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객을 향한 SK텔레콤과 삼성전자의 감사의 인사. S어워드!

고객을 향한 SK텔레콤과 삼성전자의 감사의 인사. S어워드! 

금일(12일) 강남 SK텔레콤 강남직영매장에서 꽤 의미있는 행사를 개최했습니다. 바로 SK텔레콤과 삼성전자가 공동 주최한 S어워즈(S Awards) 입니다. S어워즈는 2015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는 행사로 SKT텔레콤을 오랫동안 사용해온 고객 분들 중 삼성전자 갤럭시S시리즈 사용 고객을 선정하여 최신 갤럭시S 스마트폰과 1년 무료 통화권을 증정하는 행사입니다.

벌써 3번째 S어워드(S Awards)!

갤럭시S8과 갤럭시S8플러스 출시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삼성과 SK텔레콤이 시의 적절하게 행사를 개최한 듯 한데요. 특히 올해는 갤럭시S시리즈 누적 판매 2천만대 달성을 기념하여 S어워드에 선정되는 분들에게 요즘 가장 핫한 갤럭시S8과 1년 무료 통화권을 증정했습니다.

2015년 부터 시작했으니 벌써 3번째 개최된 S어워드인데요. 과연 올해는 또, 어떤 분들이 수상을 하셨을까요?

모두 레전드

S어워드는 S매니아상, S레전드상 그리고 S패밀리상 총 3개 부문으로 되어 있습니다. ^^

각 부문이 어떤 걸 의미하는지 궁금하텐데요. 우선 첫번째 S매니아상은 2010년 첫 출시한 갤럭시S 시리즈의 시조새 갤럭시S 부터 2016년 출시한 갤럭시S7까지 이 모든 제품을 SK텔레콤을 통해 사용한 고객에게 주어졌습니다.

바로 이 분인데요. 1년에 한번씩 새롭게 출시되는 갤럭시S 시리즈를 꾸준히 구입해 사용하셨다고 합니다. 저 역시 갤럭시S 뿐만 아니라 갤럭시A 때부터 갤럭시노트 시리즈까지 쭉~ 모두 이용해왔는데 저도 다음을 기약해보겠습니다. ^^

두번째 S레전드상은 이름 그대로 정말 레전드입니다. 2010년 이후로 약 8년간 수없이 많은 제품들이 출시되었는데요. 이들의 유혹을 모두 뿌리치고 현재 갤럭시S8이 출시된 지금까지도 2010년 출시한 갤럭시S를 변함없이 사용하고 있는 한 여성 고객에게 돌아갔습니다.

시상이 끝나고 조용히 꾸준히 갤럭시S를 사용한 이유에 대해 여쭤봤는데요. 단 한번도 고장이 나지 않아 지금까지 사용해왔다는 어찌보면 너무나 당연한 답변을 해주셨습니다. 삼성 입장에서는 매번 폰을 구입해주는 고객도 중요하겠지만 삼성 제품이 정말 튼튼하고 좋다라는 것을 몸소 증명해주신 이 레전드 고객에게도 진심 어린 감사의 인사를 해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마지막으로 S패밀리상은 이름 그대로 온가족이 SK텔레콤과 갤럭시S 시리즈를 사용하고 있는 고객에게 제공되는 상입니다. 부모와 자식간에 같은 통신사와 같은 갤럭시S 시리즈를 사용하신 가족분들이신데요. 

SK텔레콤의 경우 온가족 할인으로 통신비를 최대 50%까지 절감받 수 있으니 통신비도 절약하고 이 S어워드를 통해 갤럭시S8과 무료 통화권까지 받고 이것이 바로 꿩먹고 알먹고, 도랑치고 가재잡고가 아닐 수 없습니다. 어찌보면 통신비 절약을 위한 현명하고도 당연한 선택이 이 분들에게 큰 선물로 다가왔습니다.

고객이 있기에 존재하는 SK텔레콤 그리고 삼성

재미난 이야기로 잡힌 고기에게는 먹이를 주지 않는다라는 말이 있는데요. 글쎄요. 오히려 꾸준히 자사의 제품 그리고 서비스를 이용해준 고객이야 말로 자사의 성장을 튼튼히 받춰주는 훌륭한 자산입니다. 즉, 이러한 고객들에게 감사의 인사와 보답을 하는 건 고객 뿐만이 아니라 자기를 위해서도 꼭 필요한 모습이 아닐까 합니다.

이런 측면에서 금일 행사는 꽤 훈훈했습니다. 수상하신 분들 모두 당연히 수상할 만큼의 자격이 되었고 말이죠. 비록 규모가 큰 행사는 아니었지만 이들이 자사 고객을 생각하는 모습만큼은 충분히 보여주지 않았나 합니다. 적어도 금일 수상한 고객은 분명 지금까지의 인연보다 더 길고 강한 인연으로 이어질 것이 분명하리라 예상해봅니다.

소비자를 위한 모습을 앞으로도 꾸준히 보여주길 기대해보겠습니다. 내년 수상의 주인공이 되는 것 역시 기대해보고 말이죠. 아! 저 뿐만이 아니라 SK텔레콤과 삼성제품을 사용하는 또 다른 분들 역시 말이죠. ^^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