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해외창업 (1)
오지의 마법사 '에스토니아'의 숨겨진 이야기. 해외 청년창업의 낙원으로 떠나는 방법!

오지의 마법사 '에스토니아'의 숨겨진 이야기. 해외 청년창업의 낙원으로 떠나는 방법!

"에스토니아" 그리고 "SK텔레콤"
전혀 연관이 없을 것 같은 이 두 단어가 결합됐다. 바로 "세상을 잇다."

세상을 잇다.에 대한 이야기를 하기 전에 잠시 다른 이야기를 해야할 것같다.

오지의 마법사? 비긴어게인?

대학생때 꼭 해보고 싶은 것이 바로 배낭여행, 무전여행이었다. 물론 등록금을 벌고 생활비까지 벌어야했던 그 당시 형편에 그 꿈을 이루지 못했지만 아마도 많은 경험을 혹은 추억을 쌓기 위해 지금도 배낭여행, 무전여행은 많은 대학생들의 꿈이 아닐까 싶다.

글쎄 최근 TV를 보면 몇년간 이어온 쿡방에서 점점 여행 프로그램으로 트랜드가 변화하고 있는 듯 하다. 특히 대학생들이라면 한번쯤 꿈꿨을 배낭여행, 무전여행과 관련한 프로그램이 방영되고 있다.

대표적으로 MBC에서 방영하고 있는 오지의 마법사가 있을 듯 하다. 이런 프로그램을 보고있노라면 돈 받으며 여행 다니는 이들이 부럽기도 하고 나 역시 한번 가고 싶다는 결심이 생기기도 한다. 아마 가수가 꿈인 이들이라면 해외에서 버스킹을 하는 비긴어게인 속 가수들을 보면서 부러움과 함께 꿈을 키울 듯 싶다. 

북유럽의 멋진 풍경속에서 배낭여행을 하고 버스킹을 하는 모습을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꽤 짜릿하다. 물론 이를 현실로 만드는 것은 쉽지 않겠지만 말이다. 

잘 모르는 에스토니아의 숨겨진 이야기

최근 오지의 마법사에서 김수로, 엄기준, 에릭남이 무전여행으로 떠난 곳이 있다. 바로 "에스토니아"다.

에스토니아는 그저 북유럽 특유의 멋진 풍경을 담고 있는 그저그런 국가가 아니다. 북유럽 발트해 지역에 위치했으며 면적은 우리나라의 약 45%정도의 면적이지만 2014년 기준으로 수원시 인구보다 조금 더 많은 131만명 정도의 작은 국가이다.

덴마크, 독일, 러시아 등 외세 지배를 받은 어렵고 힘겨운 역사가 있으며 마지막 구소련의 지배하에 있던 에스토니아는 1989년 총 620km 손을 맞잡은 200만명의 노래시위를 통해 1991년 구소련으로부터 독립을 이끌어낸 (촛불시위로 뜨거웠던 가까운 우리의 과거를 떠올리게 하는) 91년생 신생(?) 국가이기도 하다.

수도 전체가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중세 느낌이 물씬 풍겨나는 멋스러움과는 대비되게 4차산업 육성을 통해 빠른 성장을 이룩하고 있다. 무엇보다 Skype(스카이프)를 만든 나라이기도 하며 20유로와 15분의 시간만 있으면 법인설립을 할 수 있는 자유로운 국가이며 세계 최초 전자시민권(e-Residency)을 발급, 에스토니아에 방문하지 않아도 외국인이 온라인으로 내국인과 똑같이 에스토니아에 회사를 설립하고 은행 계좌를 열수 있는 자유로운 국가다.

진정 자유롭다. 외국인도 얼마든지 회사를 설립하고 계좌를 열수 있다니... 해외 창업을 꿈꿔왔던 이들이라면 솔깃할 이야기다. 에스토니아를 기점으로 유럽을 공략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기도 하다.

그런데 갑자기 왜 에스토니아 이야기냐고?

길게 돌아왔다.

다양한 방법으로 여행 떠날 준비를 하고 있겠지만 오늘 소개할 방법도 아주 좋은 기회가 되지 않을까 한다. 모든 이들에게 기회가 주어지는 것은 아니겠지만 SK텔레콤에서 이 에스토니아에 20대 청년을 초대한다. 바로 "에스토니아 이으러 원정대"

우리나라와 연계가 있는 역사 그리고 IT강국이라고 불리우는 우리나라보다 더욱 자유로운 개방으로 빠르게 IT강국으로 자리하고 있는 작지만 강한 에스토니아. 이 에스토니아에 SK텔레콤이 이으러 원정대를 선발한다.

www.sktexpedition.com

대한민국 20대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신청을 통해 5명을 선발하여 항공, 숙박, 식비까지 모든 것을 지원한다.

버스킹! 청년창업!

단순히 해외여행을 시켜주는 것에 그치는 원정대가 아니다. 멋진 풍경을 담아 인스타에 올려 좋아요를 받고 맛난 현지 음식을 먹자는 것이 아니라 누구에게나 열려있는 에스토니아 청년 창업문화를 체험할 수 있으며 또, 가수를 꿈꾸는 이들에게는 비긴어게인과 같이 이색 버스킹의 기회를 주기도 한다.

과연 혼자 해외에나가 버스킹을 하고 그 국가의 창업문화를 체험할 수 있을까? 물론 가능할 수도 있겠지만 글쎄 훨씬 더 쉬운 방법을 지금 소개하고 있다. 

100% 해외로케, 100% 당신이 주인공

어떤 방법이 됐든 해외를 나가는 것을 추천한다. 필자는 고작 신혼여행이 첫 해외여행이었다. 물론 블로그를 하면서 상당히 많은 국가를 다녀오긴 했지만 다녀올때마다 꼭 나가봐야 한다고 느낀다.

수박 겉핥기 만으로도 느끼는 것이 많은 해외여행을 그것도 그 이상의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이러한 기회를 놓치는 것은 당연히 바보같은 일이다. 

세상을 잇든, 본인하고만 잇든, 뭘 하든 꼭 신청해서 좋은 기회를 얻어가길 권해본다. 그리고, 췟 40대에게도 기회를 달라고! 우리도 세상을 이을 수 있단 말이다.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