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이폰X 페이스ID 일란성 쌍둥이가 사용한다면?

아이폰X 페이스ID 일란성 쌍둥이가 사용한다면?

아이폰X(iPhoneX) 페이스 ID(Face ID)는 사용자의 얼굴을 3만개 이상의 점으로 세분화해서 이를 분석해 저장하는 방식이다. 지문, 홍채와 같이 사용자의 얼굴을 인식해서 잠금화면을 풀어주거나 아이튠즈(iTunes), 앱스토어(App Store) 로그인 등에 활용된다. 아이폰X 페이스ID의 경우 현재 카카오뱅크에서 이를 지원해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참고로 경쟁사인 삼성은 갤럭시S8, 갤럭시노트8에 지문 및 홍채인식을 지원하고 있으며 금융권과 연계해서 일부 뱅킹앱들의 경우 홍채인식으로 손쉽게 로그인하고 공인인증서를 대체하기도 한다. LG전자는 지문인식센서만을 탑재하고 있다.

페이스 ID 편리한가?

실제 아이폰X에 내 얼굴을 등록 실제 페이스 ID를 사용해봤다.

등록 과정은 설정 Face ID 및 암호를 통해 등록할 수 있다. 얼굴의 정면은 물론 좌우 측면과 위/아래, 상하 대각선 등 얼굴을 돌려가며 인식을 하면 된다. 총 2회 등록 과정을 통해 더욱 정확하게 인식하게 된다.

이렇게 등록이 완료되면 잠금 화면 해제시 얼굴만 들이밀면 잠금 화면이 빠르고 신속하게 해제된다. 별도 안내 없이 그냥 인식이 된다.

특히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 폰을 들면 바로 페이스ID가 동작해서 잠금상태를 해지하게 된다. 기존 홈버튼과 지문인식 조합의 경우 홈버튼을 누름과 동시에 지문을 인식해서 화면이 풀리는 방식이었지만 페이스ID는 폰을 들어올림과 동시에 인식한다.

 

페이스ID에 대한 몇가지 궁금증을 직접 테스트해봤다.

Q : 어두운 곳에서도 인식이 잘되나?

A : 방에 불을 타 끄고, 암막 커튼까지 친 상태에서 테스트를 해봤다. 완전 잘된다. 홍채인식의 경우 어두울 경우 인식이 조금씩 느려지는 경우가 있는데 페이스ID의 경우 주변 밝기에 상관없이 인식이 됐다.

참고로 얼굴이 크건 작건 페이스ID는 문제없이 인식되지만 홍채인식의 경우 눈이 작으면 인식이 잘 안된다. 사무실에 함께 일하는 옆 직원은 이 이유로 아이폰X를 선택하고자 한다. 눈 작다고 차별하는 갤럭시노트8을 밉다나 뭐라나~

Q : 책상에 놓인 상태에서 인식은 어떻게 하나?

A : 책상에 놓인 상태에서 약간 사선으로 있어도 얼굴을 인식하기는 한다. 화면을 한번 툭치거나 우측에 있는 전원버튼을 누르면 화면이 켜짐과 동시에 페이스ID가 동작해서 얼굴을 인식한다. 다만, 정면에서 인식할 때와는 달리 인식률이 많이 떨어진다.

Q : 쌍둥이는 어떨까?

A : 아내가 일란성 쌍둥이로 처제와 함께 인식을 해봤다. 일란성 쌍둥이로 성인이 되서도 거의 흡사했지만 서로 결혼하고 각기 다른 생활을 하면서 조금씩 외모가 달라지기 시작했다. 머리스타일이나 화장 방식이 달라 아내 얼굴을 페이스ID로 인식한 후 처체 얼굴로 로그인을 시도했다. 결론은 안풀렸다. 일란성 쌍둥이라 할지라도 상황에 따라 될 수도 있고 되지 않을수도 있다.

홍채, 지문과 비교 장단점은?

지문은 일단 불편하다. 손에 땀이 많이 나거나 습진으로 갈라질 경우 인식이 잘 안된다. 즉, 여러 상황에 따라 인식이 잘될때도 그렇지 않을 경우도 있다. 안정성 측면에서 떨어진다고 볼 수 있다. 또, 후면에 있는 경우 폰을 항상 들어야만 한다. 홍채의 경우 지문 대용으로 잘 사용하고 있지만 일정 거리를 유지해야 정확한 인식이 가능하며 눈이 작은 경우 인식이 잘 안된다. 하지만 얼굴인식의 경우 폰을 들어야 인식이 더 잘된다는 점을 제외하고 사용 편의성 측면에서 볼 때 확실히 편리하다.

손상으로 쉽게 바뀌는 손끝과 달리 얼굴의 변화는 특히 남자의 경우 그리 크지 않기에 폰 잠금화면용으로 충분히 편리할 듯 하다. 또한, 보안 측면 역시 지문인식 보다 높은 만큼 추가 은행앱과의 연계에 있어서도 충분히 만족스런 편리함을 안겨줄 듯 하다. 다만, 간혹 형제나 쌍둥이 간에 인식될 수 있는 문제는 해결이 되거나 사용자가 주의해야 할듯 싶다.


PCP인사이드 인기글 보러가기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