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GT의 무기 'OZ' 근데 OZ 전용폰이 없어~!
SKT도 합병하고 KTF도 합병하고 그럼 남은 이동통신사인 LGT는 어찌하나요?
여기저기서 합병하면서 거대 합체 로봇이 되는 현실속에서 만년 3위 통신사인 LGT는 고래싸움에 새우등이 터지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 됩니다. (현재 제가 LGT 서비스를 알차고 야무지게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죠)

올 1월 LGT는 지난해 실적발표와 함께 09년 매출 목표를 밝힌바가 있습니다. 그게 얼마인지가 중요하다기 보다는 올해 목표치를 새웠을때 그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내세우는 전략이 있을것입니다. 그리고 이 전략을 LGT는 무선인터넷 서비스 OZ라 말했습니다. (물론 이것 말고도 4G 주파수 확보를 준비한다는 등 다양한 설명도 있었습니다.)

올해 성공전략의 주는 아니겠지만 그 전략에 포함된 오즈를 보면 오즈 사용자로써 흐믓하긴 합니다. 하지만 오즈를 사용하기 앞서 휴대폰을 선택하기까지 상당한 문제점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오늘 이 부분에 대해 다뤄볼까 합니다.

가장 큰 문제점은 OZ폰이 많지 않다는 것입니다.
현재 LGT의 무선인터넷 서비스인 OZ를 사용할수 있는 OZ 전용폰은 약 10개(약 10개라 지정한 것은 M4655와 M4650을 하나 모델로 봤기 때문입니다.) 입니다. 모델명을 하나하나 나열해 보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10개의 모델이 됩니다. 이중 직접 사용해본건 M4650, LU6000(시크릿폰), 캔유 801EX, LH2300(아르고폰), W6050(햅틱온:현재 사용중) 입니다.

제가 LGT를 선택하게 된 이유는 이미 말씀을 드렸습니다. 망내할인을 통해 저렴하게 사용할수 있으며 또한 OZ를 통해서도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값싸게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기존 M4650을 사용하다 기기의 문제가 좀 있어서 휴대폰을 바꾸고자 했을때 위와 같은 이유로 LGT를 유지하고 싶었고 따라서 LGT 지원 휴대폰, 그 중 오즈 전용폰을 찾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LGT를 지원하는 폰이 SKT나 KTF에 비해 적었거니와 OZ폰은 달랑 10개 이 중 이미 사용해 봤던 시크릿폰과 캔유 그리고 아르고폰, M4650을 제외하면 6개 정도밖에는 안되는 적은 양이였습니다.

올해 부터 출시되는 LGT폰은 모두 OZ를 지원한다고는 하지만 이미 OZ
서비스를 실시한지 꽤 오랜시간이 지난 시점에서 아직까지 10개 정도밖에 지원하지 않는다는 것은 다소 아쉬움이 남습니다. 지난 약 10개월 동안 60만여 명 이상의 오즈 가입자 확보에 성공 순항하고 있는 듯 하지만 OZ 폰이 더욱 다양했다면 그리고 선택의 폭이 넓었다면 그 이상의 가입자를 확보하고도 남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OZ가 초기 등장했을때 그리고 이로 인해 큰 이슈가 되고 여기저기서 가입하고 있었을때 대거 OZ전용폰을 출시했더라면 더 많은 가입자를 유치했을 것이고 유출되는 인원을 막을 수 있지 않았을까 합니다. 다소 아쉬웠던 점은 터치폰이 활성화되는 시점과 맞물려 OZ가 등장했다고 하면 더욱 큰 호응을 얻어낼수 있었을듯 한데 그 시기가 맞아 떨어지지 못했다는 점이 좀 아쉽긴 합니다. 현재 OZ 전용폰으로 터치가 가능한 휴대폰은 아르고폰과 햅틱온 그리고 M4650이 전부입니다.<시크릿폰도 터치라 하시는 분들도 계실수 있겠지만 오즈 화면시 터치가 지원되지 않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요즘 오즈 OZ를 통한 모바일 인터넷을 참 요긴하게 사용하다 보니 본의 아니게 요구사항을 적어 보게 되었습니다. 참 좋은 서비스임에도 불구하고 또 저렴한 서비스 임에도 불구하고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는 점과 막상 현재 사용해 보려 해도 아직까지 많지 않은 OZ 전용폰등 앞으로 LGT로 출시되는 전용폰은 모두 OZ폰으로 출시한다고 계획했지만  그 시기가 하루빨리 앞당겨 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또한 터치를 통한 사용시 OZ를 적극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앞으로 나오는 터치폰에 OZ를 담아 출시해주길 기대하며 이외에도 좀더 다양한 휴대폰에 OZ를 담아 선택의 폭을 넓혀주길 기대해 봅니다.

신고
8  Comments,   0  Trackbacks
  • Roven
    그러게말입니다...
    현재 폰이 pc연결이 잘 안되는관계로 거기다 스피커도 구려서 이번에 2년노예계약으로 군대직전까지 쓸생각으로 알아보고있습니다..
    오즈있으면 쉬는시간이나 점심 저녁시간에 인터넷하고 집에와선 안하고 곧바로잘수있더군요.
    물론 그전에 인터넷을 끊어야하는데..ㅜㅜ
  • 엘지텔레콤 홈페이지에 가서 찾아보니 16종의 오즈폰이 검색되네요^^ 말씀하신 10여종보다는 훨 많은 듯~
  • 음..
    원래 LGT로 출시되는 폰 자체가 별로 없어요.
    그래도 작년에 새로 출시되는 폰들의 대부분이 OZ 가능하도록 나왔죠.
    따라서 글쓰신 분의 내용은 별로 맞지가 않는 내용이죠.

    원래 LGT로 출시되는 폰의 수가 적어서 그런 것일 뿐,
    OZ지원되는 폰이 출시 폰들의 수에 비해서 적은 건 아니라는 거죠.

    좀 지난 자료에 의존해서 이런 글을 쓰신 것 같네요.
    스카이 S400L도 있고, 애니콜 W6450도 있고, 캔유 S1000, F1100 등 더 있습니다.

    또 이번주중으로 나올 LGT용 쿠키폰도 있습니다.
    • pcp인사이드
      음... 글에도 적어놨는데...
      LGT지원하는 폰도 적거니와 오즈폰은 더 적다는...글...
      LGT를 지원하는 폰이 적은 만큼 거기에 오즈를 주력으로 내밀고 있는 만큼 더 오즈폰을 출시해 주길 바라는 맘에서 적은 글입니다. 더 많은 폰이 있다고 윗분께서 댓글을 달아주셔서 글을 수정할 예정입니다.

      오즈 사이트에는 위 폰밖에는 없더군요. 음 수정요청을 해야겠습니다. ^^
  • 가끔 정말 장사할 생각이 있나? 하는 의심이 들때도 있는 LGT입니다. 제폰은 오즈폰이 아니라서 오즈는 안쓰고 있긴 한데 괜찮은 서비스인데 초기에 비해서 적극적이지 않은 느낌이 강하죠.
    올해 palm에서 나오는 스마트폰이 LGT랑 같은 대역으로 알고 있는데 그거 출시해주면 정말 좋을텐데요. ㅎ
  • 과거에 비해 LG의 단말기제작 방식이 확바뀌었죠....(SK와 KT는 USim칩으로 구조는 거의 비슷하지만...LG는)그렇다보니 SK나 KT에 있는 폰임에도 LG에 없는 폰이 꽤 많지요...

    만약 이런 겝을 줄이는 획기적인 방식만 있다면... 충분히 가능성은 있을겁니다... 역시 대세는 G폰같은 차세대 스마트폰의 도입...뿐이라는...(진짜로 LGT에 내놓을 만한 스마트폰이 없다는 달랑 멀티터치2가 전부...)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