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Z와 X 신구의 만남? 엑스페리아XZ 이름만큼 킹왕짱일까? 디자인편

Z와 X 신구의 만남? 엑스페리아XZ 이름만큼 킹왕짱일까? 디자인편

소니 플래그십 라인업은 기존 엑스페리아Z에서 엑스페리아X로 바뀌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출시한 제품은 Z와 X가 만난 엑스페리아XZ입니다. 신구의 만남일까요? 아니면 그냥 별의미없는 이름일까요? 엑스페리아XZ 과연 어떤 제품인지 한번 살펴봤습니다.

일관성 있는 엑스페리아 디자인

엑스페리아는 로고, 제품명을 빼고봐도 소니라는 걸 단번에 알아차릴 만큼 일관성있는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소니 제품만의 트레이드마크라 할 수 있는 각진 디자인을 엑스페리아XZ 역시 그대로 이어받았습니다. 사람 얼굴로 따지면 이미 각진 턱을 깍고도 남았을텐데말이죠.

특히 엑스페리아XZ는 '거꾸로 해도 이효리'처럼 위, 아래를 동일한 형태로 디자인했습니다. 이를 '옴니밸런스 디자인'하는데요. 쉽게 말해 똑바로 잡든 뒤집어 잡든 똑같다라는 이야기입니다. 이것 때문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그립감은 상당히 좋습니다. 외관상 다소 두꺼워보이는 일정한 두께가 손안에 닿았을 때는 상당히 안정적으로 느껴집니다. 그립감은 정말 좋네요.

뭐라도 하나 살짝 튀어나오면 몸서리 쳐지는 강박증이라도 있는 것 마냥 매끈하고 일체감있게 이어진 디자인을 보고 있노라면 장인의 고집스러움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고작 십여명의 평가이기는 하지만 '정말 예쁘다'와 '정말 안예쁘다'로 극명하게 나뉘는 것을 보면 또, 개인적으로는 각진 디자인을 싫어함에도 에뻐보일 정도로 디자인을 뽑아낸 것을 보면 묘한 매력이 있어는 것만은 분명해보입니다.

물론 이런 아름다움도 지문이 덕지덕지 묻어나기 전의 이야기지만 말이죠. 애플이든, 삼성이든, 소니든, LG든 각 업체의 플래그십 디자인에서 지문이 전혀 안묻어나는 제품이 있다면 전 그놈을 최고 디자인의 제품을 꼽을껍니다.

컬러의 경우 미네랄 블랙, 플래티넘, 포레스트 블루 3가지를 출시했는데요. 실제 보면 컬러감이 상당합니다. 강인한 느낌을 주는 각진 디자인을 부드러운 컬러로 우아하게 변화시켜준다고 해야할까요? 물론 제가 리뷰하는 플래티넘은 세 녀석 중 컬러만 봤을 때 개성이 제일 떨어지는 좋게 말하면 무난한 녀석입니다.

측면에 위치한 지문인식센서

엑스페리아XZ는 지문인식 센서가 측면에 있습니니다. 조금 더 자세히 말하면 일반적으로 측면에 위치하는 전원버튼에 에어리어 방식의 지문인식센서를 탑재했는데요. 홈버튼과 달리 전원버튼은 크기가 작아 인식률이 떨어질 것이라 생각했는데 정말 빠릅니다.

홈버튼에 지문인식 센서를 내장한 갤럭시S7엣지와 갤럭시노트7과 비교 훨씬 빠른 속도를 보여줍니다. 거의 실시간 수준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아이폰보다 더 빠르게 느껴졌습니다.

또한, 전원버튼 아래로 볼륨 버튼과 카메라 실행 및 촬영 버튼이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좌/우측면 위쪽 부분에 볼륨이 위치해서 그립시 손을 이동할 필요없이 볼륨을 쉽게 조절할 수 있었는데요. 엑스페리아XZ는 위치가 아래로 내려오면서 볼륨 조절하기 다소 불편합니다.

카메라 버튼의 경우 개인적으로 카메라 물리버튼을 선호하는 사용자인데요. 카메라 버튼 위치상 그립시 손바닥 부분에눌려 카메라가 실행되는지 않을까 걱정하실 수 있는데요. 일부러 실행해보려고 몇번 해봐야 실행될 뿐 일상적인 경우에는 잘못 눌려 실행되는 경우는 거의 없었습니다.

오히려 갤럭시S 시리즈에 탑재된 홈버튼 2번눌러 실행되는 기능이 오작동 되는 횟수가 더 많습니다.

좌측면에는 USIM, MicroSD를 넣을 수 있는 슬롯이 있습니다. IP68 방수방진 인증을 받은 제품인 만큼 아무래도 물에 대한 경계심이 덜할 듯 한데요.

소니 AS를 생각해보면 경각심은 유지하는게 좋지 않을까 합니다. 그리고 트레이를 다시 닫을 때 제대로 확인해는게 좋습니다.

추가로 상단에는 아이폰7과 아이폰7플러스에서 빠진 3.5mm 이어폰 단자가 있으며 하단 충전 단자는 USB Type C를 제공합니다.

엑스페리아XZ 구성품

엑스페리아XZ 구성품은 본체, 이어폰, USB 타입 C 케이블, 충전아답터, 가이드 등이 있습니다. 이어폰은 정말 제공한다 정도의 수준입니다. 번들이어폰이라는 이름에 딱 맞는 이어폰입니다.

차후 이야기 하겠지만 엑스페리아XZ가 강점을 내세우는 기능 중 하나가 음질인데요. V20 처럼 조금 더 괜찮은 번들 이어폰을 제공하는게 제품의 만족도를 높이는 방법이 아니었을까 합니다.

XZ라는 이름에 기대했지만...

XZ라는 이름에 혹시 Someting new가 있지 않을까 하는 은근한 기대를 가졌었는데요. 디자인적인 요소를 봤을 때 새로움은 없었습니다. 3.5mm 이어폰 단자를 빼는 파격적인 디자인이나 듀얼엣지 디스플레이를 담는 차별성이 있거나(아~ 샤오미 미노트2가 나왔죠?) 하는 등 그게 무엇이 되었든 지금까지 보여줬던 엑스페리아와는 무언가 달라진 점들을 기대했었는데 말이죠.

이런 측면에서는 분명 아쉬움이 있습니다. 하지만 제품의 완성도나 미적인 요소, 새끈한 컬러감, 고집스런 디자인 컨셉 등은 소니라는 이름과 매치했을 때 전혀 부족함이 없어 보입니다. 언제까지 이 디자인을 고수할지 모르겠지만 이런 고지식함이 소니만의 차별성이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다음에는 엑스페리아XZ 성능에 대해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PCP인사이드 인기 글 보러가기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