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홍미노트 (3)
삼성에서도 10만원대 폰이? 갤럭시온7 vs 홍미3 어떤 걸 구입해야 할까?

삼성에서도 10만원대 폰이? 갤럭시온7 vs 홍미3 어떤 걸 구입해야 할까?

얼마전까지만 해도 국내 중저가형 스마트폰 시장은 말이 중저가지 만만치 않은 가격대로 형성되어 있었습니다. 하지만 샤오미를 시작으로 다양한 중국업체에서 가성비가 뛰어난 제품을 출시하면서 중국 내 시장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많은 반향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에 영향을 받은걸까요? 삼성에서도 10만원대 스마트폰이 국내 출시된다고 합니다.

갤럭시온7(Galaxy On7)?

갤럭시온7은 갤럭시온5와 함께 중국과 인도 등 몇몇 국가를 대상으로 출시된 중저가 제품입니다. (출시는 작년에 한 제품입니다.) 이 제품이 출시됐을 당시 경쟁제품이 샤오미 홍미노트, 레노버 A7000, Honor 4X 등을 꼽을 수 있습니다.

갤럭시온7은 인도에서 1만190루피, 한화로 환산시 약 18만원에 판매되는 제품입니다. 현재 국내 출시된 삼성 제품 중 갤럭시J3 출고가 23만 1000원으로 가장 저렴한 상황인데요. 이 보다 더 저렴한 삼성 스마트폰을 만날 수 있게 됐습니다.

갤럭시온7(Galaxy On7) 스펙

디스플레이 : 5.5" HD TFT LCD
프로세서 : 엑시노스3457 쿼드코어 1.2GHz
메모리 : 1.5GB RAM
스토리지 : 8GB
후면 카메라 : 13MP(f/2.1)
전면 카메라 : 5MP(f/2.2)
배터리 : 3,000mAh(탈착방식)
크기 : 151.8x77.5x8.2mm
기타 : 마이크로SD 슬롯(up to 128GB), 블루투스4.0

보시다시피 갤럭시온7 스펙은 최근 출시되는 플래그쉽 또는 중급 라인업 제품들과 비교해서 많은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일부 스펙의 경우 2, 3년전 제품들과 비교해도 될 정도의 스펙입니다. 하지만 고사양 3D 게임이나 하드웨어 스펙을 요구하는 앱을 사용하지 않는 이상 웹서핑, 영화/음악 감상, 심플한 게임, SNS 등으로 활용하기에는 전혀 부족함이 없습니다. 카메라 성능 역시 조금 더 지켜봐야겠지만 가볍게 촬영하기 괜찮은 수준의 스펙입니다.

특히 5.5" 사이즈의 큰 디스플레이를 탑재해서 효도폰이나 자주 폰을 고장내고 분실하는 어린 학생들에게 적합할 듯 합니다. 아무래도 A/S 측면을 고려하면 조금 더 삼성 갤럭시온7이 더 메리트가 있기는 합니다. 다만, 비슷한 가격대의 중국 경쟁제품들과 스펙을 비교하면 아무래도 부족하게 느껴질 수 밖에 없습니다.

갤럭시온7과 홍미3 비교

특허 문제로 글로벌 시장에 출시를 못하는 샤오미와 비교하는 것 자체가 삼성 입장에서는 억울할 수 있겠지만 이를 구입하고 사용할 수 있는 소비자입장에서는 비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홍미3는 스펙은 다음과 같습니다.

디스플레이 : 5" IPS 디스플레이
프로세서 : 스냅드래곤 430
메모리 : 2GB 램
스토리지 : 16GB
후면 카메라 : 13MP(f2.0) 위상검출 자동초점 지원
전면 카메라 : 5MP
배터리 : 4,100mAh(고속충전)
기타 : 마이크로SD 슬롯, IR탑재, 블루투스, 듀얼심-듀얼스탠바이, 후면 지문인식 센서

참고로 이 제품의 가격은 2GB RAM + 16GB 버전은 699위안, 약 12만5천원이며 3GB RAM + 32GB는 899위안, 약 16만원입니다.

기본적인 하드웨어 스펙 뿐만 아니라 지문인식에 고속충전 그리고 4,100mAh 대용량 배터리까지 단순 비교로 봐도 샤오미 홍미3가 가격은 더 저렴하고 스펙 역시 더 좋습니다. (물론 가격의 경우 샤오미 홍미3는 제품 출고가 그대로 구입해야하는 반면 삼성은 국내 통신사 약정 할인 등을 받아 출고가보다 저렴하게 판매되어 직접적인 비교는 불가합니다.)

어떤 걸 선택할까?

삼성이라는 이름이 주는 신뢰성 그리고 통신사와의 제휴를 통해 약정할인을 받아 아마도 제품을 구입하는 비용이 초기에 거의 들지 않을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진 삼성 갤럭시온7.

반대로 약정없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고 저렴한 가격에 괜찮은 성능의 제품을 사용할 수 있다라는 장점을 가진 샤오미 홍미3.

두 제품의 장점은 명확합니다. 어느쪽이 더 중요하냐에 따라 적절히 선택해서 구입하면 됩니다. 물론 또 다른 방법도 있습니다. 굳이 최신 제품이 필요없다라면(하긴 갤럭시온7은 작년 제품이네요.) 작년에 삼성, LG에서 출시한 중고가폰 또는 루나와 같이 통신사에서 출시한 중저가 제품이 시간이 흘러 더 저렴하게 판매되고 있는 만큼 이런 제품들로 찾아보면 될 듯 합니다.

가만 생각해보면 작년에 산 스마트폰도 전혀 문제 없이 빵빵~ 돌아가는 성능의 제품이었으니까요. 꼭 신제품을 찾을 필요는 없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샤오미, MS(마이크로 소프트)와 특허 협약을! 샤오미 더 성장할 수 있을까?

샤오미, MS(마이크로 소프트)와 특허 협약을! 샤오미 더 성장할 수 있을까?

샤오미가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와 크로스 라이센싱을 맺었다라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이 소식을 접한 일부에서는 샤오미가 드디어 날개를 달았다라는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는데요. 과연 그럴까요?

밖으로 눈을 돌려야 하는 샤오미

샤오미는 지금껏 특허는 나몰라라하면서 커온 업체입니다. 특허를 무시하면서 얻은 가격 경쟁력으로 지금껏 커올 수 있었죠. 또, 직접 제조하기 보다는 샤오미라는 이름만 제공해서 수없이 많은 제품을 내놓아 커진 업체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큰 샤오미가 이제는 다른 중국 기업과의 경쟁으로 인해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습니다.

화웨이나 ZTE 등의 다른 중국 업체는 중국내수 시장에서도 괄목할만한 성장을 보이고 있고 또한, 보유하고 있는 특허를 통해 해외 판매를 이어가고 있는 지금 샤오미는 지금껏 무시했던 특허로 인해 발목이 잡힌 상황입니다.

그런데 이런 상황에서 MS와 협약을 통해 특허를 구입하고 크로스 라이센싱을 맺었습니다. 사실 이 흐름은 작년 미4에 윈도우10이 포팅되면서 혹시나 하는 추측의 이야기가 흘러나오기는 했습니다. 아무튼 이번 협약으로 샤오미가 앞으로 출시하는 샤오미 미 시리즈, 홍미노트 시리즈 등 다양한 스마트폰, 태블릿에 마이크로소프트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아웃룩, 스카이프 등이 선 탑재되어 출시될 예정입니다.

특허 로얄티로만 20억달러를 벌어들이는 MS

마이크로소프트는 약 6만개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전해지고 있습니다. 특허 괴물인 MS는 매년 안드로이드 제조 업체로부터 로얄티만 약 20억 달러를 벌어들이고 있습니다. 즉,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 많이 판매될 수록 MS 입장에서는 좋은일 입니다.

그런데 이런 상황에서 요즘 판매량이 떨어지기는 했지만 중국내 안드로이드 판매 상위권을 다투는 샤오미에게 특허를 매각하고 또 크로스 라이센싱까지 맺었다라는게 쉽게 납득되지는 않습니다. 더욱이 다른 중국내 안드로이드 제조업체도 아닌 특허를 무시해왔던 샤오미에게 말이죠.

협의 내용을 가만히 살펴보면 이번에 MS가 매각한 특허의 수는 1,500개로 구체적으로 어떤 특허를 매각했는지 봐야겠지만 극히 적은 수이며 이미 MS는 이러한 협약을 다른 안드로이드 제조업체들과도 많이 해왔던 일입니다. 

오히려 MS가 이러한 결정을 내린 이유에 대해 MS가 중국내에서 반독점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시점에서 중국의 공세를 의식한 행동일 수 있다라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MS가 중국내 업체와 유익하면서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음을 보여주기 위한 하나의 결정이며 이를 실행하는데 있어 때마침 특허가 필요했던 샤오미가 있었다라는 것입니다.

해외 진출에 교두보가 될까?

어찌됐던 샤오미는 MS와 협약을 맺었습니다. 그래서 이로 인해 많은 것이 달라질까요? 단도직입적으로 MS와 특허 협약을 맺었다고 해서 샤오미가 과연 해외 진출을 할 수 있을까요?

글쎄요. 어떤 특허를 맺었는지 몰라 확언할 수는 없지만 여전히 어렵다라고 볼 수 있습니다. 특허 비용을 지불하면서 지금과 같이 저렴한 제품 내놓기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이미 이익률이 엄청 낮은 샤오미에게 있어 특허 라이센스 지급은 오히려 마이너스 이익이 나올수도 있습니다.

또한, 당장 삼성, LG전자 역시도 많은 특허를 보호하고 있지만 여전히 많은 비용을 특허료로 지불하고 있습니다. 중국 업체인 화웨이나 ZTE역시 마찬가지구요. 즉, 샤오미가 MS와 체결했다라는 것만으로 해외 시장에 쉽게 진출할 수는 없습니다.

물론 샤오미도 뒤늦게 특허 출원 및 등록으로 꽤 많은 수의 특허를 보유하게 됐지만 실제 해외 진출을 함에 있어 얼마나 적용할 수 있을지 미지수 입니다. 또한, 크로스 라이센스의 경우 서로가 보유한 특허에 대해서 비용을 지불하지 않겠다라는 것으로 중국이 아닌 다른 나라 출시를 위해서는 이 외에도 정말 많은 특허료를 지불해야만 합니다.

즉, 이번 협약이 샤오미가 더 성장하는데 있어 큰 변화를 가져올만한 사항은 아닙니다. 제품을 판매하는 업체라면 당연히 해야할 일이었을 뿐이죠. 다른 업체들도 다하고 있는 것들이구요.

가격 경쟁력이 큰 장점이었던 샤오미가 특허료를 모두 지불하면서까지 이 장점을 유지할 수 있을지 궁금해집니다. 정상적인 루트를 거쳐서도 저렴하게 출시된다면 그땐 닥추 샤오미죠! 하지만 현재로써는 샤오미라는 이름이 가진 사용자의 기대감을 채워주기에는 턱없이 힘겨워보입니다.

오히려 무서운건 샤오미보다는 화웨이

막대한 R&D 투자로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는 화웨이가 오히려 삼성에 특허침해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현재로는 일종의 노이즈 마케팅의 일환이 아니냐는 관련업계의 평가가 나오고 있기는 한데요. 특히 통신쪽의 경우 화웨이가 가지고 있는 특허는 상당합니다. 또한, 화웨이는 B2B 기반을 튼실히 구축하고 있어 팬덤 위주 B2C 기반의 샤오미와는 그 질적, 양적에서 큰 차이를 보인다 할 수 있습니다.

또, 최근 출시하는 디바이스 마케팅 및 홍보를 보면 몇년 전 삼성이나 LG가 해외에서 하던 행보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올해 MWC 참관을 위해 스페인에 갔을 때 어디서나 볼 수 있었던건 화웨이였습니다. 몇년전만 하더라도 공항부터 버스 정류장, 건물 광고판, 행사장 등 어디서나 볼 수 있었던 삼성, LG 광고 대신 화웨이 광고가 대다수를 차지하면서 브랜드의 친숙함과 가치를 높여가고 있습니다.

중국내수 시장을 확보한 상황에서 해외 시장까지 공략하는 화웨이는 이른바 금수저라 할 수 있습니다. 삼성, LG는 가지지 못한 부분이죠. 앞으로 화웨이 얼마나 성장할지 다분히 한국사람으로 좀 걱정이 되기는 합니다.

오히려 지켜봐야할 건 샤오미가 아니라 화웨이가 아닐까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샤오미 새롭게 공개하는 신제품은 어떤 것일까? 미패드2, 홍미 노트3 그리고 미5?

샤오미 새롭게 공개하는 신제품은 어떤 것일까? 미패드2, 홍미 노트3 그리고 미5?

현지시간으로 11월 24일 샤오미 그랜드 피날레 이벤트가 열립니다. 언제부턴가 샤오미 신제품 발표회가 국내에서까지 큰 이슈가 될만큼 크긴 했네요. 이날 미패드2와 홍미노트2 그리고 또 다른 무언가가 출시되지 않을까 싶은데요. 미리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미패드 2

이전부터 미패드 후속 모델에 대한 정보가 끊임없이 올라왔었는데요. 샤오미 회장 웨이보를 통해 몇몇 티져 이미지가 공개됐습니다.

샤오미 미패드2 스펙은 7.9" 2048X1536 디스플레이, MS 서피스3에 탑재된 CPU와 동일한 인텔 아톰 X5-Z8500 쿼드코어 프로세서, 2GB RAM, 16GB 스토리지, 안드로이드 5.1을 탑재할 것이라고 합니다. 다만, 인텔 아톰 프로세서를 탑재한 만큼 안드로이드 뿐만 아니라 윈도우10 탑재 즉, 듀얼 OS 탑재 가능성도 있지 않을까 합니다.

또한, 기존 플라스틱 재질을 적용한 미패드와 달리 메탈 소재를 적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위 이미지를 보면 버니어캘리퍼스가 보이는데요. 아마도 상당히 얇게 제작이 됐다라는 것을 의미하지 않을까 합니다. 버니어캘리퍼스를 티저 이미지에 넣을만큼 얼마나 얇게 나올지 기대가 됩니다.

<미패드>

가격은 1499위안으로 한화로 환산시 약 27만원 정도에 판매되지 않을까 예상됩니다. 현재 8"급 듀얼OS와 베이트레일 인텔 아톰 Z3736F 쿼드코어 2.16GHz 프로세서를 탑재한 제품들이 10만원 안팎으로 판매되고 있는데 과연 이와 비교해서 어느정도 성능 차이를 보여줄지 살펴봐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홍미 노트3

당초 홍미 노트2프로라는 이야기가 많았는데 공식적으로 홍미 노트3라고 밝혀졌습니다. 현재 홍미노트3로 예상되는 유출 이미지와 티저 이미지를 보면 메탈 재질로 되어 있습니다.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5.5" Full HD 디스플레이, 미디어텍 Helio X10(MT6795), RAM 2GB, 16GB 내장메모리, 1600만 화소 후면 카메라, 500만 화소 전면 카메라, 3,060mAh 배터리, 지문센서 등을 탑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이대로라면 메탈 바디를 제외하고 사실 성능 자체는 기존 홍미노트2와 큰 차별점이 없다고 할 수 있는데요. 그랜드 피날레라는 이름에 걸맞게 놀라울만한 소식을 전해줬으면 좋겠습니다.

가격은 기본 모델의 경우 기존과 동일한 999위안 정도로 출시될지 메탈을 적용한 만큼 조금 더 가격이 올라갈지 지켜봐야겠습니다.(참고로 홍미노트와 미노트는 다른 제품군입니다. 미노트가 조금 더 고급사양의 제품입니다.)

미5

미5에 대한 이야기도 있습니다. 11월24일 아닌 12월 3일 공개된다라고 하는데요. 그랜드 피날레라는 행사명이나 위 티저 이미지에 표현된 "하이라이트는 마지막에" 라는 의미의 '压轴好戏'라는 단어를 보면 미패드2와 홍미노트3만으로 이 말을 언급하기는 조금 부족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삼성, LG, 애플이 다 공개됐고 이제 마지막 피날레로 샤오미가 하이라이트라는 의미일지 아니면 무언가 마지막에 대단한 것을 내놓을지 의미심장한 말이기는 한데요.

이에 미5도 이날 공개하는 것은 아닌가 혹은 공개되지 않은 무언가를 발표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추측이 들기도 합니다. 아무튼 샤오미 제미니라 불리우는 미5는 스냅드래곤 820을 탑재했으며 3GB RAM, 안드로이드 6.0 등을 탑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그외 스마트 워치?

샤오미의 스마트 워치가 나오지 않을까 하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습니다. 스마트워치 시장은 은근히 뜨거운 지금 샤오미에서 이를 놓칠 이유는 없을 듯 보이는데요. 더욱이 IoT를 꿈꾸는 샤오미가 이런 것을 놓칠일은 없을 듯 합니다.

아무튼 24일이 꽤나 기다려지네요. 삼성이나 애플과는 다른 기다림이라고 해야 할까요? 자세한 이야기가 나오면 다시 한번 깔끔하게 정리해보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