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G6플러스무선충전 (2)
빠진 것 없이 꽉찬 G6플러스. 누구를 위한 폰일까?

빠진 것 없이 꽉찬 G6플러스. 누구를 위한 폰일까?

우스게 소리로 (G6에서는 무선충전이 빠진 것과 같이) LG전자 스마트폰은 뭔가 꼭 한개를 빼먹고 출시한다는 이야기가 있었다. 하지만 G6플러스는 제외됐던 무선충전 기능을 담아냈으며 작년 모델에는 없었던 LG페이, 방수방진, 풀비전 디스플레이, 128GB 내장메모리까지 빠진 것 없이 아주 꽉찬 모습으로 모든 것을 담아냈다.

작지만 큰 화면을 담다!

필자처럼 손은 작지만 큰 디스플레이를 사용하고 싶은 유저가 있다. 특히 여성유저들의 경우가 그렇다. 큰 디스플레이를 원하지만 손에 비해 폰의 크기가 커서 사용중 낙하하는 경우가 많다.

G6플러스는 풀비전 디스플레이를 적용해서 이전 G5나 V20보다 작지만 V20과 동일한 5.7인치 화면 사이즈를 가지고 있다. 안정적인 그리고 편안한 휴대성과 그립감을 제공하면서도 5.7인치 대 화면을 통해 원하는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G6플러스 Hi-Fi 쿼드DAC을 제대로 이용하자!

G6와 G6플러스 음질이 뛰어나다라는 건 누구나 잘안다. 음질에 있어서 스마트폰 중 거의 탑 클래스라고 해도 될 정도다. 하지만 이 음질을 100%에 가깝게 즐기기 위해서는 음원 역시 좋아야한다.

썩은 식재료로 최상급 음식을 만들 수 없고 최상의 식재료가 있다한들 요리에 대한 지식도 도구도 없다면 최상의 음식을 만들 수 없다. 물론 G6플러스는 요리에 대한 지식이 많은 전문 쉐프와 최상급 조리도구까지 모두를 가지고 있기에 최상급 식재료만 있으면 된다. 또한, G6플러스는 최상급 식재료를 가득 보관할 수 있는 저장고 역시 갖추고 있다.

고음질의 음원파일의 경우 만만치 않은 용량을 가지고 있는 만큼 기본 ROM 용량이 무척 중요하다. 128GB를 기본 확보하고 있고 여기에 마이크로SD를 지원하는 G6플러스는 요리사, 조리도구, 식재료 여기에 저장고까지 모두를 갖춘 제품이라 할 수 있다. 즉, 고음질 사운드를 감상하고 싶어하는 이들에게는 최적의 환경이라 할 수 있다.

G6플러스로 계산하자!

삼성페이로 척척 계산하는 모습이 부러웠던 이들에게 LG페이를 탑재한 G6 그리고 G6플러스의 출시는 선택의 폭을 넓혀주는 계기가 됐다. 카드를 등록만 하면 편의점, 식당, 패션 매장 그 어디든 카드 결제기가 있는 곳이면 G6플러스만으로 결제가 가능하다. 기존 플라스틱 신용카드를 긁는 곳에 G6플러스 후면을 가져다대기만 하면 모든 결제가 완료된다.

페이 서비스 때문에 더이상 삼성제품만을 구매 리스트에 넣을 필요가 없다.

아이 사진을 마음껏 담자!

방수방진과 듀얼 카메라의 조합은 아이 모습을 제대로 카메라에 담아내지 못하게 했던 많은 제약을 없애준다.

물놀이를 좋아하는 아이의 모습을 더 가까이에서 생동감있게 담아낼 수 있으며 비오는날 장화를 신고 물웅덩이에서 뛰어노는 모습도 폰이 물에 젖지 않을까 걱정할 필요없이 아이의 모습을 담아낼 수 있다. 광각카메라는 우리 가족을 한장에 사진에 모두 담아내주며 아이가 있던 풍경까지 모두 담아 내 아이가 컸을 때 큰 선물이 될 수도 있다.

멀찍이서 기억속에만 담아둬야했던 아이의 다양한 모습을 방수방진 인증을 받은 G6플러스로 찍을 수 있으며 128GB의 넉넉한 저장공간은 용량 걱정없이 고화질의 영상도 마음껏 기록할 수 있다.

또, 아이가 폰을 가지고 놀다 물에 빠트리고 음료수를 쏟아도 아이에게 화낼 필요도 없다. 그저 물기를 말리거나 오염됐을 경우 깨끗한 물로 깨끗이 씻어내면 그만이다.

다른 폰들도 된다고?

안다. 하지만 분명 G6플러스만이 가능한 것들이 있다. 뛰어난 음질, 듀얼 카메라를 통해 광각 촬영, LG페이 등 많은 다른 제품들은 담아내지 못한 장점과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다른 의미로 필요한 장점을 다 갖춘 G6플러스와 같은 제품이 LG전자에서 출시되면서 소비자의 선택의 폭은 확 넓어졌다. 경쟁사는 같은 출발선상에 선 LG전자를 보며 다시금 치열하게 경쟁할 것이고 이는 소비자에게 더 큰 혜택으로 다가오지 않을까 한다.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 이 글은 LG전자로부터 제품을 무상 지원받아 작성한 글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Comments,   0  Trackbacks
  • 킹저그
    LG전자에서 제품을 무상지원받아 적은 사용기가 아니고, LG전자에서 준 원고를 그대로 올린것 같은 느낌. 딱하나만 질문하겠습니다. G6+ 후면 듀얼카메라에 사용된 센서의 성능 제원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수있을까요?
댓글 쓰기
더욱 완벽해진 LG G6플러스 블루 사용후기, G6에 무엇이 플러스 됐을까?

더욱 완벽해진 LG G6플러스 블루 사용후기, 무엇이 플러스 됐을까?

LG G6는 LG페이라는 강력한 지원군을 등에 업으며 더욱 완벽해졌습니다. 어떤 제품과의 비교에서도 밀리지 않을 자신감이 생긴거죠. 그런데 여기서 머물지 않고 더욱 완벽해진 제품을 선보였습니다. 바로 LG G6플러스입니다.

LG G6플러스?

아직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간략하게 소개하면 LG전자는 G6에 128GB 스토리지와 무선충전 기능, B&O플레이 번들 이어폰을 추가한 G6플러스와 함께 5.7인치 풀비전 디스플레이, LG페이, 듀얼카메라, Hi-Fi 쿼드DAC 등 모든 기능을 그대로 담아내고 오직 내장메모리만 64GB에서 32GB로 다운그레이드한 모델을 새롭게 출시했습니다.

당연히 G6플러스는 더 높은 가격으로 출시됐으며 G6 32GB 모델은 조금 더 저렴하게 판매됩니다. 처음부터 투트랙으로 출시한 것이 아니라 뒤늦게 새로운 제품을 출시한 부분에 있어서는 분명 논란이 될 수 있겠지만 소비자 입장에서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라는 긍정적인 부분도 있습니다.

플러스된건 무엇일까?

바로 이 제품이 LG G6플러스입니다. G6플러스는 옵티컬 아스트로 블랙, 옵티컬 마린블루, 옵티컬 테라골드 총 3가지 컬러로 출시됐는데요. 저의 G6플러스는 옵티컬 마린블루입니다.

언뜻 갤럭시노트7FE의 히트 컬러인 코랄블루를 떠올리기도 하는데요. 이보다는 조금 더 다크하면서도 독특한 질감이 가미됐습니다.

컬러명 앞에 옵티컬이라는 단어가 추가됐는데요. 이는 LG G6+만의 차별화된 요소 중 하나로 빛을 굴절시키는 렌즈의 원리를 활용한 렌티큘러 필름을 적용해 주변 빛에 따라 해당 컬러를 더욱 풍부하게 표현해줍니다.

컬러와 렌티큘러 필름을 적용한 것을 제외하고 디자인적으로 기존 G6와 동일합니다. 심지어 G6에 사용한 케이스 그대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또 한가지 차이점은 G6는 후면에 적용된 컬러가 전면 베젤에도 동일하게 적용된데 반해 G6플러스 전면은 모두 블랙 컬러로 적용했습니다. 화면이 꺼져있는 동안에는 마치 전면이 모두 디스플레이인것 같은 느낌을 안겨줍니다.

겉으로 드러나는 부분의 차이는 적지만 새롭게 추가된 기능이 주는 임팩트는 상당히 큽니다.

우선 앞서 소개한 것처럼 내장 메모리를 기존 64GB에서 2배 늘어난 128GB 대용량 스토리지를 기본 탑재했습니다. 마이크로SD 슬롯도 지원하는 만큼 더 많은 사진, 영상, 음악 콘텐츠를 저장할 수 있게 됐습니다.

여기에 무선충전 기능도 추가됐습니다. 사무실에서 항상 무선충전을 사용하고 있는 유저로 G6에 무선충전 기능이 빠진 것에 대해 큰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G6플러스는 이런 부분까지 채워주네요. 현재 삼성 무선충전기를 사용하고 있는데 문제없이 충전됩니다.

추가로 따로 리뷰를 하겠지만 잠금화면 안면인식 기능 및 대기전력 최소화 기능, 광각카메라 촬영시 손가락으로 가라질 경우 알려주는 기능, 특정인 통화 자동녹음 기능등 다양한 편의 기능이 추가됐습니다. 이 기능들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추가된 기능인 만큼 기존 G6에서도 업데이트 후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G6플러스 박스를 열다!

내부 구성품도 조금 달라졌습니다. 급속충전을 지원하는 충전아답터와 USB Type C 충전 케이블, 변환커넥터, OTG젠더, 설명서가 있으며 여기에 추가로 새로운 구성품이 담겨있습니다.

V20에 탑재됐지만 G6에는 빠져 아쉬웠던 구성품이 있었는데요. 바로 B&O플레이 번들 이어폰입니다. G6는 뱅앤울룹슨과 협업한 이어폰이 아닌 쿼드비트3와 거의 동일한 번들 이어폰을 제공했는데요. 다시금 B&O 이어폰을 기본 제공합니다.

앞서 G6와 갤럭시S8과의 음질 비교 글을 작성한바 있는데요. 쿼드비트도 가성비 좋은 이어폰이기는 하지만 이리 좋은 음질을 들려주는 G6에는 조금 아쉬운 점이 있다고 평가한 바 있습니다. 비록 G6플러스에 한하는 이야기지만 다시금 뱅앤울룹슨 이어폰을 기본 제공하는 만큼 조금 더 나은 음질을 감상할 수 있게 됐습니다.

완벽이라는 퍼즐을 맞춘 G6플러스

디자인을 시작으로 음질, 광각카메라, 방수방진, LG페이, 무선충전까지 필요한 모든 기능이 알차게 담겨 있습니다. 소비자가 원하는 거의 모든 것들을 다 담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물론 이것만으로 모든 소비자의 지갑을 열수는 없겠지만 뭔가 조금씩 부족했던 기존 LG제품들과는 분명 다른 제품이라 평가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일단 디자인과 기본적으로 추가된 기능을 간략하게 정리해봤는데요. 바로 추가된 기능이 과연 얼마나 잘 적용됐는지 자세히 다뤄보겠습니다.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 본 글에 소개한 제품은 리뷰용으로, LG전자로부터 무상 제공 받았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Comments,   0  Trackbacks
  • 망해가는엘지
    1년전에 나온 노트7보다 더 못하는 느낌은 뭘까요?
    리모콘기능빠지고 led기능빠지고. 노트7보다 초고속무선충전도 못하고... 겨우 매모리늘려서 좋다고 파시남?...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