그리고 소비자를 위하는 주변기기 등을 마련해주었음 하는 생각에서다. 필자도 그렇지만 다른 애플 충성고객도 이번만큼은 아이폰X나 아이폰8로 버텨서 판매량이 뚝 떨어지게 만들었으면 좋겠다. 정신좀 차리게 말이다.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총 5개 카메라를 담은 V40? V40 루머를 정리해보자!

총 5개 카메라를 담은 V40? V40 루머를 정리해보자!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이 뜨겁다. 다만 이 뜨거움을 일으킨 제품은 재미있게도 삼성 갤럭시노트9이 아닌 샤오미 포코폰F1이다. 갤럭시노트9 1대 살돈이면 3대를 구매할 수 있는 포코폰F1은 누가 뭐래도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의 뜨거움 감자다.

이제 이 포코폰F1을 견제할 제품으로는 애플 아이폰XS를 필두로 한 아이폰 시리즈와 LG전자 V40이 있다.

오늘은 V40이다!

슬래시릭스를 통해 V40 루머가 전해졌다. V40 스펙은 다음과 같다.

디스플레이 : 6.4" QHD+ P-OLED

프로세서 : 퀄컴 스냅드래곤 845 2.8GHz 

메모리 : 6GB

스토리지 : 64/128GB

배터리 : 3,300mAh

후면카메라 : 12MB F1.5 + 16MB F1.9 + 12MB F2.4 트리플 카메라

전면카메라 : 8MB + 5MB

기본적인 하드웨어 성능은 여타 다른 제품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 심지어 30만원대 샤오미 포코폰F1과 비교, 디스플레이를 제외하고 거의 동일한 수준이다.

다만, 카메라에 있어 상당히 파격적인 모습이다. G7 ThinQ가 카메라 성능으로 좋지 않은 평가를 받았기 때문일지 V40은 후면 카메라 3개, 전면 카메라 2개 총 5개를 담아냈다. 일반각, 광각, 망원으로 예상되는 후면카메라의 경우 추가 루머가 전해졌는데 12MP (f/1.5) with 1.4µm pixels, 16MP (f/1.9) with 1.0µm pixels, 12MP (f/2.4) with 1.0µm pixels로 전체적인 센서 크기도 커진 것을 알 수 있다.

허섭한 센서로도 꽤 괜찮은 이미지 프로세싱 능력을 보여줬던 LG전자이기에 이번에는 제대로된 카메라 성능을 보여주지 않을까 싶다.

우려가 되는 부분은 배터리

V30이 판매고에 있어 좋지 못한 성적표를 받았지만 V30을 실제 사용하고 있는 사용자들이 하나같이 칭찬하는 것이 있다. 바로 배터리 성능이다. 더욱이 G7ThinQ의 경우 V30과 달리 턱없이 녹아내리는 배터리 성능으로 좋지 못한 평가를 받고 있기에 V40에 거는 기대가 상대적으로 클 수 밖에 없다. 

하지만 V40루머를 보면 6.4인치로 화면 크기가 켜졌음에도 배터리 용량은 3,300mAh 수준이다. 갤럭시노트9이 4,000mAh라는 점과 비교해보면 참 아쉬운 부분이다. 또한, 스냅드래곤845를 쓰고 있는 V35가 스냅드래곤835를 쓰는 V30에 비해 배터리 효율이 떨어지는 것으로 보아 V40 배터리 효율 역시 V30 당시의 놀라움을 보여주지는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LG전자가 내세우는 User Sales Point가 가벼운 무게와 얇은 두께이기에 상대적으로 적은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할 수 밖에 없지 않을까 하는데 가볍고 얇은 제품을 선호하는 유저들과 고용량 배터리를 원하는 유저로 확실히 갈리기에 LG전자 입장에서도 두 사용자층을 모두 만족시키기란 다소 어려움이 있지 않을까 한다.

개인적으로 갤럭시노트 시리즈나 갤럭시S 시리즈, 아이폰 시리즈의 무게가 상당히 나가서 부담이 가기에 상대적으로 가볍고 휴대가 편리한 LG전자 제품을 선호한다. 최고로 얇고 가벼운 제품보다는 이들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가벼운 무게와 두께를 가져가되 그 안에서 최대한 배터리 용량을 끌어올렸으면 한다.

가격이 관건!

LG전자, 삼성전자 입장에서는 포코폰F1이라는 밉상인 제품이 딱 버티고 있는 이상, 끊임없이 포코폰F1과 비교될수 밖에 없다. 지금도 갤럭시노트9의 1/3가격이라는 점을 가지고 많은 이야기가 오고가고 있다. LG전자는 참 답답한 상황일 듯 싶다. 삼성 제품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출시하는 전략으로 경쟁력을 가져가고 있지만 이마저도 어마무시한 포코폰F1 때문에 희석될고 있다. 출시하면 아마도 뻔한 비난을 받을 듯 싶다.

이래저래 고민이 많은 상황일 듯 하다. 그렇다고 제품을 접을 수는 없는 노릇. 일단은 이런 생각보다는 제품의 완성도를 끌어올리는데 집중해서 더더욱 좋아지는 그래서 LG전자 스마트폰에 대한 인식을 느리지만 확실하게 바꿔갈 수 있도록 멋진 제품을 선보여주길 기대해볼까 한다.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