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G 저가형 X시리즈 4종 발표. X파워, X마하, X스타일, X맥스 공개.

LG 중저가형 X시리즈 4종 X파워, X마하, X스타일, X맥스 공개.

요즘 정말 많은 중저가 스마트폰이 출시되고 있습니다. LG전자 역시 X시리즈를 통해 중저가 시장을 공략하고 있는데요. 지난 2월 MWC2016을 통해 먼저 공개한 X스크린(X Screen)과 X캠(X Cam)에 이어 X파워(X Power), X마하(X Mach), X스타일(X Style), X 맥스(X Max)를 추가로 선보였습니다.

LG전자 X 시리즈_X 파워, X마하, X스타일, X맥스

X시리즈라는 이름답게 엑스맨 아포칼립스를 연계한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각 제품마다 매칭된 엑스맨이 있네요. X맨 마다 각자의 능력이 있든 LG전자의 X 시리즈도 이름에 맞는 기능을 탑재하고 있습니다.

우선 X파워는 파워라는 이름답게 배터리 기능을 강화한 스마트폰입니다. 4,100mAh 고용량 배터리 및 급속 충전 기능을 탑재했으며 5.3" 720P 디스플레이와 쿼드코어 미디어텍 프로세서, 2GB RAM을 기본 사양으로 하고 있습니다.

X마하는 중고가 라인에 속하는 제품으로 5.5" QHD IPS 퀀텀닷 디스플레이와 1.55마이크로미터 크기의 카메라, LTE Cat9, 1.8GHz 프로세서를 담았습니다. 마하라고 해서 속도쪽에 초점이 맞춰져있을 듯 했는데 스펙을 보면 이름과 정확히 매칭되지는 않습니다. 

X 스타일은 디자인에 초점이 맞춰진 제품으로 5" HD 디스플레이와 1.5GB RAM을 채용했습니다. 스타일리쉬하고 날렵한 디자인과 얇은 두께를 특징으로 합니다.

마지막으로 X맥스는 위 제품들에 비해 정보가 많이 부족한데요. 단순히 큰 화면을 탑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X 시리즈 제품들의 화면 사이즈가 5" 초반에서 5.5" 정도인 것을 보면 5" 후반대의 큰 화면을 탑재하지 않았을까 합니다.

정확한 사양 및 가격 등을 차후 공개한다고 하네요.

LG전자 X 시리즈_X 스크린

이미 출시한 X스크린과 X캠 스펙도 간단히 정리해보면 X 스크린의 경우 V10에서 처음 적용했던 세컨드 스크린을 적용해습니다. 

프로세서 : 1.2GHz 쿼드코어(MSM8916) 프로세서
메모리 : 2GB RAM
스토리지 : 16GB
디스플레이 : 125.1mm(4.9") HD 디스플레이
해상도 : 1280x720
세컨 스크린 : 44.8mm(520x80)
배터리 : 2,300mAh(내장형)
후면 카메라 : 1300만 화소
전면 카메라 : 500만 화소(광각)
기타 : 외장메모리 슬롯, NFC, 블루투스4.2
크기 : 142.6x71.8x7.1mm
무게 : 120g

LG전자 X 시리즈_X 캠

X 스크린은 V10의 세컨드스크린을 가져왔죠? X캠은 V10 듀얼카메라 기능과 G5에서 선보인 팝아웃 픽처(Pop-out Picture) 기능도 X캠에 구현했습니다. 참고로 팝아웃 픽처는 2개의 후면 카메라로 동시에 촬영한 사진을 한 화면에 겹쳐 보여주는 기능입니다.

프로세서 : 1.14GHz 옥타코어
메모리 : 2GB
스토리지 : 16GB
디스플레이 : 5.2" In-Cell
해상도 : 1920x1080
배터리 : 2,520mAh(내장형)
후면 카메라 : 1300만 / 500만 화소 듀얼카메라
전면 카메라 : 800만 화소 전면카메라
기타 : 외장메모리 슬롯, NFC, 블루투스4.2
크기 : 147.5x73.6x5.2~6.9mm
무게 : 118g

무선사업부 인력을 감축하는 LG전자

지난 16일 LG전자 무선사업부 인력을 축소할 것이라는 기사가 나왔습니다. 약 1,000명 정도의 대규모 인력감축이 이뤄질꺼라 하는데요. 야심차게 내놓았던 G5조차도 LG전자를 일으켜세우지 못했고 이에 전략 수정이 불가피해보였습니다. 그런데 역시나 인력감축이라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이 소식을 조금 더 살펴보면 인력을 감축하면서 보급형 스마트폰 라인업을 대폭 축소하고 프리미엄 라인업인 V와 G 시리즈에 조금 더 집중을 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보급형 라인업의 경우 최소한의 모델만을 남기고 대부분 없애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프리미엄급의 경우 삼성과 애플에 밀리고 보급형 시장의 경우 역시 삼성과 가성비를 내세우는 샤오미, 비보, 화웨이 등 많은 중국 업체들에 밀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라인업을 정리하고 선택과 집중한다라는 취지는 좋지만 당장 뚜렷한 해결책이 없는 것도 참 아쉽습니다.

그렇다고 포기할수도 없습니다. IoT의 핵심인 스마트폰을 버리고 가전 쪽만 이끌고 간다는 것은 LG전자로써는 앞으로 한쪽 팔을 묶고 싸우는 꼴이나 마찬가지 입니다. 즉, 스마트폰 제조를 계속 이어나가야 한다고 했을 때 과연 인원감축이 정답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애플 11만명의 직원이 모두 아이폰을 만들지는 않지만 이들이 모여 만들어낸 소수의 제품이 전세계를 휩쓰는 모습을 보면서 과연 인원감축만이 해답인지 다시 한번 생각해봤음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