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휴대용선풍기추천 (2)
작은데 시원하다! 이게 가능해? 블루필 초소형 미니헤드 휴대용 선풍기

작은데 시원하다! 이게 가능해? 블루필 초소형 미니헤드 휴대용 선풍기

엄청 작다. 우리가 익히 알던 휴대용 선풍기와는 완전히 다른 아주 작은 크기다. 손잡이 부분은 배터리가 들어가는 만큼 기존 휴대용 선풍기 사이즈와는 비슷할 수 있겠지만 헤드 부분이 정말 작다. 너무 작아서 과연 시원할까하는 의구심이 들 정도인 크기다. 그런데 사용해보면 꽤 시원하다. 

블루필 초소형 미니헤드 휴대용 선풍기

이 제품의 무게는 바나나 한개 보다 작은 107g이며 헤드 부분의 지름은 고작 6cm다. 정말 작고 가볍다. 작은 클러치나 파우치 등은 물론 주머니에도 쏙 들어간다.

더운 여름 손에 들고 열심히 사용하다가 갑자기 두 손 모두 사용할 일이 있을 때 들고 있던 선풍기를 어떻게 해야 할지 난감한 경우가 있다.

하지만 블루필 미니헤드 휴대용 선풍기는 그냥 잠시 주머니에 넣어놓으면 된다. 쏙 들어간다. 또, 클러치나 파우치를 들고 나갈때는 어쩔 수 없이 휴대용 선풍기를 두고 나와야 할때가 있는데 이제는 그럴 필요가 없다.

사실 사용할 때는 작던 크던 한쪽 손을 차지하고 있는 만큼 작은 사이즈가 큰 장점이 될 수는 없지만 사용하지 않을 때 쉽게 어디든 휴대할 수 있다라는 점이 크게 다가온다. 그렇지 않아도 헤드 부분이 커다란 기존 선풍기의 경우 가방에 넣어 다니기가 불편했는데 이 제품은 확실히 부담이 없다.

사용 중 떨어트리는 일이 없도록 기본 핸드 스트랩도 제공한다. 참고로 기본 구성품으로 선풍기 본체, 핸드 스트랩, 크래들, USB케이블, 사용설명서가 있다.

더욱이 시원한다!

이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이 작은 크기만은 아니다. 하늘을 날아다니는 드론 모터의 기술력을 탑재해서 작은 크기임에도 풍속 40km/h의 파워를 보여준다. 작은 헤드안에 담긴 강력한 드론 모터는 10,000rpm(분당 평균 회전수) 이상의 속도로 시원한 바람을 내뿜어준다.

또한, 공기 역학적으로 디자인된 팬은 바람이 흩어지지않고 강하게 뿜어져 나갈 수 있도록 도와준다. 다만, 이러한 특징 때문일지 혹은 헤드가 작기 때문일지 필자와 같이 큰 바위 얼굴의 경우 중앙부에는 무척 시원한 바람이 오지만 얼굴 주변부의 경우 조금 덜한 느낌이 들기도 한다. 물론 선풍기와 얼굴간의 거리를 조절하면 해결될 문제이기는 하다.

아기바람, 약풍, 강풍, 초강풍 총 4단으로 되어 있어서 상황에 따라 바람의 세기를 조절할 수 있으며 크래들을 기본 제공해서 사무실의 경우 책상에 놓고 거치형 선풍기처럼 사용할수도 있다. 크래들의 경우 4단으로 놓고 사용해도 흔들림 없이 단단하게 고정시켜준다.

작은데도 오래간다!

30분 충전으로 최대 4시간 사용이 가능하며 3시간 30분이면 완전 충전된다. 완충 후 초강풍으로 최대 5시간 사용할 수 있으며 아기바람 상태에서 최대 24시간 하루 종일 사용할 수 있을만큼 꽤 오랜 사용시간을 보여준다. 물론 더 오래가는 휴대용 선풍기도 있지만 크기를 고려해봤을 때 크기 대비 상당한 배터리 성능을 보여주는 녀석이다. 작아서 배터리가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는 편견은 버려도 좋다.

완성도, 디자인도 최고

중국산 제품과는 비교를 거부할 만큼 완성도가 탄탄하다. 군더더기 없이 심플한 미니멀 디자인은 꾸밈이 없음에도 고급스러우면서도 세련된 멋을 가지고 있다. 탄탄한 마감도와 깔끔하게 뽑아낸 컬러 역시 상당히 디자인에 신경썼음을 알 수 있다. 평범한 화이트와 블랙 그리고 가장 만족도가 높은 핑크 컬러까지 선택의 폭을 넓혔다. 핑크 컬러는 남자임에도 가지고 싶을 만큼 상당히 컬러를 잘 뽑아냈다.

또한, 과충전, 과온, 과전압, 과방전, 과전류 등등에 대비해 7종 보호회로 설계로 안전하게 만든 것도 장점이다. 이름 보를 중국산 제품의 경우 배터리 폭발 사고 등이 발생할 수 있지만 이 제품은 배터리, 전자파 KC 인증을 획득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한해 쓰고 말 것이 아니라면 믿을 수 있는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아쉬움도 있다. 바로 소음!

이 제품은 와디즈를 통해 8,198%에 이르는 펀딩을 달성했다. 그만큼 작은 크기 대비 강력한 풍속을 기대한 사용자가 많다라는 것을 의미한다. 다만, 펀딩 목표 달성 후 최근 구매자들에게 발송됐는데 소음과 관련해 일부 논란이 되고 있다.

소음없는 선풍기는 없다. 더욱이 풍속을 높일 수록 소음은 더욱 커질 수 밖에 없다. 이 제품 역시 마찬가지다. 막상 가지고 있던 기존 휴대용 선풍기와 비교해보면 그 소음이 유달리 크다고 할수는 없다. 다만, 2단에서 3단으로 풍속을 높일 때 소음이 급격히 커지며 그 소음이 일반 선풍기와 달리 드론 작동시 쉽게 접하는 웨엥~ 하는 고음역대의 소음이다보니 조금 더 거슬리는 듯 싶다. 익숙한 소음이 아닌 다른 소음이다보니 유독 심하게 느껴지는 듯 하다.

드론 모터를 탑재해서 작은 사이즈임에도 강력한 바람을 내뿜어준다는 장점을 취하는 대신 다른 선풍기와 비교해서 소음 크기는 비슷하지만 웽~하는 날카로운 소음이 동반된다는 단점을 얻게 됐다. 물론 이 소음을 잡으면 좋겠지만 글쎄 고작 2만원 이하의 제품에 강력한 바람에 작은 크기 여기에 소음까지 잡아주길 바라는건 조금 무리일 듯 싶다.

초점에 따라 만족도가 다를 블루필 휴대용 선풍기

디자인, 크기 그리고 시원함까지 필요한 요소를 모두 갖췄다. 다만 여기에 소음이라는 아쉬움이 동반됐지만 분명한 장점이 있기에 그 장점이 나에게 크게 다가온다면 만족도는 높을 듯 싶다. 반면 다소 날카롭게 느껴지는 소음이 많이 거슬린다면 아쉽지만 다양한 장점을 포기하는게 맞을 듯 싶다. 

휴대용 선풍기는 이제 필수품이 됐다. 어디서든 쉽게 손에 혹은 목에 걸고 다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어찌보면 고작 휴대용 선풍기라 생각할 수 있지만 이것 역시 조금씩 발전하고 있다. 그래서 이런 제품의 등장은 꽤 반갑다. 디자인만 달라지는 선풍기가 아닌 기존 선풍기가 가진 아쉬움을 보안해서 더 오래가고 더 시원하게 하지만 더 작게 휴대할 수 있는 선풍기를 만날 수 있게 됐다.

당장의 아쉬움은 있을 수 있겠지만 펀딩 달성만큼 올 한해 좋은 성과를 이뤄내서 내년 또 달라진 휴대용 선풍기를 기대하게 만든다.


PCPINSIDE 인기글 보러가기

본 글은 업체로부터 제품을 무상 지원받아 작성한 글입니다.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끝없는 더위는 끝없는 선풍기로! 22시간 시원한 픽스 쿨 휴대용 선풍기 XPF-301

끝없는 더위는 끝없는 선풍기로! 22시간 시원한 픽스 쿨 휴대용 선풍기 XPF-301

점점 더워지고 있다. 벌써 선풍기를 꺼내 사용할 만큼 꽤 더운 날씨가 다가왔다. 이럴 때 반드시 필요한 것이 있다. 이제는 필수품이 되어버린 휴대용 선풍기다. 작년에 하나 구입했는데 캠핑장에서 장작불 피울 때 쓰다가 망가트려버렸다.

22시간 돌고 돈다!

픽스 쿨 휴대용 선풍기 XPF-301의 가장 큰 특징이자 장점은 22시간 사용이 가능한 강력한 배터리다. 한여름이 되면 24시간 덥다. 더위는 끊이지 않고 계속된다. 하지만 일반 휴대용 선풍기들은 사용시간이 짧아 수시로 충전을 해야만 한다. 하지만 일반 선풍기의 경우 대략 2,000mAh 정도의 배터리를 탑재하고 있지만 이 제품은 2배인 4,400mAh로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했다.

그래서 22시간 동안 휭휭~ 돌아간다. 아침이고 낮이고 밤이고 더워질 여름. 끝없이 시원해질 수 있는 간단한 방법은 별로 어렵지 않다. 필요할 때 계속 사용할 수 있는 휴대용 선풍기를 구입하면 된다.

아침에 들고 나가서 퇴근해서 집에 들어올때까지 픽스 쿨 휴대용 선풍기는 멈추지 않는다. 중간에 충전할 필요도 없다. 길거리에서 사무실에서 심지어 잠자기 전까지 계속 사용할 수 있다. 물론 22시간은 1단일 경우이며 3단 최대 세기로 계속 사용할 경우 대략 3~4시간 사용이 가능하다.

보조배터리로도 활용!

눈치 챘겠지만 4,400mAh 대용량 배터리는 보조배터리로 활용할 수도 있다.

스마트폰 배터리가 간당간당 할 때 시원함을 포기하고 스마트폰 배터리를 채울 수 있다.

폰이 꺼지면 불안해지는 이들에게는 일석이조의 선풍기가 될 수 있다. 참고로 2A 출력을 지원한다.

후면에 위치한 단자를 통해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다.

길기만 하다고 끝?

픽스 쿨 휴대용 선풍기 XPF-301은 기본 3엽 메인 날개에 서브 역할을 하는 3개의 날개까지 총 6엽 날개를 탑재했다. 날개가 많다고 무조건 시원한건 아니지만 바람의 손실을 최소화해서 더 강력한 바람을 일으켜준다. 대략 5.4m/s의 바람세기로 상당히 시원한 바람을 일으켜준다.

총 3단으로 바람의 세기를 조절 할 수 있으며 상단에 있는 버튼을 한번씩 누를 때마다 바람의 세기가 강해지고 3단 이후 다시 버튼을 누르면 꺼진다.

위 영상은 대략적인 소음과 함께 천장에 달려있는 철제 등을 약 50~60cm 떨어진 위치에서 바람으로 흔드는 모습이다. 결론만 말하면 소음은 기존 휴대용 선풍기와 비교 큰 차이는 없으며 바람은 역시 시원하다.

책상 거치도 간편!

별도 거치대 없이 선풍기 목이 꺾이는 방식으로 사무실 책상 등에 놓고 사용할 수 있다.

심지어 선풍기 하단에 논슬립 패드가 있어서 미끄러지지 않는다.

또한, 배터리 부분과 선풍기 부분이 분리가 된다. 선풍기 헤드부분에 전원(5핀 마이크로USB)을 연결하면 배터리 부분 없이도 사용할 수 있다.

배터리 사용이 아니기에 3단으로 놓고 쉥쉥 돌려도 된다. 실내에서는 5핀 케이블로 외부에서는 배터리로 사용하면 더 길게 시원할 수 있다.

배터리를 분리 혹은 결합하기 위해서는 양측면에 위치한 버튼을 눌러야 한다.

남은 배터리 잔량도 확인 가능!

사실 이전에 사용했던 휴대용 선풍기의 경우 배터리 잔량 확인이 불가능했다. 그래서 얼마나 남았는지 불안해서 수시로 충전해왔다. 하지만 이 제품은 4개의 LED가 있어서 이를 통해 배터리 잔량을 확인할 수 있다.

무엇보다 안전이 중요!

배터리가 있는 제품은 반드시 인증을 통과한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 중국산 저렴한 휴대용 선풍기를 사용할 경우 과열 등으로 인해 배터리 폭발하거나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반드시 배터리 안전 인증을 받은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필요하다.

http://c.appstory.co.kr/appliances491

위 링크를 통해 보면 당연히 오늘 소개한 제품은 배터리 안전인증을 받은 제품이다. 걱정 없이 사용하면 된다.

촌스럽지 않은 깔끔한 디자인

저가형 제품의 경우 디자인이 확실히 떨어진다. 완성도는 물론 촌스런 색감까지... 하지만 이 제품은 결코 값싸 보이지 않는다.

깔끔한 마감에 대중적이지만 고급스런 화이트 컬러를 입혀서 저가형 선풍기와는 확연히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손잡이 부분이 되는 배터리부는 라운드 처리 되어 있어 상당히 괜찮은 그립감을 선사한다.

무게는 240g으로 보조배터리 기능이 없는 일반 선풍기에 비해서는 분명 무거울 수 있지만 아이스 커피 1잔에 약 350g인 점을 보면 크게 무겁지 않은 수준이다.

또, 촘촘하게 디자인 되어 있어 실수로 손가락을 넣어 다칠 위험도 없다. 5살 아이 손가락도 안들어간다.

고작 휴대용 선풍기?

아니다. 헉~ 소리나는 더위 속에 휴대용 선풍기라도 하나 있으면 이것 또한 행복하다. 요즘 여름만 되면 누구나 하나씩 들고 다니는데 그만큼 더운 여름에 크나큰 만족감을 안겨주기 때문이다. 더위를 심하게 타는 이들이라면 땀을 흠뻑 쏟는 이들이라면 대중교통 이용시 버스나 지하철 에어컨으로는 부족한 이들이라면 휴대용 선풍기는 필수다.

아마 올해도 기존에 쓰던 선풍기를 또 꺼내거나 새로운 제품을 구입할텐데 조금이나마 신선하고 시원한 여름을 보내기 위해 꼼꼼히 살펴보는건 어떨까 한다.

참고로 픽스 쿨 휴대용 선풍기 2개 이상을 아래 링크를 통해 구입할 경우 2,000원 추가 할인하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http://c.appstory.co.kr/appliances491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본 글은 (주)휴먼웍스를 통해 제품을 제공받아 작성한 포스팅입니다.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