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P9후기 (1)
화웨이 P9 솔직 개봉기. 편견을 깬 화웨이 P9

화웨이 P9 솔직 개봉기. 편견을 깬 화웨이 P9

결론부터 이야기를 해야 할것 같습니다. 회사 업무 및 블로그 활동을 하면서 CES나 MWC 등 매년 해외 전시회를 다녀오고 있는데요. 매년 중국 업체 부스를 방문해서 보면 제품의 완성도가 확연히 달라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재미있는건 이렇게 눈으로 보고 직접 만져봤음에도 불구하고 삼성, LG, 애플 등 업체들과 비교, 여전히 보이지 않는 높은 장벽이 있다고 생각을 했는데요. 조금 더 가까이서 이 제품들을 만져보니 그 높았던 장벽이 많이 낮아보입니다.

서두가 길었는데요. 왜 이런 생각을 하게 됐는지 하나하나 정리해보겠습니다. 우선 화웨이 P9 개봉기 그리고 디자인에 대한 리뷰입니다.

고정관념을 깨다!

화웨이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P9 박스입니다. 일반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판매되고 있는 중국 제품들이기에 제품 박싱도 다소 허섭할 것이라는 고정관념이 있는데요.

P9는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단단하면서도 깔끔하게 디자인한 박스 안에 P9와 P9를 위한 악세사리가 가득 담겨 있습니다. 참고로 라이카와 협업한 듀얼카메라가 P9의 가장 큰 특징이라 할 수 있는데요. 박스만 봐도 P9의 가장 큰 특징을 알 수 있습니다. 화웨이 로고와 함께 라이카 로고 그리고 듀얼카메라가 새겨져 있습니다.

하나씩 꺼내보죠. 커버를 열면 P9가 보입니다. 물리키가 없는 깔끔한 디자인의 P9를 보호하기 위해 겉을 비닐로 감쌌습니다.

한번 더 커버를 들어내면 총 3개의 작은 박스가 보입니다. 박스마다 아이콘으로 어떤 것이 들어있는지 알려주는데요.

우선 좌측에 있는 두개 박스에는 이어폰과 USB type C 케이블 그리고 충전 아답터(5V, 2A)가 담겨 있습니다.

그리고 우측 박스에는 P9를 위한 보호필름과 케이스 그리고 설명서와 제품보증서가 담겨 있습니다. 특히 제품 보증서에는 AS와 관련한 정보가 기재되어 있습니다.

중국 제품을 구입하고자 할때 가장 고민이 되는 것이 AS 인데요. 화웨이는 국내 출시를 위해 AS 서비스를 꽤 튼실히 갖춰놨습니다. 전국 서비스 센터 및 고객센터를 구축했으며 방문이 힘든 경우 편의점 택배를 접수 해서 무료로 배송 수리를 보낼 수 있습니다. SNS를 통한 상담도 받고 있고요.

 

물론 국내 AS와 비교해서 부족할 수밖에 없기는 하지만 타 외산 제품들의 AS 인프라와 비교해보면 화웨이의 행보가 국내 시장을 꽤 전략적으로 공략하고 있으며 금방 포기하고 철수하려는 안이한 생각 따위는 없음을 확실히 알 수 있습니다.

화웨이 제품의 경우 아무래도 국내 제품들에 비해 보호필름과 케이스 등을 구입하기 어려울 수 있는데요. 아주 뛰어난 퀄리티는 아닙니다만 기본으로 이를 제공하고 있어 별도 구입이 필요 없습니다. 참고로 보호필름은 제품 전체를 감싸주는 형태가 아닙니다. 상하좌우 여백이 남아서 이를 싫어하는 분들이라면 따로 구입하는게 좋을 듯 합니다.

케이스의 경우 투명한 소재로 P9 디자인을 그대로 노출시켜줍니다. 또한, 타이트하게 결합되어 꽤 안정적이란 느낌을 줍니다.

화웨이 P9 디자인

중국에서 출시되는 제품들을 보면 애플과 삼성 갤럭시S6 이후 제품들의 모습을 모방한 디자인을 쉽게 볼 수 있는데요. 로고를 빼면 이게 어떤 제품인지 확인하지 못할 제품들이 정말 많습니다.

화웨이 P9도 측면을 보면 애플 아이폰이 연상됩니다. 하지만 후면을 보면 확실히 P9만의 디자인이 담겨 있습니다.

특히 라이카와 협업한 듀얼카메라 부분은 확실히 화웨이 P9임을 구별할 수 있는 인장같은 느낌을 줄만큼 차별화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물론 LEICA라 새겨진 이름이 주는 임팩트도 있지만 전면, 측면의 다소 밋밋한 느낌을 충분히 채워줄만큼 확실한 포인트가 되고 있습니다.

카메라 아래쪽으로는 지문인식 센서가 있습니다.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도 손가락을 가져다대면 지문을 인식 바로 메인화면으로 넘어갑니다. 또한, 설정을 통해 이 지문인식 센서를 활용 사진을 좌우로 넘길 수 있으며 알림바를 내리거나 알림 정보를 지우는 등 다양한 기능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이거 정말 편리합니다.

하단에는 이젠 특별함이 되어버린 3.5mm 이어폰 단자와 USB Type C 포트, 마이크와 스피커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좌측에는 USIM과 MicroSD를 넣을 수 있는 슬롯이 있습니다.

측면부 버튼의 경우 손에 느껴지는 질감만으로 전원버튼과 볼륨버튼을 서로 구별할 수 있도록 전원 버튼에 패턴을 넣기도 했습니다.

컬러의 경우 티타늄 그레이인데요. 가만 들여다보면 약간 퍼플 계열의 컬러가 은은히 베어있는 느낌입니다. 일반적이지 않은 컬러감이라 개인적으로 상당히 마음에 듭니다.

전체적으로 단단하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완성도 있습니다. 마감 역시 완벽하고요. 하나하나 꽤 세심하게 만들어졌다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는데요. 중국 제품이 주는 막연한 편견을 충분히 깰 수 있을 만큼의 완성도입니다.

사실 삼성도 아이폰 카피캣이라는 오명을 꽤 오래동안 들어왔습니다. 하지만 갤럭시S3 페블 디자인을 시작으로 갤럭시S7과 비운의 기기가 된 갤럭시노트7에서 디자인의 완성을 이루면서 이제는 아이폰과 어깨를 나란히 할만큼 디자인에 있어 좋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화웨이 제품도 마찬가지가 아닐까 합니다. 현재는 하드웨어에 조금 더 치중하는 모습을 보이지만 어느 순간 경쟁 제품들과 동일선상에 나란히 했을 때 이들도 자신들의 아이덴티티를 확고히하는 디자인을 만들어내지 않을까 합니다. 그때가 되면 정말 진정한 경쟁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일단, 화웨이 P9 박싱과 디자인을 봤는데요. 다음시간에는 그들이 자랑하는 듀얼카메라를 성능에 대해 이야기 해볼까 합니다.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화웨이 P9 국내 출시 가격은?

참고로 화웨이 P9는 LG유플러스를 통해 출시됩니다. 국내 출고가는 P9의 경우 59만9천500원이며 P9플러스는 69만9천600원입니다. 여기에 통신사 보조금이 들어갈 경우 실제 구매가는 훨씬 저렴해지지 않을까 합니다.

참고로 화웨이 P9는 지난 4월 599유로(한화로 약 75만원)에 유럽에 판매된바 있는데요. 국내 저렴하게 출시된 이유는 정식 출시된지 시간이 많이 흘렀다라는 점 그리고 국내 프리미엄 시장을 처음 공략하는 만큼 공격적인 전략이 필요했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또, 중국 제품에 고가의 비용을 지불하지 않을 것이라는 국내 유저들의 인식도 한 몫하지 않았을까 합니다.


PCP인사이드 인기 글 보러가기

* 이 글은 유플러스로부터 제품 대여 및 소정의 원고료를 받아 솔직하게 작성한 글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