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중급기 (2)
이 스펙에 이 가격? 작심하고 나온 베젤리스 스마트폰 아쿠오스S3 사용후기

이 스펙에 이 가격? 작심하고 나온 베젤리스 스마트폰 아쿠오스S3 사용후기

SK텔레콤에서만 만날 수 있는 스마트폰이 또 하나 출시됐다. 더욱이 국내 제조사 제품이 아닌 일본 샤프(SHARP) 제품이다. 바로 아쿠오스S3(Aquos S3)다.

아쿠오스S3 스펙은?

샤프 제품이 국내 통신사를 통해 정식 출시될지는 예상치 못했다. 베젤리스 스마트폰의 원조라고 할 수 있는 아쿠오스 크리스탈과 그 시리즈를 출시한 샤프 제품을 국내 시장으로 이끌고 오다니 그것도 뒤에 언급하겠지만 무척이나 메리트 있는 가격에 가져온 SK텔레콤에게 IT 블로거로써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 꽤나 지리지리 했던 스마트폰 시장에 크진 않지만 소소한 재미를 안겨줬다.

더욱이 아쿠오스S3 스펙은 꽤 놀랍다. 간략하게 정리해보면 다음과 같다.

프로세서 : 퀄컴 스냅드래곤630 옥타코어
메모리 : 4GB LPDDR4
스토리지 : 64GB(MicroSD 지원)
운영체제 : 안드로이드원
디스플레이 : SHARP 오리지널 슈퍼 클리어 6인치 FullHD+ 디스플레이
해상도 : 2,160x1,080
후면 카메라 : 1,200만 화소 + 1,300만 화소 2배줌 광학 듀얼카메라(F1.75)
전면 카메라 : 1,600만 화소
배터리 : 3,200mAh
기타 : 지문인식, QC3.0지원, USB Type C, WAV/FLAC 무손실 고해상도 음악 지원
크기 : 148x74x8.0mm
무게 : 165.4kg
출고가 : 399,300원

6인치 LCD 135% sRGB 색영역, 1:1500 명암비, 550nit 고휘도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있으며 화면 비율은 베젤을 최소화해 91%에 달한다.

즉, 6인치 큰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음에도 전체적인 사이즈를 작게 디자인됐다라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하드웨어 성능은 중급기 답게 스냅드래곤630, 4GB 메모리, 64GB 스토리지를 담아냈다. 고사양의 게임을 제외하고 이 스펙을 못할 것이 뭐가 있나 찾아보려했지만 딱히 없었다.  

유튜브를 보고, 인터넷을 하고, 영화를 보고, 게임을 하는 모든 것들을 거침없이 구현해냈다. 위는 직접 벤치마크 앱을 통해 측정한 결과다.

카메라 역시 상당한 수준이다. 중급기라고 하기 어려울 만큼 꽤 알차게 담아냈다. 후면 듀얼카메라 1.4μm 고감도 화소 및 6개 광학렌즈로 2배 광학줌이 가능하며 7단계로 내 입맛에 맞게 조절할 수 있는 아웃포커싱을 통해 인물모드 역시 촬영이 가능하다.

전면 카메라 역시 어두운 곳에서 밝게 촬영해주는 4-in-One 픽셀 결합 기술을 탑재했다. LG V30 및 G7 등에 탑재된 슈퍼 브라이트 카메라와 유사한 기능이 아닐까 싶다. 4개 화소를 1개의 2μm로 만들어 셀프 카메라 촬영시 더 밝은 사진을 담아내준다. 여기에 갸름한 얼굴과 깨끗한 피부로 다시 태어나게 만들어주는 뷰티샷 등의 기능도 함께 지원한다.

위 사진은 자동모드에서 촬영버튼만 눌러 찍은 사진이다. 참고의 의미로 마구 담아봤다.

중저가형에 맞춰진 제품임에도 베젤리스 디스플레이를 선택했다라는 점부터 카메라에 있어서도 상당히 신경을 썼다는 점. 더욱이 출고가 399,300원이라는 공격적인 가격으로 출시했다라는 점 등 가격과 스펙을 보면 구미가 당기지 않을 수 없다. 더욱이 직구 제품이 아닌 SK텔레콤을 통해 출시한만큼 공시 지원금 200,000원을 받을 수 있기에 그 메리트는 더욱 올라가게 된다.

조금 더 깊이 파고들자!

디자인부터 패키지까지 과연 이 제품이 이 가격에 나올만한 퀄리티인가라고 묻게 된다. 베젤을 최소화해 화면 비율을 91%까지 늘린 노치 디자인과 측면 메탈 프레임 그리고 전체적으로 튼튼하게 또, 일본 제품답게 꼼꼼하게 마감처리된 완성도는 상당한 수준이다.

또, 지문인식 센서나 측면 버튼 프레임에 골드 컬러를 세겨넣어 독특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을 담아낸 세심함 역시 이 제품의 특징이다.

물론 후면 듀얼카메라가 상대적으로 꽤 많이 튀어나온 점과 두툼한 두께 등은 약간 체감상 묵직하면서도 둔해보이는 느낌을 안겨주기도 하지만 가격대에 걸맞지 않은 고급스러움과 완성도는 이러한 단점을 대수롭지 않게 만든다.

패키지 역시 알차다.

아무래도 일본 제품인만큼 쉽게 케이스나 보호필름을 구할 수 없기에 기본 구성품으로 이들을 그냥 제공한다. 특별하진 않지만 제품을 받자마자 별도 구매없이 제품을 보호할 수 있다라는 점은 꽤 만족스럽다.

또한, 3.5mm 이어폰 단자가 없어서 별도 이어폰 젠더를 제공한다. 이 부분은 아쉬운 부분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이를 통해 기본 제공되는 유선 이어폰을 연결해서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이어폰 역시 만듦새가 꽤 훌륭하다. 이 가격대라면 상당히 저가형 이어폰을 탑재하는데 반해 음질도 그렇고 디자인 역시 남다르다.

USB C타입 충전 케이블도 쉽게 둘둘 말아서 휴대할 수 있는 고정밴드까지 달아놨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이 제품의 출고가는 40만원도 안한다.

이게 끝이 아니다!

운영체제는 안드로이드원(Android One 8.1)을 적용했다. 그래서 지속적인 업데이트 지원 및 사후 관리가 가능한 것도 아쿠오스S3의 장점이다. 구글의 새로운 운영체제나 업그레이드 버전을 가장 빠르고 그리고 가장 늦게까지 받을 수 있는 넥서스, 픽셀 시리즈 처럼 안드로이드원 역시 구글 보급형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플랫폼으로 최신 안드로이드 OS 및 구글 업데이트를 꾸준히 받을 수 있다.

리뷰한 제품이 정식 출시 제품은 아니기에 조금 다를 수 있지만 제조사 앱이나 통신사 앱이 거의 없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 점도 아쿠오스S3의 장점이 아닐까 싶다.

AS는 어쩌지?

아무래도 국내 제조사가 아닌 만큼 AS에 대해 걱정이 될수밖에 없다. 현재 서울과 경기 2곳 그리고 전국 9곳에 AS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택배를 통해 수리를 받기 때문에 국내 정식 AS를 하지 않는 일부 중국 업체들과 비교해보면 조금 더 유리한 측면이 있다.

이 정도면 군침 돈다!

일주일 정도 사용하면서 느낀 아쿠오스S3의 단점은 딱히 없었다. 제조사 앱이나 통신사앱이 없고 익숙하지 않은 UI/UX이기에 초반 내가 원하는 앱을 설치하고 적응하는데 시간이 조금 필요하다는 점을 제외하면 쾌적한 성능, 만족스런 카메라, 시원시원한 화면 크기 등 충분한 만족감을 안겨줬다. 더욱이 3,200mAh 배터리는 꽤 괜찮은 사용시간까지 제공한다. 장시간 사용시 약간의 발열이 존재한다라는 점이 있기는 하지만 이거야 테스트를 위해 열심히 사용하면서 나온 발열이라 실 사용시에는 미비할 것으로 예상된다.

무엇보다 가격이주는 메리트는 어마어마하다. 또, 중국제품을 무시할 수는 없는 시대지만 막연히 중국 제품보다 일본 제품이 주는 신뢰성 역시 미약하지만 구매 욕구를 자극하기도 한다.

삼성, LG, 애플 제품으로 국한됐던 국내 시장에 샤프라고 하는 제품을 선보인 SK텔레콤에게 일단, 고맙다라는 말을 해야겠다. 심지어 가격도 무척이나 저렴하게 들여왔다. 국내 시장을 공략하려는 샤프측의 결단이 엿보이는 부분이다. 이 샤프 아쿠오스S3가 어느정도 성과를 거둬서 앞으로도 더 다양한 해외 제품을 국내 통내 통신사가 가지고 들여와서 저렴한 가격에 판매했으면 좋겠다. 그래서 더욱 이러한 행보를 보인 SK텔레콤을 칭찬할까 한다. 오구오구~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4  Comments,   0  Trackbacks
  • 나그네
    일본제품답게라고 하셨는데... 샤프는 대만회사입니다. 이미 2년 하고도 5개월이 지났네요...
  • 샤프 아쿠오스 S3 AS 접수기라 말하고
    후회 하지 말자 구매는 신중히..
  • as 후기
    샤프 아쿠오스 s3 ( SHARP AQUOS S3 ) 사용기 후회 할일 하지 말자..

    이걸 구입 하는 순간 당신은 후회 하게 될겁니다..

    7월 11일 11번가에서 T 다이렉트 통해 구입 사용 이게 뽑기운이ㅋㅋ
    테두리 몸체 접합부 이거 뭐지 접착제 삐져 나와 있고 AS 귀찮아서
    그냥 사용 하는데 볼륨 전원 버튼 안으로 스며 들더니 이넘들 오작동 하고 있고..
    주머니 따뜻해서 전화기 꺼내보니 후면 LED 켜져는 중에 LCD 액정 나가고
    AS 보내 놨더니 내부 액정 Crack 으로 액정이 나가서 고갱님 과실입니다..
    LED 조명 켜진건 뭐냐니 그건 잘 모르겠습니다 확인해 보겠습니다..ㅋㅋ
    본드 스며든거 AS 해 달랬더니 그거는 자기들이 판단 한답니다 ㅋㅋ
    더 웃긴건 본드가 유해 물질이니 제거해 달라 아무말 없고...
    액정 교환 8월 9일 입급 완료 했지요..무려 207,000원 입급하고
    AS 완료 후 교환된 기기 상태 다시 올릴게요 기대 하세요..ㅎㅎ..
    이거 구매 하실분 후회 할일 하지 마세요..ㅋㅋ

    원본 출처 https://blog.naver.com/fireheart/221335782922
  • 샤프가대만회사?
    샤프가 대만회사?
    그럼 닛산은 프랑스 회사이고 해태는 미국 회사?

    샤프가 대만의 홍하이에 인수되었지만 샤프 그 자체는 여전히 일본 회사임. 대만 홍하이에 소속된 일본의 샤프.
댓글 쓰기
[DSLR] 신제품 대거 출시~! 젠장 D80산지 한달도 안됐는데...
평소 사진찍기에 관심 없어 하던 저는 기기리뷰 작성과 블로그 운영을 통해 카메라에 대해 큰 관심을 가지게 되면서 며칠전 큰 맘을 먹고 니콘 D80과 아빠번들을 구매하였습니다. 어두운 아빠번들과 손떨림에 아직 적응못하고 있는 실정이지만 보고만 있어도 흐믓하기에 마냥 끌어앉고 이뻐해줬는데...

구매한지 1달도 채 되지 않아 삼성 GX-20을 필두로 펜탁스 K20D와 K200D, 그리고 캐논의 450D가 줄지어 공개되고 있습니다. 흐헉~ 사실 D80을 구매하기전에 삼성 GX-10과 캐논 400D, 펜탁스 K10D를 두고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결국 D80을 구매했는데 그외 맘에 두었던 제품들이 모두 상위스펙의 제품을 출시한다고 공개하였습니다

아직 카메라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이 없는 관계로 간단한 사진과 스펙만을 설명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의  GX-20

먼저 삼성테크윈(www.samsungtechwin.com)이 펜탁스와 함께 공동 개발해 만든 DSLR 카메라 ‘GX-20’을 소개해볼까 합니다. 기존 제품은 삼성 제품이라기 보다는 펜탁스 제품이라는 이미지가 강했다면 이번에는 삼성의 기술을 많이 채용한 제품으로 국내 DSLR시장에 곧 순수한 국산 제품이 출시되기를 기대해봅니다.

'GX-20’은 삼성이 집적 개발한 APS-C 사이즈(23.4mm×15.5mm)의 1460만 화소 CMOS와 함께 2.7인치 LCD, 손떨림 방지 시스템(OIS), 이중 먼지 제거 시스템(Dual Dust Reduction System), 라이브 뷰등 다양한 부가기능을 내장한 제품입니다. 여기에 최대 감도 ISO 3200 지원과 밝고 어두운 부분을 폭넓게 표현할수 있는 HDR(High Dynamic Range) 기능, 또한 내/외부 버튼과 바디부위에 실링처리를 통해 방진방적에 우수한 제품이라고 합니다.

출시는 올해 3월초경이며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은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펜탁스 K20D

이미 많이 알고 계시겠지만 GX-10과 펜탁스 K10D는 같은 모델의 제품입니다. (물론 약간의 차이는 있습니다)
그리고 위 사진의 제품인 펜탁스 K20D도 삼성전자와 공동개발한 1,460만 화소 CMOS센서를 장착한 하고 그외 주요 성능이 같은것으로 보아 GX-20과 동일한 모델일 것으로 생각됩니다.

사실 K10D의 스펙은 다른 브랜드와 비교한다면 중급기에 해당되지만 펜탁스에서 보면 고급기에 해당하는 제품이었습니다. 하지만 K20D의 출시와 올해 안에 출시될 펜탁스 고급기종인 K1D까지 합세한다면 펜탁스의 라인업이 갖춰져 유저분들의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을듯 합니다.

K20D의 성능은 GX-20과 비교하면 거의 모든 기능이 같고 다만 3인치 LCD와 바디 디자인, 유저인터페이스 정도만 변경되어 출시될것으로 보입니다. 가격은 미국 시장기준 1299.95달러(한화 약123만4천원)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펜탁스 K200D

이 제품은 펜탁스 보급기종으로 K100D의 후속제품입니다.

K200D는 23.5 x 15.7 mm CCD 센서로 유효화소 1020만 화소 이며, 광시야각 160도의 23만 화소 6.86cm (2.7인치) LCD 모니터를 장착하였습니다. 감도 범위는 K10D와 동일한 ISO1600까지 지원하며 보다 향상된 SAFOX VIII 오토 포커스 시스템을 내장하였습니다. 셔터스피드는 1/4000초이며, 메모리는 SD타입입니다. 또한 손떨림 보정기술인 SR(Shake Reduction)을 적용하였으며 보급기임에도 먼지제거기능과 방진방적 기능이 내장되어있습니다.

마찬가지로 3월에 출시할 예정이며 가격은 smc PENTAX DA 18-55mm f/3.5-5.6 AL II렌즈 포함 799.95달러(한화 약75만9천원) 이라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캐논 450D


마지막으로 소개할 제품은 캐논 400D의 후속제품인 450D입니다.
사실 마지막까지 D80과 경합을 벌이던 (스펙상에 차이는 있었지만) 제품입니다. 사실 카메라에 워낙 무지한 탓에 어느 광고의 '캐논인가? 캐논이 아닌가?'하는 말에 혹해 끝까지 고민을 하게 만든 제품이었습니다. 만약 400D를 구매했더라면 눈물날뻔 했습니다. ㅎㅎ

아무튼 이 450D는

22.2mm x 14.8mm 고화질 CMOS 센서의 1220만화소를 지원하며 3인치 라이브뷰를 지원하는 LCD, 먼지제거 기능
스팟측광 지원과 역광등의 환경에서 좋은 결과물을 보여주는 Auto Lighting Optimizer 기능, SD메모리 채택, 1.5배 향상된 베터리 성능등 보급기이지만 중급기만큼의 성능을 지원하는 제품입니다. 점차 보급기가 중급기화 되는 추세인듯 합니다. 보급기 시장을 선점하려는 욕심에서겠죠?

가격대는 아직 미정이지만 어느 블로거님께서 80만원정도를 말씀하시더군요 ^^


아~ 정말 카메라의 세계에 왜 발을 들였는지 지금 너무 힘이 듭니다.

첫 구매를 하자마자 새로운 제품이 쏟아져 나오질 않나 아직 무지한 실력에 허덕이질 않나...
 
혹시 이글을 읽으시는 카메라의 전문가인 분들 저의 고민을 좀 해결해 주세요
니콘 D80과 아빠번들을 사용하여 사진을 찍으며 너무 어둡게 나옵니다. 물론 셔터스피드나 조리개 개방등 며칠전에 아는분께 배워서 어느정도 조절할줄은 알지만 어두운 곳에서 셔터스피드를 늦추고 촬영하면 흔들림이 심해져 원하는 사진이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접사가 가능하고 좀 밝은 그리고 아주 저렴한 렌즈 어디 없을까요?
추천좀... ㅎㅎ

새기종에 지름신 내리지 않도록 D80을 미친듯이 사랑해 주렵니다.
5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