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iOS10 (2)
구글, 애플 왈 : '스마트폰 선탑재 앱 삭제하면 안돼!'

구글, 애플 왈 : '스마트폰 선탑재 앱 삭제하면 안돼!'

재미난 기사가 하나 배포됐네요. 구글과 애플이 국내 스마트폰 선탑재 삭제와 관련한 전기통신사업법 시행령 개정안에 '우려'를 표명했다는 소식입니다. '우려'를 표명했다 어디서 많이 듣던 워딩이네요. 뭐 기분탓이겠죠.

출처 :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6070713191438950

선탑재 앱 삭제하지 못하게 해달라?

미래창조과학부와 방송통신위원회는 5월 1일 기본 탑재 앱이라할지라도 스마트폰 작동에 필수적이지 않다면 사용자가 직접 삭제할 수 있도록 하는 '전기통신사업법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할 예정이라고 밝힌바 있습니다.

제조사, 이동 통신사 그리고 운영체제를 공급하는 구글, 애플까지 스마트폰에 많은 수의 앱들이 선탑재해왔습니다. 더욱이 이런 앱들 중 상당수는 거의 사용하지 않는 앱들임에도 삭제가 불가능해 메모리와 배터리만 야금야금 잡아먹고 있는 상황입니다.

물론 많이 좋아지기는 했습니다. 지난 2014년 마련된 스마트폰 앱 선탑재에 관한 가이드라인을 발표한 이후 소비자가 선택해서 앱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쓸모없이 삭제도 안되는 앱들이 꽤 많이 존재하고 있습니다.

법적 구속력이 없었던 과거와 달리 이제는 입법해 구속력을 강화하고자 하는데요. 지금까지 이를 무시하고 가이드라인을 따르지 않았던 구글과 애플이 입법을 앞둔 지금 주한미국 상공회의소(AMCHAM)를 통해 전기통신사업법 시행령 개정안에 제공을 걸었습니다.

왜? 왜일까?

구글과 애플의 입장은 '사용자가 선택재된 앱을 삭제할 경우 보안이나 운영체제, 소프트웨어 상에서 오류가 발생할 수 있도 있다'는 점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글쎄요. 시스템 앱들이야 그럴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행아웃과 구글플레이 무비, 구글플레이 뮤직, 구글드라이브 또는 주식, 뉴스 가판대, 나침반 등의 앱들을 삭제한다고 보안이나 소프트웨어상에 문제가 발생한다면 참 허접한 제품과 운영체제라 할 수 있습니다. 제조사나 운영체제 서비스 업체에서 반성하며 하루빨리 최적화하고 해결해야 할 만큼 심각한 문제가 아닐까 합니다. 물론 위 나열한 앱들을 삭제한다고 문제가 발생하지도 않겠지만요.

이들의 생각은 뻔합니다. 소비자가 사용을 하건 안하건 자신들의 폰 혹은 운영체제에 자신들이 만든 앱과 서비스를 넣어 삭제하지 못하게 한다는 것은 그 기기에 자신들의 영향력을 더욱 강화하고자 하려는 욕심 때문입니다. 즉, 자신들의 생태계 안에서만 놀라는 것이죠.

물론 이해는 갑니다. 써드파티 앱보다는 안드로이드의 경우 구글 앱과 서비스를, iOS의 경우 애플 앱,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 가장 최적화되고 안정적일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그게 최선이나 최고는 아니죠. 사용자에게 선택의 권한은 줘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참고로 iOS10에서 기본앱 삭제가 가능하도록 바뀌었는데요. 이는 홈 스크린에서 제거가 되는 것은 맞지만 관련 바이너리 파일은 그대로 시스템에 남아있는 수준입니다. 구글 서비스들 역시 삭제는 안되지만 사용안함으로 변경할 수는 있습니다. 즉, 여전히 폰에는 남아있다라는 뜻입니다.

스마트폰은 사용자가 마음껏 설치하고 삭제하고 또, 다시 설치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러니 스마트한 폰이죠. 그런데 내 돈주고 산 집에서 이 집에서 살려면 쓰지는 않더라도 무조건 원치 않는 가구를 집안에 들여놓으라는 이런 행위는 말도 안되는 행동이라 생각합니다. 더욱이 잘하든 못하든 국가에서 진행하고자하는 입법 행위에 대해 '제동'은 건다는 것은 암만 생각해도 한국 그리고 한국 사용자를 너무 우습게 생각하는 건 아닌가 싶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WWDC 2016 애플 보여준 핵심은 딥러닝 그리고 연속성!

WWDC 2016 애플 보여준 핵심은 딥러닝(Deep Learning)  그리고 연속성(Continuity)!

현지시간으로 6월13일 애플은 WWDC를 통해 아이폰, 아이패드 OS인 'iOS10'과 애플워치 OS ‘워치OS 3.0(WatchOS)’, 맥 컴퓨터용 운영체제(OS) ‘맥OS 시에라(MacOS Sierra)’, 애플TV용 OS '티비OS(TV OS)'를 선보였습니다. 꽤 흥미로웠는데요.

이날 발표에 있어 가장 큰 핵심을 꼽자면 딥러닝(Deep Learning) 그리고 연속성(Continuity)을 말할 수 있습니다.

더 똑똑해지는 애플 딥러닝 (Deep Learning) 

iOS10 발표를 보면 단순히 UI가 바뀌고 밀어서 잠금해제가 사라진 것 이외에도 정말 중요한 변화가 있습니다. 바로 딥러닝입니다. 딥러닝은 스마트폰, 노트북, 태블릿 등의 운영체제를 탑재한 디바이스가 사용자의 기본 정보, 사용패턴 등을 스스로 배우고 생각하는 기술입니다. 제가 무척이나 재미있게 봤던 영화 Her를 떠올리면 될 듯 합니다. 또는 최근 스스로 학습하는 알파고를 생각하면 더 쉽게 이해할 듯 합니다.

이것만으로는 설명이 부족할 듯 하니 애플 아이폰에 탑재될 iOS10으로 예시를 들어보겠습니다. 안드로이드에서 출시될 것으로 보이는 아이메시지의 경우 누군가에게 어디냐는 문자 혹은 다른 사람의 연락처를 물어보는 문자가 왔을 경우 아이폰이 알아서 현재 있는 장소 그리고 폰에 저장된 연락처를 찾아 사용자에게 적절한 답장인지 예시를 보여주게 됩니다. 이 문자를 받은 주체인 나는 'Send'만 누르면 됩니다.

사용자가 특정 날씨 혹은 요일에 따라 듣는 음악이 다를 경우 이 패턴을 학습해서 해당 요일, 날씨에 맞는 음악을 들려주게 됩니다. 사진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아이폰은 사람과 달리 사람의 얼굴을 구분하지 못합니다. 하지만 딥러닝 기술이 적용될 경우 데이터를 군집하고 분류하는 능력을 갖추게 됩니다. 얼굴 인식을 통해 유사한 인물끼리만 정렬해주거나 산, 바다 등 사진 배경을 인식하여 장소에 따라 사진을 정렬해줍니다.

특히 애플은 음성인식 기능인 시리(Siri)의 api를 공개하겠다고 했는데요. 이를 통해 애플 전용 애플리케이션 이외 서드파티 앱에서도 시리 사용이 가능해졌습니다. 즉, 더 확장된 기능 활용이 가능합니다. 예를들면 시리에게 "카톡으로 동생한테 몇시에 올꺼냐고 물어봐!"라고 말을 하면 카톡 대화창에 입력이 됩니다. "집으로 가게 카카오택시 불러줘"라고 말을 하면 자동으로 현 위치와 목적지를 입력한 후 카카오택시를 호출해 해줍니다. 물론 이 예시는 카카오톡쪽과의 연계를 통해 지원이된다는 가정하에 한 이야기입니다.

이날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위에 말한 내용이 중국 SNS 앱 위쳇과 우버, 디디콰이 같은 차량 호출 앱에서 이미 지원이 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맥OS 시에라에도 시리가 추가됐습니다. 시리를 음성으로 호출하지 않고 아이콘을 클릭해서 시리를 실행할 수 있습니다. 맥에서의 시리는 아이폰에서 활용했던 메모를 하고 기본 기능을 실행했던 수준에서 벗어나 더 폭넓은 활용이 가능합니다. 예를들면 "최근 작성한 문서 파일 실행해줘"라고 말을 하면 쉽게 파일을 찾을 수 있고 '이 파일을 누구 이메일에 추가해 보내줘' 등의 기능을 시리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사실 사용자의 패턴을 고려해서 추천해주는 큐레이션 기능은 이미 오래전부터 나왔던 기술입니다. 하지만 딥러닝은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사용자를 학습하고 학습한 내용을 토대로 그 이상의 액션을 보여주게 됩니다.

하나로 모아지는 애플 연속성(Continuity)

연속성은 아이폰, 아이패드, 애플워치, 맥 등을 하나 이상의 애플 제품을 사용하는 사람들을 위해 기기간 작업의 연속성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능입니다. 이미 아이폰 문자 메시지를 맥에서 수신해서 답할 수 있고 아이폰으로 오는 전화를 아이패드에서 받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번 맥OS 시에라에서는 연결성을 위한 기기간의 간격이 더 좁혔습니다. 맥에 잠금화면이 설정되어 있을 경우 애플 워치 사용자는 맥 가까이 가면 자동으로 비밀번호가 풀리도록 하는 기능을 담았습니다. 마치 스마트키를 가지고 자동차 가까이 가면 자동으로 차문이 열리고 사이드 밀러가 펴지는 웰컴 기능과 유사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 기능은 이미 써드파디 앱으로 제공되고 있긴 했는데요. 다소 불안정했습니다. 이제 정식으로 지원되는 만큼 사용성이나 안정성이 더 좋아지지 않을까 합니다.

또, '유니버셜 클립보드(Universal Clipboard) 기능도 추가됐습니다. 아이폰에서 복사한 내용을 별도 전송 과정없이 바로 맥에서 붙여넣기를 할 수 있습니다. 사소하지만 정말 편리한 기능입니다.

애플 페이 역시 제품간의 간격을 확 줄였습니다. 맥 사파리를 통해 오픈마켓 상품을 구매, 결제할 때 애플페이를 선택할 경우 아이폰과 애플워치의 애플페이를 통해 결제를 할 수 있습니다. 카드번호를 입력하거나 비밀번호를 입력할 필요없이 빠르게 결제가 이뤄집니다. 현재 삼성페이 역시도 온라인에서 구매시 삼성카드 > 삼성페이를 선택할 경우 삼성페이 지원이 가능한 갤럭시S7과 갤럭시S7엣지 지문인식을 통해 결제가 쉽게 이뤄지는데요. 이와 동일한 방식입니다.

파일 동기화 역시 간편해졌습니다. 아이클라우드 드라이브 폴더에 있는 파일만 아이폰, 아이패드 등과 동기화가 됐지만 이제는 바탕화면에 그냥 저장해도 다른 애플 디바이스와 동기화해서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 태블릿, 노트북 등 기기의 디자인, 사용의 목적, 사용방식 등은 모두 다르지만 사용자의 경험은 하나로 수렴되고 있습니다. 그만큼 애플의 생태계는 더욱 돈독해질 수밖에 없을 듯 한데요. 하나의 기기로 모든 걸 할 수 있으면 더 좋겠지만 아직 각 상황에 맞는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작업의 효율성이 높은 만큼 애플이 보여주는 연속성은 사용자를 위해 앞으로도 더 꾸준히 노력하고 고민해야할 숙제가 아닐까 합니다.

아쉬움에서 기대로~ 아이폰7, 아이폰7플러스

글쎄요. 아이폰7과 아이폰7플러스(혹은 아이폰7프로) 루머를 보면 그닥 기대가 되질 않았습니다. 디자인부터 하드웨어 스펙까지 마음에 드는 요소가 하나도 없었으니까 말이죠. 하지만 이번에 WWDC를 통해 공개된 그들의 속사정(?)을 보면 역시 애플이구나 하는 생각이 하게 됩니다. 이 정도면 기대할만하지 않을까 싶네요.

기대를 만족시켜줘요 애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