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성경 (1)
LG Q6는 누구를 위한 폰일까? 풀비전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Q6 첫번째 이야기

LG Q6는 누구를 위한 폰일까? 풀비전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Q6 첫번째 이야기

LG전자가 X시리즈 이외 새로운 중저가 라인업을 선보였다. 바로 Q시리즈의 첫 모델인 Q6다. 삼성에서 그간 갤럭시S 시리즈 출시 이후 하드웨어 스펙을 낮추고 미니라는 이름을 붙여 출시한적이 있었는데 이와 유사한 컨셉의 제품으로 마치 G6를 떠올리는 풀비전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소개하기 앞서 Q6의 장점을 30초라는 짧은 영상안에 잘 표현한 광고가 있다. 이성경이 모델로 촬영했는데 Q6의 장점을 빠르게 확인하고 싶은 분이라면 이 영상을 참고하길...

G6미니? Q6 스펙은?

Q6 스펙은 다음과 같다.

디스플레이 : 5.5인치 FHD+(2,160x1,080) 18:9 풀비전 디스플레이
운영체제 : 안드로이드 7.1.1 누가
프로세서 : 스냅드래곤 435
메모리 : 3GB
내장스토리지 : 32GB(마이크로SD 지원)
전면카메라 : 500만 화소(광각 100도 지원)
후면카메라 : 1,300만 화소
배터리 : 일체형 3,000mAh
기타 : 블루투스4.2, NFC, 얼굴인식, 스퀘어카메라, FM라디오
크기 : 142.5x69.3x8.1mm
무게 : 149g
컬러 : 아스트로블랙, 아이스 플래티넘, 미스틱 화이트, 테라 골드
가격 : 419,100원

앞서 언급했듯 Q6는 G6에 처음 적용된 18:9 풀비전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풀스크린을 적용한 최초의 보급형 스마트폰이라고 할 수 있다. 여기에 18:9 비율을 활용할 수 있는 스퀘어 카메라 기능과 최근 G6와 G6플러스등에 새롭게 추가된 안면인식 기능 등이 포함되어 있다. 다만, G6, G6플러스의 강점인 LG페이, 지문인식, 방수방진, 듀얼카메라 등은 제외됐다.

성능은 조금 아쉬움이 있다. 메모리 3GB에 32GB 내장메모리는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스펙이지만 스냅드래곤 435의 경우 성능에 대한 약간의 갈증이 생기는건 어쩔 수 없을 듯 하다. 또한, LG페이 서비스가 본격화됐는데 지문인식과 LG페이를 적용해서 경쟁력을 높였으면 더욱 좋지 않았을까 한다.

풀비전이 주는 장점은?

풀비전 디스플레이가 보급형 제품에 탑재되면서 좋아진 장점은 단순히 화면이 커진것에 그치지 않는다. 디스플레이가 커지면서 상대적으로 제품 사이즈도 커지게 되는데 베젤을 최소화한 풀비전 디스플레이를 적용하면서 전체 사이즈는 작지만 더 큰 5.5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할 수 있게 됐다.

실제로 경쟁제품이라 할 수 있는 갤럭시J7 2017의 크기는 152.5x74.8x8.0mm로 Q6와 동일하게 5.5인치를 적용했지만 142.5x69.3x8.1mm의 크기와 비교 Q6가 월등히 작다. 디스플레이를 동일하지만 한손에 들어오는 사이즈로 휴대가 간편하다. 필자의 손이 남자임에도 여자손 정도의 크기인데 Q6는 전혀 부담없이 한손에 쏙 들어온다.

더불어 후면을 보면 측면 부분이 라운드 디자인으로 처리되어 손 안에 자연스럽게 들어온다. 얇은 가로 사이즈와 함께 라운드 처리된 후면 디자인은 뛰어난 그립감을 선사한다.

큰 디스플레이와 작은 사이즈는 공존할 수 없는 요소라 생각됐는데 Q6는 이 두가지 요소를 모두 가져가면서 이러한 제품을 원했던 이들을 적극 공략할 것으로 예상된다.

단순히 기능적인 요소 이외에도 디자인적으로도 충분히 만족스럽다. 중저가 제품이지만 후면 세련된 멋을 보여주는 헤어라인 디자인과 G6에서 만날 수 있었던 다양한 컬러의 조합은 보급형 답지 않은 디자인을 보여준다. 또한, 항공기에 사용되는 AL7000계열의 알루미늄 소재를 적용한 금속 테두리 역시 보급형 답지 않은 완성도를 보여준다.

Q6 한줄평은?

큰 디스플레이를 얻고 휴대성을 포기한 이들을 위한 폰! 심지어 저가형이라고 무시당하지 않을 고급스런 디자인.

추가로 조금 더 길게 Q6의 제품을 소개하는 영상도 유튜브를 통해 공개했다.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 이 글은 LG전자로부터 무상제공받아 작성한 글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