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갤럭시S8 유출 이미지가 주는 걱정 3가지?

갤럭시S8 유출 이미지가 주는 걱정 3가지?

갤럭시S8 렌더링 이미지가 유출됐습니다. Evan Blass는 트위터를 통해 "I think this is what you've been waiting for.(이것이 당신이 기다리는 그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는 한 문장과 함께 갤럭시S8로 추측되는 이미지 한장을 올렸습니다.

갤럭시S8 전면 이미지

꾸준히 유출 되었던 이미지와 별반 차이없는 디자인입니다. LG G6와 마찬가지로 상하 베젤을 최소화해 화면 사이즈를 최대로 키웠는데요. G6와 동일하게 디스플레이 모서리 부분이 직각이 아닌 라운드 처리되어 있는 것도 유사함 점이라 할 수 있습니다. 차이점은 좌우 엣지 형태의 디스플레이가 적용되었다라는 점이겠죠. 라운드 처리된 부분의 거친 라인을 보고 있자면 정식 렌더링 이미지는 아닌 것으로 예상됩니다.

홈버튼 삭제, 지문인식은?

기존 갤럭시S와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가장 큰 장점이었던 홈버튼이 사라졌습니다. 아무리 소프트 버튼이 좋아진다 하더라도 물리버튼이 주는 편리함과 딸깍하는 피드백을 뛰어넘을 수는 없는데요. 유출된 이미지나 루머들을 보면 홈버튼은 갤럭시노트7을 끝으로 사라지게 됐습니다.

 

참고로 갤럭시탭S3 내부에 담긴 일러스트 이미지가 유출된적이 있는데요. 여기에 갤럭시S8로 예상되는 전/후면 이미지가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베젤을 최소화한 디스플레이를 보면 분명 갤럭시S8로 추정됩니다.

<유출된 갤럭시S8 이미지>

후면을 보면 카메라를 중심으로 좌측 심박센서, 우측 지문센서로 예상되는 이미지가 있습니다. 즉, 홈버튼이 사라지면서 후면으로 지문인식센서를 이동시키게 된 것인데요. 후면으로 이동한 것도 문제지만 위치가 중앙이 아닌 카메라 우측 즉, 오른손잡이에 최적화된 위치로 왼손으로 사용하는 유저들의 경우 지문인식 기능을 사용하기에 불편함이 느껴질 수 있을 듯 합니다.

당초 디스플레이 내부에 지문인식센서를 넣는 방식을 채택했다라고 전해졌었는데요. 인식률 문제, 단가 문제 등 어려 이유로 제외 되었다라는 소식이 최근 꾸준히 제기되고 있습니다. 물리 홈버튼을 제외한 만큼 그에 상응하는 편리함을 제공해도 비판을 받을 소지가 많은데 후면 지문인식센서로는 그 비판의 강도가 더 심해지지 않을까 합니다.

추가된 측면 버튼, 빅스비(Bixby)?

기존 갤럭시 스마트폰은 일반적으로 좌측 볼륨버튼, 우측 전원버튼 총 3개의 버튼으로 되어 있었습니다. 하지만 유출된 이미지를 보면 볼륨버튼 아래에 버튼이 한개 더 추가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버튼의 역할을 2가지로 추측해볼 수 있는데요. 첫번째는 카메라 버튼으로 기존 홈버튼을 두번 눌러 빠르게 카메라를 실행할 수 있었지만 이제 물리 홈버튼이 사라지고 또, 후면으로 이동하게 되면서 카메라 버튼을 추가로 넣은 것을 아닐까 하는 예상입니다.

하지만 홈버튼 두번 눌러 카메라 실행 기능이 없었던 이전에도 굳이 카메라 버튼을 제공하지 않았고 후면으로 이동한 버튼으로도 충분히 카메라를 실행시킬 수 있는 만큼 카메라 버튼 보다는 새롭게 추가되는 인공지능 빅스비를 위한 버튼이 아닐까 합니다.

하이 갤럭시는 이제 안녕?

애플 시리에 대응하기 위해 삼성은 S보이스라는 음성인식 서비스를 제공해왔는데요. 시리에 비해 이슈성이나 실용성 측면에서 많이 떨어졌습니다. 이에 분위기를 쇄신할 필요성을 느끼게 됐고 빅스비라는 새로운 인공지능 비서를 준비하게 됐습니다.

빅스비라는 이름으로 상표를 출원하면서 본격적으로 알려지게 됐는데요. 빅스비는 미국 인공지능 기술 스타트업인 비브랩스(Viv Labs.)를 인수해 이 기술을 바탕으로 만든 새로운 인공지능 비서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갤럭시S8에 최초로 탑재할 것이라는 소식이 꾸준히 제기됐습니다.

상표출원한 내용을 보면 음성인식 시스템 운영에 사용되는 소프트웨어등의 내용이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인공지능 음성인식 서비스로 보는 것이 맞을 듯 합니다.

다만, 구글이 빅스비 탑재에 대해 현재 반대하고 있는데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 구글의 인공지능 비서 서비스인 어시스턴트 이외의 유사 기능을 넣는 것을 반대하고 있어서 실제 탑재 여부는 정식 공개가 되어야 확인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재 LG G6의 경우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했습니다.

<LG G6 스퀘어 UI 티져 영상>

1 : 1 화면 분할

LG G6의 경우 18 : 9 비율의 디스플레이를 탑재, 이를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을 담았습니다. 그 중 화면을 절반으로 나뉘어 사용하는 분할 기능을 넣었는데요. 이번 Evan Blass가 공개한 이미지 역시 언뜻 보면 화면이 반으로 나눠져 있습니다. 다만, 합성을 한 듯 화면이 자연스럽지 않은데요.

지금까지 사용하지 않았던 다소 변태적인 화면 비율이기에 LG와 마찬가지로 삼성 역시 이에 걸맞는 UX를 담아내고자 고심을 했을 듯 합니다. 아직 정확하게 알려진 정보는 없는 상황인데요. 해결해 나가야할 점들이 많습니다.

<LG G6 스퀘어 UI>

대표적으로 LG G6도 그렇고 갤럭시S8 역시 서드파티 앱들의 지원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이 화면 비율을 지원하는 앱이 아직 없기 때문에 전체 화면이 아닌 좌우측 레터박스가 생길 수 밖에 없습니다. 영상 감상시에도 마찬가지고 말이죠.

단순히 화면을 키운 것만으로 끝이 아닙니다. 키운 이유를 소비자들에게 명확하게 인식시켜줘야죠. (이런건 애플이 참 잘하죠.) 즉, 특별한 화면 비율로 커진 디스플레이를 위한 UX가 꼭 나와야 하며 특히 많은 판매고를 통해 서드파티 앱 업체에서 이에 맞는 비율의 앱들을 출시해줘야 합니다.

<한 네티즌이 렌더링한 갤럭시S8 예상 이미지>

UX 등 소프트웨어의 차별화가 승부를 가린다!

CPU, GPU, RAM 등이 사실 일반적인 사용 환경에서 큰 차이를 보이지는 않습니다. 이미 충분한 하드웨어를 보여주고 있으니까요. 또, 가성비를 내세운 중국 제품들이 쏟아져나오고 있는 지금, 하드웨어로 차별화를 주는 시기는 지났습니다.

커진 화면 그리고 오묘해진 화면 비율이 필연적으로 주는 편리함과 새로움을 가지고 공략해야하며, 새로운 차별성으로 대두되고 있는 인공지능 비서 기능의 효용성을 높여나가야만 됩니다. 삼성페이 때문에 갤럭시를 벗어나지 못하는 사용자가 많다라는 점을 보면 더더욱 이번 갤럭시S8에 담겨야할 소프트웨어 그리고 서비스에 더 정성을 쏟아야 합니다.

이러한 기능들에 익숙해지게 되면 후면 지문인식센서 등의 아쉬움은 단순한 아쉬움으로 끝날 뿐 구매 욕구를 지워버리지는 못합니다. 아이폰7 3.5mm 이어폰 단자를 보면 쉽게 이해가 될 듯 합니다.

갤럭시노트7 이후 출시하는 플래그쉽 스마트폰이기에 소비자들이 가지는 기대감은 더 크고 엄격할 수 밖에 없는데요. 당장의 수익보다는 신뢰성을 가져가기 위한 자세로 임해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