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WORLD IT SHOW (3)
WIS2013 참관기 앞선 시대를 체험하고 싶다면? SKT 부스를 다녀오세요.

WIS2013 참관기 앞선 시대를 체험하고 싶다면? SKT 부스를 다녀오세요.

삼성동 코엑스에서 국내 최대 규모의 IT전시회인 월드IT쇼(World IT Show 2013)가 시작됐습니다. 5월 21일 화요일을 시작으로 24일 금요일까지 4일간 다양한 업체들의 최신 기술과 제품, 서비스가 전시되며 다양한 체험 부스를 통해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전시회입니다.


매년 개최되는 WIS2013은 매년 갈수록 그 규모나 이슈 면에서 떨어진다는 평을 받고 있기는 하지만 그래도 최신의 기술과 서비스 등을 눈과 귀와 몸으로 체험할 수 있다라는 점에서 저는 첫날 부지런히 WIS2013를 다녀왔습니다. 혹시 앞으로 변화된 다양한 기술과 제품 그리고 서비스 등이 궁금하시다면 꼭 참관해보시길 권해봅니다.


WIS2013에 참관한 많은 부스가 있었지만 우선 SK텔레콤 부스를 한번 소개해볼까 합니다.

이번 WIS2013을 통해 SKT는 자사의 LTE-A에 대한 소개와 함께 다양한 융합 서비스를 공개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 융합서비스에 관심이 많다 보니 조금 더 유심히 보게 됐습니다. 그리고 실제 꽤 유용한 정보들이 전시되어 SKT 부스를 통해 보고, 듣고, 체험할 수 있었습니다.


SKT 선을 넘다!!

이번 SK텔레콤 전시회의 테마는 바로 ‘선을 넘다’입니다. 오버했다라는 말이 아니라 말 그대로 선을 넘어 더 폭넓은 분야에 융합서비스를 선보였다라는 이야기입니다. WIS2013을 통해 교육과 관련한 스마트 클래스, 의료/건강과 관련된 스마트병원, 헬스온, 그리고 P영상 기반 마케팅 분석 시스템인 스마트 CQ 고객통계 솔류션, 유아교육을 위한 Atti(아띠) 등 다양한 분야에 연계된 서비스를 선보였습니다.     

 

교육과 접목하다!

사실 스마트 에듀 분야는 다양한 업체에서 이미 오래 전부터 진행되어왔던 서비스입니다. 하지만 인프라 구축과 단말기 지원 등 아직 실생활에 적용하는데 어려움이 있어 더디게 진행되고 있던 상황입니다.


이번 SKT 부스에서 전시된 모바일 교육지원 솔루션인 ‘스마트 티쳐’는 원격학습이 가능한 서비스로 태블릿이나 스마트폰을 통해 수업 및 교육 자료를 다운 받을 수 있으며 이를 집이나 학교에 있는 PC를 통해 공유하고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습니다. 일일이 칠판에 적지 않고 준비된 자료를 태블릿이나 PC로 실행/컨트롤하고 이 자료를 연결된 대형 스크린이나 각 학생들을 위해 마련된 디스플레이를 통해 보여주는 방식입니다. 또한, 학생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요청하면 선생님의 태블릿이나 스마트폰을 통해 원격으로 질문에 답해줄 수 있습니다.


이러한 서비스는 이미 스마트에듀에 기본적인 내용이기는 합니다. 크게 새로울 것은 없지만 그 기간 동안 더욱 발전한 디바이스 성능과 안정적인 네트워크 등을 토대로 더욱 안정화됐습니다. 즉, 기술적인 부분은 거의 완성단계에 왔다고 봐도 될 듯 합니다. 다만 새로운 교육방식에 대한 선생님과 학생들의 적응도와 실제 학습효과 등에 대한 데이터 등이 더 필요한 상황이 아닐까 합니다. SKT라면 이러한 서비스에 대해 시범을 꾸준히 진행하고 이에 대한 결과치를 수집해서 더욱 나은 스마트 교육 환경을 구축할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건강 그리고 의료와 결합하다!

두번째는 건강입니다. 이미 저는 갤럭시S4에 담긴 S헬스를 통해 미비하지만 나름 건강관리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가 이 건강 쪽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이 가더군요. 그런데 마침 이번 SKT 부스에서 건강과 관련한 다양한 서비스를 전시해 살표보게 됐습니다.


우선 ‘헬스온’입니다. 헬스온은 스마트폰과 앱 그리고 손목이나 허리에 착용하는 기기들을 통해 개인의 운동량, 건강상태, 수면/생활패턴 등을 측정하고 기록할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갤럭시S4를 처음 공개했을 당시에도 S밴드나 HRM 등 S헬스와 연계된 주변기기를 선보인바 있는데 이와 유사한 형태의 서비스라고 보시면 됩니다.


런닝머신을 달리거나 자전거를 타거나 간단히 걷는 모든 행동을 측정하고 얼마만큼 이동했고 이를 통해 얼마만큼의 칼로리를 소모했는지 그리고 운동하면서 변화되는 심박수 측정, 수면시 움직이는 패턴 등 내 몸을 통해 발생하는 모든 정보를 기록하고 저장해주는 서비스입니다. 이를 통해 실제 내 몸에 대해 더 알 수 있고 건강한 몸을 위한 대응과 변화가 가능합니다.

제가 S헬스를 꾸준히 사용하고 있는데 마치 게임을 즐기는 듯 내 몸의 상태를 보면서 스스로를 변화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게임기의 주인공을 내가 조정하듯이 내 몸이 주인공이 되어 스스로 목표치를 달성하고 이를 통해 건강을 얻고 있는 것입니다.


조금 더 자세히 보고 실제 사용해보고 싶었지만 직장인으로 짬내서 나온거라 실제 체험할 수는 없었네요. 혹시 다음에라도 사용이 가능하면 꼭 체험기를 작성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또 하나 의료와 관련한 서비스는 바로 스마트 병원입니다. 우선 그 첫번째로 ‘페이션트 가이드’가있습니다. 이 서비스는 스마트폰으로 병원예약 내역을 통해 진료 및 검사일정과 시간, 위치 등을 확인할 수 있으며 NFC를 통한 결제 그리고 블루투스 기반 실내 측위 기술로 병원내부 위치를 정밀하게 전달하여 검사, 진료, 수납 등의 장소를 손 쉽게 찾아갈 수 있습니다.


두번째는 베드사이드 스테이션입니다. 이 베드사이드 스테이션은 입원한 환자들을 위한 서비스로 15인치 크기의 모니터를 통해 입원환자 스스로 진료/검사 일정, 검사를 위해 이동해야 하는 장소, 복용약에 대한 정보, 병실청소/시트교체/식단 변경 등의 신청, 증명서 신청, 의료비 조회 등을 모니터 하나로 모두 해결할 수 있습니다.


또한, TV 시청은 물론 인터넷 사용도 가능하도록 되어 있어 지루하고 심심할 수 있는 병원생활을 조금이나마 즐겁게 보낼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현재 이 스마트 병원은 분당 서울대병원에서 국내 최초로 상용화해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합니다.


유아 교육과 결합하다!

사실 이 카테고리는 위에 작성한 교육쪽에 포함될 수 있지만 곧 한 아이의 아빠가 될 저에게 과거와 달리 참 신선하고 새롭게 다가왔습니다. 아띠라고 하는 로봇을 통해 아이들을 위한 다양한 교육을 진행할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실제로 몇몇 기능을 해봤는데 아이들이라면 흥미를 가지고 할만큼 콘텐츠의 완성도가 괜찮습니다.


스마트폰을 장착하여 사용하는 아띠는 요술봉을 통해 조작할 수 있으며 아띠를 위한 책을 요술봉으로 터치하면 해당 페이지를 읽기도 하고 또, 해당 동화책에 아이가 직접 참여하여 내용을 전개하는 등 책을 더욱 즐겁게 읽고 체험할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습니다.


한 예로 핸젤과 그레텔의 동화를 읽으면서 미션을 수행해야 하며 마녀와 대결을 하기 위해 요술봉을 활용하여 문제를 푸는 등 실제 동화책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내 아이를 위해 사주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이 녀석도 만약 체험이 가능하다면 리뷰를 작성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이외에도 업체 마케팅 솔루션으로 CCTV 카메라 영상을 분석해서 고객의 정보를 자동으로 분석하는 서비스도 함께 전시되어 있습니다.


또한, 행복동행이라고 해서 아이디어 넘치는 중소기업 파트너의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 등을 함께 전시했습니다. 기억나는 건 손목시계 형태 또는 코인 형태의 주변기기를 통해 미아방지나 도난 방지 등을 차단할 수 있는 디오인터렉티브가 있었습니다.


LTE-A

차세대 무선 네트워크 기술인 LTE-A에 대한 다양한 체험 부스를 마련했습니다.


LTE-A로 진화하는데 가장 핵심기술인 CA기술을 통해 최대 150Mbps까지 속도를 제공하며 이를 통해 FullHD급 영상 스트리밍 예를 들면 모바일 BTV를 통해 스마트폰으로 뽀로로를 끊김없이 보여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외에도 또 하나 놀란 것은 HD Voice 였습니다. 실제 3G를 통해 들려주는 음질과 LTE를 통해 들려주는 음질을 체험했는데 이건 뭐 1000원짜리 저가이어폰과 수십만원의 고가 이어폰 음악을 감상하는 정도의 차이를 보여줬습니다.


너무나 깨끗한 음질을 들려주어 HD Voice가 하루빨리 대중화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들기도 했습니다. 현재 HD Voice는 이를 지원하는 단말기 그리고 같은 통신사끼리만 사용이 가능하다는 제약이 있습니다. 


새로운 변화를 체험하고 싶다면 꼭 방문해보세요.

앞으로 변화될 미래를 미리 체험하고 싶다면 꼭 방문해보셨으면 합니다. WIS2013을 통해 새로운 신제품에 대한 구경도 중요하겠지만 융합을 통해 더욱 폭넓어진 변화를 빨리 경험하는 것이 앞으로의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고 또, 이를 통해 스스로를 발전시킬 수 있는 방법이 아닐까 합니다.

아직 늦지 않았습니다. 어여 다녀오세요.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휴대폰 분실시 원격으로 모든 정보를 삭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World IT Show를 통해 SKT에서 선보이고 있고 앞으로 선보일 다양한 휴대폰 서비스를 공개하였습니다. 그 중 재미있고 쉽고 효율적인 서비스가 10월~11월경 선보인다고 합니다.

자~ 그럼 공개하도록 하겠습니다.

이 서비스는 DMC(Device Management Center)라 불리우는 것으로 쉽게 말해 분실한 휴대폰을 원격으로 접속하여 사진, 전화번호등의 개인자료를 Lock을 걸거나 완전히 삭제할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입니다. 앞으로 USIM LOCK이 해지되면서 휴대폰에 개인정보가 저장되지 않아 도난이나 분실시 찾기 힘들어지는 일이 많아 질것으로 예상되면서 이러한 서비스는 개인정보 유출을 철저히 막아줄수 있는 대안이 아닐까 합니다.

사용방법은 간단합니다. 아직 확정된것은 아니지만 T-World를 통해 접속하여 개인 DMC 서비스에 휴대폰을 등록하고 사용하면 됩니다. 분실시 DMC에 접속하여 사진, 전화번호, 메모 등을 간단한 클릭행위으로 Lock을 걸거나 삭제하여 유출을 막을 수 있으며 다시 찾게되면 똑같은 방식으로 클릭하여 이를 풀수가 있습니다.

원격으로 Lock을 걸게되면 분실 휴대폰을 습득한 사람은 아무런 작동을 하지 못하며, 단순히 114에만 전화를 걸수 있도록 되어 있어 되찾을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 놓았습니다.

아직 내장메모리만 지원을 하는지 아니면 외장메모리도 지원 하는지 설명하시는 분도 모르시기에 확인이 안되고 있지만 외장메모리를 빼서 유출할수 있는 만큼 이도 지원해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요즘 야동사이트에 가게되면(여친이 보믄 안될터인데...) 휴대폰 유출영상이 많이 돌아다니는데 분실시 이를 어느정도 막아줄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안타까워 하시는 분들 계시는듯 합니다. ㅎㅎ

더더욱 이 서비스가 기대되는 것은 T-World를 통해 완전 무료로 지원되는 서비스라는 점입니다. 무료로 지원되는 이러한 사용자 편의를 고려한 다양한 서비스가 하루빨리 진행되길 기대해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Wolrd IT Show] UMID라는 UMPC를 아시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덕팔이가 수리중이여서 똑딱이로 찍었습니다.

어제 Wolrd IT Show에 참석하였습니다. 엠트론 SSD 모델 신제품, 신기술 발표회를 참석하기 위해 갔는데 어제가 아닌 오늘이었다는... 초대해 주신 담당자분께 어찌나 죄송하던지 ^^; 조금있다 다시 방문할 예정입니다.

헛된 발걸음이 되지 않기 위해 여기저기 열심히 구경하고 정보를 수집하고 다녔는데 마친 재미있는 제품이 눈에 띄어 사진도 몇장 찍고왔습니다.

UMID라는 UMPC인데 이름 자체가 UMID라고 하니 UMPC와 MID의 합성어인지... (혼자만의 생각입니다.)
어찌됐건 살짝 보고 왔는데 7인치 터치스크린과 VIA 플랫폼을 내장한 제품입니다. 오늘가서 다시 볼 생각인데 정확한 정보는 가서 만져보고 다시 글을 작성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자세한 스펙을 정리해 보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닥 뛰어난 성능은 아닌듯 합니다. 독특한 점은 좌측에 usim을 내장할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두었는데 이는 실제 만져보고 파악을 해봐야할 듯 합니다.

우선 관계자 분께 여쭈어 보니 산업용으로 사용될 듯 하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이 제품에 대한 소식이 크게 전해지지 않은 만큼 실제 출시 여부는 좀더 지켜봐야할것 같습니다. 현재 홈페이지도 준비중이라고 나오네요. (www.umid.co.kr)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