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이콘X (8)
선 없는 완전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 초심자를 위한 ATWO AT231

선 없는 완전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 초심자를 위한 ATWO AT231

꽤 오래전부터 코드리스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용해보고 있는데요. 최근 다양한 제품들이 출시되면서 초기와 달리 점점 가격은 낮아지고 있고 성능은 좋아지고 있습니다. 물론 애플 에어팟, 삼성 아이콘X, LG전자 톤플러스 프리 등 대기업 제품의 경우 아무래도 가격적으로 부담이 갈 수 밖에 없는데요. 오늘 초심자가 사용하기 적합한 제품을 하나 소개해볼까 합니다. 바로 ATWO AT231입니다.

에이투(ATWO) AT231

양쪽 귀에 살포시 꽂아주기만 하면 음악, 영화 등의 사운드를 감상할 수 있는 완전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입니다. 구성품을 보면 좌/우 이어폰, 충전 및 보관이 가능한 크래들, 이어팁, 설명서, 충전 케이블이 있습니다.


AT231의 핵심 좌우 이어폰은 뒤에 소개하기로 하고 크래들을 먼저 소개하면 제품을 충격이나 스크래시로부터 보호하는 것은 물론 자체 배터리를 내장하여 크래들에 이어폰을 꽂아주는 것만으로 충전을 해줍니다.

충전케이스 한번 충전으로 이어폰을 최대 7번까지 충전이 가능합니다. 1회 충전 시 약 5시간 정도 사용이 가능한 만큼 최대 35시간 정도 음악 감상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대기시간은 자그마치 60일입니다.

실제 사용시 왕복 약 4시간의 출퇴근을 한번 충전으로 버텨줬습니다. 인천에서 출발한 베트남행 비행기 안에서 배터리 걱정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좌 : 브라기 더 헤드폰, 우 : ATWO AT231> 

충전케이스 크기도 상당히 작습니다. 배터리 기능이 없는 브라기 사의 더 헤드폰 케이스와 비교해서도 상당히 작습니다. 더 헤드폰 케이스의 경우 주머니에 넣기 다소 부담이 가는 크기인데요. 이 제품은 주머니에 넣고 다녀도 될만큼 작습니다.

이어팁 역시 풍부합니다. 총 4쌍의 실리콘 소재 이어팁은 물론 저가 폼팁이기는 하지만 강렬한 레드 컬러의 폼팀도 한쌍 제공합니다. 제가 알리익스프레스에서 저렴한 폼팁을 주문해 사용하고 있는데요. 이와 유사한 제품입니다. 폼팁 사용여부에 따라 음질에 차이가 있는만큼 폼팁 사용을 권합니다.

 

케이블도 저렴한 소재가 아닌 굵고 긴 5핀 충전 케이블을 제공합니다. 최근 USB-C로 이동중이긴 한데요. 여전히 5핀 마이크로 USB 케이블 사용이 많은 만큼 충전은 간편합니다.

드디어 이어폰입니다. 심플한 디자인이 강점인 AT231입니다. 위쪽 3개의 LED를 통해 페어링, 충전 등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으며 전면 ATWO라 적힌 부분은 버튼으로 이를 통해 전원 ON/OFF, 페어링 및 재생/정지, 전화통화/거절/다시걸기 등을 할 수 있습니다.

4.5g의 가벼운 무게와 착용시에도 부담없는 (필자 귀가 작음에도) 안으로 쏙 들어오는 작은 크기로 사용이 편리합니다. 착용했다고 프랑켄슈타인이 되는 일 없이 귀 안쪽으로 착 밀착됩니다.

장시간 착용시에도 통증없이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는 것도 하나의 장점이겠네요. 일부 제품의 경우 장시간 착용시 통증이 있는 경우가 있는데 이 제품은 4시간 정도를 쭉 착용했음에도 전혀 불편함이 없었습니다.

도드라지지 않은 심플한 디자인이라 패션에 구애받지 않고 누구나 부담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컬러는 럭셔리 블랙과 프리미엄 실버 2가지가 있습니다.

에이투(ATWO) AT231 연결방법은?

좌우 두개를 각각 등록할 필요없이 오른쪽 한개만 먼저 등록해도 됩니다. 오른쪽 이어버드 버튼을 2초간 눌러 전원을 켜줍니다. 그런 다음 길게 누르면 페어링 상태로 전환됩니다.

폰 블루투스 설정을 통해 찾기를 눌러 ATWO AT231을 검색합니다. 검색된 AT231을 눌러 연결해줍니다. 페어링 후 좌측 이어버드 전원을 켜주면 알아서 좌우 이어폰을 연결됩니다. 이 과정은 음성으로 모두 안내됩니다. 처음부터 좌우 이어버드 전원을 모두 켠 후 페어링해도 됩니다. 두 이어폰 전원을 켜면 자동으로 두 이어폰이 연결되며 동일한 방식으로 페어링하면 됩니다.

이렇게 연결한 후 충전을 위해 크래들에 꽂아주면 자동으로 스마트폰과의 연결이 끊어지며 다시 크래들에서 이어폰을 빼내면 바로 자동으로 연결해줍니다. 따로 연결을 할 필요가 없어 정말 편리합니다. 심지어 상당히 빠르게 연결해줍니다. 이 부분은 블루투스 기기 사용이 익숙하지 않은 분들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ATWO AT231의 장점이라 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길거리 이동중에는 한쪽만 껴서 사용하는데요. 간혹 일부 제품 중 한쪽을 빼면 재생이 안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 녀석은 좌 또는 우 한쪽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물론 한쪽 전원을 끈채 사용할 수는 없습니다.

에이투(ATWO) AT231 사용방법은?

대기모드에서 버튼을 짧게 누르면 음악이 재생되며 다시 한번 누르면 정지합니다. 만약 전화가 올 경우 오른쪽 이어폰 버튼을 짧게 누르면 전화를 받거나 끊을 수 있습니다. 또 오른쪽 이어폰을 2초간 누르면 거절이 가능합니다. 오른쪽 이어폰 버튼을 2번 짧게 누르면 가장 마지막에 통화한 번호로 전화걸 수 있습니다.

특이하게 다중 통화기능이 있는 폰의 경우 우측 이어폰 버튼을 2조간 눌러 현재 통화를 종료하고 걸려온 전화를 받을 수 있습니다. 또는 우측 이어폰 버튼을 짧게 눌러 걸려온 전화를 받고 현재 통화는 대기시킬 수 있습니다. 다시 버튼을 짧게 누르면 대기중인 전화와 통화할 수 있습니다.

에이투(ATWO) AT231 음질은?

AIROHA 칩을 적용했으며 에이투만의 독자적인 기술력과 특수 설계된 하우징 기술이 적용됐다고 합니다.

실제 여러 음원을 감상해본 결과 전체적으로 깔끔합니다. 과하거나 모나지 않은 사운드를 들려줍니다. 고음부에서도 깔끔하고 매끄러운 사운드도 어느정도 뒷받침해주고요. 적당한 저음도 괜찮았구요.

다만 초반 귀와 이어폰 사이 막이 있는 듯 미세한 답답함이 존재 합니다. 그래서 밋밋한 느낌이 들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막상 쭉 오랜시간 사용하니 이런 느낌이 사라지기는 했는데요. 펑 뚫린 아주 시원시원한 사운드를 원하는 분들에게는 조금의 목마름이 존재할 수도 있습니다. 물론 저렴한 음질은 결코 아닙니다.

이는 주관적인 평인 만큼 직접 사용해보고 판단하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지금의 사운드에 조금의 선명함이 더해지면 충분히 더 좋은 사운드를 들려주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가격이 타협해주는 에이투 AT231

작고 가벼우면서도 오래가는 배터리를 제공하며 작은 충전케이스는 최대 7번 충전을 가능케 합니다. 포장이나 내부 구성품 역시 상당히 신경을 썼습니다.  또한, 페어링이나 사용 역시 무척 편리하고 말이죠. 그러면서 가격은 고작 약 9만원대입니다. 코드리스 블루투스 이어폰으로는 무척 저렴한 가격입니다.

음질이 조금 아쉬움이 있지만 가격이 충분히 타협을 해줍니다. 초심자 분들이 쓰기에 적당한 제품이 아닐까 싶네요.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 이 글은 제품을 무상지원받아 작성한 글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코드프리 블루투스 이어폰, 브라기 더 헤드폰 사용후기

코드프리 블루투스 이어폰, 브라기 더 헤드폰 사용후기

가성비 좋은 중국산 블루투스 이어폰들이 쏟아지고 있고 또, 애플 아이폰7과 일부 스마트폰에서 3.5mm 이어폰 단자를 제거하면서 블루투스 이어폰 사용자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블루투스 이어폰도 모습에 따라 여러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요. LG 톤플러스(Toneplus)나 삼성 레벨유프로(LevelUPro) 등과 같이 목에 걸고 다니는 넥밴드 타입부터 QCY 시리즈 처럼 좌우 이어폰 헤드가 선으로 연결된 제품이 있습니다. 또, 애플 에어팟이나 삼성 아이콘X와 같이 아예 선이 없는 블루투스 이어폰도 있습니다.

코드프리 블루투스 이어폰의 원조 브라기

에어팟이나 아이콘X가 출시되기는 했지만 이보다 앞서 코드프리 블루투스 이어폰의 시초가 된 제품이 있습니다.(물론 정확히 말하면 젠하이저MX W1이 시초이긴 합니다.) 독일 브라기(BRAGI)사는 더 대시(The Dash)라는 제품을 들고 킥스타터에 혜성같이 등장하여 클라우드 펀딩에 성공, 정식 제품을 출시했습니다. 국내에서도 펀딩에 참여 제품을 구입한 분들을 글을 쉽게 접할 수 있었을 만큼 큰 관심을 이끌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이 브라기사의 제품이 국내 정식 출시를 했습니다. 더 대쉬는 아니지만 피트니스 기능을 빼고 음악 감상에 더 초점을 맞춘 더 헤드폰(The Headphone)이라는 제품입니다.

코드프리 이어폰 더 헤드폰(The Headphone)

코드 프리는 말 그대로 선이 없습니다. 딱 좌우 이어폰 헤드 부분만 귀에 꼽아 사용하는 제품입니다. 이러한 특성으로 유심히 봐야 할 요소들이 몇가지 있습니다. 바로 착용감, 배터리 그리고 음질입니다. 이 3가지 요소를 가지고 과연 더 헤드폰이 어떤 녀석인지 자세히 리뷰해보겠습니다.

먼저 구성품을 보시죠. 좌우 한쌍의 이어폰과 충전 크래들 겸용 휴대용 케이스, 충전 케이블, S/M 사이즈의 이어팁과 추가 더 헤드폰에 최적화된 컴플라이 팁이 담겨 있습니다.

좌/우 이어폰입니다. 이 안에 스피커 유닛부터 배터리까지 담겨야 하기 때문에 일반 이어폰과 달리 사이즈가 큽니다. 하지만 착용시 프랑켄슈타인이 될만큼 튀어나오지 않고 귀 안쪽으로 최대한 밀착되어 정면에서 봤을 때 거의 튀어나오지 않는 수준입니다.

우측 부분에는 컨트롤을 위한 버튼이 있습니다. 전원 ON/OFF와 페어링, 곡이동 등 다양한 역할을 하는 버튼과 볼륨 조절 및 오디오 Transparency on/off 역할을 하는 버튼 총 3개가 있습니다. 참고로 오디오 Transparency는 이어폰을 낀 상태에서도 외부 소리를 들을 수 있게 해주는 기능입니다.

버튼 사이즈가 작고 또, 어느정도 힘을 가해야 눌리는 특성상 조금 불편하긴 한데요. 개인적으로 터치 보다는 하드웨어 버튼을 더 선호하는 만큼 만족합니다.

다음은 케이스입니다. 다른 경쟁 제품도 그렇지만 이 제품 역시 직접 충전은 불가능합니다. 케이스를 통해 충전하게 되는데요. 다만, 더 헤드폰 케이스의 경우 자체 배터리 기능은 없습니다. 케이스 내부에 자석이 내장되어 제품을 올려놓으면 착! 하는 소리와 함께 정확하게 결착됩니다. R/L 방향에 맞게 넣은 후 MicroUSB 케이블을 연결하면 충전이 됩니다.

케이스는 목에 걸고 다닐 수 있도록 스트랩이 있으며 제품을 보호해주는 커버가 있습니다. 참고로 이 커버에는 홈이 나있는데요. 이 홈의 역할은 케이스 자체에는 LED가 없습니다. 그래서 커버를 닫은 상태에서는 충전 상태 확인이 불가능합니다.

대신 이어폰에 LED가 있어서 충전시 점멸되는데요. LED가 있는 이 부분에 커버 홈이 나있어서 이 틈을 통해 충전이 완료됐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케이스 사이즈가 작은 편은 아닌데 기능 측면에 있어 조금 아쉬움이 있기는 합니다. 두가지인데요. 첫번째는 배터리를 내장해서 케이스 자체적으로 충전이 가능하도록 하면 좋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과 두번째는 컴플라이폼팁을 끼울 경우 이어팁 부피 때문에 손으로 눌러줘야 정확하게 결착이 됩니다. 즉, 별도 구입한 더 큰 이어팁의 경우는 더 강하게 눌러야 충전이 가능해집니다.

다음은 이어팁입니다. 이어팁이 클 경우 귀 밖으로 튀어나오기 때문일까요? 이어팁이 일반 이어팁과 달리 상당히 작습니다. 기본 제공되는 컴플라이 폼팀 역시 일반 이어팁 대비 약 1/4 정도의 크기입니다. 귀 안쪽으로 쏙 들어가는 사이즈입니다. 앞서 언급한대로 별도 이어팁 사용시 충전에 불편함이 있기에 더 헤드폰 전용 이어팁을 별도 구매해야 할 듯 합니다.

그외 구성품으로 설명서 및 충전 케이블이 있습니다.

더 헤드폰 착용감은?

앞서 언급했듯 귀 안쪽으로 최대한 밀착되는 형태로 좌우로 튀어나오는 이른바 프랑켄슈타인 코스프레는 없습니다. 착용 방식은 위 사진과 같이 끼워주면 됩니다.

개인적으로 기본 달려있는 이어팁이 아닌 컴플라이팁을 사용하고 있는데요. 제 귀에 딱맞아서 안정적인 착용이 가능했습니다. 즉, 내 귀에 맞는 이어팁을 잘 선택하는 것도 좋은 착용감을 위해 필요할 듯 합니다. 또, 본체 차제가 귀 안쪽을 꽉 채워주는 형태로 좌우로 고개를 열심히 그리고 격렬하게 흔들어도 빠지는 일 없이 안정적으로 고정됩니다. 즉, 운동 중 사용할 경우에도 불편함없이 음악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다만, 장시간 사용시 이어팁이 들어가는 귀 안쪽이 아닌 본체와 맞닿는 부분에 약간의 불편함이 있었습니다. 이는 귀 모양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더 헤드폰 배터리는?

저의 출퇴근 시간은 다해서 약 4시간 정도입니다. 꽤 길죠? 한번 충전으로 출퇴근을 충분히 커버해 줍니다. 더욱이 배터리가 부족하다라는 알람 소리도 못들었으니 최소 4시간 이상은 거뜬 할 듯 합니다. 스펙상 6시간 사용이 가능하다고 하는데요. 글쎄요. 사용환경에 따라 조금씩 달라지겠지만 아무튼 명확하게 말할 수 있는 것은 4시간 이상은 충분히 가능하다 입니다. 운동은 물론 출퇴근용으로도 손색이 없습니다.

충전은 약 80분이면 완충됩니다. 대기시간은 대략 250시간 정도니 코드프리 블루투스 이어폰 중에서는 상당히 좋은 배터리 성능이라 할 수 있습니다.

더 헤드폰 음질은?

음질이야 취향에 따라 다르기에 좋다 나쁘다를 이야기할 수는 없을 듯 한데요. 정확하게 표현하면 모나지 않은 무난한 소리를 들려줍니다. 소리가 가볍지 않고 어느 한 부분이 튀지 않는 묵직하면서 밸런스 있는 사운드를 가지고 있습니다.

대다수 저가형 블루투스 이어폰의 경우 저음부를 과하게 세팅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그런 욕심없이 과하지 않은 적당한 저음과 매끄러운 고음 사운드를 들려줍니다. 고음부가 조금 더 풍성했으면 하는 욕심이 들기도 하는데요. 코드프리 이어폰에게 있어 너무 무리한 요구일 듯 싶구요. 여기에 제법 입체감있게 전달되는 공간감도 꽤 괜찮았구요.

또 한가지 중요하게 집고 넘어갈께 아이콘X의 경우 좌우 유닛간에 딜레이나 고르지 못한 음질로 초기 좋지 못한 평가를 받곤 했는데요. 더 헤드폰은 이런 문제가 전혀 없었습니다.

음악을 감상하든 영화를 보든 영상과 사운드 싱크가 딜레이되거나 좌우 유닛간에 차이가 있는 일은 없었으며 페어링 강도 역시 끊어지는 일없이 안정적인 사운드를 들려줬습니다. 물론 좌측 뒷주머니에 폰을 넣을 경우 간헐적으로 끊어짐이 발생하는 경우가 있었는데요. 이는 브라기 뿐만 아니라 LG, 삼성 등 제품에서도 항상 겪던 일이라 크게 문제되지는 않습니다. 기존 더대쉬 제품이 블루투스 끊어짐이 심하다는 평가가 있었는데요. 상당히 개선이 된 듯 합니다.

추가로 혹시 한쪽씩만 따로 사용이 가능할까 궁금하실 듯 한데요. 안됩니다. 왼쪽 이어폰을 귀에서 뺄 경우는 아무렇지 않은데요. 오른쪽을 귀에서 빼니 음악소리가 뮤트됩니다. 즉, 왼쪽은 사용중 귀에서 빼서 충전해도 상관없지만 오른쪽을 빼서 충전할 경우 소리를 들을 수 없습니다.

작지만 다 갖춘 더 헤드폰

막연히 이런 제품을 보면 배터리가 오래가지 못할 것 같고 음질도 떨어질 것만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하지만 막상 사용해본 브라기 더 헤드폰은 코드리스 이어폰들이 가진 우려 요소들을 충분히 해소했습니다.

깔끔한 디자인과 마감 그리고 코드리스 이어폰으로는 만족할만한 사용시간 여기에 충분한 만족감을 채워줄 음질와 튼튼하게 버텨주는 착용감까지 각 부문별 전반적으로 우수한 평가를 내릴 만큼의 완성도라 할 수 있습니다. 피트니스 기능이 빠져있는 제품을 찾던 분들이라면 더할나위 없는 제품이 아닐까 싶네요.

지금까지 넥밴드 타입의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용해왔는데요. 땀이 많이 나는 여름 동안에는 이 녀석으로 대체를 해야겠습니다. 이 녀석 쓰다 넥밴드를 착용해보니 왜이리 걸리적 거리게 느껴지는지 모르겠습니다.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 이 글은 제품을 지원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5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실시간으로 번역해서 들려주는 코드리스 무선 이어폰 브라기 대쉬 프로(Dash Pro)

실시간 번역해서 들려주는 코드리스 무선 이어폰 브라기 대쉬 프로(Dash Pro)

설국열차였죠? 송강호가 나오는 장면에서 어떤 기기에 말을 하니 완벽하게 번역되어 들려주는 기기가 있었습니다. 실시간으로 번역해주는 기기인데요. 현실에서도 이런 기기가 있었으면 참 좋겠다라는 생각을 했는데 이런 제품이 현실에 등장했습니다.

<설국열차 한장면>

브라기 대쉬 프로(Bragi Dash Pro)

바로 브라기 사에서 출시한 대쉬 프로입니다. 브라기는 선없는 무선 이어폰이라는 컨섭을 가지고 2014년 킥스타터에 등장, 단순에 눈길을 사로잡았는데요. 더 대쉬(The Dash)라는 이름으로 제품을 출시했습니다.

<브라기 더 헤드폰>

쉽게 말해 애플 에어팟, 삼성 기어 아이콘X 등의 시초라고 할 수 있는 제품입니다. 이 제품이 킥스타터에 등장했을 때 저 역시 구매할까 말까 한참 고민을 했던 기억이 나는데요. 현재 국내의 경우 더 대쉬에서 여러가지 헬스케어 기능을 빼고 오직 음악감상에 최적화된 더 헤드폰(The Headphone)을 출시하기도 했습니다.

참고로 현재 제 앞에 놓여있는데요. 최대한 빨리 리뷰를 진행해보겠습니다.

그런데 이 제품 이외 추가로 또 한 제품이 등장했네요. 바로 대쉬 프로입니다. 미국의 놀스테크놀러(Knowles)사의 BA 유닛을 탑재했으며 외부소음을 차단해주는 커널형 타입이지만 동시에 외부 소음을 들을 수 있는 오디오 트랜스페런시 기능을 제공합니다. 여기에 기존 더 대쉬와 동일하게 피트니스 기능도 제공합니다. 달리기, 걷기, 사이클링, 수영 등 자동으로 인식하여 거리, 칼리로, 심박수 등을 측정합니다.

대쉬 프로는 스마트폰과 연동해서 사용하는 선없는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1회 충전으로 최대 5시간 재생이 가능하며 별도 최대 5번까지 충전할 수 있는 휴대용 충전케이스를 제공합니다. 또, 기본 4GB 내장메모리를 탑재하여 직접 음악파일을 내장해서 스마트폰 없이도 음악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실시간으로 번역된 언어를 들려주다!

대쉬 프로의 가장 큰 특징은 iTranslate와 연동하여 상대방의 언어를 실시간으로 번역해서 들려주는 기능을 담고 있습니다. 현재 40개 이상의 언어를 지원하며 원하는 언어를 선택해서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또한, 애플 시리, 구글 어시스턴트, MS 코타나 등 인공지능 음성비서 기능을 불러오는 기능도 지원합니다. 삼성 빅스비도 지원되지 않을까 싶은데요.

아직 최고 수준이라고 하는 구글 번역 조차도 완벽하지 않아 100% 정확한 번역을 기대할 수는 없겠지만 여행 등 간단한 회화 정도의 활용으로는 충분하지 않을까 합니다. 딥러닝을 통해 앞으로 번역 수준이 더 높아지면 영화에서나 보던 것들을 현실에서 직접 경험할 수 있게 될 듯 합니다.

제품 가격은 329달러이며 보청기 제조사인 Starkey와 협업해서 개개인에 맞는 커스텀 핏 제품도 별도 판매한다고 합니다. 이 경우 가격은 대략 499달러에 판매됩니다.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월급루팡을 위한 필수품? 선없는 블루투스 이어폰 QCY Q26

월급루팡을 위한 필수품? 선없는 블루투스 이어폰 QCY Q26

고등학교때 라디오에 푹 빠져서 자율학습 시간은 물론 수업중에도 몰래 이어폰을 끼고 라디오를 듣곤 했습니다. 그래서 나이먹고 고생중입니다만 세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고 월급루팡을 위한 필수품 블루투스 이어폰 QCY Q26을 사고야 말았습니다.

월급루팡 QCY Q26

바로 이 녀석입니다. 삼성의 아이콘X나 제가 리뷰했던 로우킨 제품과 동일하게 선이 없는 블루투스 이어폰입니다. 물론 아이콘X처럼 좌우 1쌍이 아닌 로우킨 처럼 1개 유닛만 있는 제품입니다.

 

참고로 이 Q26이 꽤 인기가 있는지 아이콘X와 같이 좌우 1 쌍으로 된 스테레오 타입의 Q26을 출시, 사전판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스펙은 다음과 같습니다.

블루투스4.1, 18x25x28mm, 4.9g 무게, IPX2 방수등급, 45mAh 배터리, S/M/L 이어팁 제공, 블랙, 화이트, 그린, 블루 컬러 4가지 색상

특별한 기능은 없습니다. 생활방수 수준이며 실제 음악을 실행해보면 약 2시정도 사용이 가능했습니다. 크기에 비해서는 괜찮은 사용시간이 아닐까 합니다. 충전은 생각보다 빠르게 됐습니다. 약 40~50분이면 완충이 되네요.

디자인은 절대 7.8달러짜리라고 볼 수 없을 만큼 뛰어난 마감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확실히 QCY 제품들은 디자인에 있어서 만큼은 믿고 구매해도 되지 않을까 합니다.

착용감은 기본 팁 사용시 다소 헐거운 느낌이 있습니다. 귀 모양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개인적으로 가장 큰 사이즈의 이어팁을 끼워도 좀 헐거운 느낌이 있습니다. 물론 깊숙이 넣어 착용하면 잘 떨어지지 않지만 분실하지 않을까 하는 불안감은 있는 수준입니다. 현재 착용감을 높이기 위해 컴플라이 폼팁을 주문했습니다.

Q26의 성능은?

머리가 긴 분들이라면 한쪽 귀에 착용 후 가릴 수 있어서 일하면서 딴짓하기에 정말 좋은 제품입니다. 제 사무실 책상은 좌측 벽면에 붙어 있어서 왼쪽 귀에 꽂아놓고 영어 팟캐스트를 틀어놓고 있습니다. (물론 집중해서 일할때는 열심히~!)

음질은 모노인 만큼 크게 바라면 안되는 수준입니다. 음악 감상용보다는 팟캐스트나 영어 공부 할때 더 유용하지 않을까 합니다. 하지만 QCY 이전 모델들도 그랬듯 가격대비 무시못할 사운드를 들려주는 것도 사실입니다. 생각보다 괜찮은 출력과 깨끗한 소리에 놀라움을 안겨주기도 했습니다.

다만, QCY QY19와 유선이어폰 그리고 Q26과 함께 음악을 재생해보면 Q26이 다른 제품들에 비해 음이 늘어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동시에 음악을 실행해서 각각 좌우에 착용하고 음악을 들어봤는데요. 동시에 실행했음에도 Q26은 점점 늘어졌습니다. 이점 참고하세요.

통화음질은 조용한 곳에서는 충분히 내 목소리가 전달되지만 외부에서 사용할 경우 상대방에게 짜증을 유발시킬 수 있습니다. 소음이 꽤 많이 상대방에게 전달된다고 하네요.

구입은 알리익스프레스에서 7.8달러에 구입했으며 대략 2달이 걸려 배송을 받았습니다. 이 정도 가격에 이 정도 퀄리티라면 부담없이 질려야죠. 분명한 쓰임새가 있으니 말이죠.


PCP인사이드 인기 글 보러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애플 아이폰7 블루투스 헤드셋 에어팟 기본 제공하지 않는다!

애플 아이폰7 블루투스 헤드셋 에어팟 기본 제공하지 않는다!

얼마 전 애플이 아이폰7플러스에 블루투스 헤드셋인 에어팟(Airpods)을 기본 제공할 것이라는 루머를 포스팅한 기억이 있는데요. 이번엔 이 루머와 완전히 반대되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블루투스 헤드폰 에어팟

KGI 증권 애널리스트인 밍치궈에 따르면 애플의 새로운 블루투스 이어폰 에어팟을 출시하지만 아이폰7과 함께 기본 제공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출처 : http://www.businessinsider.com/apple-wireless-headphones-no-bluetooth-2016-9

<에어팟 예상 이미지>

현재 아이폰7과 아이폰7플러스에 3.5mm 이어폰 단자 제거가 확실시 되는데요. 애플이 새롭게 등록한 상표 리스트를 보면 iPhone 7과 iPhone 7 Plus와 함께 Apple Airpods 그리고 Apple Airpods Case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즉, 에어팟의 존재는 분명 존재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다만, 기존 이어팟도 케이스에 담아 패키징 한 만큼 기본으로 제공될지 아니면 별도 판매될지는 출시 되어야 확인이 가능할 듯 합니다.

블루투스 버리고 독자 규격으로 간다!

이와 함께 밍치궈는 블루투스가 애플의 원하는 수준을 충족하지 못하기 때문에 자사의 무선헤드폰 기기에 블루투스가 아닌 독자 규격의 무선 기술(블루투스 유사 통신 칩 Bluetooth-like communication chip)을 만들 예정이며 이를 차세대 아이폰에 사용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독자규격이라는 것이 대부분 사용자 입장에서 좋지 못한 결과를 가져왔는데요. 일단 전 찬성입니다. 블루투스 기본 지원을 전제로 독자 규격을 제공한다라면 그리 나쁜 결정은 아닐 듯 합니다. 조금 다른 내용이기는 하지만 소니에서도 LDAC를 사용, 독자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상황이고 오직 음질만을 위한 통신 규격이라면 충분히 납득할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아무래도 이 소식을 통해 애플이 블루투스는 지원하지 않고 오직 독자 규격만을 지원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걱정이 들듯 한데요. 블루투스는 단순히 음악을 감상하기 위한 기술이 아니라 파일을 전송하고 기기간의 연결성을 제공하는 역할을 하는 무선통신 규격입니다. 만약 블루투스를 지원하지 않는다면 당장 에어드롭, 핫스팟 연결은 물론 아이폰과 아이패드, 아이맥 등의 연결에 있어서도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즉, 이 기사가 사실이라면 기존 블루투스를 그대로 지원하면서 애플 기기 사용자를 위해 음악 감상에 최적화된 독자 규격을 만들려는 것은 아닌가 합니다. 애플이 배터리 소모가 적고, 낮은 레이턴시, 안정적인 연결성 그리고 뛰어난 전송률 등 음악 재생만을 위한 규격을 만들어 블루투스와 함께 제공한다면 반대할 이유는 없을 듯 합니다.

다만, 곧 출시될 블루투스5.0이 기존 블루투스 대비 전송 속도 2배, 전송범위 4배, 전송용량 8배 정도 업그레이드 될 것이라고 하는데요. 과연 어느 정도의 퀄리티를 보여줄지 궁금해집니다. 거듭 말하지만 이 추측이 사실이라면 말이죠. 이건 밍궈치의 추측이지 애플측의 발표가 아닙니다.

상표 리스트로 보는 새로운 기능

앞서 애플이 새로운 상표 리스트를 등록했다고 전해드렸는데요. 에어팟 이외에도 Apple Smart Button, Apple Touch Bar, Apple Iris Engine, Apple Iris Image Engine, Apple Breathe 등 다양한 상표를 등록했습니다.

이를 통해 새로운 기능을 유추해볼 수 있는데요. 일단 눈에 띄는건  Apple Iris Engine 입니다. 아이리스하면 홍채가 떠오르는데요. 갑자기 아이폰7과 아이폰7플러스에 홍채인식 카메라가 탑재되는 것은 아닐 듯 한데 과연 어디에 사용되는 이름일지 무척 궁금해집니다. 개인적으로는 아이폰7 후속 모델에 적용되는 홍채 기술이 아니라면 듀얼카메라에 적용된 기술명이 아닐까 싶기도 하네요.

이와 함께 Apple Smart Button이 있는데요. 애플 스마트버튼은 아무래도 아이폰 3D터치가 적용된 홈버튼을 일컫는 말이 아닐까 합니다. 이외에도 Apple Touch Bar는 차세대 맥북 프로에 적용될 터치패널과 관련된 기술로 예상됩니다. 마지막으로 Apple Breathe의 경우 심호흡 등 호흡을 도와주는 앱과 관련한 내용이 아닐까 합니다.

하루 앞으로 다가운 아이폰7 발표

갤럭시노트7 폭발 및 리콜건이 터지면서 아이폰7 발주량을 높였다라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는데요. 어떤 제품이 뛰어난가를 떠나 IT에 관심이 있는 분들이라면 새로운 제품이 출시된다라는 것만으로도 즐거울 듯 합니다. 더욱이 초반 실망스런 소식들만 전해주던 아이폰7이 뒤로 갈수록 뛰어난 벤치마크 결과를 보여준 A10과 새로운 컬러, 방수 기능 탑재 등 예상보다 큰 변화를 보여줄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정말 많은 루머가 흘러나온 아이폰7 이었는데요. 과연 어떤 모습으로 출시되고 또, 3.5mm 이어폰 단자제거를 어떤 식으로 포장할지 무척 기다려집니다.


PCP인사이드 인기 글 보러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