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PJ9 (2)
공중부양이 끝? 소리까지 만족하는 블루투스 스피커 LG PJ9 두번째 이야기

공중부양이 끝? 소리까지 만족하는 블루투스 스피커 LG PJ9 두번째 이야기

'블루투스 스피커'와 '공중부양'

뭔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두 키워드가 만났다. 그리고 엄청난 시너지를 만들어냈다. 바로 LG 포터블 블루투스 스피커 PJ9에 대한 이야기다. 앞서 PJ9 외형 및 특징에 대한 글을 작성한 바 있다.

그 글은 위 이미지를 클릭해서 볼 수 있다.

볼거리가 전부?  공중부양이 왜 필요해?

PJ9은 공중부양이라는 볼거리에만 치중한 제품이 아니다. 스피커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는 당연히 사운드다. 그 다음은 디자인, 활용성 등이 있을 듯 싶다. 그런데 이 공중부양이라는 키워드는 재미있게도 이 모든 것을 만족시킨다.

우선 공중부양 스피커 PJ9은 인테리어 요소로 상당히 훌륭하다. 마술처럼 하늘로 떠 올라 회전 하며 훌륭한 사운드까지 전달하는 PJ9을 보고 있으면 신기함과 재미는 물론 꽤 멋지다라는 생각까지 들게 된다.

여기에 인테리어적 요소에만 해당할 것 같았던 공중부양 스피커는 사운드에도 꽤 큰 영향을 끼친다. 공중에서 회전하며 사운드를 들려주는 PJ9은 단 방향이 아닌 360도 전 방향으로 사운드가 흘러나오기 때문에 어떤 방향에 있건 생생한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테이블 가운데 놓으면 그 주변 360도로 둘러앉은 누구나 동일한 사운드를 감상할 수 있다.

또한, 공중에서 소리를 들려주기 때문에 음량, 음질의 손실을 최소화해서 더 정확하고 말끔한 소리를 전달한다.

또 있다. 공중부양의 특성상 우퍼와 분리되는 포터블 스피커는 휴대성까지 더해져서 캠핑, 여행 등 집안이 아닌 외부로까지 사용 범위가 확장된다. 이 모든 것이 공중부양이기에 가능한 부분이다.

풍부한 사운드 우퍼 스테이션

공중에 뜨는 포터블 스피커만으로는 분명 만족스럽지 못할 듯 싶다. 비록 듀얼 패시브 라디에이터 구조를 적용, 중저음을 최대한 보완해보고자 했지만 그럼에도 별도 우퍼 스피커가 주는 깊이감만은 완벽하게 구현하기 힘들었을 듯 싶다.

그래서 깊이감 있고 묵직한 중저음 사운드를 보완하기 위해 이 우퍼 스테이션을 추가로 접목했다. 특히 360도로 사운드를 전달하는 포터블 스피커 구조에 어울리도록 다운파이어링 구조로 설계했으며 바닥면이 직접적으로 닿지 않도록 고무 패킹 처리를 해서 진동을 통해 소리가 왜곡되는 것을 최소화했다.

실제로 포터블 스피커로만 음악을 재생하다 우퍼 스테이션과 합주를 시작하면 확실히 다른 더욱 강렬하고 풍부해진 사운드를 들려준다. 방안이 아니라 거실 등 조금 더 넓은 곳에서 사용해도 될만큼 풍부한 음량 역시 더해져서 강한 중저음 사운드를 좋아하는 분들에게도 꽤나 만족스러울 듯 싶다.

또한, 묵직한 무게감으로 안정감을 제공하는 이 우퍼 스테이션은 무선으로 포터블 스피커를 충전해주는 무선충전 기능까지 탑재해서 우퍼 스피커 이상의 역할을 담당해준다. 포터스 스피커 배터리가 모두 소진되면 자동으로 착지해서 충전이 된다. 충전에 신경쓸 필요가 없다.

추가로 PJ9은 타 제품처럼 공중 부양시 일일이 중심을 잡아줄 필요가 없다. 한번 가운데 맞춰 우퍼스테이션과 연결해주면 버튼 조작만으로 안정적으로 공중 부양 및 착지가 된다. 이 부분은 경쟁 제품과의 확실한 차별성이라 할 수 있다.

휴대용 스피커로도 합격!

포터블 스피커는 수심 1m 깊이에서 최대 30분 동안 버틸 수 있는방수 IPX7 등급을 충족시키고 있다. 그래서 캠핑용이나 욕실에서도 자유롭게 들고 다니며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아이 목욕시킬 때 동요나 뽀로로 노래를 틀어주면 무척이나 흥겹게 목욕을 한다. 또, 겨울 캠핑장의 경우 결로나 눈 등으로 습도가 높은데 방수 등급이 높기에 주변 환경에 상관없이 음악을 감상하거나 더욱 풍부한 사운드로 영화를 즐길 수 있다.

심지어 배터리 사용시간도 상당히 길다. 배터리 완충 시 최대 10시간 사용이 가능하다고 하는데 실제 캠핑장에서 약 7시간 연속해서 틀었음에도 꺼지지 않고 생생한 사운드를 들려줬다. 사용패턴에 따라 상당히 오랜시간 충전 없이 사용할 수 있을 듯 싶다.

더욱이 배터리가 다 떨어졌다 하더라도 AUX 단자를 제공해서 AUX 케이블을 연결해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1석 3조 스피커 PJ9

휴대용으로 여행중에 들고다니며 사용할 수 있으며 방수 기능은 욕실이나 주방 등 가리지 않고 음악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해준다. 우퍼 스테이션과의 조합은 공중부양이라는 눈요기로 귀 뿐만 아니라 눈까지 즐겁게 해준다. 공중부양이라는 요소가 주는 장점이 상당히 많다.

분명 가격이 만만치 않은 부분이 있지만 활용성, 음질, 인테리어 효과등을 고려하면 꽤나 효율적인 녀석이라 평가할 수 있다. 만듦새까지 만족스럽다. 약 1달 이상을 거의 매일 사용해왔지만 개인 취향이 확실한 음질을 제외하고 아직 단점이 될만한 요소는 발견하지 못했다.

굳이 꼽자면 가격정도랄까? 이 역시 다른 공중부양 스피커나 기능을 고려하면 충분히 수궁할 수 있는 가격대가 아닐까 싶다.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본 글 LG전자로부 제품을 무상 지원받아 작성한 글입니다.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귀 그리고 눈까지 즐거운 '공중부양' 스피커 LG 포터블 스피커 PJ9 사용후기

귀 그리고 눈까지 즐거운 '공중부양' 스피커 LG 포터블 스피커 PJ9 사용후기

잘못 본 것이 아니다. '공중부양' 맞다! 드론처럼 하늘을 훨훨 날아다니는 것은 아니지만 하늘에 떠서 심지어 빙빙 돌아가며 멋진 사운드를 들려주는 블루투스 스피커가 있다. 바로 LG 포터블 스피커 PJ9에 대한 이야기다.

특별함이 가득한  LG 포터블 스피커 PJ9

기대 이상으로 묵직한 무게감을 전달하는 박스에는 LG 포터블 스피커라고 적혀있다. 박스에 새겨진 그림으로는 포터블이라는 이름이 전혀 어울리지 않아 보이는데 말이다. 그런데 뒤에 다시 이야기 하겠지만 포터블 맞다! 그것도 훌륭한...

박스를 열면 묵직함의 대부분을 담당하는 원통의 우퍼 스피커와 마이크 모양(제조사는 항공기 터빈 엔진을 형상화 했다고 한다.)의 포터블 스피커가 있다. 그리고 작은 박스 안에는 전원 연결을 위한 케이블과 아답터가 담겨 있다.

생각보다 심플한 구성이다. 때마침 비싼 돈 주고 인테리어도 했겠다. 원하는 곳에 LG 포터블 스피커 PJ9 놓고 설치를 해봤다.

<LG 포터블스피커 PJ9 우퍼스피커>

우퍼 스피커와 포터블 스피커

구성품에서 봤듯 LG 포터블 스피커 PJ9은 크게 2개 파트로 나뉘어진다. 우선 첫번째로 우퍼 스피커 역할을 하는 우퍼 스테이션이다.

상단 가운데를 보면 이 제품의 아이덴티티인 자기부상 기술이 녹여져 있으며 6시 방향에 화살표시의 아이콘이 새겨진 버튼이 있다. 이 버튼을 활용해 포터블 스피커를 띄울 수도 있고 다시 내릴 수도 있다.

하단에는 '나 우퍼요!'라고 대놓고 말하는 디자인으로 꾸며져 있다. 가운데 우퍼 스피커 유닛과 그 주변으로 우퍼 에어덕트가 위치해있으며 미끄럼 방지를 위한 고무패킹이 우퍼 사운드가 잘 퍼져나가도록 바닥면과의 이격 공간을 만들어주고 있다.

또 하나는 왠지 잡고 노래 한소절 불러야 할것 같은 마이크 모양의 스피커다. 나선형으로 디자인된 스피커 디자인은 꽤 역동적인 느낌을 뿜뿜 뿜어낸다.

하단부에 다양한 버튼이 마련되어 있는데 전원, 블루투스, 볼륨, 재생/정지, 듀얼 플레이 버튼이 있으며 볼륨/재생버튼을 제외하고 LED 인디케이터가 있어서 동작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추가로 고무패킹으로 가려진 부분이 있다. 이 커버를 열면 Reset 홀, 마이크로USB, 3.5mm 이어폰 단자가 있다. 이 부분은 이 스피커가 꽤 많은 기능이 있음을 알려준다.

우선 고무패킹이 있다라는 것은 방수 기능이 있다라는 것을 의미한다. IPX7로 수심 1m 깊이에서 최대 30분 가량 버틸 수 있다. 욕실에서 수영장에서 놓고 사용해도 문제 없는 제품이다.(물론 우퍼 스테이션은 해당되지 않는다.)

또한, 마이크로USB 단자가 있다라는 것은 자체 배터리가 내장되어 있어 이 녀석만 가지고 다니며 블루투스 스피커로 사용할 수 있다라는 것을 의미한다. 약 10cm의 높이와 8.4cm의 직경을 가진 스피커는 휴대하기 좋은 크기이며 디자인도 꽤나 멋져서 여행, 캠핑 시 사용하기 좋다. 배터리 사용시간은 다음 편을 통해 소개할 예정이다.

오작교가 되는 자기 부상 기술

그리고 이 2개 파트는 자기 부상 기술을 접목해 독특하게 연결된다.

바로 아래 영상처럼 말이다. 꽤나 웅장하면서 신비로운 사운드와 함께 약 3cm 정도 높이로 떠오르는 모습은 신기하다 못해 신선하고 독특하다. 특히 급하게 오르는 것이 아니라 아주 천천히 하늘에 떠있다가 음악을 끄거나 배터리가 다 되면 알아서 천천히 내려온다. 방정 맞지 않고 우아하게 말이다.

초등학생이면 누구나 아는 같은 극끼리 밀어내는 아주 간단한 원리로 떠오른다. 우퍼 스테이션 중앙에 전자석을 넣어 극을 바꿔 밀어내거나 다시 당길 수 있다. 이게 전부가 아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천천히 회전까지 한다. 터빈 스타일의 스피커가 회전하는 모습이 무척이나 세련되다.

확실히 초반에는 귀보다는 눈을 먼저 이끄는 스피커다. 찰싹 붙어 있던 두 녀석이 급격히 사이가 안좋아진 듯 서서히 멀어지는 모습이 꽤 재미있다. 참고로 스피커 배터리가 떨어지면 알아서 자동으로 내려와 무선으로 충전된다.

심지어 스피커 위에 작은 크기의 피규어를 올려놓으면 재미는 배가 된다. 아이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뽀로로를 올려놓고 사용하고 있다. 선미 가시나 노래에 뽀로로라니...

참고로 꽤나 강력한 자력이 있기에 저장장치나 전자기기, 마그네틱 카드 등을 가져가면 손상될 수 있다. 그래서 64GB SD 카드 날려먹었다. 훗~

더 자세한 이야기는 다음편에서~

이 녀석의 장점은 꽤 많았다. 공중부양이라는 특별함을 시작으로 다양한 활용도 그리고 괜찮은 음질까지 이 많은 이야기를 한편에 할 수 없기에 다음편에 이 녀석을 다양한 장점과 아쉬운 점을 이야기해볼까 한다.

아윌비백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 이 글은 LG전자로부테 제품을 무상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