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디자인 변화가 8할, 근데 먹힌다! 기어S3 프론티어 진짜 시계가 되다!

디자인 변화가 8할, 근데 먹힌다! 기어S3 프론티어 진짜 시계가 되다!

기어S3 프론티어를 구입했습니다. 지금 꽤나 강렬한 존재감을 내비치며 왼쪽 손목을 차지하고 있는데요. 며칠 사용하면서 느낀 기어S3 프론티어 디자인에 대한 후기를 작성해봤습니다.

디자인 변화가 8할

참고로 결론부터 말하면 며칠 사용하고 있지만 좋아진 기능은 별로 없습니다. 아직 삼성페이도 지원하지 않고 있으니까요. 가장 큰 변화를 가져온건 크기와 디자인입니다. 그런데 그 만족감이 큽니다. 이 디자인으로 인해 분명 기어S2때보다 좋은 평을 이끌어내고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지 않을까 섣부른 예상을 할 정도니까요.

드디어 시계를 만들어내다!

기어S3 프론티어는 시계입니다. 누가봐도 시계입니다. 기어S3를 모르는 이들이 보면 그냥 평범한 시계라 생각할만큼 그냥 시계입니다.

46mm로 훌쩍 커진 사이즈는 시계 느낌을 가득 담았던 기어S2 클래식 조차 장난감으로 만들어버립니다.

시계 사이즈는 사용자에 따라 호불호가 나뉠 수 있지만 손목 전체를 감싸며 자신의 존재감을 강력하게 어필하는 녀석을 보고 있자면 정말 시계를 산건지 스마트워치를 산건지 망각할 정도입니다. 이쯤되면 여성 유저는 완전히 배제했다고 봐도 되겠네요.

원형 베젤 안에 새겨진 눈금과 숫자 역시 시계 코스프레를 하는데 큰 몫을 합니다. 자칫 밋밋할 수 있었던 원형 베젤에 60개의 눈금과 12개의 숫자만으로 스포츠 시계 같은 느낌을 가득 담아냈습니다.

우레탄으로 처리한 측면 버튼부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어느것 하나 허투루 디자인하지 않은 듯 작고 소소한 요소들이 큰 역할을 해내고 있습니다.

스트랩 부분의 경우 가장 대중적인 22mm를 지원해서 원하는 스트랩을 마음껏 교체할 수 있습니다. 교체 방식도 간편해서 개인이 직접 구입한 스트랩으로 그날 스타일에 따라 교체해 착용할 수 있습니다.

기본 제공되는 스트랩의 경우 실리콘 소재로 되어 있습니다. 적당한 탄력과 부드러움으로 손에 닿는 느낌이 제법 괜찮습니다.

물론 아쉬운 점도 있습니다. 크기가 커지면서 늘어난 무게(기어S2 : 47g, 기어S3 : 63g)가 제법 부담이 됩니다.

기어S2 스포츠를 착용하고 다녔기에 상대적으로 느껴지는 차이 일수 있지만 확실히 무게감이 느껴지며 키보드를 칠때면 두꺼워진 두께(기어S2 : 11.4mm, 기어S3 : 12.9mm)로 인해 걸리적 거리는 느낌이 이전에 비해 크게 느껴집니다.

또한, 손목이 얇은 분들이나 여성분들에게 기어S2를 계속 쓰라 말하는 디자인입니다. 확실히 타겟층을 명확히한 제품이 아닐까 싶습니다.

스피커, 마이크를 되살리다!

기어S2 블루투스 제품의 경우 스피커를 제외했습니다. 그래서 기어S2로 통화 할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기어S3에는 스피커와 마이크를 탑재해서 운전 중 전화가 올 경우 스마트폰이 아닌 기어S3를 전화를 받고 통화도 할 수 있게 됐습니다.

통화 품질은 그닥 좋은 편은 아닙니다. 깨끗하고 맑은 사운드 보다는 큰 음량에 더 초점을 맞춘 듯 합니다. 물론 통화하는데 전혀 불편함은 없습니다.

급속 충전이 아쉬운 기어S3

구성품을 보면 기어S3 본체와 무선충전독, 충전아답터, S 사이즈 스트랩, 사용 설명서가 있습니다. 무선충전독은 기어S2와 동일한 방식이며 크기의 차이만 있습니다. 따라서 기어S2 충전기로 기어S3를 충전할 수 있습니다. 물론 그 반대도 가능하고요.

다만, 시계 기능 뿐만 아니라 나의 활동 정보를 기록하는 기어S3에 급속 충전 기능을 탑재해서 내 손목에서 벗어나는 시간을 최소화 시키고 싶었는데 아직 이 작은 녀석안에 급속 충전 기능까지 넣기는 힘이 들었던 듯 싶습니다. 물론 배터리 시간이 늘어나긴 했는데요. 그래도 아쉬움이 있습니다.

현명한 선택을 한 기어S3

삼성이 확실히 제대로 된 시계를 만들어냈습니다. 지금까지 삼성이 출시한 많은 스마트워치는 모두 '워치' 보다는 '스마트'에 더 초점을 맞춘 제품들이었는데요. 이번 기어S3는 한없이 시계에 가까워진 제품이라 평할 수 있습니다.

삼성은 스마트한 기능을 더 우선 순위로 두고 제품을 개발했습니다. 하지만 스마트워치라는 제품의 특성상 사용자들에게 스마트함을 안겨주기엔 분명한 한계가 있었습니다. 최근 스마트워치 판매량이 급격히 하락한 이유도 스마트워치에 대한 필요성을 제대로 어필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반대로 시계는 오직 시간만 알려주는 단순한 제품임에도 최첨단 제품이 넘쳐나는 지금까지 많은 사람들의 손목 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전혀 스마트한 제품이 아닌데 말이죠. 이유는 간단합니다. 시계는 언제부턴가 '쓸모'를 위한 제품이기보다는 패션 아이템, 과시하기 위한 아이템으로 자리매김했기 때문입니다.

즉, 스마트워치를 만드는 업체는 새로운 구매자층을 공략하기 보다는 시계를 구입해서 사용하고 있는 사용자 그리고 시계를 구입하고 싶어하는 구매층을 노릴 필요가 있었습니다. 이 제품이 시계인지 스마트워치인지 구분하지 못하는 디자인을 가지고 말이죠.

이에 삼성은 기어S3를 그 어떤 제품들보다도 시계에 가까운 제품으로 디자인했습니다. 더욱이 기존 기어S2에서 호평받았던 원형베젤 방식을 그대로 유지한채 말이죠. 명확한 타겟층을 공략하는 만큼 디자인은 간결해졌고 이를 통해 좋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특히 시계를 좋아하고 사용해왔던 분들에게 말이죠.

너무 과한 평가인가요? 뭐 시간이 흐를 수록 만족도는 떨어지기 마련이니까요. 조금 더 써보고 다음 후기를 정리해보겠습니다. 디자인 얘기하면 다한 제품이기는 하지만 다음 시간에는 어떤 기능들이 추가됐는지 한번 정리해보겠습니다. 그나저나 빨리 삼성페이 지원해달라구요. 현기증난단말이에요.


PCP인사이드 인기 글 보러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