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WMC (2)
드디어 공개된 LG페이, 삼성페이와 LG페이 차이는?

드디어 공개된 LG페이, 삼성페이와 LG페이 차이는?

G6를 시작으로 6월부터 정식으로 서비스 되는 LG페이가 월드IT쇼(WIS : World It Show)를 통해 공개됐습니다. 바로 앞이 코엑스라 잠시 체험차 다녀왔습니다. 이미 삼성페이가 치고 나간 페이 시장에서 후발주자로 나온 LG페이는 과연 어떤 점들이 다른지 정리해봤습니다.

LG페이와 삼성페이 차이는?

우선 영상을 보시죠. 일단, 삼성페이와 마찬가지로 카드 리더기에 가져다대는 것만으로 결제가 진행됩니다. 소비자 입장에서 삼성페이와 동일한 방식으로 사용할 수 있다 정도로만 알면 됩니다.

굳이 그 차이점을 이야기하자면 LG페이는 WMC(Wireless Magnetic Communication)기술을 통해 구현했고, 삼성페이는 MST(Magnetic Secure Transmission)를 적용했습니다. 두 기술 모두 알고리즘에 차이가 있을 뿐 동일한 마그네틱 방식입니다.

오히려 WMC가 삼성 MST 보다 먼저 개발된 기술이기에 우려했던 특허 이슈는 없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동작 방식에서도 약간의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화면을 쓸어올리는 동작으로 페이 기능이 실행되는 것은 동일한데요. 삼성페이의 경우 잠금화면 또는 메인화면 상에서만 실행 할 수 있었지만 LG페이의 경우 앱을 실행한 상태에서도 페이 실행이 가능했습니다.

즉, 삼성페이는 앱을 종료한 후 삼성페이를 실행해야 했지만 LG페이는 어떤 앱 화면에서도 바로 실행할 수 있게 된 것이죠.

또한, 삼성페이의 경우 결제 기능 이외에 페이 플래너(가계부), 라이프스타일, 쇼핑, 이벤트/쿠폰함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고 있는데 반해 LG페이는 초창기 삼성페이와 유사하게 카드, 멤버십, 교통카드 등 핵심 기능만 제공하고 있습니다. 다만, 아직 최종 버전은 아닌만큼 실제 서비스 시작시 달라질 수 있다고 합니다.

새로운 무기를 얻은 LG 스마트폰

삼성페이 때문에 삼성 스마트폰을 사용한다라고 할 말큼 삼성페이는 빠른 속도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정말 빠르게 실생활 속으로 들어왔죠. 사라지는 기술이라고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지만 여전히 삼성페이는 정말 많이 사용하는 기능 중 하나입니다.

이런 기능이 LG스마트폰에도 탑재, 이제 그 첫발을 내딛을 준비를 하고 있는데요. 이를 통해 강력한 비교 리스트를 하나를 지울 수 있게 됐습니다. 어쩔 수 없이 삼성 제품을 사용했던 분들에게 선택의 폭이 넓어지는 장점이 될 수도 있을 것이구요. 어여 출시해주세요. 현기증 난단 말이에요.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 이 글은 LG전자로부터 지원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삼성페이가 부럽지 않은 G6 LG페이 6월 스타트!

삼성페이가 부럽지 않은 G6 LG페이 6월 스타트!

참 오래 걸렸습니다. 드디어 LG페이 서비스 출시가 눈앞으로 다가왔습니다. 6월부터 업데이트를 통해 LG G6부터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곧 이렇게 G6를 내밀며 결제해달라고 할 수 있겠죠?>

말많고 탈 많았던 LG페이(LG Pay)

LG페이는 당초 화이트 카드 방식을 도입을 결정했던 처음과 달리 삼성페이와 동일한 마그네틱 인증 방식을 채택했습니다. 정식 출시까지 꽤 기나긴 시간이 소요됐는데요. 사실 조금 늦은감도 없지 않아 있습니다.

이미 한참 전에 출시한 삼성페이도 출시 당시 IC 방식으로 넘어가는 과도기적인 시점에서 마그네틱 인증 방식의 삼성페이는 곧 사라지고 말 것이라는 비아냥을 받아왔었습니다. 물론 현실적인 문제로인해 여전히 마그네틱 카드의 사용량은 그대로 유지되고 있지만 말이죠.

 

그 결과 사라지기는 커녕 '삼성페이 때문에 갤럭시 샀어!'라는 말이 나올만큼 삼성페이는 갤럭시 시리즈의 강력한 메인 기능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반면 LG전자는 뒤늦게 화이트카드라는 페이 서비스를 내세웠지만 여러 현실에 부딪히며 삼성페이의 성장을 바라만봐야했고 조금 늦은 6월이 되어서야 정식 서비스를 시작하게 됐습니다. 

WMC(Wireless Magnetic Communication)

화이트페이를 포기하고 다시 마그네틱 전송방식을 선택한다고 했을 때 과연 루프페이를 인수한 삼성과의 특허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가 하는 점이었습니다.

결론은 삼성페이의 MST(Magnetic Secure Transmission)와 동일한 방식으로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기술임은 분명합니다. 다만, 루프페이사의 기술이 아닌 약 10년 이상 마그네틱 모바일페이 기술을 축척해온 다이나믹스사와의 제휴를 통해 제공되는 기술로 삼성이 루프페이를 인수하면서 획득한 특허와는 관계가 없다고 합니다.

더욱이 이미 삼성페이로 국내는 물론 약 12개국에서 서비스를 진행하며 길을 닦아놓은 상태에서 LG페이의 첫 시작은 수월할수 밖에 없습니다. 이미 7개 신용카드사가 LG페이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는데요. 이미 삼성페이라는 훌륭한 사례가 있는 만큼 LG페이와의 계약을 마다할 필요가 없습니다.

특허문제가 없는 만큼 6월부터 G6를 카드 단말기에 가져다대면 지갑없이도 결제할 수 있습니다. 카드단말기가 있는 곳이면 그 어디든 말이죠.

보안 문제 해결이 필요!

양치기 소년이 아닌 이제 실제 LG페이 서비스가 곧 진행될 것이 분명한데요. 서비스 시작을 약 2~3개월 정도 남긴 지금 그 다음 단계로 페이 서비스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라 할 수 있는 보안을 어떤 방식으로 적용할 것인가 하는 점입니다.

삼성페이의 경우 삼성 자체 보안 솔루션인 KNOX와의 연계를 통해 카드 정보 등 중요한 데이터를 강력하게 보호해주고 있다라는 차별성이 있습니다. 반면 LG페이의 경우 아직 이렇다 할 보안방식 혹은 정책에 대한 이야기는 없는 상황입니다.

모바일 결제 서비스에 걸맞는 보안 정책을 통해 사용자들에게 신뢰감을 안겨주는 것 역시 필요하다 생각되는데요. 충분히 안심시킬 수 있는 강력한 보안 방식을 적용해주길 기대해보겠습니다.

또 하나의 장점이 생긴 LG G6

사실 중국 제품들에게 조차 밀려 힘들어하던 LG였습니다. 하지만 G6라는 걸쭉한 제품을 출시했고 더불어 곧 LG페이까지 탑재하면서 자신만의 확실한 장점이 또 하나 생겨나게 됐습니다. 하드웨어에 있어 제조사별 차별성이 점점 옅어지고 있는 지금 이러한 자신만의 장점이 꼭 필요한 시기가 아닐까 한데요. 늦은 감은 있지만 LG에 큰 힘이 되어 줄 것이라는 점만은 분명해보입니다.

빨리 지원이 되었음 하네요.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