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너만은...안그럴줄 알았다. LGT 의무약정제 시행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구를 위한 의무약정제인가?

제가 너무 부정적으로만 생각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의무약정제로 인해 피해를 본적이 있기에 더욱 이러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실상 휴대폰은 예전같지 않게 쉽게 고장나고 또, 유행에 민감한 시대에 살기에 이러한 의무약정제는 더욱 불필요한 제약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SKT와 KTF가 4월부터 의무약정제를 시작한지도 1달이라는 시간이 흘렀습니다. 하지만 그 당시 LGT는 의무약정제를 시행하지 않겠다는 발표를 했지만 결국 약 1달 반만에 의무약정제를 실시한다는 발표를 했습니다.

LGT는 'OZ 실속할인'과 '12개월 의무약정제'를 내세우면 의무약정제를 시행한다고 합니다. OZ 실속할인 제도는 18개월에서 24개월 할부 구매시 통화요금중 3~4만원 구간은 1만원을 그리고 4만원 이상의 경우 4만 초과금액의 25%를 할부기간+1개월까지 매달 휴대폰 할부 지원금으로 제공받을수 있는 제도입니다.

간단히 예를 들면 통화료 5만원 사용자의 경우 24개월 할부시 3~4만원 구간으로 1만원 할인과 초가 금액의 1만원의 25% 금액인 2500원 즉 한달에 1만 2,500원을 할인 총 25개월 동안 31만 2,500원을 지원받을수 있다고 합니다.

중요한것은
해지시 위약금은 전혀 없지만 휴대폰 할인도 종료되어 정상적인 가격으로 할부금을 갚아야한다는 것입니다.

머 이리 계산이 복잡한 건지...

이외 통화요금이 낮은 가입자들 대상으로 12개월 의무약정제를 통해 8~12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한다고 합니다.

휴대폰 기기는 점차 기능이 추가추가추가 되면서 비싸지고 있는데 보조금은 날로 줄어들어 서민들 주머니 사정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듯 합니다.

오즈 발표회때 LGT 대표가 원하면 의무약정제를 시행한다고 했는데 과연 일반 사용자들이 원한건지 단지 기업의 이익을 위해 기업이 원한건지 따져보고 싶어집니다.

2008/04/14 - [결합상품/휴대전화서비스] - SHOW 500만 돌파? 그들이 남긴것은 무엇?
2008/04/10 - [PCP 컬럼] - 의무약정제 이젠 휴대폰을 오래쓰는 방법을 터특하자~!
2008/04/04 - [PCP 컬럼] - 휴대폰 구매 우린 포인트를 놓치고 있다~!
2008/03/31 - [결합상품/휴대전화서비스] - 9년만의 부활 의무약정제 내일부터 START~!
2008/03/16 - [결합상품/휴대전화서비스] - 이동통신사의 족쇄 의무약정제 부활한다?
2008/03/13 - [PCP 컬럼] - 보조금 지급 VS 통화요금 할인 어떤걸 선택하시겠습니까?

  Comments,   0  Trackbacks
  • 지나가던 이
    보조금이 줄어들어 서민의 주머니 사정이 나빠진다고 언급하셨습니다만,
    보조금이 커지면 커질수록 서민을 포함한 이동통신 가입자들의 요금에 보조금 만큼의 금액이 녹아들어가게 되어있는 법입니다.
    의무약정제의 도입보다는 괜찮은 저가 단말기가 출시되고 있지 않은 현실을 꼬집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해지시 위약금은 전혀 없지만 휴대폰 할인도 종료되어 정상적인 가격으로 할부금을 갚아야한다"는 것은
    해지시 이전까지 받았던 혜택에 상응하는 위약금을 물어야해서 논란이 많았던 과거의 의무약정제보다는 사정이 나은 것으로,
    몇 달 사용도 안할 사용자에게 수십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하여 제로섬 게임을 계속하는 것은 이통사들에도 독이요,
    결과적으로 남들이 받은 보조금을 조금씩 부담할 기존의 가입자들에게도 독이라고 봅니다.

    개인적으로는 보조금이고 뭐고 다 때려치우고, 단말기는 mp3처럼 일반 가전매장에서 팔고,
    이통사는 요금 확 깎아서 통신 서비스만 제대로 서비스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네 정확한 지적이십니다. 관련 기사에서도 언급한적이 있지만 실상 보조금 보다는 이동통신사의 요금할인에 더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것이 저의 생각입니다.

      단지 이러한 글을 작성한 이유는 보조금 제한폐지를 실시한 이유가 좀더 자유경쟁을 통해 가격을 낮추자는 취지였는데 결국 이동통신사는 의무약정제를 들고나와 요금을 할인하기는 커녕 구입가격조차 높히는 실정이됨으로써 아쉽단 생각을 작성한 것입니다. ^^
    • 유통구조때문에 골치아픈일이 많군요. ㄷㄷㄷ
  • 비밀댓글입니다
  • 미키맨틀
    위의 분께서 말씀하신 대로 구조가 되려면 우선 텔코의 권한이 축소되어야 합니다. 해외에서 호평받은 모델이 국내에만 출시되면 스펙다운이 되어서 분통이 터진게 하루이틀 일이 아니죠. 그 원인은 텔코의 폐쇄적 정책때문이고요.
  • Roven
    후우..랩소디폰,여타폰볼때마다 드는생각이 이통사 xxxx...
    어쨌든 위약금없다는걸 위안삼아야하는시대인가요..ㄱ-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