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FM라디오 (3)
SKT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효도폰 LG 스마트폴더 LGM-X100S

SKT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효도폰 LG 스마트폴더 LGM-X100S

스마트폰만 들여다보는 나 또는 내 아이의 모습을 바꾸고 싶어서 폴더폰을 선택하는 경우가 있다. 또는 나의 아버지, 어머지 세대의 경우 그저 전화 기능과 카카오톡, 음악, 라디오, DMB 정도만을 원하는 분들도 많다. 물론 이런 사용자층이 많지는 않지만 이와 같은 사용자를 위해 LG전자는 꾸준히 안드로이드 기반의 폴더폰을 출시해왔다. 

그리고 올 하반기에도 LG전자는 SK텔레콤을 통해 스마트폴더 LGM-X100S를 출시했다. 현재 LG 스마트폴더는 오직 SK텔레콤을 통해서만 구입할 수 있다.

LG 스마트폴더 LGM-X100S는 어떤 폰이지?

운영체제 ; 안드로이드 누가 7.1.2
디스플레이 : 3.3인치 WVGA(844x480) 터치디스플레이
프로세서 : 스냅드래곤 212 쿼드코어
메모리 : 2GB
스토리지 : 16GB
전면카메라 : 500만 화소
후면카메라 : 500만 화소
배터리 : 1940mAh 탈착식
크기 : 117.6x58.7x16.9mm / 142g
컬러 : 화이트, 블루
출고가 : 297,000원

스펙을 보면 알겠지만 고사양을 요구하는 게임이나 앱들을 사용하는 이들에게는 적합한 폰이 아니다. 스냅드래곤 212와 폴더폰에서는 충분한 2GB 메모는 딱 필요한 기능만을 부족함 없이 빠릿하게 구동해준다.

전화/문자, 카카오톡, 음악감상, 간단한 인터넷 서칭, FM 라디오, DMB 정도의 활용이라면 전혀 부족함이 없다.

또한, 키패드의 키감은 몇번 칭찬해도 부족할 만큼 마음에 든다. 말캉한 느낌으로 자꾸 이유없이 누르고 싶게 만드는 엠보싱 키패드는 터치 디스플레이와 결합하여 더 편리한 사용성을 제공해주며 조금만 익숙해지면 무척이나 빠른 타이핑 속도를 얻을 수 있다.

키패드를 자세히 보면 자주 사용하는 기능을 위한 버튼을 마련했다. 카메라, 문자, 주소록 등 버튼 한번으로 실행할 수 있으며 추가로 Q버튼(별 모양)의 경우 내가 자주 사용하는 앱 등을 직접 설정해서 찾지 않고도 버튼 한번으로 원하는 앱을 구동할 수 있다. 음악이나 카카오톡을 선택하면 될 듯 싶다.

빠지면 섭섭할 FM 라디오와 DMB를 지원해서 이어폰만 있으면 데이터 없이도 원하는 프로그램을 듣거나 볼 수 있다.

추가로 V30에 최초 적용된 구글 어시스턴트도 지원한다. 최상위 폰에 처음 적용된 구글 어시스턴트가 보급형 그것도 가장 저렴한 수준의 스마트폰에 탑재된 건 참 재미있다. 사실 음성인식이라는 것이 제대로만 사용하면 몸이 다소 불편한 분들에게 더 적합하다고 할 수 있다. 타이핑이 불편한 부모님께 사용방법만 알려드리면 음성으로 쉽게 컨트롤 할 수 있어서 한층 발전된 효도폰이 되지 않을까 한다.

심지어 뒤에 있는 스피커 음질은 상당히 괜찮다.

디자인은 깔끔하다. 호불호가 있는 패턴이 가미되어 있기는 하지만 과하지 않으며 오히려 밋밋할 수 있는 디자인을 조금은 세련되게 만들어놨다. 무게는 142g으로 폴더폰으로는 가장 가벼운 무게가 아닐까 한다.

배터리 교환식이며 측면에 마이크로SD 슬롯이 있다.

SKT요금제는 어떤 걸로?

효도폰으로 사용할 경우 T끼리 음성 무제한인 T끼리 어르신 요금제와 집/이동전화 무제한 및 영상통화 50분이 주어지는 데이터 선택형인 밴드 어르신 요금제가 있다.

T끼리 어르신은 기본 19,800원이며 SKT간 음성 무제한과 70분의 음성, 300MB의 데이터가 주어진다. 이 경우 공시지원금은 106,000원에 T월드 다이렉트 추가지원금 15,900원을 할인받아 단말기 가격 175,1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band 어르신 세이브는 기본료 30,690원이며 데이터 500MB가 주어진다. 공시지원금은 118,000원이며 T월드 다이렉트 추가지원금은 17,700원으로 161,300원에 단말기를 구입할 수 있다.

band 어르신 1.2G, band 어르신 2.2G 지원금은 각각 37,400원과 44,000원이며 128,000원과 137,000원의 공시지원금을 19,200원과 20,500원의 T월드 다이렉트 추가 지원금을 받아 149,800원, 139,500원에 LG 스마트폴더를 구입할 수 있다.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 이 글은 LG전자로부터 제품을 지원받아 작성한 글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재난을 대비해 스마트폰에 라디오 기능을 꼭 넣어라!

재난을 대비해 스마트폰에 라디오 기능을 꼭 넣어라!

국내 경주에서 발생한 지진 당시 통화량과 데어터량이 급증하면서 2시간 정도 다운된 적이 있습니다. 물론 다행스럽게도 국내의 경우 큰 사고가 발생하지 않아 금방 회복되었지만 만약 큰 사고로 인해 데이터망을 제대로 이용할 수 없게 된다면 국가에서 안내하는 속보나 대피 정보 등을 어떻게 받아야 하는걸까요?

재난시 꼭 필요한 라디오

많은 재난 영화를 보면 생존자들이 꼭 하는 행위가 있습니다. 바로 라디오를 듣는거죠. 가까운 일본에서 발생한 후쿠시마 쓰나미 당시에도 데어타망이 다운되어 대신 스마트폰에 있는 라디오 기능을 통해 다양한 정보를 들을 수 있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국내 제품들의 경우 대부분 FM 라디오 기능을 제외시키고 DMB 기능만을 탑재한 제품이 대부분(일부 두 기능을 모두 담은 제품도 있습니다.)이며 설사 FM 라디오 기능이 있다고 하더라도 내장 안테나가 없어서 유선 이어폰을 연결해야만 사용이 가능하다라는 문제도 있습니다. 즉, 상당히 우려가 되는 점이 아닐 수 없습니다.

현재로써는 앱을 설치해서 라디오를 들어야 하거나 DMB 등을 활용해야 합니다. 앱의 경우 데이터가 필요로 하기에 데이터 사용이 불가능한 상황에서는 사실상 쓸모가 없어집니다. DMB의 경우 라디오에 비해 배터리 소모량이 많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또, 라디오 보다 수신률이 떨어진다는 단점도 있고요.

국민안전처에서 신속하게 재난문자를 전송하겠다라고 발표했지만 만약 통신망 사용이 불가할 경우 들리지 않는 아우성이 될 뿐입니다.

하지만 라디오는 수신 인원이 무제한이며 사용자가 갑작스럽게 몰려도 병목현상이 없습니다. 또, 딜레이가 있는 인터넷 스트리밍보다 조금이나마 더 빠르게 정보를 전달해줄 수 있습니다. 실제 재난 상황에서 몇 초 차이로 생명이 오갈 수 있다라는 점을 고려했을 때 상당히 중요한 요소라 할 수 있습니다. 또, 배터리 소모량에 있어서도 큰 차이가 있습니다.

즉, 거의 대다수의 국민들이 사용하고 있는 스마트폰에 라디오 기능을 담아 재난 정보를 조금이라도 더 많은 이들에게 전파할 수 있다면 분명 피해를 줄 일 수 있게 됩니다.

<출처 : http://review.cetizen.com/IMD501/view/3/5378/rview/review>

스마트폰 라디오 탑재를 의무화하자?

현재 새누리당 배덕광(당이나 의원 자질을 논하기보다는 해당 주제에 대해 논하는 자리가 됐음 합니다.)은 재난 경보 방송을 위해 스마트폰에 라디오 기능을 의무적으로 탑재하는 법안을 추진하자고 주장했습니다.

이 주장에 대해 개인적으로 정부에서 이 부분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라는 점에서는 긍정적으로 보고 있고 또, 스마트폰에 라디오 기능을 넣어야 한다라는 내용 자체는 무한 긍정이지만 이를 입법화해서 강제력을 가지고 진행해야 한다라는 점에 대해서는 다소 우려가 되는 부분이 있기도 합니다.

우선 FM 라디오 기능을 꼭 넣어야 한다라는 내용이 법적으로 강제될 경우 어찌보면 이 제약만으로 또 하나의 갈라파고스법이 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당장 애플 아이폰은 국내 출시가 힘들겠네요. 이 이야기가 막연히 애플 제품을 사용하지 못하기 때문에 반대한다라는 것이 아닙니다.

한때 악명을 떨쳤던 IMEI 화이트리스트 제도도 단말기 도난이나 보안상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제도로 나름의 이유가 있었지만 이로 인해 불편함을 겪은건 소비자들이었습니다.

공인인증서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보안을 주목적으로 이를 의무화해서 시행하고 있지만 보안에 강하기는 커녕 툭하면 해킹 당하는 상황에서 여전히 엑티브엑스로 떡칠된 사이트를 이용해야하는 소비자들만 불편함을 겪고 있습니다.

미국을 한번 보시죠. 미연방재난안전청도 법으로 규정하기 보다는 스마트폰에 FM라디오 수신 기능을 활성화하는 운동을 펼쳐 통신사와 스마트폰 제조사가 자발적으로 참여 스마트폰에 라디오를 직접 수신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고 합니다. 물론 애플의 경우는 여전히 라디오 지원을 안하고 있기도 하지만 이미 미국내 출시하는 많은 제품들에서 FM 라디오 기능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만약 소비자가 FM 라디오 기능을 중요시에서 이를 탑재하지 않은 제품 구입을 망설인다면 당연히 제조사 입장에서는 넣을 수밖에 없습니다. 즉, 정부 주도로 국내외 관련 업계간의 충분한 협의를 가지고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 중요하지 무조건 입법화한다고 해서 그 결과가 국민들에게 긍정적으로 다가오지만은 않다라는 이야기입니다. 당장 컨트롤타워가 되야 하는 정부가 저 모양인 상황에서 이런 입법화는 무용지물이라는 것이죠.

더욱이 정부 주도하에 진행하는 그것도 국민에게 꼭 필요한 이 기능에 대해 기업을 설득하지 못하고 자율적인 참여를 이끌어내지 못하는 정치인이라면 정치를 하지 말아야죠.

<일본 대지진 쓰나미>

꼭 필요한 사안

분명한건 스마트폰 라디오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충분한 대안이 될 수 있다라는 점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을 듯 합니다.

최근 지진 발생이 꾸준이 일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의 무능력으로 인해 더 큰 피해가 나는 것을 막을 수 있도록 현명하게 판단해서 결정해주길 기대해보겠습니다.


PCP인사이드 인기 글 보러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T 옴니아가 매력적이지 않은 10가지 이유
웬만하면 다른 기사를 퍼오지 않는데 에이빙에서 재미있는 기사가 나와 살포시 퍼왔습니다. ^^
옴니아에 대한 출시가 시작되면서 정말 많은 이야기가 오고 가고 있습니다. 저 역시 옴니아에 대한 글을 포스팅 한적이 있었는데 이는 단순히 가격적인 측면에 초점을 둔 글이었습니다.

2008/11/19 - [PCP 컬럼] - T 옴니아 가격 100만원이냐? 90만원이냐? 공방전

하지만 이번 에이빙을 통해 소개된 10가지 매력적이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가격적인 측면 이외에 다양한 스펙과 부가기능 등 좀더 세세한 관점으로 작성되어 이렇게 소개코자 합니다.

사실 동의하는 부분도 있고 그렇지 않은 부분도 있습니다. 물론 개인적인 생각이니 만큼 이러한 의견의 차이가 있는 것이겠지만 어찌됐건 다양한 사람들의 의견을 들어보는것도 옴니아를 구매하려는 분들에게는 좋은 기회가 될것이란 생각을 해봅니다.

//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인 T옴니아(모델명•SCH-M490)가 100만원 내외의 유례없는 '고가격'을 내세우며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다.

출고가 기준으로 16GB 모델이 106만 8,100원으로 웬만한 PDP TV 가격과 맞먹고 넷북 가격은 30~40만원을 상회한다. 과연 휴대폰 하나에 100만원 대 가격을 지불해야 할 이유가 있을까? 물론 사람마다 제품을 구입하는데 나름 타당한 이유를 갖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고가의 제품을 구입할 때는 구매 이유도 고려해야지만, 요리조리 살펴보면서 신중하게 구입해야만 땅을 치고 후회하지 않는다. 그렇다면 T옴니아가 매력적이지 않은 10가지 이유를 짚어보도록 하자.

첫째, 위성DMB의 탑재

일단 T*OMNIA의 태생이 삼성전자와 SKT, MS의 합작이라는 사실을 놓고 본다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으리라 예상할 수 있지만, 기업의 입장이 아닌 사용자의 입장에서 본다면 상당한 마이너스 요인이라 할 수 있다. 무료인 지상파 DMB 대신에 가입비 2만원과 월 11,000원의 압박을 이겨내고 위성 DMB를 볼 사람이 얼마나 될까.

둘째, FM라디오 제거

OMNIA의 해외판에는 FM라디오가 탑재되어 있다. 이 기능이 삭제된 이유는 의견이 분분하지만, 아마도 위성DMB의 탑재와 무관하지는 않는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FM라디오가 없어도 위성DMB로 라디오를 들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T*OMNIA는 PDA다. 핸드폰 용도도 가능하지만, 훨씬 광범위하게 사용되는 휴대용 기기에서 전원관리는 매우 중요하다고 볼 수 있는데, 배터리 소모가 많은 위성DMB로 교체하면서까지 FM라디오 기능을 제거한 부분에서 개인적으로 매우 실망이다.

셋째, 탑재된 CPU 성능

앞서 배터리 소모문제를 언급했는데, 공식적인 T*OMNIA의 CPU는 RXA312 806MHz이다. 잠깐 보충설명을 하자면 RXA312의 공식 클럭은 624MHz이고, RXA320은 806MHz이다. 다시 말하면, 기본적으로 오버클러킹으로 세팅되어 있다는 말이다. 물론, 성능 스펙상으로는 오버클러킹이 되어 있는지 표기조차 없다. 여기서 말하고 싶은 것은 발열과 전력소모량 측면에서 오버 클럭된 것과 되지 않은 칩 사이에 어떤 차이가 있는지 궁금할 따름이다.

넷째, TV-OUT 제거

이 기능은 필요한 사람에게는 매우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다. 다시 한번 언급하지만, T*OMNIA는 PDA다. PDA는 비즈니스를 하는 사람들이 다수 이용한다는 것을 기억하자. 핸드폰에도 TV-OUT기능이 딸려 나오는 판에 업무상 파워포인트 파일을 가지고 클라이언트 앞에서 잠깐이라도 큰 화면으로 보여주고 싶은데 그럴 수 없는 상황. 중요한 파일을 클라이언트에게 작은 화면으로 보여주기란 조금 민망할 수도 있지 않을까? 아니면 노트북을 하나 더 들고 다닐까?

다섯째, XTRA-GPS

일반적으로 내비게이션은 인공위성에서 GPS로 위치정보를 받아 길 안내를 하게 되어 있다. 이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내비게이션의 인공위성 서비스는 민간서비스로 무료로 이용 가능하게 되어 있다. 하지만, T*OMNIA에 들어가 있는 GPS는 XTRA-GPS로 위성의 위치정보를 제대로 수신하지 못할 때를 대비해 외부 통신서버에 접속하여 위치정보를 받는다. 물론 설정으로 통신서버를 연결하게 하지 않을 수도 있다. 언뜻 보면 단점을 보완하는 좋은 시스템이라고 볼 수 있지만, 바꿔 말하면, 인공위성의 위치정보를 제대로 받지 못하면 데이터 통신비용을 추가로 지불해야 된다는 말이다.

여섯째, Windows Mobile 6.1

윈도우의 최신 모바일 버전이 6.1이다. 그게 무슨 단점이 될 수 있냐고 항변하는 분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여기엔 또 몇 가지의 단점이 있다. 일단, 6.1은 내년 하반기(최초 발표 시점은 상반기)에 출시될 7버전이 나오면 구버전이 된다. 윈도우 모바일 7버전은 기본적으로(OS단계에서) 멀티터치, G센서 등은 기본적으로 구현 가능하다는 점 등등 최신 기술이 더 들어가기 때문이다.

국내유저들 중 최초 5.0버전이 탑재되어 있던 블랙잭을 6.0으로 업그레이드 한 것과는 다르다. 왜냐하면 정식출시 전이지만, 비공식자료에 의하면 7버전과 61.버전과의 하드웨어 요구사항이 다르기 때문이다.

또한, OS 특성상 65K 색상지원이 한계이다. (애니콜에서 제공하는 T*OMNIA의 스펙도 65K) LCD를 더 좋은 것을 사용해도 OS에서 지원하는 해상도가 낮아서 구현이 불가능하다는 점이다. (여기서는 의견이 분분한 관계로 65K와 262K, 그리고 사람의 눈이 구별할 수 있는 색의 한계에 대해서는 생략하기로 한다.)

일곱째, 햅틱UI

이 부분은 지금 T*OMNIA의 단점을 논하고 있는 글인지라 삼성에서 개발한 햅틱UI의 단점이 T*OMNIA의 단점으로 지적되는 것은 당연하다.

T*OMNIA의 가상 바탕화면으로 옮기는 손동작 중 위젯이 걸리는 문제점에 대한 위치 잠금기능이 없다는 점이다. (추후 개선 여지는 있다고 판단)

해외의 다른 제품을 봤을 때 G센서의 단말기를 흔드는 동작으로 위젯들이 정렬되는 기능 같은 것이 있다면 금상첨화라고 할 수 있겠다.

여덟째, PDA라면 쿼티자판

물론 아이폰을 비롯한 다른 많은 제품들이 쿼티자판이 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주관적인 입장에서 본다면 쿼티자판의 활용도는 단순히 자판입력이라는 측면을 벗어나 오타를 줄이고, 더 PDA스럽다고 느끼기 때문에 이 부분을 단점으로 꼽았다.

아홉째, 어정쩡한 해상도

지금까지의 PDA프로그램들은 일반적인 해상도가 아니면 실행조차 안 되는 것들이 있다. 물론, 강제로 실행을 도와주는 프로그램이 있긴 하지만 100%실행 가능한 것도 아니다. 따라서 기존의 윈도우 모바일 프로그램들이 모두 정상적으로 동작되지 않을 수도 있다. T*OMNIA는 액정해상도는 480X800이다. 게다가 UI는 가상화면을 만들어 1280X800의 화면을 사용할 수 있게 한다. 위젯의 공간을 위해 마련했는데, 굳이 그럴 필요가 있었을까? 활용도는 높은가? 에 대해 묻고 싶다. 기존의 PDA, 내비게이션이 모두 화면의 뭉그러짐 없이 완벽하게 정상 작동하지 않음을 통해 알 수 있다.

열번째, 착하지 않은 가격

이점에 대해서는 T*OMNIA를 목 빠지게 기다렸던 분들이 모두 공감할 것이다. 일단, 백만원에 근접하는 두 개 모델의 가격만 놓고 본다 하더라도, 이 가격을 투자하여 활용함에 있어 부족함이 없냐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강조하지만, T*OMNIA는 내년이면 출시될 윈도우 모바일 7이 탑재되어 있지 않은 6.1이 탑재된 PDA다. 단순히 돈 백이라는 점뿐만 아니라, 삼성과 SK의 줄다리기로 인해 출시 연기와 초기 물량이 애니콜 프라자에서 발매된 점도 안타깝다.

이외에도, 고급스럽지 않은 외관과 이어폰 단자가 없는 점도 아쉽지만 단점으로는 꼽지 않았다.

반면, 장점을 말하자면 현존하는(대한민국 내에서) 최고 스팩이라고 자부할 수 있는 기기임에는 틀림없다.
더군다나, WQVGA(240X240)이 WVGA(480X800)로 해외판 OMNIA보다 업그레이드 된 것은 정말 삼성이 국내시장에 내놓은 물건인가 싶다. 물론 이것 때문에 단점이 몇 가지나 늘었지만 이런 일은 해외에서도 주목할 만한 점이었다.

또한, 매우 유용한 부가 기능들도 많다. 명함 인식 기능. DNSe(이어폰 사용시에만), DivX Player, G센서를 이용한 부가 기능, 특히 에티켓 기능은 정말 참신하다. 또한 우수한 인터넷 무선기능과 무제한 무료로 제공되는 멜론 음원, 비용을 지불하더라도 TU음악 방송과 CNN,BBC 그리고 증권방송을 듣고 싶어하는 소비자에게는 굿이다. 참고로 무료 요금제로 신청하더라도 YTN과 MBC는 볼 수 있다. 가격 또한 통신사업자 약정 등을 활용하면 출시가보다 낮은 금액으로 구입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전통적으로 고가 마케팅을 펼치는 기업으로 유명하다. 물론 지금껏 삼성이란 브랜드를 구축하기 위해 든 비용을 계산하면 충분히 공감이 간다. 하지만 요즘처럼 경기가 어렵고 서민뿐 아니라 소위 잘나가던 사람들조차 주머니사정을 챙겨보게 되는 시절에 100만원 대 휴대폰은 멀게만 느껴진다. 내 돈 주고 내가 사는데 왜 그러냐고 성토하는 독자도 있겠지만 단지, 고가 제품을 구입하는데 좋은 말만 참고하지 말고 이런 면도 있다는 정도는 알아두자.

<참고로 본 글은 얼리어답터인 파코즌 구본호씨와의 인터뷰를 통해 작성한 기사이므로 개인 사용자의 주관적인 부분이 있음을 명시한다. >
신고
5  Comments,   0  Trackbacks
  • Roven
    폰보다 d2를 먼저썼는데 뭔깡으로 26만컬러가 화면만 작다고 1600천컬러와 비교안된다고 말했는지 모르겠더군요.
    2인치짜리 랩소디에서 확연히느껴지는데..
    액정이나 스펙이 그런건 좀 쇼크인데요.
    (색상 262k고 나발이고 k로는 따질줄몰라서 위와 같다고 생각해서 써봅니다.)
  • 샤나
    이건뭐 스펙다운 수준을 넘어서서 아주 다른 기기를 이름만 같게하여 출시하는것과 다를게없네요.

    p.s 인사이드님 위성디엠비도 무료래요. 돈 내면 채널
    채널 수가 늘어나는 방식이라네요 ㅎㅎ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