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국 시장 열흘만에 20만대. LG V20 터닝포인트가 될까?

미국 시장 열흘만에 20만대. LG V20 터닝포인트가 될까?

LG V20이 지난 10월28일 미국 시장에 출시됐습니다. 과연 어느 정도 성과를 보였을지 무척 궁금해하실 듯 한데요. 그래서 간단하게 정리해봤습니다.

열흘만에 20만대

시작은 나쁘지 않습니다. 하루 평균 2만대로 열흘 동안 20만대 판매를 돌파했다고 합니다.  이 수치는 경쟁업체인 애플이나 삼성 제품에 비할바는 못되지만 LG전자 자사 제품들과 비교 했을때는 괜찮은 성과라 할 수 있습니다.

잠깐이기는 하지만 지난 4분기 미국 시장 출시 이후 9초에 1대 꼴로 판매되었던 V10과 비교 대략 2배를 넘어선 수준입니다.

G5의 경우는 세계 최초 모듈방식을 적용해 출시 당시 큰 호평을 이끌어냈지만 늦어진 출시시기와 낮은 수율, 낮은 완성도 등 여러 이유로 초반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는데요. 다행이 V20의 북미시장 초반 공세는 괜찮은 수준입니다. G5의 아쉬움을 미약하나마 보상받을 수 있지 않을까 하네요.

그렇다면 국내는?

하루 5,000대 정도의 판매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북미 시장 규모와 비교했을 때 물론 적지 않은 수준이기는 하지만 홈그라운드라는 점을 봤을 때 분명 아쉬움이 있는 수준입니다.

 

더욱이 갤럭시노트7 단종으로 국내 강력한 경쟁자가 사라진 지금, 충분히 반사이익을 얻을 수 있는 상황인데요. 지난 10월 셋째주 하루 7,000대 판매로 판매량 5위에 올랐다가 애플 아이폰7과 아이폰7플러스 출시 이후 갤럭시S7과 갤럭시S7엣지에도 밀리면서 10위 밖으로 떠밀려 나갔습니다. 현재는 애플 아이폰 초반 출시 효과가 떨어지면 다시 판매량이 올라가고 있는 추세입니다.

반면 다르게 생각해보면 이미 떨어질때로 떨어진 LG 브랜드 가치와 출고가가 높은 V20 그리고 지금까지 소비자들에게 실망감을 안겨주었던 이전 LG제품들을 봤을 때 지금의 판매량은 분명 적다고만은 할 수 없습니다.

잘만들면 통한다!

분명 경쟁업체와 비교하면 아직 부족한 수준입니다. 그도 그럴 것이 지금까지 LG가 만들었던 이전 제품들을 보면 매력도, 완성도 등을 봤을 때 옛날 삼성, 애플과 어깨를 나란히 하던 LG라 할 수 없습니다. 2선으로 물러나 중국 업체들과도 힘겹게 경쟁 하는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그만큼 실망한 사용자도 많았고 인터넷을 통해 LG제품들에 대한 문제점을 접해 반감을 가진 소비자도 많습니다. 브랜드 가치 역시 상당히 떨어졌구요.

하지만 이번 V20은 제품을 잘만들면 여전히 통할 수 있다라는 것을 보여줬습니다. G5의 실수를 어깨에 짊어 멘 상태에서도 이 정도의 판매고를 이끌었다라는 점을 봤을 때 분명 V20은 잘만든 제품이 아닐까 싶은데요.

LG전자로써는 V20으로 당장 큰 이익을 안겨주지는 못하지만 당장 LG전자에게 필요한 자신감과 소비자의 신뢰를 어느정도 회복할 수 있지 않았을까 합니다. 이 정도면 V20이 충분히 터닝포인트가 될 수 있을 듯 합니다. V20같은 제품 출시가 실수가 아니라 실력임을 보여줄 수 있도록 G6도 잘만들어주길 기대해보겠습니다.


PCP인사이드 인기 글 보러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