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워치페이스 (4)
LG 워치 W7 그 두번째 이야기. 그냥 솔직히 말하련다!

LG 워치 W7 그 두번째 이야기. 그냥 솔직히 말하련다!

앞서 첫인상과 이 제품의 디자인 그리고 LG Watch W7만의 특징을 소개해봤다.

그리고 오늘은 그 두번째로 약 2주 정도 사용하면서 느낀 W7의 진실된 이야기를 해볼까 한다. 일단, LG워치 W7은 리뷰어 입장에서 참 다루기 힘든 제품이다. 이 글을 읽는 불특정 다수인데 이 제품의 타겟은 명확하다. 사용하면 할수록 대중적이라는 느낌보다는 꽤나 명확한 타겟을 노리고 만든 제품이다라는 느낌을 강하게 받는다.

LG워치 W7 스펙은? 아쉽!

일단, 눈으로 보이는 스펙은 분명 아쉽다. 스냅드래곤3100이 아닌 2100을 채택했으며 360X360 해상도의 1.2" LCD(300ppi), 4GB 스토리지, 768MB RAM 등 스펙을 보면 1년 전에 출시한 LG전자 스마트 워치 제품들과 비교했을 때 비슷하거나 일부 더 낮은 스펙을 담고 있다. LG 워치 스포츠의 경우 해상도가 480X480이었던 것을 생각하면 다소 다운그레이드 된 것은 사실이다.

다만, W7의 컨셉을 생각하면 이해가 되는 부분도 있다. 첫번째 글에서도 썼듯 이 제품은 스마트를 강조한 스마트 워치가 아닌 워치에 무게추를 단 스마트 워치이기 때문이다. 스마트 워치라 불리울 수 있을 만큼의 기본적인 기능만을 구현하면서 여기에 무브먼트를 탑재, 진짜 시계다운 면모를 보이고자 한 것이 바로 이 W7이다. 즉, 굳이 지금 이상의 스펙이 필요 없어진 것이다.

이로 인해 기존 대부분의 스마트 워치에서 가능했던 GPS, NFC, 심박센서, 스피커 등을 원했던 이들에게는 세상 쓸모없는 제품이 될 수 있는 반면 기본적인 기능 속에서 무브먼트를 탑재한 진짜 시계를 찾은 이들에게는 또 하나의 선택지가 된 것이다. 뭐 유명한 시계 업체에서 이와 같은 컨셉의 제품을 내놓는 경우도 있으니 LG전자만의 차별성은 과연 무엇일까를 고민할 필요는 있을 듯 하다.

배터리 사용시간은?

무브먼트를 탑재하면서 시계 만으로 활용할 경우 최대 100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아래 버튼을 길게 누르면 저스트워치 모드를 활성화할것인지 묻는데 OK할 경우 스마트 기능은 더이상 사용하지 못하고 오직 시간 확인용 즉, 진짜 시계로 활용할 수 있다. 화면은 블랙으로 나오고 오직 시침과 분침만 보인다. 스마트 워치로 활용하다가 배터리가 얼마 남지 않을 경우 이 저스트 워치 모드로 전환하면 적어도 꽤 긴시간 시계로 활용할 수 있다라는 이야기다.

참고로 배터리 부분 역시 조금은 아쉬운 점이 있다. GPS, 심박센서, 스피커, NFC 등 주요 기능을 모두 제외했음에도 불구하고 스마트워치로 활용할 수 있는 시간은 대략 2일 정도다. 타사 제품들과 비교해서 경쟁력이 떨어진다. 기능을 제외한 만큼 기본적인 스마트 기능이라도 더 길게 사용하고 싶은데 그러지 못한 것은 조금 아쉽다. 저스트워치 모드와 함께 한번 충전으로 일반 스마트워치 대비 조금 더 긴 시간을 제공했다면 조금 더 나은 평가를 받을 수 있지 않았을까 싶다.

마스터툴즈

시각적으로 상당히 괜찮은 기능이다. 탑재된 무브먼트만의 멋을 제대로 살린 기능이다. 나침반, 스톱워치, 타이머, 기압계, 고도계 등 수치를 나타낼 때 바로 이 무브먼트가 열일한다.

소프트웨어가 아닌 실제 무브먼트가 보여주는 정도들은 희한하게 더 높은 신뢰감을 안겨준다. 특히 나침반은 유독 그랬다. 물론 필자만의 생각일 수 있다.

일상 생활에서 그리고 GPS나 심박센서가 없는 스마트 워치에게 기압계, 고도계, 나침반등이 얼마나 활용될까 생각해보면 조금 아쉽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이 멋스러움을 일상생활속에서 쉽게 사용할 수 있었으면 그 가치는 더욱 높아지지 않았을까 한다.

구글 어시스턴트

가운데 용두를 길게 누르면 구글 어시스턴트가 실행되고 음성으로 스마트폰의 다양한 기능을 실행할 수 있다. 폰을 꺼내지 않고 용두만 누르고 음악 실행해줘 라고 말하거나 OO에게 전화걸어줘, 문자 보내줘 등의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이 기능을 유용하게 사용했던 이들이라면 스마트워치의 활용도는 더욱 높아질 수밖에 없다.

물론 이 기능이 LG워치 W7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애플워치에게는 시리가 삼성 기어 시리즈에는 빅스비가 있으니 말이다. 또, 용두를 통해 구글 어시스턴트를 실행하게 되는데 자꾸 손을 바닥에 딛을 때 손등으로 용두를 눌러 수시로 실행된다. 이 부분은 개선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 한다.

연결 방법은?

너무나 간단한다.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Wear OS를 다운받아서 연결하면 그만이다. 다만, 호불호가 갈릴 수 있다. W7이 아주 심플한 스마트워치이듯 Wear OS 역시 무척이나 심플하다. 그래서 처음 사용하기 어렵지 않다. 하지만 반대로 말하면 별다른 기능을 제공하지 않는다는 걸 의미한다.

삼성이나 애플 스마트워치를 사용했던 이들에게는 뭐가 이리 단순하지? 다른 워치페이스나 앱들을 사용하려면 어떻게 해야하지? 하는 혼란스러움이 올 듯 싶다. 그 안에서 연결하고 설정하는 기능은 물론 다양한 앱과 워치페이스 등을 한 눈에 볼 수 있으며 한개의 앱 안에서 모두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었던 것과 달리 Wear OS는 별 다른 기능은 없다. 기본적인 설정 이외에는 할 것이 없다. 기본 제공되는 워치페이스 역시 몇가지 되지 않는다.

스마트워치용 앱들만 따로 모아서 보면 좋은데 그런 기능을 Wear OS는 지원하지 않는다. 14만개 이상의 워치페이스 역시 마찬가지다. Wear OS에서 찾을 순 없고 플레이스토어에서 직접 검색해 찾아야 한다. Wear OS가 LG전자의 것이 아니기에 어쩔 수 없는 부분이라 할 수 있지만 글쎄 차라리 LG전자 자체 앱을 만드는것이 더 나은 선택이 아니었을까 싶다.

개인적으로는 MR.TIME 앱을 추천한다. 이 앱을 설치하면 다른 사람들이 만든 다양한 워치페이스를 마음껏 적용할 수 있다.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하나씩 찾을 필요없이 이 앱 하나면 워치 페이스는 끝이다.

아쉬운 가득한 W7

적고 보니 아쉬움만 가득 적었다. 내심 기대를 했기에 오는 아쉬움일 듯 하다. 필자는 스펙에 대한 아쉬움은 없다. GPS, 심박센서 따위 역시 없어도 좋다.

필자가 필요로 하는 기능은 모두 W7에서 쾌적하게 구현해낸다. 2주 동안 사용해봤지만 지금의 스펙만으로 획획~ 빠르게 구현됐고 한번도 느려지거나 문제가 발생한 적이 없었다. 하지만 짧게 느껴지는 배터리 사용시간, 원치 않게 눌리는 용두, 많이 부족하게 느껴지는 Wear OS 등은 조금만 더 신경썼더라면 더 만족스러운 제품이 되지 않았을까 싶은 생각이 든다.

꽤나 괜찮은 아이가 태어났는데 집안 형편도, 시국도, 주변 사람들도 모두 받춰주지 못하는 느낌이다. 그럼에도 제품 만으로는 꽤 빛이 나니 많이 아깝다는 느낌 가득이다. 이 정도 아쉬움이면 이미 벗어서 서랍에 넣어놔야 하는데 여전히 내 손목에서 한자리 차지하고 있다. 다음에 더 잘냈으면 하는 마음에 그냥 솔직히 이야기하련다...


* 이 글은 LG전자로부터 제품을 무상 지원받아 작성한 글입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시계같은 스마트워치를 찾는다면 기어S2 클래식 플래티넘 사용후기

시계같은 스마트워치를 찾는다면 기어S2 클래식 플래티넘 사용후기

지난 CES2016을 통해 새로운 기어S2 클래식이 공개됐습니다. 바로 기어S2 클래식 플래티넘과 로즈골드인데요. 남자는 핑크라고는 하지만 나이가 나이인지라 플래티넘 컬러를 구입하게 됐습니다. 

기어S2 클래식 플래티넘(Gear S2 Classic Platinum) 박스 구성품

먼저 박스를 보겠습니다. 10만원 정도 비싸진 만큼 박스도 조금 더 고급스럽게 바뀌었습니다. 박스를 열면 기어S2 클래식 플래티넘이 보입니다. 

구성품으로는 본체, 무선충전기, 아답터, 추가 스트랩, 설명서가 담겨 있습니다.

기어S2 클래식과 동일한 구성입니다. 참고로 기어S2의 경우 스몰 사이즈 스트랩이 들어있는데 기어S2 클래식은 시계 스트랩 중 구멍이 나있는 부분을 하나 더 제공하고 있습니다. 장시간 사용하면 구멍이 늘어나는 만큼 차후 사용하기 위해 추가 스트랩은 잊어버리지 않게 잘 보관하세요.

기어S2 클래식 플래티넘(Gear S2 Classic Platinum) 디자인

기어S2 클래식 플래티넘은 기어S2 클래식에 사용된 스테인리스 스틸에 18K 백금을 도금한 제품입니다. 참고로 로즈골드는 18K 금을 도금했구요. 즉, 기존 블랙 컬러에서 실버 컬러로 변화했는데요. 재질과 컬러가 변화하면서 약간 장난감 같은 느낌이 있었던 기어S2 클래식과 달리 시계 다운 느낌이 물씬 풍깁니다. 

메탈 에디션 같은 느낌도 들면서 확실히 시계 특유의 느낌과 이전보다 한층 고급스러워진 모습을 갖추고 있습니다. 또한, 스트랩도 달라졌습니다. 기존에는 좀 밋밋한 재질감과 빳빳한 느낌이있었는데 새롭게 바뀐 스트랩은 가죽 질감을 그대로 살렸으며 한층 부드러워져서 처음 착용해도 불편함이 없습니다. 스트랩 확실히 좋아졌네요.

가격이 10만원 정도 상승했지만 누가봐도 시계처럼 보이는 스마트워치를 찾던 분들에게는 충분히 투자할 만큼의 변화와 만족감을 주고 있습니다. 물론 이는 제 개인적인 평가 입니다. 직접 보고 판단하는게 좋을 듯 합니다.

다만 한가지 아무래도 캐쥬얼한 느낌이 많이 줄어든 만큼 옷 스타일을 조금 타지 않을까 합니다. 물론 쉽게 스트랩을 바꿀 수 있는 만큼 추가로 서드파티 스트랩을 구입해서 그날 스타일에 따라 바꿔주면 될 듯 합니다.

기어S2 클래식 플래티넘(Gear S2 Classic Platinum) 스펙

스펙은 기존 기어S2 클래식 Wi-Fi 모델과 동일합니다. 다만, 소재의 차이로 무게만 살짝 바뀌었습니다.

스펙을 정리해보면 30.2mm Super AMOLED 디스플레이와 원형배젤, 타이젠 운영체제, 4GB 스토리지, 512MB RAM, 블루투스, NFC, Wi-Fi, IP68 방수방진, 배터리 250mAh을 기본 스펙으로 하고 있습니다.

앞서 언급한 대로 크기는 39.9x43.6.x11.4mm로 동일하며 무게는 기어S2 클래식보다 2g 가벼운 53g 입니다.

'스마트'와 '워치' 모두를 잡은 기어S2 클래식 플래티넘

지금까지 출시된 많은 스마트워치를 보면 '스마트'에 더 중점을 뒀습니다. 그래서 디자인에 있어 아쉬움이 많았습니다. 특히 시계를 좋아하는 분들에게 있어 스마트한 기능을 경험하기 위해 넘어가고자 해도 디자인에 있어 부족한 부분들이 있어 선뜻 구입을 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기어S2 클래식의 경우 원형베젤과 빠른 실행 속도 즉, '스마트'한 기능은 이미 검증을 받은 상황에서 여기에 '워치'에 더 신경을 쓴 제품을 내놓았습니다. 물론 처음부터 이런 제품을 내놓았다면 더욱 좋았겠지만 시계다운 스마트 워치를 원했던 분들이라면 충분히 관심을 가질 제품이라는 거죠. 

스마트에 초점이 맞춰졌던 제품들에서 시계 다움을 잘 간직한 제품으로 변화했다라는 점에서 그간 삼성이 출시한 다양한 스마트 워치류와는 분명하게 다른 제품이라 할 수 있을 듯 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기어S2 워치페이스(Watchface)가 더욱 다양해진다! 기어워치 디자이너 공개

기어S2 워치페이스(Watchface)가 더욱 다양해진다! 기어워치 디자이너 공개

삼성전자가 기어S2 워치페이스를 사용자가 직접 만들을 수 있는 기어 워치 디자이너(Gear Watch Designer)를 공개했습니다. 기본 제공하는 워치페이스나 갤럭시앱스, 구글 플레이 스토어를 통해 다른 사람이 만들어 올린 워치페이스를 적용해서 사용하셨을 듯 한데요.

이제는 직접 만들어서 적용하면 됩니다. 물론 이전에 글로 작성했던 Mr. Time Maker를 통한 방법도 있지만 이 방식은 너무 규격화되어 있어서 제작에 한계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기어 워치 디자이너(Gear Watch Designer)는 움직이는 배경화면 등 더욱 다양한 방식으로 만들 수 있게 됐습니다.

기어S2 워치페이스 직접만들고 쉽게 변경하는 방법. Mr.Time Maker

참고 영상입니다.

마치 포토샵을 연상케 하는 인터페이스는 일반 사용자들이 사용하기에 조금 어렵게 느껴지기도 하는데요. 현재 이미 사용해본 유저들의 의견을 보면 이 기어 워치 디자이너를 통해 만든 워치페이스를 기어S2로 옮기기 위해서는 개발자 등록을 해야 한다는 의견도 보입니다.

아래 링크를 통해 다운받아 설치할 수 있습니다.

http://developer.samsung.com/gear/gear-watch-designer

일단, 사용해본 분들은 꽤 괜찮다라는 의견이 많네요. 자유도가 높고 기본적인 페이스와 배경화면 등이 제공되어 있어 디자인적 감각이 떨어지는 분들도 어렵지 않게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어떤 분이 벌써 만들어서 유투브에 올려주셨네요. 배터리 걱정이 살짝 되기도 하는데 예쁘기만 하면야 얼마든지 적용할 듯 합니다. 저도 집에 가서 바로 설치해보고 한번 만들어볼까 합니다.

삼성이 기어S2에 거는 기대가 상당히 커보입니다. 이런 프로그램도 제공할 만큼 말이죠. 이런 부분은 분명 칭찬해줘도 될 듯 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기어S2 워치페이스 직접만들고 쉽게 변경하는 방법. Mr.Time Maker

기어S2 워치페이스 직접만들고 쉽게 변경하는 방법. Mr.Time Maker

드디어 기어S2도 워치 페이스를 쉽게 바꿀 수 있는 앱이 나왔습니다. 기존 모토360을 사용할 때 WatchMaker나 Facer등을 사용해서 시계화면을 마음대로 변경했었는데요.

기어S2 역시 이와 유사한 앱이 출시됐습니다. 이 앱이 있으면 다른 사람들이 올려놓은 시계화면을 내 기어S2에 손 쉽게 적용할 수 있으며 또는 직접 워치페이스를 만들어 기어S2에 적용하거나 다른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습니다.

Mr.Time Maker 사용방법

우선 스마트폰을 통해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 접속해서 'Mr.Time Maker'를 검색, 설치합니다.

두번째로 삼성 기어 앱을 실행한 후 Samsung Gear Apps에 접속 마찬가지로 'Mr.Time Maker'를 검색, 설치합니다. 둘 중 하나만 설치하는 것이 아니라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한번, Samsung Gear Apps 한번 총 두번 설치해야 합니다.

스마트폰을 통해 설치한 Mr.Time Maker을 실행해보면 이미 많은 워치페이스가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편리한 사용을 위해 사이트 가입이 필요합니다.

사이트 가입이 완료되면 로그인 한 후 마음에 드는 시계 페이스를 선택합니다. 그럼 시계로 보내기, Favorite에 추가, 취소 3가 화면이 보이는데요. 로그인이 되어 있다면 마음에 드는 워치페이스를 Favorite에 추가하세요. 직접 시계화면을 만들고 싶을 경우 아래 주소로 접속해 로그인하면 만들 수 있습니다.

https://mrtimemaker.com/

이제 Favorite에 저장된 시계 화면을 기어S2에 적용해보겠습니다. 삼성 기어 앱을 실행해서 '시계'를 선택 한후 설치된 Mr.Time Maker를 선택합니다. 그럼 기어S2에 Favorite에 저장된 시계화면이 적용됩니다.

다른 워치페이스로 변경하고 싶을 경우 기어S2 화면을 더블터치 해줍니다. 그럼 Favorite, My Watch, Popular 3개 카테고리가 나오는데요.

카테고리를 선택해서 원하는 워치 페이스를 선택하면 됩니다. 조금 아쉬운 건 회전 베젤 방식이 적용되지 않아 페이스 선택시 사용이 조금 불편하긴 한데요. 충분히 만족하며 사용할 수 있을 듯 합니다.

기어S2와 같은 스마트 워치의 묘미는 시계 화면을 마음껏 변경하는 것이었는데 아직 100% 만족스럽지는 않지만 자유롭게 변경할 수 있는 앱이 나와서 참 다행입니다. 어렵지 않으니 어서 다운받아 이용해보세요.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