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흔하디 흔한 태블릿이 된 갤럭시탭프로S의 아쉬운 점은 무엇?

흔한 태블릿이 된 갤럭시탭프로S의 아쉬운 점은 무엇?

갤럭시탭프로S를 잠시 사용할 기회가 되어 마치 메인 PC가 된 것 마냥 옆에 끼고 사용을 해봤습니다. 1주일 정도이지만 사용하면서 느낀 점들이 많았는데 혹시 이 제품 구입을 계획하고 있는 분들을 위해 단점 위주로 간략하게 정리해봤습니다.

타이핑이 힘든 키보드 커버

우선 가장 큰 아쉬움은 키감이 너무나 떨어진다라는 점입니다. 별도 판매가 아니라 기본 제공한다라는 점은 갤럭시탭프로S의 장점이기는 합니다만 역시나 기본 제공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하네요.

일단 키감이 너무 아쉽네요. 키감이 너무 가볍습니다. 적당히 눌리는 맛도 있어야 하는데 얇은 두께에 초점이 맞춰지다보니 눌리는 감촉 없이 촐싹거리는 느낌이 강합니다. 키 간격이 좁아 오타가 쉽게 발생하기도 하고요. 물론 이 부분은 익숙해지면 되지만 익숙해지기까지 꽤 오랜시간이 걸릴 듯 합니다.

더욱 아쉽게 느껴지는 이유는 노트북 계열에서 키보드에 상당히 공을 드리고 있는 삼성이기 때문입니다. UL인증 키보드를 내세우며 노트북 키보드 성능을 강조하고 있는데요. 꽤 야심차게 내놓은 갤럭시탭프로S에는 왜 이 정도 수준의 키보드를 넣을 수 밖에 없었나 하는 생각이 계속듭니다.

6.3mm 얇은 두께를 자랑하는 갤럭시탭프로S 이기에 키보드 커버를 끼운 상황에서도 얇은 두께를 유지하고 싶은 욕심은 이해가 되지만 기왕 넣을 키보드였다면 조금 더 키보드 퀄리티를 높였으면 좋지 않았을까 싶네요.

한줄평 : 두께 유지보다 필요한건 키감!

마이크로SD 조차 없는 태블릿

정말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인데요. 기본 128GB SSD를 제공하는 제품이기에 32/64GB 태블릿과는 분명 비교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이 제품은 윈도우 계열의 제품으로 태블릿이 주는 휴대의 편의성과 노트북이 주는 생산성 이 두가지를 모두 만족시키고자한 제품입니다.

이런 제품에 마이크로SD를 제외하다니요. 더욱이 처음 구입한 상태의 저장 용량은 약 85GB 정도입니다. 여기에 필요한 프로그램을 설치할 경우 용량은 더욱 줄어들게 되는것이고요.

서브 개념의 제품이기는 하지만 용량에 대한 부족함을 호소할 수 있는 사용자를 위해 마이크로SD 정도의 보안책은 마련해두는 것이 필요하지 않았을까 합니다.

한줄평 : 이 이야기는 여기서 끝이 아님. 커밍순~

확장성이 부족한 탭프로S

이 제품은 USB Type C 달랑 하나만 있습니다. 별도 전원단자가 있는 것이 아니라 USB 타입 C로 충전이 되는데요. 결국 충전을 하면서 외부 기기를 연결할 수 없습니다. 탭프로S에 담긴 영화를 보기위해 TV에 연결하기도 힘듭니다.

물론 멀티포트 어댑터를 구입해서 사용한다면 이런 이슈들이 모두 해결되지만 별도 비용이 필요하다라는 점은 사용자의 편의성을 우선 순위로 두지 않고 오직 제품의 두께에만 초점이 맞춰진 듯 합니다.

멀티포트 어댑터가 없다면 결국 기본 제공되는 포트만으로 해결해야 하는데요.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을 옮기기 위해 USB리더기를 활용하는 것도 마이크로SD를 꺼내 직접 탭프로S에 넣는것도 불가능합니다. 물론 방법이 있지만 별도 아답터가 필요하거나 프로그램을 설치해야만 합니다.

사진 전송을 예로들기는 했지만 확장성이 부족한 탭프로S는 많은 부분에서 다른 방안을 찾아야 합니다. 사진을 옮기기 위한 여러가지 방법 중 사용자가 원하는 방식을 선택할 수 있어야지 할 수 있는 방법을 제약해놓고 다른 기능만을 써라라고 하는건 무척이나 불친절한 부분이라 할 수 있습니다.

한줄평 : 독고다이? 휴대성을 고려했다는데 널 제대로 사용하려면 멀티포트 어댑터를 가지고 다녀야해!

불안한 키보드 커버

키보드 커버와 관련한 또 한가지 아쉬운 점은 안정감이 떨어진다라는 점입니다. 일반 노트북을 들듯 키보드 부분을 잡고 올릴 경우 쉽게 분리되어 떨어질 위험성이 있습니다. 지문을 묻히고 싶지 않아서 키보드 쪽을 잡고 들었을때 흔들흔들 불안하게 움직이는 탭프로S를 보고 있노라면 지문 걱정따위는 사라집니다.

흔하디 흔한 얇고 가벼운 태블릿

참 아쉽습니다. 인텔6세대 코어M 프로세서와 12인치 슈퍼아몰레드(해상도 : 2K, 2,160x1,440), 4GB RAM, 128GB SSD는 딱 이 제품의 활용 범위내에서는 훌륭한 퍼포먼스를 보여줬습니다.

선명한 화질과 빠릿한 움직임, 부족함 없는 터치감, 3G/LTE를 통한 자유로운 인터넷 사용까지 위에 나열한 외적인 요소를 제외하면 제품 자체의 완성도는 충분히 만족할 수 있는 수준입니다. 하지만 이 정도의 퍼포먼스를 편리하게 누릴 수 있으려면 그 외적인 요소들이 튼실하게 받춰줘야 하는데 이게 부족하네요. 특히 모든 부분이 사용자 편의성이 아닌 두께에만 초점이 맞춰져 탭프로S가 가지고 있는 장점을 상당 부분 희석 시켜 버립니다.

탭프로S에 기대했건 흔하디 흔한 얇고 가벼운 윈도우 태블릿이 아니라 휴대성과 생산성을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제품이었는데 결국 탭프로S는 휴대성, 두께에 더 많은 무게가 실린 제품이 되었습니다. 그나마 멀티포트 어댑터까지 가지고 다닐 경우 과연 휴대성이 좋나 싶기도 하구요.

다음 제품에서는 조금 더 개선된 갤럭시탭프로S가 나왔으면 합니다. 여기서 멈추기에는 많이 아쉬운 제품이니까 말이죠.

 


 

PCP인사이드 인기 글 보러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