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pex (2)
디스플레이 지문인식을 담은 아이폰X? 아니 비보 X21

디스플레이 지문인식을 담은 아이폰X? 아니 비보 X21

누가봐도 아이폰X와 꼭 닮았다. 배젤리스 스마트폰을 만들기 위한 방법이 노치 디자인만 있는 것은 아닐텐데 역시나 애플을 그대로 따라한 제품이 공개됐다. 바로 비보(Vivo)에서 공개한 X21이다.

비보(VIVO) X21

항상 겪었던 일이지만 매번 신기하다. 이렇게까지 따라할 필요가 있는지를 말이다. 더욱이 비보는 APEX라는 조금은 특별한 베젤리스 스마트폰을 준비하고 있는 상황에서 아이폰X와 거의 흡사한 X21을 출시할 이유가 있었을까 싶다.

<비보 APEX, Doogoo Mix3, 샤오미 미믹스2S>

비보 APEX 이외 샤오미 미믹스2S, Doogee Mix3 역시 아이폰X와는 완전히 다른 베젤리스 스마트폰을 준비하고 있다. 이들이 준비하는 제품이 정답은 아니지만 이러한 다양한 시도가 있어야 고객이 정말 원하는 제품이 나오는 것이 아닐까 싶다. 즉, 아이폰X 노치 디자인 역시 완벽한 베젤리스 스마트폰으로 가는 여러 갈래길 중 하나일 뿐이다.

하지만 애플 바라기인 많은 업체들은 이런 고민조차 하지 않는듯 싶다.

X21 스펙은?

X21의 스펙을 살펴보면 6.28인치 19:9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 퀄컴 스냅드래곤 660, 6GB RAM, 128GB ROM, 2,400만 화소 전면카메라, 2,400만 화소 + 500만 화소 듀얼카메라(OIS), 3,200mAh 배터리, AK4376A Hi-Fi를 내장했다.

여기에 디스플레이에 지문인식센서를 내장한 모델과 후면 지문인식을 탑재한 모델 2가지로 출시한다. 가격은 디스플레이 지문인식 모델 약 61만원대, 후면 지문인식 모델 약 54만원대에 판매된다.

스펙만 보면 퀄컴 스냅드래곤660 프로세서와 카메라를 제외하고 사실상 플래그십에 준하는 성능이다. 하지만, 스냅드래곤 660을 탑재했고 중국 제품 그것도 아이폰X의 디자인을 채택해 스스로 마이너 업체임을 다시금 입증한 이 제품을 50만원 이상의 비용을 내고 구매할 이유가 있을까?

또, 언박싱 영상을 보면 디스플레이 지문인식의 인식률이 상당히 떨어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즉, 가장 먼저 채택했다라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전략일 뿐 제대로 활용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아이폰X가 잘 팔리는 이유?

아이폰X가 팔리는 이유가 절대 노치 디자인 때문은 아니다. 애플이기에 팔리는 것이다. 하지만 많은 업체들이 노치 디자인 때문으로 오해하는 듯 여기저기 노치 디자인을 채택한 제품들이 공개되고 있다.

이는 제조업체들도 모르는 일은 아닐텐데 차별화된 무엇가를 담아내야 된다라는 조바심에서 나오는 잘못된 선택이 아닐까 싶다. 다시 말하지만 노치 디자인은 정답이 아니다. 그러기에 재미난 아이디어가 담긴 베젤리스 스마트폰이 더 많이 출시되길 기대해본다.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이것이 진짜 베젤리스 스마트폰, 카메라가 팝업되는 Vivo APEX 실기 유출

이것이 진짜 베젤리스, 카메라가 팝업되는 Vivo APEX 실기 유출

디스플레이 내장 지문인식과 완벽한 베젤리스 형태를 채용한 스마트폰이 공개됐다. 바로 비보(Vivo)의 에이펙스(APEX)다.

전면 상단에 반드시 있어야할 여러 센서들과 전면 카메라는 완벽한 베젤리스 스마트폰을 완성시키는데 크나 큰 방해꾼이 됐다. 애플은 이른바 M자 탈모를 한 아이폰X로 대안을 내놓았지만 이조차 만족스럽지 못한 상황이다.

완벽한 베젤리스 스마트폰을 위한 여러가지 아이디어는 꾸준히 나오고 있다. 얼마 전 소개한 슬라이드 방식의 Doogee Mix3도 한 예라 할 수 있다.

비보 APEX

그런데 이걸 중국이 해낸다. 비보 에이펙스는 완벽한 베젤리스 스마트폰이다. 상하좌우 필요한 최소한의 베젤을 제외하고 모두 디스플레이다. 심지어 M자 탈모도 없다.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비보는 전면 카메라를 위로 튀어나게 하는 팝업 디자인을 선택해 M자 탈모를 벗어났다. 카메라 앱을 실행하면 자동으로 전면 카메라가 튀어나오는 방식으로 사용성까지 고려했다.

예전 SKY 듀퐁폰이 떠오르기도 한다. 이제와서 하는 이야기지만 스카이는 정말 꽤 앞서나갔다. 완성도는 떠나서 말이다.

또한, 아직 애플도 삼성도 LG도 하지 못한 디스플레이 내장 지문인식 방식을 탑재해서 한걸음 더 나아간 상황이다. 물론 실제 인식률 등을 따져봐야 하겠지만 가장 먼저 시도했다라는 측면은 무시하지 못할 듯 싶다.

전체적인 디자인을 보면 전면은 소니를 떠오르게 하며 측면은 아이폰5 당시의 모습이 연상된다. 전체적으로 여기저기 디자인을 모방한 흔적들이 보이기는 하지만 그 안에 담긴 기술들은 비보만의 차별성이 돋보이는 것도 사실이다.

팝업 카메라의 경우 고질적으로 내구성이 약하다는 단점이 있기는 하지만 대략 1년에서 2년 정도의 스마트폰 사용 주기를 고려하면 큰 문제는 아닐 수 있다.

무서운 중국업체

한때 삼성, LG전자가 새로운 기술을 빠르게 도입해 선점하려는 전략을 펼쳐왔다. 물론 해당 기술의 완성도 측면은 별도 이야기지만 누구보다 빠르게 도입했고 차후 대세가 되는 경우도 많았다. 하지만 이제는 중국이 이전 삼성과 LG전자의 전략을 펼쳐나가고 있다. 어마어마한 시장 규모가 뒷받침 하기에 가능한 도전이 아닐까 싶기도 한데 저렴한 가격대와 맞물려 이제는 무시하지 못할 위치까지 오른 듯 싶다.

이러한 현실을 냉정하게 봐야할 시점이다. 삼성의 중국 점유율은 others가 된지 오래다. 애플이야 탄탄한 팬층이 확보되어 있기는 하지만 삼성과 LG는 지금까지와는 다른 전략을 마련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