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Continuum (2)
갤럭시S8이 PC로 변신! 덱스(DeX) 정보 유출

갤럭시S8이 PC로 변신! 덱스(DeX) 정보 유출

DeX라는 제품의 정보가 유출됐습니다. 갤럭시S8의 악세사리 중 하나로 보면 될 듯 한데요. 이 제품을 간단히 설명하면 도킹스테이션 방식으로 이 DeX를 모니터나 TV에 연결한 후 갤럭시S8(혹은 그 이후 출시되는 제품들)을 DeX에 꽂아주면 마치 PC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제품입니다.(물론 추정입니다.)

<예전에 유출됐던 DeX 관련 PPT>

앞서 이 DeX에 대한 삼성 내부 프리젠테이션 자료가 유출되어 블로그를 통해 작성한 적이 있는데요. 이와 관련된 추가 정보가 유출됐습니다. MWC2017에서 공개될 갤럭시탭S3의 출력 시스템에서 나온 이미지라고 하는데요. 대략적인 DeX 외형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해당 글을 보실 수 있습니다.

<새로 유출된 DeX 이미지>

덱스(DeX) = 컨티넘?

이 덱스는 윈도우10 컨티넘(Continuum)과 유사한 기능을 보여주는 듯 합니다. 유출된 이미지들을 보면 모니터 화면상에 스마트폰 GUI를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마치 윈도우 화면을 보듯이 구성되어 있습니다.

<MS 컨티넘>

즉, 스마트폰 화면 그대로를 띄워주는 미러링과는 달리 큰 화면에서 사용하는 만큼 이에 맞는 새로운 UX로 변환해주는 듯 합니다. 만약 이 내용대로라면 윈도우를 사용하듯 친근한 유저 인터페이스로 손쉽게 사용할 수 있으며 큰 화면에 맞춰 다양한 앱을 동시에 띄워놓고 리얼 멀티태스킹을 즐길 수 있게 됩니다. 또한, 키보드와 마우스 등을 연결해서 생산성을 더욱 높힐 수도 있고요.

따로 노트북을 가지고 다닐 필요없이 또는 PC가 있는 곳을 찾아다닐 필요없이 모니터나 TV가 있는 곳에 이 덱스만 연결하면 출장이나 여행 중 원하는 업무를 편리하게 할 수 있습니다.

<삼성 급속 무선 충전기>

덱스(DeX) 디자인은?

마치 삼성의 무선 충전기를 떠올리는 디자인인데요. 덱스와 모니터가 연결되어 있으며 덱스 위로 갤럭시S8이 올려가 있습니다. (실사 이미지가 아니기는 하지만 베젤이 없는 폰인 것으로 보아 갤럭시S8로 예상할 수 있습니다.) 갤럭시S8이 USB Type C를 지원하는 만큼 이 제품 역시 USB Type C 포트를 지원하는 스마트폰에서만 사용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됩니다.

즉, 갤럭시노트7이 사라진 지금 갤럭시S8이나 갤럭시S8플러스 그리고 그 이후 출시되는 플래그쉽 제품들과 호환이 될 듯 합니다. 아쉽게도 갤럭시S7이나 갤럭시S7엣지와는 호환이 안될 듯 합니다. 모니터 및 TV 등에 연결이 가능한 것으로 보아 HDMI 단자가 탑재되어 있을 것으로 예상이 되며 PC로 활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제품인 만큼 USB 키보드 및 마우스 혹은 USB 메모리 등과의 연결을 위한 추가 USB 단자가 내장되지 않았을까 합니다.

크기는 대략 삼성 무선충전기 정도의 사이즈가 되지 않을까 하는데요. 상단 갤럭시S8을 받춰주는 스탠드 부분이 고정된 방식이 아닌 접히는 방식으로 설계되었으면 휴대성에 있어 더욱 좋아지지 않을까 합니다.

<사이드 싱크>

사이드 싱크와 DeX의 차이는?

참고로 사이드 싱크(Sidesync)와의 차이를 궁금해하실 듯 한데요. 사이드 싱크는 앞서 설명한대로 모니터에 스마트폰 화면을 그대로 보여주는 기능입니다. 큰 모니터 환경에 맞게 UX를 변화시켜주는 DeX와는 완전히 다르다고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사이드싱크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PC 본체에 해당 프로그램이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즉, PC가 있어야 하죠. 하지만 DeX는 모니터만 있으면 됩니다. 갤럭시S8에 담긴 AP와 RAM, GPU 등이 PC 본체의 역할을 담당하게 됩니다.

<갤럭시S8 예상 이미지>

관건은 퍼포먼스!

DeX 자체의 효용성은 분명 있습니다. 스마트폰으로 거의 모든 것을 하는 요즘, 내 스마트폰에 담긴 정보를 PC처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으니 말이죠. 만약 삼성 보안 플랫폼인 KNOX와 연관되어 있는지 모르겠지만 보안 기능까지 강화된다면 업무용으로도 충분히 활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이러한 편의성은 퍼포먼스가 뒷받침 되어야 합니다. 큰 화면에서 빠르게 구동되기 위해서는 분명 갤럭시S8의 성능이 충분히 받쳐줘야 합니다. 심한 렉으로 제대로된 퍼포먼스가 나오지 않으면 예전 모토로라 아트릭스의 재현이 될 뿐입니다.

분명 내부적으로 충분한 퍼포먼스가 나오기에 출시하지 않을까 하는데요. 기회가 된다면 구입해서 한번 리뷰를 작성해보겠습니다. 갤럭시S8이 출시되야 가능한 일일테지만 말이죠.

추가로 유출된 이미지를 보면 갤럭시S8 지문인식 센서가 전면이 아닌 후면에 담겨 있네요. 화면 내에 담겨 있다는 이야기가 있었는데 좀 아쉽기는 합니다.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갤럭시S8을 데스크탑 PC처럼? 사이드 싱크와 다른 점은?

갤럭시S8을 데스크탑 PC처럼? 사이드 싱크와 다른 점은?

갤럭시S8의 새로운 기능에 대한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바로 갤럭시S8을 PC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입니다. 참고로 이런 소식은 루머에 그칠 가능성도 높기에 갤럭시S8을 기다리는 동안의 소소한 재미로 봐주시면 좋을 듯 합니다.

<이미지 출처 : http://www.gsmarena.com/galaxy_s8_to_come_with_continuumlike_feature_called_samsung_desktop_experience-news-22487.php>

Samsung Desktop Experience

삼성 내부 프리젠테이션 자료로 예상되는 이미지 한장이 유출됐습니다. 이 자료를 보면 삼성 스마트폰을 PC 모니터에 연결해서 마치 PC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이미지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MS 윈도우10 컨티넘>

윈도우10(Windows 10)에 탑재된 컨티넘(Continuum)과 유사한 기능으로 예상을 하고 있는데요. 컨티넘은 스마트폰을 PC 모니터에 연결해서 화면을 띄우고 또, 블루투스로 키보드와 마우스를 연결해서 스마트폰 앱들을 큰 화면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입니다.

<삼성 사이드싱크>

사실 이와 비슷한 기능은 이미 삼성에서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바로 사이드싱크(SideSync)입니다. 사이드싱크는 PC 본체에 스마트폰을 유선 또는 무선으로 연결하면 모니터에 스마트폰 화면이 그대로 보여지는 기능입니다. PC에 연결된 키보드와 마우스를 그대로 이용해서 스마트폰을 컨트롤 하고 폰에 담긴 다양한 콘텐츠를 모니터의 큰 화면으로 감상할 수 있습니다.

 

다만 이 사이드싱크와 갤럭시S8에 새롭게 탑재될 것으로 예상되는 삼성의 새로운 기능(정확한 기능명을 모르기에 Samsung Desktop Experience : 이하 SDE로 부르겠습니다.)의 차이는 바로 PC 본체에 연결하느냐 모니터에 연결하느냐의 차이 그리고, 화면을 그대로 보여주는 미러링 방식이냐, PC 환경에 적합한 GUI로 제공되는 방식이냐의 차이가 있습니다.(물론 예상입니다.)

Samsung Desktop Experience 와 사이드싱크 차이는?

첫번째로 사이드싱크는 PC에 해당 프로그램을 설치해야 하며 또 PC 본체에 연결해서 사용하는 방식입니다. 물론 무선으로 연결됩니다만 어찌됐듯 PC 본체와 연결되는 방식입니다.

하지만 SDE와 관련해 유출된 이미지를 보면 PC 본체없이 바로 갤럭시S8을 모니터와 연결해서 사용하는 방식으로 갤럭시S8 자체가 PC 본체의 역할을 하는 듯 합니다. 예를들면 스틱PC처럼 어디서든 모니터에 연결만하면 하나의 PC가 만들어지게 됩니다.

두번째는 사이드싱크처럼 스마트폰 화면 그대로를 모니터 화면에 보여주는 방식이 아닙니다. 유출된 이미지 중 모니터 화면 상에 들어가 있는 GUI를 보면 스마트폰 GUI가 아닌 PC 환경에 맞게 커스텀된 GUI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즉, 단순히 스마트폰 화면 그대로를 모니터에 띄워주는 것이 아니라 PC 환경에 적합하게 변환되어 보여주는 방식으로 보입니다.

즉, 큰 모니터와 키보드, 마우스를 이용하는 PC 환경을 따르는 GUI를 탑재할 것이며 모니터에 갤럭시S8을 바로 연결해서 어디서든 나만의 PC를 만들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여행, 출장을 가서도 호텔에 있는 TV에 갤럭시S8을 연결해서 PC처럼 쓸수 있으며 회의실에 모니터만 있으면 갤럭시S8에 회의 자료를 넣은 후 연결해서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활용성이 상당히 커지겠네요.

<갤럭시노트4에 MHL 케이블을 연결해 사용하는 이미지>

만약 이 소식이 사실일 경우 갤럭시S8에 모니터, TV에 쉽게 연결할 수 있는 MHL 기능이 다시 탑재되지 않을까 싶기도 한데요. 개인적으로 무척 잘 사용하던 MHL 기능이 빠져 아쉬움이 있었는데 다시 탑재되었음 하네요. 당초 무선충전 기능없었을 때는 MHL 케이블을 연결할 경우 충전이 사실상 불가능했는데 이젠 무선충전 기능이 있기에 이러한 단점도 개선되지 않을까 합니다.

다만, 연결성, 확장성을 위해 이 기능을 위한 별도 도크(Dock)을 하나 출시하는 것도 괜찮지 않을까 합니다.

<모토로라 아트릭스 랩독>

 

 

효용성이 있을까?

이런 방식이 최초는 아닙니다. 앞서 설명했듯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컨티넘이라는 이름으로 해당 기능을 제공하고 있고 스파이더나 모토로라 아트릭스 랩독 등 안드로이드 진영에서도 이와 유사한 방식을 시도해왔었습니다. 다만, 당시 하드웨어적으로 성능이 뒷받침 되지 않아 쾌적하지 못한 사용성을 보여줬었기에 대중화되지 못했었습니다.

하지만 스마트폰 성능이 상당히 발전했고 또, 앱 역시 PC에 버금갈 만큼 다양성이나 활용성 측면 모두 성장한 만큼 상당히 메리트있는 기능으로 사용자에게 어필할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갤럭시S8 예상 이미지>

추가로 삼성 태블릿이 처음 공개됐을 때 큰 화면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스마트폰과 동일한 GUI로 좋지 못한 평가를 받아왔는데요. 이 기능의 경우 PC 환경에 최적화된 GUI를 잘 만들어주길 기대해보겠습니다. 한때 만드는 소프트웨어마다 형편없는 최적화와 완성도로 비판을 받아왔던 삼성이 사이드싱크, 스마트 스위치 등 최근들어 상당히 괜찮은 녀석들을 만들어내고 있기에 조금 기대가 되기는 합니다. 유용할 수 있는 기능이 추가 될 수 있다라는 점은 무척 환영할 부분이 아닐까 합니다.

물론 또 이 글에 폭발에 대한 이야기가 달리겠지만 말이죠. ^^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Comments,   0  Trackbacks
  • 키이드
    삼성노트7반납을 안해주네요.
    미국에 체류할때는 버리고 오라고 하고, 지금 한국에서는 반납증을 달라고 하는 이런 파렴치가 어디 있나요?
    삼 ㅅ ㅓ ㅇ 안 망하나요??????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