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당신은 OS와 사랑을 나눌 수 있나요? Her를 보지 못한 분이라면 T프리미엄으로 꼭 보세요!

당신은 OS와 사랑을 나눌 수 있나요? Her를 보지 못한 분이라면 T프리미엄으로 꼭 보세요!


얼마 전 긴 퇴근 길에 맞춰 영화 한편을 다운받았습니다.




워낙 유명해서 이제는 소개가 필요없는 T프리미엄을 실행, 새롭게 올라온 영화가 없나 봤는데 마침 her가 보이더군요. 호아킨 피닉스와 스칼렛 요한슨(목소리 출연), 루니마라 등이 출연하는 영화로 단순히 한 남자가 PC 운영체제인 사만다와 사랑에 빠진다는 것 정도로만 알고 있던 영화였습니다.




혹시 her 보셨나요?


묘한 여운을 남겨주는 영화입니다. 줄거는 아주 간단합니다. 호아킨 피닉스가 열연한 ‘테(시)오도르’는 편지를 대신 써주는 대필 작가입니다. 정말 멋진 편지로 다른이들의 심금을 울릴 정도의 감성을 지녔습니다. 하지만 테오도르 본인은 아내(루니마라)와 별거 중이며 가끔 온라인채팅으로 가상의 섹스나 하는 참 무의미하고 공허한 삶을 살고 있습니다.




그러던 중 사람과 같이 생각하고 고민하는 인공 지능 운영체제인 ‘사만다’(스칼렛 요한슨)를 만나게 됩니다. 그리고 이 사만다로 인해 삶은 의욕과 행복을 되찾으며 점점 그녀를 사랑하게 됩니다. 하지만 인공지능인 사만다와의 사랑은 결국...




아래부터는 스포가 되니 영화를 보지 않은 분들이라면 그리고 SK텔레콤을 사용하는 분들이라면 T프리미엄을 통해 바로 무료로 다운받아 보시길 권해봅니다. 불법 토렌트 검색해서 찾을 필요없습니다. ^^ 꼭 보세요. 두번보세요! 정말 멋진 영화입니다.




줄거리를 이어서 말하면 '사만다'는 결국 떠나게 됩니다. 떠나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그녀는 인간보다 수백, 수천배 빠른 연산이 가능한 OS로 테오도르를 사랑하지만 인간과 같은 시간을 공유하기에는 그 공백이 너무 크게만 느껴집니다. 그 공백이 그녀는 너무 힘들게 느껴졌을 듯 합니다. 그녀는 테오도르와 대화하면서도 사람이라면 불가능할 약 8천여명과  동시에 이야기를 하고 6백여명과 사랑을 나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건 사람이 아닌 OS이기에 가능한 부분이겠죠.


테오도르는 이를 이해하고 그녀를 보내줍니다.




OS와 사랑할 수 있나요?


전 이 영화를 보고 OS와 사랑할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OS의 대상자가 스칼렛요한슨이기에 자연히 상상이 되서 이런 생각을 하게 된것이 아니라 그녀는 PC에 담긴 나의 정보 그리고 나와의 대화를 통해 사람보다 더 나를 이해해줍니다. 그리고 그 이해를 바탕으로 서로의 관계를 이어나가고자 합니다. 더욱이 음성을 통한 사만다와의 대화는 터치나 키보드, 마우스로 하는 입력방식과는 다른 친밀합을 안겨줍니다.




더욱이 영화 속 사만다는 정말 매력이 철철 넘칩니다. 지금의 PC나 스마트폰은 내가 시킨일만을 하지만 사만다는 스스로 생각하고 테오도르에게 좋은 것이 무엇일까를 고민을 합니다. 우울한 이메일에는 스스로 목소리를 낮추고 누군가를 위로하듯 전해주고 톡톡튀는 유머감각으로 즐겁게 해주고 테오도르가 지금까지 대필한 편지를 모아 사만다가 직접 편집해서 출판사에 보내 결국 책으로 출판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등의 행위를 사만다 스스로 합니다.




사랑에 빠지지 않을 수 없죠! 영화 속에서 테오도르와 사만다는 서로를 너무나 사랑합니다. 같이 여행을 떠나고 섹스를 즐기고 서로의 고민을 들어주기도 합니다. 감독이 참 대단한게 테오도르와 사만다의 섹스(?)신에서 완전 암전처리로 소리로만 제공한 건 정말 대단한 연출이라 생각됩니다. 사람과 OS가 아닌 사람과 사람과의 행위로 감정이 이입되도록 연출을 했습니다.




물론 이러한 감정 이입은 당연히 사람인 테오도르 쪽에 조금 더 치우칩니다. 영화를 보는 우리는 OS가 아니니까 말이죠. 그래서일까 테오도르는 진심이라 느끼지기는 한데 사만다는 과연 진심일까 하는 의구심이 들기도 합니다. 테오도르와는 달리 사만다의 입장에서의 사랑은 단순히 감정적인 사랑도 있겠지만 호기심에서 오는 감정도 함께 존재하지 않을까 싶은 생각에서 말이죠. 사만다는 아이폰 시리(Siri)와 마찬가지로 더 많은 정보를 축척하면 할 수록 더 정확한 피드백을 줄 수 있는 운영체제니까 말이죠. 더 가까워져야 인간이라는 생명체의 정보를 더 많이 더 정확하게 받아들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에 사만다의 사랑은 분명 어떤 목적도 존재할 수 있다 생각해습니다.




하지만 사만다를 연기한 스칼렛요한슨은 진심이라고 느껴질 수밖에 없도록 연기를 합니다. 심지어 어떤 대가도 없는 그런 순수한 사랑을 원한다고 말이죠. 특히 테오도르를 향한 사랑과 호기심은 대리 섹스라는 슬프지만 OS 다운 해결책을 제시하기도 합니다.




진짜인 사람이 가짜의 감정으로 대필 편지를 써주는 테오도르가 가짜의 감정으로 대필 섹스를 하려는 어떤 여성에게 감정을 이입하지 못하고 포기하는 장면에서는 묘한 여운을 남기기도 합니다. 같이 본 아내도 충분히 OS와 사랑이 가능할 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을 하더군요. 저런 멋진 대화 상대라고 한다면 말이죠. 뜨끔했습니다. 지금의 전 아내와 그리 오랜 대화를 하지 못하고 있으니까요.




과연 이런 OS가 가능할까?


사실 사람과 사람간에도 자연어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고 또, 말투, 억양 등으로 그때마다 그 의미가 달라 오해를 하는 경우가 많은 데 이런 언어을 과연 OS가 이해하고 그에 맞는 피드백을 줄 수 있을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그럼에도 이 영화를 보고 이런 OS가 나와주길 은근 기대했습니다. 그리고 사람이 아닌 OS로 테오도르가 원했던 감정을 찾는 모습에서 조금 무섭기도 했습니다. 그만큼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와 대화가 힘들고 어렵다라고 스스로 인정하게 되는 것이니 말이죠.




주절주절 말을 많이 했지만 그렇게 어려운 영화도 재미없는 영화도 아닙니다. 정말 재미있고 영상미, 색감도 너무나 아름다운 영화입니다. 스칼렛 요한슨의 목소리는 여우주연상을 받을 만한 자격이 될만큼 멋집니다. 호아킨 피닉스 역시 정말 멋진 연기를 보여줍니다. 배바지가 좀 웃기긴 했지만요.


<참고로 처음 사만다 목소리는 다른 배우의 목소리였습니다. 하지만 모든 촬영이 끝난 후 너무나 마음에 들지 않아서 양해를 구하고 스칼렛 요한슨으로 바꿔 후시 녹음을 진행했다라고 합니다. 그럼에도 이런 감정을 연기한 스칼렛 요한슨과 전혀 어색하지 않게 편집한 감독의 힘이 크다고 생각됩니다.>




아직 her를 보지 못한 분들이라면 꼭 보셨으면 합니다. 더욱이 연말이 다가오는데 촉촉한 감성을 가지고 싶은 분들이라면 her는 강추입니다. 아직 T프리미엄에서 무료로 제공하고 있으니까요. 바로 다운받아 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