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원플러스2 (1)
원플러스(OnePlus)의 3번째 플래그십 스마트폰 원플러스3(OnePlus3) 공개

원플러스(OnePlus)의 3번째 플래그십 스마트폰 원플러스3(OnePlus3) 공개

지난 5월 말 원플러스는 기존 출시한 원프러스2(OnePlus2)와 원플러스X(OnePlus X) 가격은 인하했습니다. 이에 원플러스3(OnePlus3)가 곧 공개되지 않을까 했는데 역시나 6월 초 초대장 발송과 함께 어제 정식으로 원플러스3(OnePlus3)를 공개했습니다.

원플러스3(OnePlus3) 스펙은?

디스플레이 : 5.5" Optic AMOLED
해상도 : 1920x1080
운영체제 : 안드로이드 6.1 마시멜로기반의 Oxygen OS
프로세서 : 스냅드래곤 820
메모리 : 6GB
스토리지 : 64GB UFS2.0(외장 메모리 미지원)
후면 카메라 : 1600만 화소(Sony IMX 298, 1.12μm 픽셀) f/2.0, OIS 지원
전면 카메라 : 800만 화소 f/2.0
배터리 : 3,000mAh / Dash Charge
기타 : USB-C 단자, NFC 지원, 지문인식센서
크기 : 152.7 x 74.7 x 7.35 mm
무게 : 158 g

스펙 정보 중 특징적인 내용을 살펴보면 우선 운영체제의 경우 Oxygen OS를 탑재했습니다. 다들 아시겠지만 원플러스는 순정 안드로이드 기반에 ROM을 개발 자체 스마트폰에 탑재하고 있습니다. 바로 Oxygen OS과 Hydrogen OS인데요. 두 버전의 차이는 Hydrogen OS은 중국 내수 시장에 출시되는 폰에 탑재되며 Oxygen OS는 글로벌 시장에 내놓는 원플러스에 탑재됩니다. 즉, 중국 내수용을 구매할 경우 Hydrogen OS가 탑재된 폰을 사용해야 합니다.

이 OS는 초기 많은 버그로 좋은 못한 평가를 받았는데요. 새로운 플래그십 제품에 새롭게 탑재된 만큼 많은 변화 및 안정화가 이뤄지지 않았을까 합니다.(아니 기대해봅니다.)

스냅드래곤820과 메모리는 6GB 여기에 QHD 해상도가 아닌 FullHD 해상도로 적용하여 실사용시 전혀 부족함없는 사용성을 보여줄 듯 합니다. 다만 외장메모리를 지원하지 않고 오직 64GB 단일 용량으로 출시된 점은 많이 아쉽네요. 

참고로 최초 6GB RAM을 탑재한 스마트폰은 비보 엑스플레이5(Vivo Xplay 5)이며 이후 공개된 아수스 ZenFone3와 ZTE Axon7에도 6GB RAM을 탑재했습니다. 루머로는 갤럭시노트7에서도 6GB RAM이 탑재될 것이라는 소식이 있습니다.

카메라 성능의 경우 원플러스에서 제공한 샘플이미지가 있습니다. 아래 폰아레나 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샘플만으로는 가격대비 괜찮은 퀄리티를 보여주고 있네요.

http://www.phonearena.com/news/OnePlus-3-is-now-official-5.5-phone-with-Snapdragon-820-6GB-of-RAM-and-premium-body-for-just-400_id82185

마지막으로 급속충전 기능인 Dash Charge의 경우 30분 충전으로 0%에서 최대 60%까지 빠르게 충전된다고 합니다. 다만, 독자적인 급속 충전 기술을 적용해서 원플러스3 구매시 기본 제공되는 어댑터와 케이블을 통해서만 이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원플러스3는 기존 원플러스1이나 2처럼 초대장 구입 방식이 아닌 다른 스마트폰과 같이 자유롭게 구매가 가능합니다. 또한, 미국, 유럽, 중국 3가지 모델로 출시할 예정이며 미국에서는 399달러, 유럽은 399유로입니다.

과연 해외 공략 먹힐까?

제품의 스펙만을 봤을 때 준수한 가격대입니다. 하지만 기존 중국업체에서 보여줬던 어메이징한 가격은 또 아닙니다.

비슷한 시기 샤오미에서 홍미3을 공개했는데요. 물론 스펙상 스냅드래곤430과 5"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제품으로 비교 대상은 아니지만 가격대가 2GB RAM + 16GB 제품의 경우 699위안으로 대략 12~13만원 대의 가격입니다. 또, 3GB RAM + 32GB는 899위안 약 16만원 정도입니다.

구매자에게 가격은 무척 중요합니다. 당장 한국인인 제가 봤을 때도 대략 50만원대에 판매될 것으로 보이는 이 제품을 구매할 것인가를 고민해보면 생각보다 큰 메리트는 없어보입니다. 각자 구매를 결정지을 수 있는 기준 선이 있는데요. 아직 중국 시장의 제품에 고가의 비용을 내고 제품을 구입할 수 있느냐를 물었을 때 선뜻 구매하겠다라고 말할 사람은 많이 없을 듯 합니다. 더욱이 경쟁제품들과 확실한 차이가 없는 지금과 같은 경우에는 삼성, LG, 애플, 화웨이 등과 비교했을 때 참 애매할 수 있습니다.

반면 샤오미의 경우는 조금 다릅니다. 기준보다 한참이나 낮게 책정된 제품 가격은 구매 결정을 내리기에 부담이 없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런 측면에서 봤을 때 중국업체들의 해외 시장(북미, 유럽 등) 공략, 특히 중고가에 책정된 플래그십 단말기들의 공략은 실패로 끝날 가능성이 높아보입니다.

조금 더 브랜드 신뢰성을 높이고 차별화된 기술력을 꾸준하게 어필하지 않는 이상 스스로 저가형 제품이라는 인식을 강하게 심어주었던 자신들의 과거를 벗어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과거의 삼성과 LG 역시 지금의 중국 업체들과 크게 다를바가 없었습니다.

즉, 시간의 문제일 뿐 지금과 같은 공격적인 지원과 투자는 꽤나 가까운 시기에 그들의 목표을 이뤄내지 않을까 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