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갤럭시S8이 PC가 되는 마법 '덱스 스테이션!'

갤럭시S8의 가치를 높여주는 덱스 스테이션!

갤럭시S8, 갤럭시S8플러스와 함께 새로운 주변기기인 덱스스테이션(DeX Station)이 공개됐습니다. 이 제품을 간단히 소개하면 갤럭시S8을 PC로 만들어주는 제품입니다. 어떻게요? 다음과 같이 말이죠.

그냥 끼워주면 PC로 변신!

TV나 모니터에 연결한 덱스 스테이션에 갤럭시S8 또는 갤럭시S8플러스를 꽂아만 주면 됩니다. 그럼 스마트폰 화면 그대로가 아닌 마치 PC 윈도우 화면과 유사한 GUI의 화면을 만나게 됩니다.

잠시 사이드싱크를 떠올릴 수 있는데요. 완전히 다른 기능입니다. 사이드싱크는 PC 본체가 반드시 있어야 하면 해당 프로그램이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스마트폰 화면 그대로를 보여줍니다.

하지만 덱스는 PC 본체가 필요없습니다. 덱스는 그저 모니터 또는 TV에 연결만 하면 되며 PC 본체는 갤럭시S8이 담당합니다.

스마트폰에 있는 다양한 앱들을 데스크탑에서 사용하듯 여러개의 앱을 동시에 띄워 큰 화면에서 불편함 없이 사용할 수 있으며 자유롭게 화면 사이즈를 조정하고 키보드와 마우스를 연결해서 빠르게 타이핑하고 쉽게 컨트롤 할 수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이 덱스와 갤럭시S8만 있으면 됩니다.

실제 갤럭시S8 언팩에서 직접 시연하는 모습을 보여줬는데요. 키보드와 마우스로 PPT 파일을 자유롭게 만들고 타이핑하고 이렇게 만든 문서를 이메일에 드래그앤 드랍으로 첨부해서 보냈습니다. 그것도 무척 쾌적하게 말이죠.

Ctrl + C, Ctrl + V 등 데스크탑 환경에서 사용하는 다양한 단축키를 사용할 수 있으며 마우스 우측 클릭 기능 역시 그대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또, 전화나 문자, SNS 등이 왔을 때 화면 하단에 알람 정보를 보여주거나 미리보기 형식으로 도착 내용을 보여줍니다. 또, 바로 키보드를 이용해서 빠르게 답장을 보낼 수 있습니다.

기본 이더넷 포트와 HDMI, USB2.0 포트를 지원하고 있으며 추가 USB Type C를 지원, 갤럭시S8을 덱스에 연결한 상태에서 충전할 수 있습니다. 또한, 발열이 심하게 발생할 경우 성능이 저하되는 경우가 있는데요. 자체 냉각팬을 내장하고 있어 발열에 대한 문제점도 해결하고 있습니다.

가상 윈도우 환경 제공

여기에 VDI(Virture Desktop Infrastructure) 솔루션을 통한 가상 윈도우를 지원합니다. 예를들어 출장이나 여행 중 갑자기 업무를 진행해야 할 때 모니터에 연결한 덱스에 갤럭시S8을 꽂은 후 VDI 솔루션을 실행합니다. 그럼 처음 설정한 집 혹은 회사에 있는 PC 윈도우에 접속해서 필요한 파일을 수정하거나 이메일로 전송할 수 있습니다.

보안 업무의 경우 다양한 보안 프로그램을 PC에 설치해야 하는데 굳이 그럴 필요없이 이 덱스와 가상 윈도우 기능만 있으면 해결이 됩니다.

사용 방법 역시 간단합니다. 덱스에 갤럭시S8을 꽂은 후 가상 윈도우 앱을 실행, 처음 등록한 계정과 비밀번호를 입력하거나 삼성패스를 활용해 쉽게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더불어 갤럭시S8에는 보안 솔루션이 녹스(KNOX)를 지원합니다. 그리고 이 녹스의 강력한 보안 기능을 바탕으로 위에 설명한 기능들이 구현됩니다. 즉, 업무용으로 활용해도 부족함이 없다라는 점이죠.

활용도 높은 덱스 스테이션

모니터가 꼭 있어야 하기에 사용 환경은 제한적이지만 그 환경만 구축되어 있다면 노트북 없이도 원하는 기능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부피도 작아서 어디든 쉽게 가지고 다닐 수 있고 말이죠. 특히 스마트폰으로 거의 모든 것들을 하고 있는 지금 모바일 그리고 데스크탑 환경을 자유롭게 오갈 수 있도록 하는 덱스는 또 다른 활용성을 안겨주지 않을까 합니다.

갤럭시S8을 모바일 환경에 그치지 않고 그 이상의 확장성을 가져가기 위해 내놓은 삼성의 야심작이라 할 수 있겠네요. 이 제품을 구입해서 써볼 예정인데요.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자세한 리뷰를 작성해보겟습니다.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