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G텔레콤 전반전은 요금제로 후반전은 스마트폰 전략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금제에 대해 불만있으신 분들이나 LGT 가입자 분들은 필독하셨으면 합니다. ^^


LG텔레콤이 꼴찌의 반란을 차근차근 준비하고 있습니다. LGT는 꼴찌라는 말을 싫어할지 모르겠지만 아쉽게도 현재 스마트폰 시장으로 후끈 달아오르고 IT 면에 여타 모바일 제품을 물리치고 스마트폰이 연일 1면으로 오르내리는 상황에서 LGT는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주인공이 아닌 조연에 머물고 있는 상황입니다.

물론 스마트폰에 버금가는 맥스폰(MaXX) LGT로 출시된 최초의 안드로이드폰 옵티머스 Q가 좋은 평가를 받으면서 그나마 엑스트라가 아닌 조연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위도 2위도 아닌 3위 통신사인 LGT를 꾸준히 응원해 왔습니다. 1위보다는 더 나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가능성이 있기에 또 그간 진리의 OZ’는 물론 파격적인 망내할인등 실제 소비자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저렴한 요금제를 출시하면서 좋은 평가와 가입자를 이끌어 왔기에 더욱 기대했는지 모르겠습니다.

이런 LGT 15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회사이름 개명과 함께 새 사옥 이전 그리고 조연이지만 주연 이상의 연기력과 미친 존재감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되는 씬 스틸러로 거듭날 수 있는 파격적인 가족 요금제를 선보였습니다.

우선 LG텔레콤에서 LG U+ (쓰기는 더욱 힘들어 졌군요. ^^;) 엘지유플러스로 변경되며 다음달인 7 1일 공식 적용됩니다. 또한, 이 날을 디지털 해방의 날이라고 표현하고 통신비 걱정이 없는 날이라는 의미로 새로운 통합요금제를 공개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운 통합요금제의 이름은 바로 온 국민은 요(YO)’. 왠지 입에 착 감기는 듯 하면서도 어설픈 듯한 이 요금제의 특징은 바로 정액요금제이지만 정액요금제가 아니라는 점입니다.

조금 더 자세히 설명하면 가족 수에 따라 9만원(1~2인 가족), 12만원(1~3인 가족), 15만원(1~5인 가족) 3가지로 가계 통신비 상한 금액을 설정하여 사용하면 됩니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9만원 요금제를 선택했을 경우 9만원 이상을 사용해도 16만원(7만원 추가)까지는 처음 설정한 9만원만 내면 되며 12만원은 12만원 이상 즉, 24만원까지 사용해도 12만원만 내면 됩니다. 15만원 요금제 역시 총 30만원 까지는 15만원만 내고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 요금제는 휴대전화 요금(음성, 데이터, 문자 포함)에만 한정되는 것이 아니라 초고속 인터넷, 인터넷 전화, IPTV 요금 등이 모두 합산된 요금제로 실질적인 요금 인하를 체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여기서 가장 중요한 키 포인트는 앞서 정액요금제이지만 정액요금제아니라고 한 이유에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정액요금제는 기본 요금제 내에서 사용하지 못하더라도 그 기본 요금을 다 내야 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온 국민은 요요금제는 9만원 요금제를 사용할 경우 9만원 만큼 사용하지 못했을 경우 예를 들어 약 6만원 정도만 사용했을 경우 기본 요금인 9만원을 내야 하는 것이 아닌 사용한 요금 6만원만 내면 된다는 점입니다. , 적게 쓰면 쓴 만큼만 내고 더 많이 쓰면 정액 요금제 안에서만 요금을 내면 된다는 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고로 저희 집은 MyLGTV와 엑스피드, MyLG070을 사용하고 있고 맥스폰으로 LGT를 개통하여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경우 결합상품으로 묶어 모두 합쳐 약 8 4천원 정도를 내고 있습니다. 따라서 전 9만원 요금제를 선택하고 평소대로 사용한 만큼만 내거나 또는 휴대전화 데이터, 문자, 음성을 더 많이 맘껏 사용해 총 16만원 만큼 사용한 후 9만원만 내면 됩니다.

LGT
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LGT를 사용하는 640만 가구를 대상으로 연평균 58만원의 가계통신비를 절약할 수 있다고 합니다. LGT 입장에서는 3 7000억원의 통신비가 줄어든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참 반가운 소식이겠지만 LGT 입장에서는 고스란히 이익이 줄어드는 만큼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해서도 궁금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LGT의 생각은 이렇습니다. 이른바 박리다매. , 저렴한 요금제를 내면 자연히 많은 가입자가 올 것이고 가입자가 늘면 자연스레 감소된 이익을 대신할 수 있으리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 보조금을 마구 뿌려서 가입자를 받는 방식이 아닌 직접적으로 매달 나가는 요금제에 경쟁력을 높여 더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다져놓겠다는 전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걱정이 되는 것은 바로 LGT로 사용할만한 단말기가 KT SKT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는 점입니다. 이에 대해서도 LGT는 전략을 내놓고 있습니다. 전반전는 요금제와 서비스로 공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하고 후반기는 늦어진 스마트폰을 꾸준하게 준비하여 15종은 휴대 전화 그 중 절반가량을 스마트폰으로 출시할 것임을 밝히고 있습니다. 참고로 갤럭시 폰도 LGT로 출시될 에정입니다.

이 뿐만이 아닙니다. 서비스와 단말기 구입 후 활용할 수 있는 인프라 구축도 꾸준하게 진행한다고 합니다. 연내 1 1000개의 와이파이 존을 구축하여 맥스폰과 같은 피쳐폰과 스마트폰을 더욱 폭넓게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한다는 전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어떻게 생각하세요.

제 생각은 이렇습니다. 전반전과 후반전을 나눠 나름의 전략을 토대로 꼴찌의 반란을 생각하고 파격적인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는 것은 분명합니다. 그리고 온 가족은 요라는 요금제는 실질적으로 가계 통신비를 획기적으로 줄여주고 더욱 활발한 IT 활동을 이끌어 낼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
확고하게 말이죠.

하지만 부족한 단말기는 쉽게 LGT로 이동하기 어렵게 만듭니다. 서비스와 단말기가 함께 발전했으면 한다는 생각이지요. 이미 늦어진 만큼 어쩔 수 없는 선택이겠지만 앞으로는 서비스와 단말기가 함께 할 수 있는 모습을 봐왔으면 합니다. 단말기가 부족하다는 글은 본 블로그를 통해 이미 1년 전부터 나오던 이야기 였으니까 말이죠.

소비자를 생각하는 파격적인 요금제 정말 환영합니다. 그리고 이러한 도전이 좋은 결실이 되길 희망하고 응원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이전 진리의 오즈로 인해 KT SKT의 데이터 요금이 변화했듯 LGT의 이러한 변화가 KT SKT에게 또 한번 전이 되어 큰 변화를 이끌어 주길 희망합니다.

화이팅입니다.

    

  Comments,   1  Trackbacks
  • 흠,,,
    엘지 텔레콤에서 스마트폰 시장에서의 고전을 만회하기 위해서 한방을 날린것 같습니다.

    소비자의 입장에서 사용료가 저렴해지면 기분이 좋은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엘지 텔레콤의 미래가 밝아 보이지는 않습니다. 엘지의 전자 제품이 프리미엄 이미지를 추구한다면 엘지 텔레콤의 전화,통신,인터넷은 저렴한 이미지가 너무 강합니다.

    지금도 제품으로의 승부는 못한체 단순히 가격으로만 승부를 보고 있다는 것이 엘지 텔레콤의 당면한 과제라 생각됩니다. 소비자 입장에서 가격이 중요한것은 사실이지만 SK나 KT에서도 비슷한 요금제를 출시할점을 고려하면 엘지에게는 오히려 손해가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스마트폰 사업에서도 이미 경쟁자들과의 차이가 너무 벌어지고 있고 국내에서는 제대로된 스마트폰도 출시 안한 상황입니다. 엘지제품의 고정팬층이 얼마나 되는지 모르겠지만 지금과 같이 시간이 지난다면 삼성에서 입버릇처럼 애기하는 위기가 삼성이 아닌 엘지에게 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 42co
    파워투게더와 같은 결합상품과 Yo~ 요금제가 중복 혜택을 받을 수 있을까요?
    만약 중복 혜택을 받을 수 있다면 대박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결합상품으로 30~50% 할인 혜택을 받고 있는 현실에서 중복 혜택이 되지 않다면 yo~요금제가 조삼모사가 되겠지요.
    전 원숭이가 되기 싫답니다. ^..^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