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충전도, 페어링도 간편한 완전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 Yell-ER600

충전도, 페어링도 간편한 완전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 Yell-ER600

여러 이어폰을 거쳐 현재는 선조차 없는 코드리스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용하고 있다. 음질에 있어서만큼의 무선 이어폰이 유선을 따라갈 수는 없지만 이어폰 줄이 꼬이거나 단선되는 불편함, 이어폰 줄에 걸려 폰이나 태블릿을 떨어트렸던 아찔함 등 여러가지 단점을 경험하면서 자연스레 블루투스 제품으로 넘어오게 됐다.

블루투스 역시 넥밴드 타입부터 사용했지만 더운 여름 목에 닿는 넥밴드의 거추장스러움은 다시금 더 편리한 블루투스를 찾게 만들었다.

완벽한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 Yell-ER600

선 없는 블루투스 이어폰은 제법 많이 있다. 하지만 이 제품들은 상당히 고가에 판매되고 있어 선뜻 구매하기 망설여지는 것도 사실이다. 그런데 10만원 초반대에 그것도 오토페어링 기능과 2,200mAh 배터리를 탑재해 충전이 가능한 크래들까지 제공되는 제품이 있다. 바로 펀픽에서 판매되고 있는 Yell ER600이다.

Yell-ER600 바로가기 : http://www.funpick.co.kr/shop/goods/goods_view.php?goodsno=1102

Yell ER600은 118,000원이라는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블루투스 이어폰이다.

제품 박스를 열어보면 좌/우 블루투스 이어폰과 함께 휴대용 충전 크래들이 담겨 있으며 충전케이블과 실리콘 소재의 일반 이어팁(S/M/L 사이즈)은 물론 추가 프리미엄 폼팁까지 기본 제공된다.

작고 세련된 디자인의 Yell-ER600

4g의 가벼운 무게와 15x15x25mm의 사이즈는 장시간 착용에도 부담이 없다. 오히려 너무 작아 분실을 걱정해야 할 정도다. 귀 안쪽까지 깊숙이 들어가는 컴팩트한 사이즈는 안정적인 착용감을 제공하며 음악이 밖으로 세어나가는 것을 막아준다. 내 귀에 맞는 이어팁을 잘 선택하면 격렬한 움직임에도 귀에서 빠지는 일 없이 안정적으로 고정된다.

또한, 깔끔함을 컨셉으로 한 디자인 역시 저렴한 가격을 무색하게 만든다. 컬러는 레드, 블랙, 화이트 3가지이며 버튼부와 이어팁과 연결되는 부분에 크롬 도금을 입혀 세련된 느낌을 선사한다.

Yell-ER600의 장점 오토페어링

저렴하다고해서 기능도 저렴할 것이라 생각하면 안된다. 블루투스 V4.1을 지원하고 있으며 첫 페어링 후 충전 크래들에서 ER600을 꺼내면 자동 전원이 켜지며 또, 자동으로 스마트폰과 연결되는 오토페어링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반대로 사용후 ER600을 충전 크래들에 꽂아만 주면 자동으로 전원이 꺼지고, 스마트폰과의 연결도 종료된다. 즉, 사용자는 그저 크래들에 장착했다 뺐다만 하면 된다.

오토페어링을 지원하지 않는 대다수의 블루투스 이어폰의 경우 일정치 않게 연결되는 경우가 많은데 ER600은 최초 한번만 페어링 하면 그 뒤는 알아서 해준다.

Yell-ER600의 장점 충전 크래들

현재 사용하고 있는 브라기사의 더헤드폰은 10만원 후반대에 판매되고 있지만 충전 크래들이 아닌 일반 크래들이 기본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Yell-ER600은 2200mAh 배터리를 내장한 충전 크래들을 기본 제공한다.

89x89x60mm 크기에 101g의 무게의 충전 크래들은 휴대하기도 간편하다. 좌우 구분없이 이어버드를 꽂아 충전 및 휴대할 수 있으며 마그네틱 방식으로 가까이 가져가면 착! 하는 소리와 함께 장착되며 바로 충전이 진행된다. 또한, 자석이 고정해주어 흔들어도 이어버드가 쉽게 이탈되지 않는다.

재미있게도 크래들 위와 아래를 잡고 돌리면 회전하며 이어버드 충전하는 파트 반대쪽으로 충전 크래들을 충전할 수 있는 충전단자 및 USB가 나타난다. 충전크래들을 충전하면서 동시에 이어버드 충전이 가능하며 이어버드를 외부 충격에서 보호해주기도 한다.

참고로 충전 크래들을 활용 이어버즈 충전하는데 약 3시간 정도 소요되며 최대 20회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더불어 2,200mAH 배터리를 활용, 급박한 상황에서 스마트폰 등을 충전시킬 수도 있다. 비록 대용량 배터리가 아니어서 많은 충전은 불가능하지만 특별한 상황에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ER600은 55mAH 배터리를 탑재해 실제 4시간 정도 사용이 가능했다. 즉, 충전 크래들이 있으면 추가 전원 없이 최대 80시간 사용이 가능하다는 계산이 나온다.

사용을 위한 페어링 방법은?

우선 한쪽 이어버드를 약 6초 정도 길게 눌러준다. 그럼 LED가 빨간색과 파란색으로 점멸되며 페어링 모드로 전환된다. 스마트폰 블루투스 설정을 통해 기기를 검색해 ER600을 연결하면 된다. 이렇게 한쪽 이어버드를 등록한 후 다른 한 쪽 이어버드의 전원을 켜기만 하면 알아서 페어링 된다. 이 모든건 음성으로 알려준다.

그 뒤로는 앞서 언급했듯 오토페어링 기능을 통해 전원을 켜거나 끌 필요없이 크래들에 꽂아만 두면 충전과 함께 전원이 자동 종료되며 다시 빼면 전원 켜짐과 동시에 페어링이 완료된다.

Yell-ER600 조작방법은?

이어버드 상단에 크롬도금으로 되어 있는 부분이 버튼으로 이 버튼을 눌러 페어링, 전원ON/OFF, 재생/멈춤, 전화받기/거절 등을 컨트롤 할 수 있다. 또한, 이러한 과정을 음성을 알려주며 전화 번호 역시 한글로 읽어줘 굳이 스마트폰을 보지 않고도 누구인지 확인할 수 있다.

Yell-ER600 음질은?

제품 소개 페이지를 보면 항공 프레임 재질의 진동판을 통해 미세한 진동으로 세밀한 사운드를 들려주며 전후방 에어홀 공간을 통해 잡음을 최소화해 선명한 사운드를 재생한다고 한다.

실제로 음악을 감상해본 느낌을 적어보면 우선 무조건 프리미엄 폼팁으로 바꾸라고 말하고 싶다. 실리콘 이어팁과 음질에 있어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다소 벽이 있는 듯 답답한 소리를 들려줬던 ER600은 폼팀을 바꾼것 만으로도 확 달라진 사운드를 들려준다.

앞을 막고 있던 벽이 싹 사라진 느낌으로 상당히 선명한 사운드를 들려주며 중저음이 강조된 타입은 아니지만 적당한 베이스 사운드로 심심하지 않은 사운드를 전달한다. 고음 역시 적절한 밸런스로 매끄럽게 전달해주어 특정 장르를 가리지 않고 대중적인 사운드를 들려줬다.

특정 음역대에 치우치지 않은 밸런스있는 사운드가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들었으며 기대 이상의 해상력으로 인이어 타입의 블루투스 이어폰으로는 수준급 사운드를 들려줬다.

저렴하지만 저렴하지 않은 사운드와 퀄리티

Yell-ER600을 한문장으로 정리하면 가격만 저렴한 블루투스 이어폰이라고 말할 수 있다. 호불호가 갈릴수 있는 디자인을 제외하고 소재, 음질, 편의성, 구성품 등등 이 보다 비싼 그 어떤 것과 비교해도 부족함이 없다. 휴대성과 충전의 편리함을 제공하는 대용량 충전 크래들, 나이 많은 분들도 부담없이 사용할 수 있는 오토페어링, 모나지 않은 수준급 사운드 등 기대치 이상의 만족감을 선사했다.

굳이 단점을 찾자면 완충 후 사용시간이 조금 더 길었으면 하는 아쉬움이랄까? 이 제품은 비싼 제품 대신 2차 선택으로 어쩔 수 없이 사는 제품이 아니다. 굳이 비싼 제품을 살 필요없이 과감히 선택할 만한 제품이라 평가할 수 있다.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 이 글은 펀픽으로부터 제품 지원 및 소정의 포스팅 비용을 지원받아 작성한 글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4  Comments,   0  Trackbacks
  • 글쎄..
    펀픽으로부터 제공받아 작성하셔서 그런지 제품 단점은 작성안하셨네요.. 실 사용자로서 조금 아쉽네요~
  • 비밀댓글입니다
    • 우선 제가 사용하고 있는 브라기 더 헤드폰하고 번갈아가며 사용하고 있고요. 또한, 항상 출퇴근을 강남역, 삼성역등 사람이 많은 곳을 다니고 있습니다. 그런데 제 제품에는 그런 문제가 한번도 발생을 안했습니다. 만약 많은 분들에게 그런 증상이 있다면 분명 문제일 수 있겠네요.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