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3.5파이 (3)
3.5mm 단자가 없는 아이폰7 그리고 에어팟을 위한 악세사리!

3.5mm 단자가 없는 아이폰7 그리고 에어팟을 위한 악세사리!

애플이 아이폰7과 아이폰7플러스를 공개한 후 가장 크게 이슈된 건 아이폰이 아닌 에어팟이었습니다. 3.5mm 단자제거가 가장 큰 이유였겠지만 다소 이해하기 힘든 디자인과 착용샷 그리고 가격 등을 이유로 많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에어팟을 위한 그리고 3.5mm 단자가 빠진 아이폰7을 위한 악세사리가 등장했습니다. 뭔가 우리를 약올리는 듯 한 악세사리가 말이죠.

분실을 막아주는 에어팟 스트랩(Airpods Strap)

대부분 선이 없는 무선 이어폰의 경우 분실의 위험을 막기 위해 착용감을 상당히 중요시 하는데요. 그래서 대부분 단단히 고정하는 이어윙을 제공하거나 귀 안쪽으로 깊숙이 고정되는 방식을 채택합니다.

하지만 에어팟의 경우 착용감 자체는 이어팟과 유사하며 쉽게 떨어지지는 않는다고는 하지만 착용감 여부를 떠나 귀 바깥으로 길쭉하게 튀어나온 독특한 디자인으로 귀 안쪽에만 위치하는 다른 제품들과 달리 살짝 스치기만 해도 쉽게 떨어질 위험성이 있습니다.

이에 이를 막아주는 악세사리가 등장했습니다. 바로 분실을 막아주는 에어팟 스트랩입니다. 좌우 에어팟 끝부분을 이어주는 스트랩을 통해 귀에서 떨어져도 쉽게 분실하지 않도록 해주는 제품입니다. 다만 이 제품의 가격은 19달러 95센트로 약 2만2,000원입니다. 고작 실리콘 재질의 스트랩일 뿐인데 너무 비싼 가격인 듯 합니다. 물론 곧 알리에서 2달러 정도에 유사한 제품들이 쏟아져 나올테지만요.

동일한 쓰임새인데 다른 디자인을 한 제품이 슈피겐을 통해서도 출시했습니다. 조금 더 고급스러운 느낌을 제공하는데요. 이 녀석의 가격은 10달러입니다. 앞서 소개한 업체는 빨리 가격을 내려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http://promo.spigen.com/product/iphone-7-iphone-7-plus-airpods-strap-copy/

충전도 하고 음악도 듣고!

3.5mm 단자를 제거하면서 라이트닝 단자에 이어폰을 꽂아 사용하거나 에어팟을 사용해야 하는데요. 라이트닝 이어폰을 사용할 경우 동시에 충전을 할 수가 없습니다. 이에 벨킨에서 충전을 하면서도 유선 이어폰을 연결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제품을 선보였습니다.

3.5mm 이어폰 단자와 라이트닝 단자를 각각 1개씩 넣은 제품이 아니라 라이트닝 단자를 2개 넣은 제품인데요. 한쪽에서는 충전을 한쪽에서는 라이트닝 이어폰을 연결해서 음악을 감상하면 됩니다. 아마도 라이트닝에 아날로그 출력이 없어서 3.5mm 단자를 넣으려면 DAC도 넣어야 하는데요. 그렇게되면 단가가 높아지니 라이트닝만 2개를 넣은 듯 합니다.

아무튼 아이폰7은 단촐해졌을지 모르지만 우리의 가방이나 주머니는 악세사리로 가득해지겠네요. 가격은 39.99달러이며 12W 충전을 지원합니다. 가방은 가득해지는 대신 지갑은 얇아지겠군요. 악세사리를 구입해야 하니까요.

3.5mm 단자를 내장한 아이폰 라이트닝 독

3.5mm 이어폰을 포기할 수 없다하는 분들이라면 애플이 출시한 라이트닝 독을 한번 살펴(만) 보시는건 어떨까 합니다. 이 제품은 이전에도 출시했던 제품이긴한데요. 동일한 형태에 블랙 컬러만 추가됐습니다. 아이폰7 공식 런칭 이후 이 블랙 컬러의 제품을 새롭게 출시했는데요. 이 제품의 가격은 49달러입니다. 3.5mm 이어폰 단자와 라이트닝 단자를 탑재했습니다.

그런데 재미있는건 아이폰7과 아이폰7플러스는 라이트닝 이어팟만을 제공합니다. 결국 이 독을 사용한다 하더라도 기본 제공되는 것만으로 충전을 하고 음악을 들을 수 없습니다. 3.5mm 이어폰을 별도 가지고 있는 경우에만 충전을 하면서 음악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그냥 무선충전 기능만 넣어줬어도 조금이나마 즐겁게 라이트닝 단자를 바라볼텐데 말이죠.

잠시 다른 이야기를 하면 애플의 필쉴러가 아이폰7에서 충전을 하며 음악을 감상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냐는 질문에 에어팟을 사용하거나 독을 사용하라고 답변한 글이 트위터에 공개된적이 있습니다. 네 결국 충전을 하면서 음악을 들으려면 무조건 에어팟을 사거나 독을 사야 한다라는 말이죠. 아~ 벨킨껄 사도 되겠군요. 선택의 폭이 넓어 아주 즐겁네요.

알리가 해결해줄껍니다!

이런 악세사리가 출시되는 것 자체가 참 신기하면서도 이 악세사리들이 모두 애플이 출시한건 아니지만 뭔가 소비자를 놀린다는 느낌이 드는건 어쩔 수 없는 듯 합니다.

뭐 이렇게 출시해도 워낙 잘팔리는 아이폰이니 이런 불편함을 개선해주는 악세사리가 앞으로 더 많이 출시될 것입니다. 그리고 알리익스프레스에서 유사한  제품들이 더 저렴하게 쏟아져 나올것이구요. 그럼 전 "와~ 이 가격에 이런 악세사리도 있어?"라고 놀래면서 구입하고 또, 만족해하면서 사용하겠죠. 내 돈을 내고 사는 제품인데 왜 내가 익숙해져야 하는지 이유도 모르는채 말이죠.

왠지 모르게 꽨히 지는 듯한 느낌을 주는 아이폰7이 아닌가 합니다.


PCP인사이드 인기 글 보러가기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아이폰7플러스에 블루투스 이어폰 에어팟이 포함된다?

아이폰7플러스에 블루투스 이어폰 에어팟이 포함된다?

애플 인사이더를 통해 재미난 루머가 하나 전해졌습니다. 바로 아이폰7플러스에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예상되는 에어팟을 기본 구성품으로 제공할 것이라는 소식입니다.

에어팟(Airpods Wireless Earphones)

아이폰7플러스(iPhone 7 Plus) 포장 박스로 보이는 이미지가 올라왔는데요. 이 이미지를 들여다보면 내부 구성품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애플 아이폰7플러스, 라이트닝 케이블, 어댑터와 함께 에어팟이라는 단어에 보입니다. 무선 이어폰이라는 문구가 있는 것으로 보아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예상이 되는데요. 3.5mm 이어폰 단자가 빠지면서 이를 대체하는 블루투스 이어폰을 기본 구성품으로 제공하는 듯 합니다.

출처 : http://appleinsider.com/articles/16/09/01/latest-alleged-iphone-7-plus-packaging-pic-suggests-option-of-bundled-wireless-airpods

<에어팟 예상이미지>

다만, 오히려 기본 제공될 것이라고 생각했던 라이트닝 이어폰이나 라이트닝 to 3.5파이 젠더는 빠져있는 상황입니다. 만약 이 내용이 사실일 경우 아이폰7플러스를 통해 유선 이어폰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별도 3.5mm 변환젠더를 구입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소식은 8월31일 nowhereelse에서 올라온 이미지와는 완전히 다른 내용입니다. 아이폰7플러스에 256GB 모델이 있음을 보여주는 문서가 유출되었다는 내용이었는데요. 이 문서를 보면 구성품에 대한 내용이 적혀있습니다. 앞선 소식과 달리 아이폰7, 아이폰7플러스 모두 라이트닝 이어폰과 변환 젠더를 기본 구성품으로 제공하지 블루투스 이어폰인 에어팟을 포함한다는 내용은 없습니다.

출처 : http://www.nowhereelse.fr/iphone-7-plus-256go-etiquette-115154/

<에어팟 예상이미지>

결국 둘 중 하나는 거짓이라는 점인데요. 글쎄요. 루머이기에 심각하게 받아들일 부분은 아니지만 에어팟이 들어간 아이폰7, 라이트닝 이어폰 둘 중 하나를 굳이 선택하라고 한다면 카레맛 똥을 선택할래 똥맛 카레를 선택할래 수준의 고민이 될듯 합니다.

<에어팟 예상이미지>

에어팟 어떻게 출시되려나?

개인적으로는 에어팟이 거짓이라는 쪽에 손을 들어주고 있습니다. 우선 아이폰7과 아이폰7플러스 루머가 끊임없이 유출되는 동안 에어팟이라는 존재는 전혀 밝혀지지 않고 있었는데요. 이는 기본 구성품으로 제공하지 않기에 아직까지 유출되지 않은 것이라 판단됩니다. 에어팟이라는 무선 블루투스 제품이 나오기는 할테지만 지금과 같이 기본 구성품이 아닌 별도 구매 형식으로 제공되지 않을까 합니다.

<에어팟이라 주장하는 이미지>

참고로 얼마전 에어팟으로 예상되는 이미지가 올라온 적이 있습니다. 보청기 혹은 삼성 아이콘X 그리고 얼마 전 리뷰했던 로우킨과 같은 형태의 제품 이미지였는데요. 어떤 점을 보고 애플 제품이라 했는지 이해가 되지는 않지만 에어팟의 존재는 아직 확실하지 않은 상황입니다.

<아이폰7 라이트닝 이어폰 예상이미지>

전 블루투스만 사용합니다.

전 블루투스만 사용하기에 사실 3.5mm 단자는 1년에 10번 정도 사용할까 말까 합니다. 배터리가 떨어졌거나 블루투스 이어폰을 가져오지 않았을때 유선 이어폰을 사용하곤 합니다. 이런 측면에서 봤을 때는 3.5mm 단자 제거가 저에게는 크게 문제될 것이 없는 부분입니다.

하지만 이는 개인적인 생각일 뿐 조금 더 넓게 보면 여전히 유선 이어폰을 사용하는 유저가 많다라는 점을 고려했을 때 선택의 폭을 줄이는 일이 아닐까 합니다. 블루투스 이어폰은 아이폰에서만 되는 것이 아닙니다. 안드로이드폰에서도 그리고 스마트폰이 나오기 전에 출시된 제품들에서도 블루투스를 지원했습니다. 여기에 유선을 함께 제공했기에 사용자를 선택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아이폰7 라이트닝 이어폰 예상이미지>

하지만 애플은 유선이라는 선택지를 없앤 것이죠. 나름의 이유가 있겠지만 이런 행위를 마치 애플이 무선을 선도하고 그 다음 세대를 위해 내린 용단처럼 확대 해석하는 일은 없어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만약 정말 무선으로 가기 위해 앞장서는 거라면 라이트닝 이어폰과 라이트닝 젠더를 제공해서는 안되는 것이죠. 결국 지금의 선택은 그저 애플의 욕심이라고 밖에는 생각할 수 없습니다. 

나오면 분명 사겠지만 갤럭시노트7도 그렇고 아이폰7도 그렇고 아쉬움이 남습니다.


PCP인사이드 인기 글 보러가기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