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LG에어컨 (1)
LG 씽큐! 그들이 생각하는 인공지능은 바로 '신경끄기!'

LG 씽큐! 그들이 생각하는 인공지능은 바로 '신경끄기!'

LG전자가 자사의 제품에 인공지능 '씽큐(ThinQ)'를 담기 시작했다. CES2018을 통해 처음 씽큐 브랜드를 선보였으며 스마트폰은 물론 거실을 대표하는 TV, 주방을 대표하는 냉장고 그리고 에어컨, 건조기, 오븐, 공기청정기, 세탁기, 청소기 등등 집에 머무는 모든 가전에 씽큐를 담아낼 것임을 알렸다.

뭐 이런 소식은 사실 특별한 뉴스거리는 아니다. 이미 많은 기업이 인공지능(AI) 기술에 열을 올리고 있고 다양한 제품에 적용하고 있으니 말이다. 다만, 씽큐의 속내를 가만히 들여다보면 확실히 기대하는 '무언가'가 있다. 

LG 씽큐(ThinQ) 다시한번 짚고가자!

LG전자 인공지능 브랜드명이 바로 씽큐다. 그냥 쉽게 말해 '씽큐'라는 단어가 제품명 뒤에 붙는다면 어렵게 생각하지말고 '이 제품에 인공지능 기술이 접목됐구나'라고 생각하면 된다. 인공지능을 가진 모든 제품과 서비스에 씽큐라는 이름이 붙는다. 단, 이 AI기술이 LG 자체 기술 뿐만이 아니라 구글 어시스턴트, 아마존 알렉사, 네이버 클로바 등이 탑재된 제품이나 서비스에도 씽큐라는 이름이 붙이기에 꽤나 개방적인 브랜드라 할 수 있다.

왜 씽큐인지를 살펴보면 당신을 생각한다의 '씽크유(Think you)'와 행동한다의 '큐(Cue)'를 결합한 단어로 당신을 생각하며 행동한다라는 의미다. 인공지능에 붙여진 이름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상당히 잘 어울리는 이름이라고 할 수 있다. 

<LG 올레드TV AI 씽큐>

최근 씽큐라는 이름을 달고 출시한 제품들을 보면 스마트폰으로는 G7씽큐, V35씽큐, V30S씽큐 등이 있으며 가전쪽을 보면 LG 올레드TV AI 씽큐, LG 휘센 씽큐, LG 코드제로 R9 씽큐가 대표적이다. 

씽큐가 붙은 제품을 쓰면 뭐가 좋은데?

신경 끄기다!

무슨말이냐고? 우리가 어떤 제품을 쓸때 많은 신경을 써야한다. 에어컨을 예로들어 더우면 온도를 낮춰야 하고 추워지면 온도를 높이거나 풍량을 조절해야 한다. 여기에 전기세도 생각해야한다. 그런데 씽큐가 붙은 에어컨은 그야말로 신경을 끄면 된다.

<LG 휘센 씽큐>

어떻게 가능하냐고? 현재 방안에 사람이 몇명이고 어디에 머물고 있는지 인체감지 센서로 파악해서 필요한 곳에만 집중적으로 바람을 내보내준다. 당연히 전기세 대비 효율이 높아질 수 밖에 없다.

또, 온도센서는 실내 온도 변화를 감지해서 쉽게 더워지는 집은 중풍으로 냉방에 집중해서 시원함을 지속시켜주고 냉기가 유지되는 집은 희망온도를 높여 절전에 집중해준다. 또, 사용자가 주로 사용하는 시간대, 온도, 풍량 등 사용패턴을 분석하고 기억해서 이를 통해 알아서 설정하고 알아서 구동 된다. 물론 과하게 실외기 돌려가며 구동될 수 있기에 사전 25도 이상의 온도 변경 패턴만 분석해서 전기세 걱정없이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런 에어컨이 있다면 사용자는 딱히 신경쓸 필요가 없다. 그냥 전원버튼을 눌러 켜기만 하면 된다. 뭐 사실 전원 버튼도 누를 필요가 없다. 설정한 온도에서 자동으로 켜지거나 꺼지도록 설정하면 그마저도 할 필요가 없다. 우리는 그저 전기세에 대한 큰 걱정없이 꾸준한 시원함과 청량함을 느끼기만 하면 된다. 

에어컨을 대표로 설명했듯 사람들이 신경을 쓰지 않고도 기존의 편리함 이상의 편리함을 누릴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바로 LG 씽큐가 가고자 하는 방향성이다. 더욱이 사물인터넷이 더욱 대중화되서 각 기기별로 연동될 경우 그 시너지는 엄청날 것으로 예상된다.

<LG 코드제로 R9 씽큐>

퇴근 시간에 맞춰 보일러나 에어컨이 켜지고 방안 조명이 켜지는 아주 사소한 것부터 창문을 열면 알아서 에어컨이 멈추고, 알아서 공기청정기가 구동되며, 주방 요리가 시작되면 알아서 공기청정기가 멈추고, 에어컨은 주방쪽으로 냉방이 집중되는 아주 눈치 빠른 행동을 하게 된다.

<LG 코드제로 R9 씽큐>

출근 후 설정된 시간에 로봇청소기가 집안 곳곳을 청소하고 나면 다시 알아서 공기청정기가 실행되 집안 공기를 말끔하게 만들어줄 것이며 냉장고 안에 항상 자리하는 식료품이 떨어지면 알아서 주문이 되어 항상 부족함 없이 생활할 수 있고 TV를 켜면 내가 주로 시청하는 프로그램이나 내가 선호하는 컨셉의 방송을 우선적으로 추천해주는 것 역시 가능해 질 것이다. 뭐 TV보다 갑자기 냉장고에 간식거리가 있던가 싶으면 냉장고로 갈 것이 아니라 냉장고 속을 보여주는 화면을 TV나 스마트폰으로 볼 수 있는 날도 올듯 싶다.

더욱이 앞으로는 더 정확하게 가족 구성원 개개인에 맞춰 더욱 세심하게 변화할 것이다.

한단계 더 나아간 편리함

세탁기가 생겨서 빨래를 직접 할 필요가 없어져서 편리해졌고, 건조기가 생겨서 빨래 건조대에 널고 말릴 필요가 없어서 편리해졌으며, 로봇청소기가 알아서 청소해줘서 편리했졌던 기존과 달리 이제는 그 편리함을 넘어 또 한단계 변화하려 하고 있다.

씽큐가 붙은 똑똑한 가전기기들은 나를 분석해서 나를 위해 어떻게 움직이면 되는지 공부를 하고 또, 나에게는 들리지 않고 또, 시키지도 않았지만 지들끼리 대화하고 스터디를 해서 어떻게 하면 서로서로 더 시너지 효과를 높일 수 있는지 학습한다.

지금까지 가전들은 각자가 자신의 일만 잘하면 되는 독고다이 능력자였고 또, 제대로 사용하려면 사용자 역시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했지만 인공지능이 결합되면서 다른 가전들과 함께하면 그 이상의 능력을 보여주고 주인을 더더욱 만족시킬 수 있음을 알게 되었다. 사회속에서 서로서로 영향을 끼치며 살아가는 사람들처럼 씽큐가 탑재된 가전기기도 서로 필요한 존재이며 함께 하면 더 나아질 수 있음을 알게 된 것이다. 또, 나의 결정, 나의 목소리에 집중해 모든 것이 스탠바이하고 이 목소리가 가진 의미가 무엇인지 세심히 살펴보게 된다.

결국 우리는 평소처럼 동일하게 생활해나갈 뿐인데 가전들이 나를 대하는 태도가 달라졌고 이런 것들이 크나 큰 편리함을 선사하고 더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해주며 심지어 더 저렴하게 더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 이것이 바로 LG 씽큐가 바라보는 인공지능이 아닐까 싶다. 

100% 우리의 삶이 달라질 것을 자신한다!

당장 일어나는 일은 분명 아니다. 하지만 가전분야의 강자인 LG전자가 마음먹고 내놓은 것이 '씽큐'이며 심지어 자사의 기술력 뿐만이 아닌 구글, 아마존, 네이버등 개방적인 마인드로 모든 것들을 받아들이기로 마음 먹은 지금, 기대하는 바가 클 수밖에 없다.

살기위해 우리는 꼭 숨을 쉬어야해라고 숨 쉬는 순간순간을 항상 인식하며 살아가지 않듯 청소, 요리, 세탁, 쇼핑 등 우리의 삶속에 이제는 꼭 필요하게 된 가전들의 역할을 우리가 인식하지 않아도 알아서 척척 해내는 혁신적인 시대가 점점 다가오고 있다. 당연히 이제 시작이다. CES2018을 통해 선보였고 아마 IFA2018을 통해 조금 더 다듬어지고 조금 더 완성되고 조금 더 와닿는 실질적인 가치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찰나의 순간에 스마트폰이 우리 모두의 손에 자리했듯 인공지능의 머리를 이식한 가전기기들이 분명 찰나의 순간에 우리 집 곳곳에 자리하고 우리 삶은 바꿔 놓을 것이 분명하다. 이런 시대가 올것이 분명하기에 한번쯤 미리 체험해봤으면 한다. 실제로 최근 베스트샵 강남본점에 인공지능 씽큐를 체험할 수 있는 별도 공간을 마련해놨으며 앞으로 더 많은 체험공간을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하니 혹시 근처에 이런 체험공간이 생긴다면 꼭 한번 앞으로 다가올 미래를 경험해길 권해본다.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본 글은 LG전자로 부터 지원받아 작성한 글입니다.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