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오 (2)
일본 지진과 원자력. 그 대안은 신재생 에너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 지진이 발생한지 어느 정도의 시간이 흘렀지만 여전히 방사능에 대한 위험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황입니다.

 

영화 해운대가 정말 픽션이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만큼 현실에서 지진의 피해는 상상 그 이상이었습니다. 특히 원전사고로 인한 그 피해는 당장 나와 내 주변에만 일어나는 일이 아닌 내 후손에게도 그 피해를 그대로 전해주는 일인 만큼 무척이나 심각한 상황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물론 원전 자체의 문제만은 아닙니다. 무슨 꿍꿍이가 있는지 턱없는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는 일본 정부와 동경전력의 문제겠지요. 또한, 단순히 바로 앞만 바라보는 그들의 좁은 시야가 아쉬울 뿐입니다.

 

그래서 일까요? 일본 원전사고가 발생한 이후 신재생 에너지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지고 있습니다. 태양광, 태양력, 바이오, 수력, 조력, 풍력 등 화석원료 그리고 원자력 등을 이용하지 않고 자연의 힘을 그대로 활용하는 신재생 에너지는 한정이 없는 무한한 에너지를 제공하며 매연, 공해 등을 발생시키지 않는 친환경적인 소재로 미래의 꼭 필요한 성장 사업으로 손 꼽히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나라도 쓰나미, 지진에 자유로울 수 없는 만큼 과연 한국의 신재생 에너지 지금의 모습은 어떨까요?

 

항상 뒷북만 치는 우리나라이기에 과연 우리나라 신재생 에너지의 현재모습은 어떤지 찾아봤습니다. 2004년 신재생 에너지 원년이라는 기틀 아래 시작된 국내 신재생 에너지의 시작과 2008년 녹색성장이라는 신성장동력 선포 등 우리가 느끼지 못할 만큼 미비하지만 꾸준하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재 2030년까지 총 115 5천억원의 투자비용을 들여 꾸준하게 신재생 에너지 보급율을 높인다는 계획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이는 정책을 발표한 내용일 뿐 여전히 우리나라는 원자력 위주의 에너지 정책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일본 원전 사고가 발생했지만 우리나라는 2015년까지 원전 비중을 더욱 늘릴 계획을 펼치고 있습니다. 얼마 전 원전 비중 확대에 대한 계획에는 변함이 없다는 정부의 입장을 말한 적도 있습니다. 더구나 오래 전 구축된 한 원전은 폐쇄되어야 하지만 더 연장해서 운영한다는 소식도 전해졌습니다.

 

해외의 경우 원자력 확보에 열을 올리던 중국이나 독일 등은 원전 건설을 중단하고 신재생 에너지 공급을 위한 로드맵을 다시 짜고 있습니다. 특히 독일은 총 17개의 원전 중 노후한 7개의 원전을 중지시키고 부족한 전력을 체코로부터 구입한다는 방침을 세웠습니다. 이와 함께 현재 17%에 달하는 신재생 에너지 비중을 2020년까지 40% 이상으로 높인다는 장기 로드맵을 세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 대지진 이후 원전에 보이콧을 선언하는 나라가 많아지고 있으며 신재생 에너지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나라 역시 변화되어야 할 시점이 아닐까 합니다.

 

다행인 것은 지난달 지식경제부가 장관, 신재생에너지 분야 대·중소기업, 금융기관·유관기관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재생에너지 동반성장 보증펀드 MOU’를 체결하는 등 현재 상황에 대한 심각성을 깨닫고 있다라는 점입니다.

 

이날 간담회를 통해 2015년까지 태양광산업과 풍력산업의 세계 시장 점유율을 각각 15%씩 달성하는 ‘Triple 15 전략’을 추진해 태양광을 제2의 반도체, 풍력산업을 제2의 조선산업으로 육성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힌 상황이며 민간 건축물에 태양광이나 지열 등 신재생 에너지 설비를 자발적으로 설치하면 정부가 이를 인증해주는 내용을 담은 ‘신재생에너지 이용 건축물 인증에 관한 규칙’을 마련하여 이달 13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신재생 에너지 말은 참 좋습니다. 하지만 초기 투자비용과 연구비용 그리고 정말 중요한 투자대비 성과 등은 아직 부족한 상황임은 분명합니다. 또한, 국내의 경우 지형, 자원적 특성상 가능한 신쟁생 에너지가 많이 부족한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어떤 것인들 우리에게 유리한 측면이 있었던 적이 있던가요? 모두 뛰어난 인재와 기술력으로 모든 것을 가능케 했던 우리였기에 신재생 에너지도 이러한 장점을 토대로 충분한 성과를 이룰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또한, 힘들게 신재생 에너지로 만든 전력을 유용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 그리드 역시 동반 성장을 해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생산과 소비가 현명하게 진행된다면 더 많은 전력을 생산하기 위해 더 많은 투자를 할 필요도 없고 환경오염 등의 문제도 해결할 수 있을 테니 말이죠.

 

신재생 에너지 그리고 스마트 그리드. ~ 관련 종목을 찾아 장기 투자 한번 들어가 볼까요? ^^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데스크탑 PC의 진화 PCTV? 혹은 TVPC?
노트북 가격이 하락과 휴대PC군의 성능 향상등의 이유로 1인 1 PC 시대가 아닌 1인 2

PC 시대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집에 있는 데스크탑 PC를 홈서버로 사용

하고자 하는 유저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출처 : heraldbiz.com


그리고 이에 발맞추어 데스크탑이 단지 컴퓨터가 아닌 전화, TV, 오디오, 앨범등의 다양한

역할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ALL-IN-ONE PC로 진화하고 있습니다.


현재 LG 'TV PC'나 소니 '바이오 타입 L'을 살펴보면 이미 PC의 TV화가 진행되고

있음을 알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출처 : heraldbiz.com


그 특징을 살펴 보면

거실이든 어디든 어울릴수 있는 디자인으로 변신하여 모니터와 본체의 결합 또는 슬림화가

되면서 PC인지 TV인지를 구별할수 없을 만큼의 디자인을 보여줍니다.

또한 PC를 켜지 않은 상태에서도 TV를 시청하고 음악을 듣고, 간단한 리모콘 조작으로

PC를 켜고 끌수가 있습니다. 이외에도 인터넷 전화, 오디오, 사진 감상 기능등의 다양한

활용을 할수 있는 PC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어쩌면 이러한 현상이 당연한 일일 수 있습니다.

홈서버와 IPTV 시장이 점점 커지면서 단순히 PC를 다룰수 있는 사람만이 사용하는

것이 아닌 단순히 리모콘조작 만으로 나이드신 분들이나 PC에 문외한인 사람들도
 
TV를 조작하듯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TVPC' 혹은 'PCTV'로의 진화는예정된

수순일 것입니다.


  Comments,   0  Trackbacks
  • Roven
    바이오타입L..약한시간반 간다고했나요..
    그래도 집에서 쓸꺼면 매력적인 컴퓨터~~
  • 樂성바이러스
    아마 집에서 사용하는 기기인듯 하네요~ 컨셉 자체가...
    • Roven
      네 그런걸로알고있습니다.
      그래도 배터리로 1시간반이간다니..너무너무 이쁜데다가 아무데다 놔도 딱 살지 않겠습니까?ㅇㅅㅇ
  • dhkgg
    처음에 컴퓨터를 잘 몰라서 싼가격에 샌디브릿지 i3-2100을 사서 사용중인데 i3-2100 성능이 나쁜건 아니지만 듀얼코어와 쿼드코어의 차이는 확실히 있어보이더군요 i5-2500을 사야하나 고민하고 있었는데 i5-3550을 택하는게 훨씬 좋겠네요
    http://www.kbench.com/hardware/?no=107753≻=3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