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국수력원자력 (2)
우리나라 원전 자연재해로 부터 안전할까? 안전에 100%는 없다!

우리나라 원전 자연재해로 부터 안전할까? 안전에 100%는 없다!

지진 하면 떠오르는 것이 바로 원전입니다. 최근 울산, 부산, 경주 등 남해, 동해 쪽에 지진이 발생하면서 원전사고에 대한 걱정이 많아졌는데요.

그도 그럴것이 원자력발전소는 대부분 바닷가 주변 특, 남해와 동해쪽에 많이 있기 때문입니다. 또, 후쿠시마 원전사고라는 선례가 있었기에 드는 막연한 공포심이 있습니다.

막연한 루머보다는 팩트를 들어보자!

그렇다면 국내 원자력 발전소는 안전할까요? 이에 대해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에서 이와 관련한 영상을 만들었습니다. 한번 보시죠.

이들이 동영상을 통해 말하는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우리나라는 지진으로부터 꽤 안전한 나라이며 혹 지진이 발생해도 충분한 대비책을 가지고 있다"라는 내용입니다.

우선 첫번째로 우리나라는 지질학적으로 환태평양 조산대 불의 고리와 약 600km 떨어진 유라시아판 내부에 있다고 합니다.

특히 규모 5.0 이상 지진은 1978년을 시작으로 국내 9번 정도 발생했으며 규모 6.5이상의 지진이 발생하기 어려운 구조라고 합니다.

 

또한, 지진과 지진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쓰나미 등의 위협에서 일본이 방패처럼 막아주어 대규모 지진이 발생할 확률이 낮은 안전지대로 평가받고 있다고 합니다.

다만 울산, 경주 등에서 발생한 지진이 서울에서도 느껴졌던 만큼 환태평양 조산대와 떨어져있다라는 것만으로는 안심이 안되는데요. 이에 대해 한수원은 이렇게 말하고 있습니다.

6.5 정도의 대규모 지진이 발생해도 안전하도록 설계했으며 신고리 5호, 6호는 이보다 강한 규모의 7.0에서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했다고 합니다.

무엇보다도 핵심안전시설인 원자로, 증기 발생기, 가압기 등은 8.0, 9.0 이상의 지진에서도 안전하도록 설계했고 처음부터 단단한 암반 위에 세워 안전성을 높였다고 합니다.

쓰나미로 인한 재해 발생에 대해서도 궁금하실 듯 한데요. 우선 서해와 남해는 평균 수심이 낮아 쓰나미 발생할 확률 자체가 낮으며 그래도 혹시 모르는 상황을 위해 해안 방벽을 10M로 높여 세웠다고 합니다.

동해의 경우는 서해, 남해보다는 발생 확률이 높다고 할 수 있는데요.

앞서 말한대로 일본이 방패가 되어 막아주고 있으며 동해에 위치한 경주의 월성 원자력 발전소와 울진 한울 원자력 발전소의 경우 10M 더 높은 부지에 세웠다고 합니다.

또 침수가 되더라도 이동용 발전차를 이용 안전하게 원자로를 냉각시킬 수 있도록 2차, 3차 대비를 했다고 합니다.

안전에 100%는 없습니다.

한수원에 만든 영상을 보면 사고가 발생할 확률은 분명 낮습니다. 그럼에도 100% 안전한것은 없기에 과하다 싶을 만큼의 대비책을 추가로 방비해서 국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더 노력을 해주었으면 합니다.

또한, 자연재해는 어쩔 수 없다 하더라도 인재나 원전비리 등으로 발생하는 재해는 충분히 막을 수 있는 부분인만큼 국민들이 한수원에 가지고 있는 부정적인 이미지를 완전히 개선할 수 있도록 깨끗한 운영과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음 합니다.

그나저나 영상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잘 만들었네요. 적어도 2억 정도 들었다는 평창 홍보 영상보다는 천배, 만배 좋은 듯 합니다.

* 이 글은 한수원으로부터 소정의 원고료를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  Comments,   0  Trackbacks
  • 글 잘 보았습니다.
    몇가지 첨언하고 싶어 글을 남깁니다.

    한수원이 밝힌 남서해 10메타 방벽과 동해 10메타 부지높이와 비상전력에 대해서 입니다.

    저는 일본에서 생활하며 311을 당했었고 그당시 NHK방송국 안에서 일하고 있어서 많은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일본 후쿠시마원전의 경우 위의 홍보자료처럼 앞바다 수심이 600m ~ 1300m로 평균 1000m 정도입니다. 1호기의 부지도 해발 10메타 지점에 건설 되었죠. 그리고 방파제 역시 7메타 높이로 건설된 원전입니다. 이것들은 역학조사후 20%정도의 여유를 두고 건설된 것들입니다. (https://ja.wikipedia.org/wiki/福島第一原子力発電所)
    하지만 소용없었죠. 왜일까요? 311 당시 쓰나미의 높이는 19메타에 최고치는 39메타입니다. (http://www.japanecho.net/jp/disaster-data/1205/)
    그리고 비상발전 차량은 도움이 되지 않았습니다. 지진과 쓰나미로 대피령이 내려진 상황에서 사람은 접근할 수 없습니다. 비상발전기가 원전에서 떨어진곳에 더 높은곳에 건설되어야 합니다. 일본원전도 2중 3중의 안전장치가 있었고 마지막 비상발전기가 있었지만 그 비상발전기가 쓰나미에 피해를 받아 원전폭발이 일어나고 말았습니다.

    자연재해는 항상 인간의 예상을 뛰어넘기 때문에 피해가 발생하게 됩니다. 안전하다고 홍보도 중요하겠지만 일본 311이후 한국 원전의 안전대책에는 별다른 변화가 없습니다.

    위에 언급하신것처럼 100% 안전한 것은 없습니다. 더욱 안전을 위해 노력해 주는 한수원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100% 공감합니다. 지금까지 한수원이 보여준 모습은 사실 불안감을 안겨줄수밖에 없었던 것이죠.

      더 나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그리고 글에 남긴것처럼 과할 정도의 안전대책을 2중 3중으로 해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었음 합니다.

      좋은 댓글 정말 감사합니다. ^^
댓글 쓰기
한국수력원자력 위기를 극복하다! UAE 원전 운영지원계약 체결

한국수력원자력 위기를 극복하다! UAE 원전 운영지원계약 체결

한국수력원자력이 지난 7월20일 UAE(아랍에미리트)에 건설 중인 한국형 원전 APR1400의 운영지원을 위한 '운영지원계약(OSSA)을 체결했다는 소식입니다.

운영지원계약(OSSA)?

쉽게 말해 현재 한국수력원자력에서 준공중에 있는 UAE원전 1호기에서 4호기까지 모두 준공한 후에도 그 뒤 10년 후까지 바라카 원전 운영에 필요한 전문 인력을 공급한다는 계약입니다.

조금 더 자세히 설명하면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 2009년 12월 UAE 원전사업에서 최종 원전수출기업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원전을 도입한 이후 수십년의 시간동안 외국의 기술에 의존해왔던 한국인데요. 어느덧 스스로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해외 원전을 수출하게 된 것입니다.

그리고 현재 한국수력원자력은 UAE 원전을 준공 중에 있으며 올해 1호기를 시작으로 2020년 4호기 준공을 완료한 후 그 뒤 10년 후인 2030년까지 년간 400명 수준의 발전소 유자격 운전원 및 운영인력을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이 계약이 바로 운영지원계약입니다.

당연히 한국이 지금까지 잘 해왔기에 내린 결정이겠죠? 참고로 본 계약의 규모는 간접비 제외 약 6억불 규모라고 합니다.

첫 원전수출

아랍에미리트(UAE) 원전 수출은 국내 원자력 발전을 도입한 이후 치열한 수주경쟁 속에서 이뤄낸 첫 결과물입니다. 공개경쟁 입찰을 통해 공정하게 따낸 이번 수주를 통해 한국은 미국, 프랑스, 러시아, 캐나다, 일본에 이어 세계 6번째로로 원전을 수출하게 된 국가가 됐습니다.

UAE가 이 계약을 체결한 이유는 당연히 한국의 기술력을 흡수 UAE 자국민에 의한 운영자립화 및 현지화를 위한 목적입니다. 또한, 한국은 40년 간 국내원전 운영을 통해 축적된 원전운영 경험과 지식을 UAE와 공유하고 상호 발전해나간다는 취지입니다.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해외 시장 진출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라는 계획입니다.

1970년부터 시작된 중동 건설분야의 경우 공사가 끝나면 철수해 그 관계가 꾸준히 이어가기 힘들었지만 이번 운영지원계약은 국가의 기간산업인 원전 사업에 지속적으로 함께 운영하기에 단순 사업적인 파트너 그 이상의 관계로 이어질 가능성도 높습니다.

그 다음을 바라보는 한국수력원자력

참 오랜만에 듣는 반가운 소식입니다. 사실 2012년 발생한 원전비리로 한국수력원자력에 대한 기억은 그리 좋지 못한 기억들 뿐이었는데요. 약 4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지금 당시의 문제점을 개선하고 오히려 놀라운 성과의 계약을 체결하게 되었다라는 점이 꽤 고무적입니다.

하지만 지금의 모습은 이제 시작 단계입니다. 여기에 안주하는 것이 아니라 더 많은 국가에 수주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원전에 대한 기술력 확보나 노하우 축적 등도 중요하겠지만 내부에서 발생했던 원전비리 등이 더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집안까지 잘 단속하는 모습을 보여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아무래도 국가간에 계약 체결에 있어 많은 중요 요소들이 있겠지만 무엇보다 기술에 대한 신뢰가 기본적으로 자리매김해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일단 첫 발을 잘 내딛은만큼 더 멋진 그 다음을 기대하겠습니다. 그리고 한번의 부침을 겪은 만큼 믿음주는 한국수력원자력이 되어주길 기대하겠습니다.

* 이 글은 '한국수력원자력'의 지원을 받아 작성된 포스팅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